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m TV #3. 한 번도 웃지 않는 스마일리

in kr-movie •  2 months ago

The following is a character study on George Smiley, the hero of John le Carre's Tinker Tailor Soldier Spy.
jamieinthedark5.jpg

존 르 카레(John Le Carre)는 실제로 영국 첩보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진 작가로, 그의 소설 팅커 테일러 솔져 스파이(Tinker Tailor Soldier Spy) 역시 어느 정도 실화를 토대로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팅커, 테일러...는 1979년 BBC에 의해 총 7부작으로 드라마화 되었는데, 과장된 액션 씬 하나 없이 대부분의 캐릭터를 흥미롭고 밀도 있게 그려낸다.

6336_tinker-tailor-soldier-spy.jpg

한 때 여러 밤을 이 7부작을 되돌려보며 지새우곤 했다. 처음에는 원작에 충실하면서도 그 구성을 연출의 의도에 맞게 재배치한 시도가 와닿아서였는데, 나중에는 각 캐릭터의 매력을 찾게 되어서였다.

팅커, 테일러, 솔져, 스파이의 배경은 냉전시대의 영국 정보부, 흔히 MI6(Military Intelligence 6)로 불리는 SIS(Secret Intelligence Service)이다. 권력 투쟁에서 밀려난 끝에 정보부에서 은퇴한 주인공 죠지 스마일리는 최고위급 간부 중에 러시아 첩보원이 있다는 정보를 받게 된다. 이렇게 깊이 파고 들어간 간첩은 '두더지'로 불린다. 스마일리 자신을 정보부에서 내몰고 실세가 된 3인, 혹은 4인 중에서 '두더지'를 찾아야 하는 미션은 공적 업무이면서도, 사적 복수의 기회이기도 하다.

팅커, 테일러, 솔져, 스파이의 테마음악


제목의 팅커(땜장이), 테일러(재봉사), 솔져(군인)란 유력한 러시아 첩보원 후보인 간부 3인에게 붙인 코드명으로, 어린이가 부르는 동요 가사에서 따온 이름들이다. 테마 음악과 함께 등장하는 마트료쉬카(러시아 인형)는 스토리의 '범인 추리(whodunit)' 요소를 강하게 암시한다.

하지만 [Jem TV] 시리즈의 목적은 작품에 대한 전반적인 비평이 아니라 특정 주제에 집중하는 것이다. 따라서 이 작품에 대한 다른 이야기들은 우선 제쳐놓고, 이번 회차에서는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 그 자체로서 죠지 스마일리, 즉 주인공 캐릭터에 집중하기로 한다.

tinker-tailor-soldier-spy-1975-001-alec-guinness-at-teak-panelled-table-meeting-00o-2kg-ORIGINAL.jpg
배우 알렉 기네스(왼쪽), 팅커, 테일러 솔져, 스파이

모든 배역에는 배우와 캐릭터가 만나고 헤어지는 지점이 있다. 시청자에게 익숙한 배우일수록, 그 지점은 더욱 두드러질 수 있다. 죠지 스마일리를 연기하는 명배우 알렉 기네스는 복합적인 캐릭터의 대가이다. 그 자체로 영화와도 같은, 귀족의 사생아 출신이라는 배경의 이 배우는 영화 아라비아의 로렌스(Lawrence of Arabia)에서 유들유들한 파이잘 왕자(훗날 파이잘 1세) 배역을 맡았다. 또한 콰이 강의 다리(The Bridge on the River Kwai)에서는 주어진 임무에 충실한 끝에 본연의 목적을 상실해버리는 니콜슨 대령 연기로도 잘 알려져 있다.

tinker-tailor-soldier-spy-1-3.jpg
은퇴 후, 갑자기 자신을 찾는 부름에 임하는 죠지 스마일리

드라마 팅커, 테일러...의 죠지 스마일리를 한 마디로 정의하자면 시니컬한 사람이다. 어떤 것에 대한 신념보다는 상대적인 가치를 판단하는 그에게는 영웅이 되고자 하는 갈망도 없다. 그는 밀려난 후에도 조용히, 본인의 대사를 통해 드러났듯이 학구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사람이었고, 씁쓸함 이상의 감정을 갖지도 않는다.

