(100%) The Fisherman and His Soul (6)

in #krlast year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171E] ✔︎ ‘There is a chamber in the palace that has eight walls of red porphyry, and a brass-sealed ceiling hung with lamps. The Emperor touched one of the walls and it opened, and we passed down a corridor that was lit with many torches. In niches upon each side stood great wine-jars filled to the brim with silver pieces. When we reached the centre of the corridor the Emperor spake the word that may not be spoken, and a granite door swung back on a secret spring, and he put his hands before his face lest his eyes should be dazzled.

[172E] ✔︎ ‘Thou couldst not believe how marvellous a place it was. There were huge tortoise-shells full of pearls, and hollowed moonstones of great size piled up with red rubies. The gold was stored in coffers of elephant-hide, and the gold-dust in leather bottles. There were opals and sapphires, the former in cups of crystal, and the latter in cups of jade. Round green emeralds were ranged in order upon thin plates of ivory, and in one corner were silk bags filled, some with turquoise-stones, and others with beryls. The ivory horns were heaped with purple amethysts, and the horns of brass with chalcedonies and sards. The pillars, which were of cedar, were hung with strings of yellow lynx-stones. In the flat oval shields there were carbuncles, both wine-coloured and coloured like grass. And yet I have told thee but a tithe of what was there.

[173E] ✔︎ ‘And when the Emperor had taken away his hands from before his face he said to me: “This is my house of treasure, and half that is in it is thine, even as I promised to thee. And I will give thee camels and camel drivers, and they shall do thy bidding and take thy share of the treasure to whatever part of the world thou desirest to go. And the thing shall be done to-night, for I would not that the Sun, who is my father, should see that there is in my city a man whom I cannot slay.”

[174E] ✔︎ ‘But I answered him, “The gold that is here is thine, and the silver also is thine, and thine are the precious jewels and the things of price. As for me, I have no need of these. Nor shall I take aught from thee but that little ring that thou wearest on the finger of thy hand.”

[175E] ✔︎ ‘And the Emperor frowned. “It is but a ring of lead,” he cried, “nor has it any value. Therefore take thy half of the treasure and go from my city.”

[176E] ✔︎ ‘“Nay,” I answered, “but I will take nought but that leaden ring, for I know what is written within it, and for what purpose.”

[177E] ✔︎ ‘And the Emperor trembled, and besought me and said, “Take all the treasure and go from my city. The half that is mine shall be thine also.”

[178E] ✔︎ ‘And I did a strange thing, but what I did matters not, for in a cave that is but a day’s journey from this place have, I hidden the Ring of Riches. It is but a day’s journey from this place, and it waits for thy coming. He who has this Ring is richer than all the kings of the world. Come therefore and take it, and the world’s riches shall be thine.’

[179E] ✔︎ But the young Fisherman laughed. ‘Love is better than Riches,’ he cried, ‘and the little Mermaid loves me.’

[180E] ✔︎ ‘Nay, but there is nothing better than Riches,’ said the Soul.

[181E] ✔︎ ‘Love is better,’ answered the young Fisherman, and he plunged into the deep, and the Soul went weeping away over the marshes.

[182E] ✔︎ And after the third year was over, the Soul came down to the shore of the sea, and called to the young Fisherman, and he rose out of the deep and said, ‘Why dost thou call to me?’

[183E] ✔︎ And the Soul answered, ‘Come nearer, that I may speak with thee, for I have seen marvellous things.’

[184E] ✔︎ So he came nearer, and couched in the shallow water, and leaned his head upon his hand and listened.

[185E] ✔︎ And the Soul said to him, ‘In a city that I know of there is an inn that standeth by a river. I sat there with sailors who drank of two different-coloured wines, and ate bread made of barley, and little salt fish served in bay leaves with vinegar. And as we sat and made merry, there entered to us an old man bearing a leathern carpet and a lute that had two horns of amber. And when he had laid out the carpet on the floor, he struck with a quill on the wire strings of his lute, and a girl whose face was veiled ran in and began to dance before us. Her face was veiled with a veil of gauze, but her feet were naked. Naked were her feet, and they moved over the carpet like little white pigeons. Never have I seen anything so marvellous; and the city in which she dances is but a day’s journey from this place.’

[186E] ✔︎ Now when the young Fisherman heard the words of his Soul, he remembered that the little Mermaid had no feet and could not dance. And a great desire came over him, and he said to himself, ‘It is but a day’s journey, and I can return to my love,’ and he laughed, and stood up in the shallow water, and strode towards the shore.

