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의 일상기록 #36

in #kr-diary3 years ago (edited)


Untitled-1 copy.JPG

결국 키보드와 마우스를 새로 주문했다. 폰 바꿀 시간은 결국 아직 내지 못했는데, 오늘은 별일 없이 그냥 푹 쉬었으나 전국 미세먼지가 안 좋은 날이라 방콕할 수 밖에 없었다. 나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이렇게 공기 상태가 심한 날은 계속 피곤해서 잠이 쏟아진다. 스팀잇을 쉬기 시작할 때 쯤에도 이런 날들이 며칠 계속 이어졌었는데, 정말 하루 종일 자도 될 정도로 졸리곤 했었다.

오늘도 마찬가지인데, 간밤에 그리 늦게 잔 것도 아니다. 새벽 서너시까지는 거실의 건식 반신욕기에 앉아서 자다가 깼지만, 거의 바로 방으로 들어가서 제대로 누워서 잤다. 아침 적당한 시간에 눈을 떴으나, 인터넷 쇼핑 좀 하다가 다시 잠이 쏟아지길래 다시 자고 오후에 일어났다. 미세먼지가 나쁜 날에는 자도 자도 잠이 온다. 그렇다고 오늘 늦게 잘 생각도 아니기 때문에, 하루를 거의 자면서 보낸 셈이다.

어쨌든...피곤한건 미세먼지 때문이지, 앉아서 자는 것 자체만으로 더 피곤해지지는 않는다. 평생 앉아서 자는 무슨 노마드족도 있다고 하던데...물론 인터넷 노마드 이런거 말고 진짜 노마드 얘기다. 어쨌든 이론상으로는 앉아서 자도 크게 상관이 없다고 한다.


aid556566-v4-728px-Sleep-While-Sitting-Up-Step-8.jpg (1).webp
앉아서 잘 때의 적당한 자세라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저렇게 바퀴 달린 의자에서 숙면하면 허리가 아플 듯...출처: wikiHow

재작년 겨울인가, 나도 실험 삼아서 한 달 정도를 앉아서 자본 적이 있다. 건강상 아무런 문제도 생기지 않았거니와 딱히 피곤하지도 않았다. 내 경우는 평소와 마찬가지로 커다란 원목 의자가 가장 잘 맞는다. 등받이가 긴 의자에 허리를 맨 아래서부터 바짝 붙이고, 앞에는 따로 낮은 의자를 두어서 다리를 올리고 자는 게 가장 편하다. 전에 흑백 사진 챌린지로 올린 적이 있는 의자다.


3W72119s5BjWMGm4Xa2MvD5AT2bJsSA8F9WeC71v1s1fKfGkK9mMKuc3LcvF4KigbWg9UsrpEPZ2G53GqvoYxY9QFTL22DGrahNZFdaGrQ6meSHkbrvZoc.jpg

물론 잘 때는 저런 방석은 치우는 편이 더 편하다. 말 나온 김에 오늘은 제대로 앉아서 자볼까. 혼자 살 때나 가능한 일이다. 앉아서 자면 제대로 숙면이 안 된다는 생각이 일반적이라서인지, 집에 가족이 있으면 자꾸 깨우곤 했었다. 자고 있는데 깨우는 것 이상으로 싫은 일은 좀처럼 떠오르지 않는다.

깨어서는 고양이들의 방해를 받아 가면서 밥을 먹었다. 빵, 올리브, 올리브오일, 토마토, 치즈를 먹었는데 이 중에서 빵은 거의 먹지 못했다. 치즈는 동그랗고 하얀 부라타로 먹었는데, 양에 비해 비싼 축에 속하지만 또 주문할 것 같다. 이번이 두 번째 주문인데, 지난 번엔 너무 늦게 먹어서인지 살짝 꼬리꼬리해서 별로였지만 이번만큼은 정말 맛있었다.


eat-2576743_1280.jpg

나는 재료들을 이렇게 예쁘게 다듬지 못했지만, 거의 사진과 같은 조합으로 먹은 듯.

딱히 배고프다 하긴 어려웠지만, 뭔가 아쉬워서 소 갈비살도 조금 구웠다. 아무데나 잘 올라가는 고양이들 때문에 인덕션을 안 쓰고 그냥 가스를 쓰는데, 창을 열기엔 공기가 너무 나쁜 날에 대비해서 돌판 그릴을 사두었다. 전기로 작동하는데 불판이 말 그대로 대리석 같은 돌이다. 데우는 데는 좀 오래 걸리지만, 막상 고기를 구우면 기름도 적당히 빠지고 좋다. 이상하게 오늘따라 양고기 같은 맛도 났다.