하지만 그가 다시 부름을 받아 특수한 임무에 돌입할 때, 젊은 시절부터 그가 활동하던 원동력을 어렴풋이 엿볼 수 있다. 죠지 스마일리는 정확하고 신속하며, 명철하다. 그리고 정보부 활동은 그의 모든 재주를 활용할 수 있는 기회이다. 정보부 일은 스마일리로 하여금 가장 자신답게 살 수 있게 해주는 일이다.

959596_300.jpg
최초의 제보자를 심문하는 스마일리

만일 스마일리에게 정보부 최고의 자리에 오르려는 마음이 있다면 그것은 그가 최고이고, 최고가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 것은 순전히 합리적인 결론이기 때문이다. 합리적인 결론이기 때문에 스마일리 본인도 거기에 동의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의 은퇴 후 '두더지'의 뜻대로 마구 돌아가는 '서커스(정보부를 지칭)'를 보며, 시청자는 그가 빠르고 효율적으로, 심지어 사적 감정도 배제하고 '두더지'를 찾아낼 것이라는 믿음을 갖게 된다.

사실 무력으로, 가령 모든 간부의 집을 뒤지는 등의 절차를 통해 '두더지'를 찾는 일은 어렵지 않다. 국가가 그 대신에 스마일리를 다시 부른 이유는 언론에 실리지 않게, 조용히 '두더지'를 찾아서 소련으로 돌려보내려 하기 때문이다.

Tinker-Tailor-Soldier-Spy-Alec-Guinness_Patrick-Stewart_B-1.jpg
죠지 스마일리, 소련의 적수를 만나는 과거 회상 장면

회상을 통해 드러나는 죠지 스마일리의 과거를 보면, 국가에 대한 충성이나 이데올로기에 대한 확신의 자리에 다소 느슨하고 자조적인 선택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드라마 팅커, 테일러... 초입부에서 먼지 티끌 하나 없을 것 같은 검은 오버코트를 걸치고 서점을 누비던 인물이 정확히 어느 순간부터 '알렉 기네스'로 보이지 않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얼굴을 펴고 밥을 먹으면서도 느껴지는 블랙 유머의 무게가 그를 죠지 스마일리로만 보이게 했던 것 같다.

스마일리는 젊은 시절, 일명 '카를라'로 알려진 소련 지도자와의 첫 조우를 하였다. 이때 스마일리는 카를라에게 서구 세계의 우월성을 강변하지 않는다. 그는 당시 소련 당국에 의해 죽을 위기에 빠져 있었던 카를라에게 실용적인 이유를 들어 설득하려 한다.

"자네의 세계나 내 세계나, 각자의 단점은 이제 알 만큼 알지 않는가? 하지만 우리는 당장 내일이라도 총살될 위기에서 자네를 구해줄 수 있네."

그러나 카를라는 소비에트의 대계(The Grand Design)에 대한 광신적 믿음을 가진 사람이었고, 따라서 카를라를 회유해서 영국으로 망명시키려던 스마일리의 시도는 실패하게 된다. 훗날 스마일리가 정보부에서 쫓겨난 것은 카를라의 개인적 복수심으로 시작된 것인지도 모른다. 카를라는 그때부터 '두더지' 계획을 세웠던 것이다.