[187E] ✔︎ And when he had reached the dry shore he laughed again, and held out his arms to his Soul. And his Soul gave a great cry of joy and ran to meet him, and entered into him, and the young Fisherman saw stretched before him upon the sand that shadow of the body that is the body of the Soul.

[188E] ✔︎ And his Soul said to him, ‘Let us not tarry, but get hence at once, for the Sea-gods are jealous, and have monsters that do their bidding.’

[189E] ✔︎ So they made haste, and all that night they journeyed beneath the moon, and all the next day they journeyed beneath the sun, and on the evening of the day they came to a city.

[190E] ✔︎ And the young Fisherman said to his Soul, ‘Is this the city in which she dances of whom thou didst speak to me?’

[191E] ✔︎ And his Soul answered him, ‘It is not this city, but another. Nevertheless let us enter in.’ So they entered in and passed through the streets, and as they passed through the Street of the Jewellers the young Fisherman saw a fair silver cup set forth in a booth. And his Soul said to him, ‘Take that silver cup and hide it.’

[192E] ✔︎ So he took the cup and hid it in the fold of his tunic, and they went hurriedly out of the city.

[193E] ✔︎ And after that they had gone a league from the city, the young Fisherman frowned, and flung the cup away, and said to his Soul, ‘Why didst thou tell me to take this cup and hide it, for it was an evil thing to do?’

[194E] ✔︎ But his Soul answered him, ‘Be at peace, be at peace.’

[195E] ✔︎ And on the evening of the second day they came to a city, and the young Fisherman said to his Soul, ‘Is this the city in which she dances of whom thou didst speak to me?’

[196E] ✔︎ And his Soul answered him, ‘It is not this city, but another. Nevertheless let us enter in.’ So they entered in and passed through the streets, and as they passed through the Street of the Sellers of Sandals, the young Fisherman saw a child standing by a jar of water. And his Soul said to him, ‘Smite that child.’ So he smote the child till it wept, and when he had done this they went hurriedly out of the city.

[197E] ✔︎ And after that they had gone a league from the city the young Fisherman grew wroth, and said to his Soul, ‘Why didst thou tell me to smite the child, for it was an evil thing to do?’

[198E] ✔︎ But his Soul answered him, ‘Be at peace, be at peace.’

[199E] ✔︎ And on the evening of the third day they came to a city, and the young Fisherman said to his Soul, ‘Is this the city in which she dances of whom thou didst speak to me?’

[200E] ✔︎ And his Soul answered him, ‘It may be that it is in this city, therefore let us enter in.’

Sort:  

[185E]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내가 아는 어느 도시 강 옆에 여관이 있어. 나는 그곳에서 선원들과 함께 앉아 두 가지 색의 와인을 마셨고, 보리로 만든 빵과 소금에 절인 생선을 식초를 곁들여 월계수 잎에 싸 먹었어. 그리고 앉아서 즐겁게 놀았는데, 한 노인이 가죽 양탄자와 호박석 뿔이 달린 류트를 들고 들어왔어. 노인은 바닥에 양탄자를 내려놓고, 깃으로 류트의 줄을 퉁기기 시작했어. 그때 베일로 얼굴을 가린 소녀가 달려와 우리 앞에서 춤을 추기 시작했어. 소녀의 얼굴은 얇은 천으로 가려져 있었지만, 발에는 아무것도 신지 않았지. 소녀의 맨발은 양탄자 위를 작고 흰 비둘기처럼 움직였어. 그렇게 놀라운 걸 본 건 그때가 처음이었어. 그녀가 춤을 췄던 도시는 이곳으로부터 하루 정도 가야 도착할 수 있는 거리에 떨어져 있어.’

[172E] ‘그곳이 얼마나 아름다운 곳이었는지 믿지 못할 거야. 진주로 가득 찬 거대한 거북이 껍질과 붉은 루비가 잔뜩 쌓인 커다란 월장석들이 있었어. 금은 코끼리 가죽 금고에 보관되어 있었고, 사금은 가죽 용기에 담겨 있었어. 오팔과 사파이어도 있었는데, 오팔은 수정 잔에, 사파이어는 옥 잔에 있었어. 둥근 녹색 에메랄드는 상아로 만든 얇은 접시에 가지런히 놓여있었고, 한쪽 구석의 비단 주머니에는 터키석과 녹주석이 가득 담겨 있었어. 상아 뿔은 자주색 자수정과 함께 수북이 쌓여 있었고, 놋쇠 뿔은 옥수와 홍옥수와 함께 쌓여 있었어. 삼나무로 된 기둥에는 노란 스라소니석 줄이 걸려 있었어. 납작한 타원형 방패에는 포도주색과 풀색의 둥근 석류석이 박혀 있었어. 그리고 말이야. 아직 네게 거기 있던 것 중 십 분의 일밖에 말하지 않았어.