밥 먹고, 한라봉과 비슷한 맛의 레드향도 두 개 까먹고...배가 좀 꺼지면 잠자리에 들 생각이다. 유투브에서 아무 영화나 클릭해서 틀어봤는데 정말 황당하지만 재미있어서 초반부를 정신 없이 봤다. 몇 년도 영화인지는 모르겠는데, 그 뭐냐 에드워드 노튼이 어릴 때 살인마로 나온 영화랑 좀 비슷한 음향과 컨셉이라 아마도 비슷한 시기에 나왔지 싶다. 유툽에서 항상 찾아보는 게 범죄 다큐랑 스릴러다 보니까 추천목록에 그런게 잘 올라온다.

그런 종류 외에 그냥 영화의 경우, 다운로드 같은 것도 하지 않기 때문에 좋아하는 고전영화나 작가주의 영화 같은건 거의 다 소장중이다. 무식하게 그냥 다 사서 봄ㅠ

요즘 집에서는 기모가 들어가서 톡톡한 원피스를 입고 산다. 뭐랄까 어깨를 제외하곤 라인이 전혀 없이 넓게 퍼져 있는 옷이라 딱 홈웨어인데, 특히 치마 부분이 넓게 퍼진다.


woman-3636261_1280.jpg

딱 요런 식인데, 저렇게까지 다리를 다 덮진 않는다. 문제는 요즘 숀이 이 치마에 너무 집착을 한다는 점인데...아침에 내가 방에서 부스스 나오면 넘어질 정도로 따라 붙으면서, 기회만 닿으면 치마 속으로 쏙 들어간다. 고양이가 무슨 음흉한 생각이 있어선 당연히 아니고, 그냥 치마 속에 갇혀 있는 느낌이 좋은 듯 하다. 한참 의자에 앉아 있다가 일어서면, 나도 모르게 치맛단을 깔고 앉아 있던 숀이 나동그라지는 일이 가끔 있다. 가끔 가다가 벽 타듯이 치마에 매달리기도 한다.


KakaoTalk_20181112_114048668.jpg

사실 숀은 몬티에 비해서도 그렇고 그다지 먼저 다가오는 편이 아니었는데, 요즘 들어 치마 때문에 친해진 느낌이다. 조만간 숀이 주인공인 시리즈도 계속 써야지. 간만에 쓰다 보니까 일기 외의 글은 어느 걸 먼저 써야할지 아직 모르겠다만...최근에 떠오르는 생각 중에는 10대 시절 이야기도 꽤 있으니 아마도 그런 것부터 쓸 듯 하다.

쉬다가 와보니까 사진을 첨부할 때, 예전과 달리 공간이 커졌다. 센터로 지정해주지 않으면 왼쪽으로 치우치게 된다. 원래는 대문이나 어지간한 사진들은 다 좌우로 꽉 찼었는데.

밖에서 하루 다섯 시간 정도 하는 일을 맡기로 했는데, 엊그제인가는 사장을 만나서 시간 확정을 했고, 내일은 같이 일할 사람들을 만나기로 되어 있다. 어차피 공간도 역할도 딱 분담이 되어 있고 내 경우는 특히 더 분리되어 있지만, 잘 지내면야 좋겠지.

원래 조인하기로 한 사람들 중 한 명이 사정이 생기는 바람에 대체할 직원을 뽑는 상황이 생긴 듯 한데, 내 탓일지 모른다는 의견도 있었다.



깨알=나

물론 만나지도 못한 사람들이라 전혀 사실이 아님ㅋ게다가 결국 사장에게 말 들어보니 몇 달 후에 조인하기로 했다고...

내일도 공기는 안 좋을 것 같은데 그냥 후다닥 미팅 갔다가 와서 방콕해야지. 이러다가 폰은 언제 바꿀지 모르겠지만...가급적 일 시작하기 전에 바꾸려고 한다. 어차피 일 시작해도 다섯 시간 정도니까 다른 볼일 볼 시간은 충분하지만, 그냥 그 전에 어지간한 잡일들은 다 해놓는 게 좋을 것 같다.

  • 폰 바꾸기
  • 노트북 고치기
  • 부엌과 냉장고 정리해두기

기타 등등이 있다. 일단 오늘 잘 자는 것부터 시작해야겠다.



KakaoTalk_20181117_173626660.jpg


KakaoTalk_20190110_114731395.jpg


Sort:  

곰돌이 3200번째 댓글 축하보팅해드릴 글이 없네요. 돌아오기만 해봐라^^ 조만간 건강히 잘 돌아오시길~!

