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해의 액을 막아주는 민속놀이, 연날리기

in kr •  4 months ago  (edited)

1536321314965.jpg

강녕을 기리는 민속놀이

옛날 어린이들은 겨울철이 되면 동네밖
공터에서 너도 나도 연을 띄우며
놀았으니 연날리기는 운동을 겸한 최고의
장난감이었습니다.

여름에는 하지 않았는데 거기엔 나름대로의
뜻이 담겨있다고 하네요! ㅎ

오늘은 점점 잊혀져가는 '연' 이야기입니다.
ㅎㅎ

1549711260406.jpg

예로부터 우리나라의 민속놀이는
어른과 아이의 구분이 있지만 유독 연날리는
것은 누구나 즐겼던 놀이였으니...
남자라면 나이​드신 어른이라도 몇날을 계속
하기도 했으며 연싸움이 벌어지는 날은
동네 잔치처럼 모두 나와서 응원을 했답니다.

​우리나라 전통 연은 모양에 따라서 여러가지로
불렸는데..
우선 직사각형의 몸체 한가운데에 구​멍이
뚫려있는 방패연, 마름모형에 꼬리가 길게 달린
가오리연이 ​​가장 흔한 형태이지요!
때로는 특별한 의미를 담아 무늬나 동물형태로
만들기도 했으니..
기반​연(바둑판 무늬), 묘안연(고양이눈 모양),
작령연(까치날개 모양),어린연(물고기비늘 모양),
용미연(용의 꼬리모양) 등이 있답니다. ㅎ

1549711259129.jpg

1549711257788.jpg

1549711255982.jpg

1549711254787.jpg

1549711253550.jpg

그렇게 다양한 연 중에서 가장 특별한
연이 있었으니..

바로 ​정월대보름 바로 전날하는 액막이연입니다. 커다랗게 '액(厄: 사납​고 모진 운수)'이나
'송액(送厄)'이라고 쓴 연을 줄에 연결하고 제일​
위쪽 연줄에 무명실이나 조그만 숯을 매달아
불을 붙인 다음 날리는 것..
그렇게 하면 연이 하늘에 떴을 때 줄이
끊어지므로 아주 멀리 날아​가게 되는데
액이 멀리 ​사라지면서 요사스런 귀신을
쫒아준다고 믿었답니다.

연은 주로 초겨울부터 시작하여 정월대보름
까지 날리는데 그것은 바로 그 때문으로써
계속해서 하면 멀리 날아간 액이 다시
돌아온다고 생각했답니다. ㅎㅎ

1549711252043.jpg


1549711250615.jpg

​​연 날리는 즐거움은 바로 연싸움..

옛날 농가에서는 겨울철이 상대적으로
한가했으므로 마을마다 어른들은 연싸움을
즐겨했는​데 종종 상품을 걸고 시합도 했으니
저마다의 방법으로 쉽게 끊어지지
​않으면서 상대방 줄을 공격하는 방법을
연구했답니다. ㅎㅎ
무명실보다 질긴 명주실을 사기 위해 저금통을
터는가 하면, 유리나 사금파리가루를 명주실에
입혀 상대방 줄을 쉽게 끊게도 했지요!
그런가 하면 줄을 빨리 감고 풀수 있도록
잘 움직이는 얼레를 며칠씩이나 걸려 만들기도
하고, 연을 잘 다루는 실전 대비훈련으로
​ 배고픈 줄도 몰랐답니다.

1549711247631.jpg

1549711246457.jpg

​역사속에서 연은 유명한 인물
과 관련해 많은 설화를 남기고 있으니..
첫번째로는 삼국사기에 김유신 장군이
이용했다는 기록이 나옵니다.
선덕여왕 16년에 비담이란 자가 여성 왕을
폐위시키기 위해 반란을 일으켰는데
어느날 유성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하늘의 뜻으로 이제 곧 여왕은 패배할
것이다!"라고 백성들을 현혹했습니다.
그러자 김유신 장군은 연에 불을 붙여 띄우고
"어젯밤에 떨어진 별이 다시 하늘로 올라갔으니
이제 여왕의 강건함은 더욱 오래갈 ​것이다!"
라고 민심을 수습했으며 병사의 사기를 높여
반란군을 무찔렀다고 합니다. ㅎㅎ​

​두번째로는 최영장군이 사용했다고 하는데..
고려말 탐라국을 정벌할 때 해안에 무성한 가시
덤불을 없애기 위해 갈대씨를 ​담은 주머니를
매단 연을 띄우고 ​가을에 씨앗이 퍼져 갈대가
무성하게 자란 다음 불을 놓아 가시덤불을
쉽게 제거하고 상륙해 탐라국을 정벌했다고
도 합니다.

1549711244548.jpg


1549711242427.jpg

1549711240926.jpg


그런가 하면 세종대왕때 남이장군이
강화도에서 연을 날렸다는 이야기도 있고..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때 수많은 섬과
연락을 할때 통신수단으로 활용했다는 이야기
도 전해져 옵니다.