[172] ‘그곳이 얼마나 아름다운 곳이었는지 믿지 못할 거야. 진주로 가득찬 거대한 거북 껍질과, 붉은 루비가 잔뜩 쌓여 있는 아주 큰 크기의 움푹 들어간 월장석이 있었어. 금은 코끼리 가죽 금고에 보관되어 있었고, 사금이 가죽 병에 담겨 있었어. 오팔과 사파이어도 있었는데, 오팔은 수정 잔에, 사파이어는 옥 잔에 있었어. 둥근 녹색 에메랄드는 상아로 된 얇은 접시에 순서대로 놓여져 있었고, 한쪽 구석에는 비단 주머니가 채워져 있었고, 일부에는 터키석과 녹주석이 있었어. 상아 뿔에는 자주색 자수정이 수북이 담겨 있었고, 놋쇠 뿔에는 옥수와 홍옥수가 가득했어. 삼나무로 된 기둥에는 노란 스라소니석이 줄에 걸려 있었어. 납작한 타원형 방패에는 포도주 색과 풀 색의 카버클이 있었어. 그리고 아직 거기 있던 것 중 십분의 일 밖에 말하지 않았어.

@booksteem님 디스코드 대화방에 참여해 주세요. 고맙습니다.

링크: https://discord.gg/g5j9Qq8

[185]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내가 아는 어느 도시에 강 옆에 있는 여관이 있어. 나는 거기서 색이 다른 두 와인을 마셨고, 보리로 만든 빵과 식초와 월계수 나뭇잎에 올린 소금을 조금 친 생선을 먹었던 선원과 앉아 있었어. 그리고 앉아서 즐겁게 놀았는데, 한 노인이 가죽 카펫과 호박석 뿔이 달린 류트를 들고 우리에게 다가왔어. 그리고 그는 바닥에 카펫을 내려 놓고, 깃으로 류트의 줄을 치기시작했어. 베일로 얼굴을 가린 소녀가 달려와 우리 앞에서 춤을 추기 시작했어. 소녀의 얼굴은 얇은 천으로 가려져 있었지만, 발에는 아무것도 신지 않았어. 아무것도 신지 않은 그녀의 발은 작은 흰 비둘기처럼 카펫 위를 움직였어. 그렇게 기가막히는 것을 본 적이 없어. 그녀가 춤을 췄던 도시는 이곳으로부터 하루 정도 거리에 떨어진 곳이야.’

[173E] ‘황제가 얼굴에서 손을 떼며 말했어. “이곳이 내 보물 창고다. 약속한 대로 절반은 네 것이다. 그리고 네게 낙타 세 마리와 낙타 몰이꾼을 붙여주겠다. 그들은 말을 따를 것이며, 네가 가고자 하는 세상 어디로라도 보물을 가져다줄 것이다. 일은 오늘 밤 안에 마쳐야 한다. 내가 죽일 수 없는 사람이 성안에 있다는 걸, 아버지인 태양신께 보여드릴 수 없기 때문이다.”

[171E] ‘궁전에는 붉은 반암으로 된 여덟 개의 벽이 있는 방이 있었어. 놋쇠로 된 천장에는 램프가 걸려 있었어. 황제가 한쪽 벽을 만지자 문이 열렸고, 우리는 횃불이 많이 켜진 복도를 지나갔어. 양옆의 벽감에 놓인 커다란 포도주 항아리에는 은 조각들이 가득 차 있었어. 복도 중앙에 이르자 황제는 말해서는 안 될 단어를 말했어. 그러자 비밀의 샘 위의 화강암 문이 열렸고, 황제는 눈이 부시지 않도록 두 손을 얼굴에 가져다 댔어.