비록 이런 카를라와는 대척점에 서 있는 인물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죠지 스마일리가 아무런 행동의 동기가 없는 허무주의자인 것은 아니다. 그는 한 이데올로기와 그것을 토대로 한 체제를 지키기 위해 매일같이 큰 무력이 사용됨을 직접 보는 사람으로서, 윤리 도덕을 비롯한 여러 가치의 상대성을 매우 잘 인지하고 있을 뿐이다.

tinker-tailor-soldier-spy-alec-guinness_brownsuit_wide-927246fdf1ea640d0124d3e0e5a086228b143807.jpg

다만, 스마일리에게 있어 자유 진영이란 자신의 이러한 '생각의 자유'를 담보해주는 가장 나은 대안이다. 그래서 그는 서방 세계의 정보 최전방에서 자신의 조직을 사수하는 것이다. 스마일리의 가치 선택 자체는 이처럼 소극적 동기에서 비롯된다.

만일 죠지 스마일리가 학자나 작가였다면, 이러한 소극적인 선택은 그에게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가장 적극적인 신념의 동기를 가진 사람에게나 걸맞는 활동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이다.

그래서인지, 그의 눈빛에서는 시종일관 어떤 '괴로움'이 있다. 이는 '천국'에의 믿음이나 '지옥'에 대한 두려움을 가진 '신도'와 대비되는, 그 둘의 부재를 인식하면서도 큰 위험을 자주 감수하고 살아온 사람의 눈빛이다. 그것은 무엇을 위해 이렇게 사는지에 대해 생각을 하다못해, 이제는 무뎌진 사람 특유의 표정이기도 하다. 분야 특성상 항상 숨기고, 속이고, 그림자처럼 모든 일을 진행해야 했던, 그런 삶의 무게일 수도 있겠다.

이런 경우에서조차 진심으로 집중할 수 있는 가치가 있다면, 한 조직 내의 개인간의 신뢰와 배신일 것이다. 죠지 스마일리 같은 인물이라면, 조직의 일원들을 개인적으로 거듭 배신하고 죽음으로 몰아넣은 '두더지'를 찾아내고, 그 '두더지'가 개인적으로 배신한 사람의 복수를 당하는 것을 목격하면서, 한동안 삶의 의미를 찾았을지도 모르겠다.

580x393_alecguinness.jpg

죠지 스마일리가 살아온 삶은 일반인들에 비해서도 그런 카타르시스를 느낄 일이 거의 없었을 것이다. 거짓말하고, 속이고, 뒤에서 일을 꾸미는 모든 사람들을 대면하고, 원한다면 삶에서 몰아낼 수도 있는 일반인들에 비해, 죠지 스마일리의 삶은 도를 넘지 않는 이중간첩들과 거래하고, 은밀하게 해야 잘 할 수 있는 일을 크게 떠벌리고 싶어하는 동료들을 제어하고, 자리에 연연하지 않으면서도 또 거기서 보람을 느끼기도 하는 모호한 삶이었을 테니까.

그런데 스마일리가 결국 잡아낸 '두더지'는 그에게 서방 이데올로기에 대한 회의를 토로한다. '두더지'는 결국 카를라 식의 설득에 넘어간 인물이었던 것이다. 이데올로기에 대한 신념이나 집착이 없는 죠지 스마일리에게, '두더지'는 갑자기 나약하고 순진한 인물로 보였을 수 있다. 그러나 동시에, 스마일리 자신이 모든 것을 바칠만한 가치가 없다는 사실을 다시금 상기했을지도 모른다.

Alec.jpg

물론, 스마일리처럼 아무런 신념의 대상이 없으면서도, 그에 대해 고뇌하지 않는 것도 하나의 옵션이다. 어떤 이들은 직관적으로, 고민하지 않는 길을 선택하기도 한다. 애초에 아무 고민이 없어서일 수도, 너무 고민이 많았기에 극복하기로 한 것일 수도 있지만, 어쨌든 그런 이들에 비해 죠지 스마일리라는 캐릭터는 순수하다. 아직 고뇌를 내려놓지 못하고, 조용히 감추고만 있기 때문이다.

