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우리말 공부 #26] 설핏하다 / 모지라지다 / 낙낙하다 / 터무니

in kr-study •  9 months ago

설핏하다  모지라지다 낙낙하다 터무니.png

오늘 공부할 단어들로 예문을 만들기는 그리 어렵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러니 도전?!ㅎㅎㅎ


더위에 미소와 건강 잃지 않는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는 회사입니다~(ㅠㅠ)

내 인생에서 베풂은 낙낙했으면 좋겠다.

욕심과 욕망은 설핏하다 모지라졌으면 한다.

너무 터무니없는 바람일까?


설핏하다

- 사이가 촘촘하지 않고 듬성듬성하다.
- 해의 밝은 빛이 약하다.
- 잠깐 나타나거나 떠오르는 듯하다.
- 풋잠이나 얕은 잠에 빠진 듯하다.



(예문)

천막에서 떨어지는 추녀 물이 닿는 자리에 잡초가 설핏하게 자랐다. (한수산 _ 부초 中)


그 사람들은 아침 일찍 집을 나섰지만 길이 막혀서 해가 설핏할 무렵에야 겨우 그곳에 도착할 수 있었다.


해만 설핏하면 잠자리부터 보려고 드니 신선놀음에 도낏자루 썩는 건 모르겠다만….(한설야 _ 탑 中)


시월 달 설핏한 햇빛이 서쪽 들창으로 비껴 들고 있었다. (황순원 _ 나무들 비탈에 서다 中)


그런데도 어머니는 설핏한 웃음만 입가에 흘릴 뿐 소상한 내막에 대해선 입을 열지 않았다. (김주영 _ 달맞이꽃 中)


종상이는 찬 바람이 묻어 들어오는 낌새에 몸을 뒤챘지만 곧 설핏한 잠에 빠졌다. (박완서 _ 미망 中)


담배 한 대를 다 피운 나는 나도 모르게 설핏한 잠 속으로 빠져들어 갔다. (윤후명 _ 별보다 멀리 中)




모지라지다 (무지러지다)

- 물건의 끝이 닳아서 없어지다.
- 중간이 끊어져서 두 동강이 나다.



(예문)

책상의 네 귀가 모지라졌다.


치맛단이 잘 모지라진다.


그 붓은 아주 무지러져서 며칠 전에 버리게 했던 것이었다. (한무숙 _ 만남 中)


여러 번째 말뚝 위에 덮쳤을 때에 육중한 힘에 말뚝이 와싹 무지러지면서 그 바람에 밑에 깔렸던 돼지는 말뚝의 테두리로 벗어져서 뛰어나갔다. (이효석 _ 돈 中)




낙낙하다

- 크기, 수효, 부피 따위가 조금 크거나 남음이 있다.



(예문)

살림이 제법 낙낙하다.


이제 곧 숨도 못 쉬게 조일 것이니 지금은 그때를 위해서 낙낙하게 풀어 두는 것이 좋은 때문이다. (최명희 _ 혼불 中)


아이들이 매년 크니까 내년에도 입을 수 있게 낙낙한 것으로 주세요.




터무니

- 터를 잡은 자취
- 정당한 근거나 이유



(예문)

그렇던 숲이 부지중 터무니도 없어지고, 따라서 그들에게 지금은 아무것도 없지 않은가. (이기영 _ 고향 中)


말을 지어내도 터무니가 있어야지. 아무리 노는 년이라고 얕잡아 본들 그렇게 음해를 한단 말이에요. (현진건 _ 적도 中)


이러구러 하는 동안에 일본의 터무니없는 주장이 터무니를 갖추게 될 것을 우려하는 것이다. (유진오 _ 구름 위의 만상 中)


빵집 여자가 터무니없게 들리는 가격을 요구했지만, 나는 온순히 돈을 지불했다.


설핏하다  모지라지다 낙낙하다 터무니 댓글.pn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설핏 잠든 사이 꾼 꿈의 형태가 모지라져
잃어버린 조각 하나 찾을 수 없었다
잠든 밭도 낙낙하지 못한가...
내가 소망하던 꿈, 그리던 꿈은 언제나 꾸어지려나

·

또 하나의 작품을 남기셨군요~~^^

익숙하지 않은 단어들인데. 다시 들어보니 더 친숙하게 느껴지는건 결국 우리말이기 때문이겠지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

넵! 감사합니다. @jungjunghoon님도 미소 가득한 주말 보내세요~^^

터무니없이 좋은 이런 포스팅에 무지러질뻔하던 뇌세포가 설핏 살아나네요!
보팅은 부족하나 낙낙한 맘으로 받으시지요 칼리스트님 ^^

·

@tata1님의 낙낙한 마음이 전해져서 행복 바이러스가 설핏 설핏 모여들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강요아닌 강요에 막 못 이기는 척 하다가 그렇게 생각하다가 더워서 그냥 갑니다..

·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더위가 명문장 탄생을 막았군요~ㅋ
더위에 건강과 미소 잃지 마시길~^o^

위에분들이 너무 예쁜 예문을 만들어서 감히 도전을 못하겠네요 ㅎㅎ

·

도전하고 싶은 마음 자체가 안 느껴지는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5주차 보상글추천, 1,2,3,4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5-1-2-3-4

5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해가 설핏한 아침 버스정류장에서 터무니없이 낙낙한 옷을 걸치고 모지라진 신발을 구겨 신은 이상한 사람이 희영에게 다가왔다.

예문을 만드려고 하니 자꾸 배가 고파지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