[173] ‘황제가 얼굴 앞에서 손을 떼며 내게 말했어. “이곳은 보물의 집이다. 약속한 대로 그 절반은 네 것이다. 그리고 네게 낙타 세마리와 낙타 운전사를 주겠다. 그들은 네 명령을 따를 것이며, 네가 가고자 하는 세상 어느 곳이라도 보물을 가져다 줄 것이다. 일은 오늘밤 안에 마쳐야 한다. 내 아버지인 태양이 내가 죽일 수 없는 사람이 내 성 안에 있다는 걸 보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다.”

[171] ‘궁전에는 붉은 반암으로 된 8개의 벽이 있는 방이 있었어. 놋쇠로 된 천장에는 램프가 걸려 있었어. 황제가 한쪽 벽을 만지자 문이 열렸고, 우리는 많은 횃불이 켜져 있는 복도를 지나갔어. 양 옆의 벽감에는 은 조각들이 가득 찬 커다란 포도주 항아리가 놓여 있었어. 복도 중앙에 이르자 황제는 말해서는 안 되었을 말을 했고, 화강암 문이 비밀의 샘 위로 돌아가자, 그는 눈이 부시지 않도록 두 손을 얼굴 앞에 가져다 댔다.

[196] 그의 영혼이 대답했다. ‘이 도시가 아니라, 다른 도시야. 그렇긴 하지만 들어가자.’ 그렇게 그들은 안으로 들어 갔고, 거리를 지나쳤다. 그들이 샌들을 파는 거리를 지나칠 때, 젊은 어부는 물병 앞에 서 있는 아이를 봤다. 그의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아이를 때려.’ 어부는 아이가 울 때까지 때렸고, 그들은 서둘러 도시를 떠났다.

[178] ‘그리고 난 이상한 짓을 했어. 하지만 내가 한 일은 중요하지 않아. 다만 궁전에서 하루가 걸리는 거리의 동굴 안에 내가 부귀의 반지를 숨겼어. 여기서도 하루가 걸리는 거리인데, 네가 오기를 기다리고 있어. 이 반지를 가진 사람은 세상의 그 어떤 왕보다 부유해. 그러니 와서 가져가. 그러면 세상의 부귀가 네 것이 될 거야.’

[196E] 영혼이 대답했다. ‘이 도시가 아니라, 다른 도시야. 그렇긴 하지만 들어가 보자.’ 그렇게 그들은 안으로 들어갔고, 거리를 걸었다. 그들이 샌들을 파는 거리를 지나칠 때, 젊은 어부는 물병 앞에 서 있는 아이를 봤다.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아이를 때려.’ 아이가 울음을 터뜨릴 때까지 어부는 아이를 때렸고, 그들은 서둘러 도시를 떠났다.

[178E] ‘그리고 나는 이상한 짓을 했어. 하지만 별거 아니었어. 하루 정도 가야 도착할 수 있는 동굴 안에 내가 부의 반지를 숨겼거든. 여기서도 하루가 걸리는 거리인데, 널 기다리고 있어. 그 반지를 가진 사람은 세상의 그 어떤 왕보다 부유해져. 그러니 가져가. 온 세상의 부를 갖게 될 거야.’

[186E] 이번에는 젊은 어부가 영혼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어부는 어린 인어는 발이 없으며 춤을 추지 못한다는 걸 떠올렸다. 어부는 커다란 욕망에 사로 잡혔고다. 어부는 혼잣말을 했다. ‘하루가 걸리는 여정일 뿐이잖아. 다시 내 사랑에게 돌아올 수 있어.’ 어부는 웃으면서 얕은 물에서 일어나 해안가를 향해 성큼성큼 걸었다.

[186] 젊은 어부는 이제 자신의 영혼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어부는 어린 인어는 발이 없었고 춤을 추지 못한다는 걸 기억했다. 어떤 커다란 욕망이 그에게 몰려왔고, 그는 혼잣말을 했다. ‘하루가 걸리는 여정일 뿐이니까, 다시 내 사랑에게 돌아올 수 있어.’ 어부는 웃으면서 얕은 물에서 일어나 해안가를 향해 성큼성큼 걸었다.

[191E] 영혼이 대답했다. ‘이 도시가 아니라, 다른 도시야. 그렇긴 하지만 들어가 보자.’ 그렇게 그들은 안으로 들어가 거리를 걸었다. 그들이 보석 가게 거리를 지나칠 때, 젊은 어부는 부스에 진열된 괜찮은 은잔을 하나 봤다.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은잔을 훔쳐.’