그가 임무를 완료하고 마지막으로 찾아간 부인의 한 마디 말에 따르면, 그는 그가 겪은 모든 경험에도 불구하고, "삶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다. 그 말에 그는 처음으로 조용한 고뇌의 표정을 벗어던지고, 당황감을 내비친다.

시청자 또한 어둡고 긴박한 추적 과정을 거쳐 볕이 환하게 내리쬐이는 결말에 도달하면서, 그간 있었던 일이 마치 꿈을 꾼 것 같다고, 좀 바보 같았다고 느끼기도 한다. 무언가에 홀렸던 것처럼, 결국 모든 사람이 장기의 말에 불과하다는 생각에 머무르게도 되는 것이다.

400px-TinkerTailorSoldierSpy_BerettaM1934_05.jpg

참고로 죠지 스마일리는 제임스 본드와 비슷한 시대에 탄생한 캐릭터이다. 환상을 잠시 내려놓고 현실을 곱씹고 싶다면, 팅커, 테일러, 솔져, 스파이는 아직까지도 현존하는 최고의 첩보물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Footer_jamieinthedark-1.pn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알렉 기네스.. 스타워즈의 오비완 케노비님.. 그냥 가만히 서서 대사 하나만 해도 포스가 저절로 뿜어져 나왔지요. 대배우는 역시 대배우에요.

·

목소리도 배우 중에선 약간 독특한데 참 여러 배역에 잘 스며들었던 듯요. 더 예전 배우 중에도 그런 사람이 하나 떠오르는데 언젠가 할 포스팅 '깜'이군요 후후

흥미로운 글 잘 봤습니다 :)

·

감사합니다. ㅎㅎ

영화를 본듯... merci 🌹

·

네, 2011년도 영화도 있긴 합니다. ㅎㅎ

존 르 카레! 존 르 카레는 사랑입니다^^

Posted using Partiko iOS

·

그러고 보니 옳은 말 같군요. ㅋㅋ

구해서 봐야겠어요. 첩보물 좋아하거든요. :))

·

오...저도 추리물 첩보물 전쟁류 등을 좋아합니다.

얼마전 라디오에서 극찬을 한 영화인데 이렇게 유서가 깊은 작품이었군요.
아라비아의 로렌스나 콰이강의 다리 전부 다 티비에서 봤는데 기억은 잘 안나네요. ㅎㅎㅎ
2011년작 영화는 출연진이 너무 화려해서 오히려
캐릭터에 몰입하기에는 이 작품이 더 좋을거 같네요.

·

아, 2011년꺼 말고 이걸 언급했나 보네요. 그것도 봤는데...안그래도 일반적인 영화 러닝타임으로는 스토리 전달이 좀 무리인데 로맨스랑 동성애 코드를 추가하면서 정작 중요 캐릭터 묘사는 많이 흘렸던 것 같아요. 스타일링이랑 엔딩은 괜찮았지만 줄거리를 모르는 사람이 이해하기는 쉽지 않았을 듯...

그리고 '범인'이 1명인데 키어런 하인즈, 토비 존스 그리고 다른 아재, 콜린 퍼스 이렇게 출연시키면...개런티 규모가 있을텐데 누구인지 뻔하기도 하구요. ㅋㅋ

·
·

ㅎㅎㅎ
뭐든 옛날 것이 더 좋은 거 같네요.
하긴 출연진이 너무 화려해서 오히려 방해되는 느낌이긴 하죠.

·
·
·

리메이크가 더 나은 경우들도 언제 한번 포스팅 하려구요! ㅎㅎ

게리 올드만도 충분히 잘했지만..
대부분 원작의 그것은 따라가기 힘들죠:]

·

조금 분장이 의식되긴 했지만 연기는 괜찮았죠! 그분이 주연한 것 중에서 좋아하는 영화는 따로 있는데 언젠가 써야겠네요. ㅎㅎ

니콜슨 대령과 파이잘 왕자가 같은 배우라는 걸 오늘 처음 안 1인...