​아주 오랜 옛날에는 나라마다 토템신앙이
만연해 하늘의 신(天神)에게 제사를 올렸으니
예의무천(舞天), 고구려의 동맹(東盟), 부여의
영고(迎鼓) 등이 유명하지요!

​그런데 그런 제천의식이 끝나면 춤과 음식을
즐기다가 맨마지막에는 연을 높이 날려보내는
것으로 행사의 끝을 알렸다고도 합니다.

1549711239313.jpg
제천의식

1549711236910.jpg
(출처)한해의 액을 막아주는 민속놀이,
연날리기,해피도날드​

주말은 최대한 달달하게 보내시길 바래요.^^

2019.02.09
비비아나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Hello,

Thank you for letting us know that you have received permission from the blogger Happy Donald to post his/her content on Steemit.

In order to confirm the permission, please ask to make a mention of Steemit or add a hyperlink to Steemit Happy Donald's blog profile:

https://donald3355.blog.me/

The mentio can be removed, once we confirm that we have seen it

Thank you.

More Info: Introducing Identity/Content Verification Reporting & Lookup

어릴 때 동네 뒷산에 올라가 연 많이 날렸습니다. 추워서 볼이 발갛게 얼어붙었지요.

·

그 시절 겨울에는 눈도 많이 와줘
비닐푸대들고 언덕배기서 추운줄 모르고
죙일 미끄럼 타고도 놀았는데요..!!

어린시절 연싸움이 기억 나네요.
그때가 재밌었는데...

안녕하세요~ 처음 인사드려요. 비바입니다 :)
저번에 보니 잠실 한강둔치애서도 연싸움을 하더라구요 !! 요새는 시골이 아니라도 연을 날리는구나 하고 좀 신기했어요 ^^

·

네~~방가워요.^^

옛날 연은 날리기도 참 어려웠다고 하더라구요.
아마도 직접 만든 연이라 균형도 잘 안 맞고, 무거워서였을 거 같아요.
요즘 겨울이라 그런지 넓은 공원에 가면 가끔 연날리는 사람을 한둘 보게 되더라구요.
저도 제주도에서 있었던 입춘굿을 구경했었는데, 우리 주위에서 사라져 가는 것들이 참 많은 거 같아요...

·

네~~
맞아요. 균형이 잘 맞아야 꼬꾸라지지
않더라구요!!
저는 연만들 엄두가 안나 아이가 연날기리
하고싶다하면 문방구서 연을 구입해 작은아이랑
요맘때 날리곤 해요~^^

연을 만들고, 날리던 추억... 한동안
잊었었는데, 꽤 즐거웠던
유년시절의 기억입니다.^^

·

다시 생각해 보니 그리 잘 날았던 건 아닌 것 같습니다.^^

연날리기에 그런뜻이 있었네요 어렸을때 빼고는 연날려본기억이 없네요 ㅎㅎ
비비아나님 편안한 토요일밤되세요^^

어렸을땐 연을 직접 많이 만들어서 날렸는데
언제 연날리기 했는지 기억도 없네요
연날리기 깨알같은 지식전달 감사합니다요^^

어제 오늘 같은 날 연날리기 참 좋았을거 같아요^^

사진보다보니 어릴때 추억이 떠오르네요~
코 질질흘리면서 추운것도 모르고말이죠ㅎㅎ

어렸을때는 연도 만들고 많이 놀았었는데요~
요즘은 공원에 그런 풍경들을 볼수가 없네요ㅠ0ㅠ

중국 사람들도 연날리기를 참 좋아하더군요.
공원에 삼삼오오 모여 연날리던데 형태가 한국보다 훨씬 다양하더라구요

어릴때 신문지로 연을 잘만들던 친구가 생각나네요.

·

맞아요!! 아무렇게나 연을 만들면 균형이
않맞아 날질 못하고 꼬꾸라져버리죠~^^

오래 오래전에 연 날리기 구경을 했던 기억이...
문방구에서 팔던 연을 사서 몇번 시도를 했던 것 같은데
이리 뛰고 저리 뛰느라 몸만 피곤하고 연은 별로 멀리 날지 않았어요.^^
멋진 연을 갖고 멀리 띄우는 애와 그 아빠가 부러웠다능 ㅎㅎㅎ

·

연이니 썰매는 살수없는 저희 시골에선 무조건
수제로만..ㅎ 자급자족이였거든요!!

어릴때 뒷 산에 올라가 연 참 많이 날렸는데 이제는 그런건 찾아 볼 수 가 없어 아쉬워요~~

놀이 연은 지역 사회를위한 오락물로서 여러 지역에서 전해 내려 오는 전통입니다. 우리는 그것을 좋아한다.

연 보니 추억이 생각나네욯ㅎ

·

아련하게 떠오르는 그 시절에 동심은
어디로 가버렸는지 찾고 싶답니당~^^

어렸을적, 연을 만들어 날리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

저는 아빠가 많이 만들어 줬었어요.
특히 가오리연을요~^^

흥미 진진한 게임 인 카이트는 추수 시즌이 끝난 후 보통 연주되며 일부 지역에서는 카이트가 경쟁 게임입니다.
좋아해. @bba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