[191] 그의 영혼이 대답했다. ‘이 도시가 아니라, 다른 도시야. 그렇긴 하지만 들어가자.’ 그렇게 그들은 안으로 들어 갔고, 거리를 지나쳤다. 그들이 보석 가게 거리를 지나칠 때, 젊은 어부는 부스에 진열된 괜찮은 은잔을 하나 봤다.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은잔을 훔쳐.’

[187] 그가 마른 해안에 도착한 어부는 다시 웃었고, 영혼에게 팔을 내밀었다. 영혼은 기쁨의 소리를 내지르며, 어부 안으로 들어갔고, 젊은 어부는 영혼의 몸인 육체의 그림자가 자신의 앞에 있는 모래 위에 늘어져있는 걸 봤다.

[174E] ‘하지만 나는 황제에게 대답했어. “여기 있는 금은 당신 것입니다. 은도 당신 것입니다. 당신의 값진 보석과 비싼 물건들이죠. 전 그런 것들을 원하지 않습니다. 당신에게서 그런 것들을 가져가지 않겠습니다. 다만, 손가락에 끼고 있는 작은 반지를 주십시오.”

[174] ‘하지만 나는 그에게 대답했어. “여기 있는 곰은 당신 것입니다. 은도 당신 것입니다. 당신이 가진 건 값진 보석과 비싼 물건들입니다. 하지만 제게는 그런 것들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나는 당신이 손가락에 차고 있는 작은 반지는 물론이고, 당신에게서 어떤 것도 가져가지 않을 것입니다.”

[187E] 육지에 도착한 어부는 다시 한번 웃었고, 영혼에게 팔을 내밀었다. 영혼은 기쁨의 소리를 내지르며, 어부 안으로 들어갔고, 젊은 어부는 영혼의 육체인 몸의 그림자가 자신 앞의 모래 위에 늘어져 있는 걸 봤다.

[193E] 그들이 도시에서 5킬로미터 정도 떨어졌을 때, 젊은 어부는 얼굴을 찡그리며 은잔을 집어 던졌다. 그리고는 영혼에게 말했다. ‘왜 이 잔을 훔치라고 한 거지? 나쁜 일이잖아?’

[193] 그들이 도시에서 1리그(3마일) 떨어졌을 때, 젊은 어부가 얼굴을 찡그리며, 컵을 집어 던졌다. 그리고는 영혼에게 말했다. ‘왜 이 컵을 훔치라고 한 거지? 나쁜 일이잖아?’

[197E] 그들이 도시에서 5킬로미터 정도 떨어졌을 때, 어부가 화를 내며 영혼에게 말했다. ‘왜 아이를 때리라 한 거지? 나쁜 일이잖아?’

[182E] 세 번째 해가 지나고, 영혼이 바닷가로 내려와 젊은 어부를 불렀다. 그러자 어부가 깊은 곳에서 올라와 말했다. ‘무슨 일이지?’

[182] 3년이 지나고, 영혼은 바닷가로 내려가 젊은 어부를 불렀다. 그러자 어부가 깊은 곳에서 올라와 말했다. ‘왜 날 부르는 거지?’

[197] 그들이 도시에서 1리그(3마일) 떨어졌을 때, 어부가 화를 내며 영혼에게 말했다. ‘왜 아이를 때리라 한 거지? 나쁜 일이잖아?’

[195E] 둘째 날 저녁 그들은 어느 도시에 도착했다. 젊은 어부가 영혼에게 말했다. ‘이 도시가 네가 말한 소녀가 춤을 추는 곳이야?’

[199E] 셋째 날 저녁 그들은 어느 도시에 도착했다. 젊은 어부가 영혼에게 말했다. ‘이 도시가 네가 말한 소녀가 춤을 추는 곳이야?’

[199] 셋째 날 저녁 그들이 어느 도시에 도착했을 때, 젊은 어부가 자신의 영혼에게 말했다. ‘이 도시가 네가 말한 소녀가 춤을 추는 곳이야?’

[195] 둘째 날 저녁 그들이 어느 도시에 도착했을 때, 젊은 어부가 자신의 영혼에게 말했다. ‘이 도시가 네가 말한 소녀가 춤을 추는 곳이야?’

[189E] 그들은 서둘러 떠났고, 그날 밤 달 아래서 여정을 계속했다. 다음 날에는 해 아래서 여정을 계속했고, 저녁이 되어 도시에 도착했다.

[189] 그들은 서둘러 떠났고, 그날밤 달 아래서 여정을 시작했다. 그리고 다음 날 동안은 해 아래서 여정을 계속했고, 저녁이 되어 도시에 도착했다.