개인적으로 콰이강의 다리는 사이토 밖에 기억이 안 나네요 ㅋㅋㅋ

·

실제 파이잘과도 인상이 비슷했던...전 사이토는 기억이 안 나는데 찾아봐야겠군요.ㅋㅋ

·
·

이름이 하야카와 셋슈였는데, 동양계 배우로 미국에서 최초로 성공한 이로 알고 있어요, 일단 자기 성(castle)을 짓고 살았다는 점에서 비범

그 다음으로 계급 속인 그 뺀질뺀질한 미국애 연기도 인상적이었음

·
·
·

아아 마스크가 딱히 기억이 안 났는데 보니까 알겠네요. 흑백 무성영화에 잘 받을(?) 얼굴이군요.

그 '미국애'는 그런 역할 자주 맡은 배우인데 한번은 포스팅에 등장할 듯...ㅎㅎ

흥미롭게 봤습니다.
공작 이라는 영화를 보지는 않았지만, 제가 가는 사이트에 공작이라는 영화를 두고 팅커테일러솔져스파이 같은 첩보물 이라고 하길래 나중에 보려고 메모해 두었는데 마침 제이미님이 포스팅을 해 주셨네요.

·

감사합니다. 공작...공작 어디서 봤더라 했는데 스팀잇에서 리뷰를 봤었네요! 아마 2011년도 팅커테일러 영화에 비교되었을 것 같은데, 구하기는 쉬울테지만 좀 혼란을 준다는 평이 많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요즘 잘 웃는 제이미리 :)

·

앗 순간 내가 이씨 성이라는 줄...

좋은 글로 금의환향 추카추카~~^^
김삿갓이 응원합니닷!

·

엇 며칠 쉬지 않았는데도...환영 감사드립니다. ㅎㅎ

·
·

쉬었다는 뜻이 아니고ᆢ
화난 일 겪고 나서^^ 밝게 귀환하셨다는 뜻~~

·
·
·

아, 화보단 그저 황당했는데, 냅두면 계속 그럴 소지가 보여서 기록도 해뒀죠... ㅎㅎ 항상 신경써주셔서 감사해요. :)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나온 영화를 머리 쥐어 뜯으면서 봤던 기억이 나요. 올려주신 오프닝 영상 무척 마음에 들어요. 당장 찾아서 보고 싶을 정도로! Jem tv 기대할게요+_+

·

그거 줄거리 모르는 사람이 보기에 상당히 혼란스러운 영화죠. 전적으로 의도했다기엔 음...엔딩은 맘에 들었었어요. ㅎㅎ

하하~ 얼마전에 마침 봤습니다.

·

책으로만 봤어요. 드라마 있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찾아보고 싶어지는군요. 영화도 아직 못 봤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추운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가 더 좋았어요.

·

오. 추운 나라...는 좀 더 암울했지만 역시 좋았어요!

대문이 예뻐서 바로 들어와봤네요
첩보물도 생소한데 1979년도꺼라니.

이런 냉전시대 첩보물에 인물들의 고뇌를 보다보면
이제는 이익관계로 인해 보이지 않는 또 다른 냉전이 언젠가는 덮치지 않을까 생각하곤 합니다.

좋은 작품 추천 감사합니다 7부작이면 부담스럽지도 않네요

·

예, 좋은 자막이 있는지는 모르겠어요. ㅎㅎ

흥미롭네요^^

·

ㅎㅎ감사합니다.

오!영화 설명을 되게 잘 해주셔서
나중에 이 영화보면 이해가 잘될거같아여!!

·

네...2011년작 영화도 있지만 오히려 더 이해가 어려운 작품이더라구요. ㅎㅎ

몇년 전에 영화로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드라마도 있다고 들었었는데 바로 이거였군요!
영화는... 음... 난해한 느낌이었는데 말이죠.