[175E] ‘황제가 얼굴을 찌푸렸다. “이건 단지 납으로 만든 반지일 뿐이다.” 황제가 소리쳤다. “아무런 가치도 없다. 그러니 내 보물의 절반을 가지고 이 도시를 떠나라.”

[175] ‘황제가 얼굴을 찌뿌렸다. “이건 단지 납으로 만든 반지일 뿐이다.” 황제가 소리쳤다. “아무런 가치도 없다. 그러니 내 보물의 반을 가지고 이 도시를 떠나라.”

[177E] ‘황제가 몸을 떨며 내게 간청했어. “내 모든 보물을 가지고 도시를 떠나거라. 내 몫인 절반도 네게 주겠다.”

[188]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지체하지 말자고. 해신들이 질투하고 있고, 괴물들을 부리고 있으니, 어서 당장 가자고.’

[177] ‘황제는 몸을 떨며 내게 간청했어. “내 모든 보물들을 가지고 도시를 떠나거라. 내 몫인 절반도 네게 줄 것이다.”

[188E]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지체하지 말고 어서 가자고. 해신들이 질투하고 있고, 그들의 명령을 따르는 괴물들이 있으니 말이야.’

[176E] ‘“아니요.” 내가 대답했어. “아무것도 가져가지 않겠습니다. 그 반지만 가져가겠습니다. 난 그 안에 무엇이 씌어있는지, 또 어디에 쓰는 것인지 알고 있습니다.”

[176] ‘“아니오.” 나는 대답했어. “아무 것도 가져가지 않고, 그 반지만 가져가겠습니다. 난 그 안에 무엇이 적혀 있는지, 또 어떤 용도인지 알고 있습니다.”

[190E] 젊은 어부가 자신의 영혼에게 말했다. ‘이 도시가 네가 말한 소녀가 춤을 추는 곳이야?’

[190] 젊은 어부가 자신의 영혼에게 말했다. ‘이 도시가 네가 말한 소녀가 춤을 추는 곳이야?’

[192E] 그렇게 어부는 은잔을 훔쳐 자신의 튜닉 안에 감췄다. 그들은 서둘러 도시를 떠났다.

[181E] ‘사랑이 더 낫다니까.’ 젊은 어부가 대답했다. 그리고는 깊은 바다로 뛰어들었다. 영혼은 울부짖으며 늪지로 건너갔다.

[192] 그렇게 어부는 은잔을 훔쳐 자신의 튜닉의 주름에 감췄다. 그들은 서둘러 도시를 떠났다.

[181] ‘사랑이 더 낫다니까.’ 젊은 어부가 대답했다. 그리고 그는 물 속 깊은 곳으로 들어갔다. 영혼은 울부짖으며 늪으로 떠나갔다.

[184E] 어부가 가까이 다가와 얕은 물가에 누웠다. 그러고는 턱을 괴고 귀를 기울였다.

[184] 어부가 가까이 왔고, 얕은 물 위에 누웠다. 그리고는 머리를 손에 기대고 귀를 기울였다.

[200]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이 도시가 맞을 거야. 그러니까 들어가자.’

[183E] 영혼이 대답했다. ‘가까이 와봐. 말해 줄 게 있어. 놀랄만한 것들을 봤어.’

[183] 영혼이 대답했다. ‘가까이 와봐 말해줄 게 있어. 정말 놀라운 것들을 봤어.’

[179] 젊은 어부가 웃었다. ‘사랑이 부귀보다 나아.’ 어부가 외쳤다. ‘어린 인어는 날 사랑하고 말야.’

[200E]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이 도시가 맞을지도 몰라. 그러니까 들어가 보자.’

[179E] 하지만 젊은 어부는 웃음을 터뜨렸다. ‘사랑이 부유함보다 나아.’ 어부가 외쳤다. ‘어린 인어는 날 사랑하고 말이야.’

[180E] ‘아니. 부유함보다 더 나은 건 없어.’ 영혼이 말했다.

[198E]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진정해. 진정하라고.’

[194E]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진정해. 진정하라고.’

[198]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진정해. 진정하라고.’

[180] ‘아니. 부귀보다 더 좋은 건 없어.’ 영혼이 말했다.

[194]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진정해. 진정하라고.’

Hello buk-translate!

Congratulations! This post has been randomly Resteemed! For a chance to get more of your content resteemed join the Steem Engine T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