·

네, 영화는 스토리 전달이 좀 잘 안됐어요...시간적으로 무리였던 듯요. ㅎㅎ

저 흑백 TV 사진... 70년대로 돌아 온듯한 기분이 듭니다.

·

아, 컬러도 모양은 원래 저랬을 텐데 흑백이군요.

Very nice post my dear.

태어나기도 전 작품이라..생소하지만
설명이 보고싶게 하네요.
여기는 언제나 다른 분들 댓글도 재밌게 보네요 ^^

·

연도로 치면 뭐...부모님도 학생이셨던 때죠.ㅋㅋ 유툽에 있던데 자막이 좋은게 없을 것 같긴 해요.

대문에 복고풍 티비가 너무 마음에 드네요 ㅎ
나도 첩보물의 주인공 !!! ㅎㅎ

·

저런 골동품 좋아해요. ㅋㅋ

이런 옛날 영화들을 어찌 이리 많이도 알고 계시는지 +_+ ㅋㅋ
젬티비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

·

아마 김달걀님께서 레고 수집하시듯 저도 무성영화부터 시작해서 DVD를 꽤나 수집했죠. ㅎㅎ

눈빛에서 괴로움이 느껴지는 이유는..
드라마화 되었지만 실제로 스파이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얼마나 고독함을 느낄지 실감이 나지 않네요~

·

냉전배경이다 보니 꽤나 무겁게 다가오죠. 요즘은 어지간한 오지나 분쟁지역 아니면 잘 모르겠습니다. 그쪽 일 하는 사람이 외로움을 토로한 적이 있는데 개수작으로 보였기 때문에...ㅎㅎㅎ

저도 티비 에서 보긴 보았는데 하도 정신이 좋아서 다 잊어 버렸네요.
새롭게 줄거리을 다읽으니 떠오르는 장면도 있네요.

·

오...국내 지상파에서 방영했을 것 같진 않지만, 케이블 채널이 많으니 가능했겠네요.

와 진짜 영화 보고싶게 만드는 포스팅이네요ㄷㄷㄷ
근데 제가 저 드라마를 본다고 해봤자 제이미님 만큼 사유거리를 뽑아내지 못할 것 같음...ㅋㅋ

·

ㅎㅎ언젠가 다른 요소들을 잡아서 다시 포스팅할 작품입니다.

저는 글을 읽는 내내 '도대체 이 사람은 이 드라마를 가지고 글을 써야지 하고 마음먹고나서 인용하는 대사나 묘사하는 장면에 관한 글을 기억을 통해서 쓰는게 가능한가? 가 궁금한 순간부터... 보면서 썼나? 아니라면 도대체 몇번을 봤길래 저걸 기억하고있지?' 등등의 궁금한 점들이 대량으로 쏟아져 나와서 ㅋㅋㅋ... 정작 글이 소개하고있는 주인공의 모습은 다 읽은 지금 기억이 잘 나질 않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시 읽어봐야겠네요.. ^^

·

기억...ㅋㅋ 조금 전에 다른 분께 달은 대댓글에서 무심코 '개수작'이란 말을 했는데 와이즈캣님이 예전 제 일기에서 그 말에 웃으셨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
·

기억력이 엄청나게 좋으신 거군요.. 저도 제가 제일 좋아하는 미드를 소개 하려고 (심지어 시즌 1을 열번은 넘게 본 드라마인데) 글을 올리려고 하다가(제이미님처럼 사람들이 보고 싶게끔 잘 소개 하고 싶었는데) 중도에 포기했었거든요. 제가 필요한 건 기억력이었나봐요. ㅋㅋㅋㅋ 없으면 메모라도 열심히 해야 할듯.

Hi @jamieinthedark!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4.167 which ranks you at #2816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28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2788).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450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54.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Some people are already following you, keep going!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해리포터 시리즈나 돌려보던 나는...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