다시 잠수함에 들어가셨군요^^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길~

아 슬슬 복귀 생각 중인데 들리셨군요. 반갑습니다. ㅎㅎㅎ

네 냉큼 돌아오세요ㅎㅎ

곰돌이가 @jamieinthedark님의 소중한 댓글에 $0.014을 보팅해서 $0.009을 살려드리고 가요. 곰돌이가 지금까지 총 3200번 $38.373을 보팅해서 $39.910을 구했습니다. @gomdory 곰도뤼~

곰돌이가 @blockchainstudio님의 소중한 댓글에 시세변동을 감안하여 $0.002을 보팅해서 $0.021을 지켜드리고 가요. 곰돌이가 지금까지 총 3194번 $38.283을 보팅해서 $39.862을 구했습니다. @gomdory 곰도뤼~

혼자 집에서 쓰시면 기계식 키보드도 한번 써 보세요.
전 회사에서 당당하게 쓰고 있습니다.
주로 단축키 위주로 써서 별로 신경 안 쓰이지만, 긴 장문 쓸 땐 주위에서 일하네 라고 알 수 있어요.
폰을 아직 안 바꾸셨군요. 잘 찾아서 하세요. 가격이 천차만별이라 조금만 발품 팔면 저렴하게 하실 수 있어요.
전 최근 이주동안 혼자 집에서 밥 먹었는데, 상 차리기 무지 귀찮던데요. 특히 먹고 정리하는게... 퇴근 후 밥먹고 치우면 잘 시간 ㅡㅡ

주위에서 일한다고 알 수 있다는건 소음이 좀 크다는...?

사실 제가 1일1식 한 것도 나눠먹으면 그만큼 귀찮아서...ㅎㅎ

소음이 좀 있긴 한데... 한번 기계식 써 보시면 일반 멤브레인 키보드 못 써요 ㅎㅎ.
청축이 아닌 갈축으로 하시면 소음은 많이 작아집니다.
물론 멤브레인보단 갈축도 시끄럽죠 ㅎㅎ
키보드 많이 쓰시면 기계식 써 보세요.

저도 집에서만 먹으면 끼니 줄일것 같아요.

ㅋㅋ트랙볼과 기계식 키보드...기억해둘게요!

차려먹는 것도 그렇지만 사먹으면 또 사먹는대로 배불러서 1식이 쉬운 것 같긴 해요. 사실 먹는 것 자체가 세 번은 진짜 좀 너무 귀찮달까요.ㅋㅋ 근데 겨울 되고부턴 두번까지도 먹네요. 안 치워도 되는 집밥 이런게 가능하담 좋은데ㅠ

Congratulations @jamieinthedark!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got more than 8500 repli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8750 replies.

Click here to view your Board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Support SteemitBoard's project!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혼자서도 야무지게 잘챙겨드시는 거보기 좋네요. 나도 그래야 하는데..

넹, 자칫하면 사람들 있을 때 빼곤 귀찮아진대서 습관을 일찍이 들였어요. ㅎㅎ

고양이들과 함께 하는 평온한 날이셨군요.
미세먼지 심한 날은 컨디션도 안좋아요. 목도 아프고...

네, 전 다행히 목은 크게 모르겠지만...일단 졸리는 날이면 특별히 먼지 상태가 나쁜 날이구나 생각해요. ㅎㅎㅠ

와- 앉아서 자도 전혀 건강에 이상이 없는 지 오늘 처음 알았어요.ㅎㅎ앞으로 앉아서 자는 사람 봐도 깨우지 말아야겠어요.

저도 미세먼지 많은 날 몸이 축 늘어지고 잠만 쏟아져요. 확실히 영향이 있습니다. (기분도 안좋고 말이죠 ㅠ)

ㅋㅋ넹 깨우지 마세욥ㅋㅋ 그 뭐죠, 식도염? 그런거 있으면 한동안 앉아서 자는 것도 좋겠더라구요.

미세먼지는 정말 졸려요ㅠ

오~~ 놓칠뻔했네요
핸드폰 안사거 빼곤 대부분 다 답변이 된거 같아
80점 드립니다. ㅋㅋㅋ 핸드폰이 20점입니다.
이러면 누가 점수매기라고 했냐고 또 빼액
고마워요^^ 그리고 앉아서도 자요?? ㅋ
동일한 자세로 오래 있음 척추,목뼈에 무리가 갈수도.
조심하세요
이젠 사진만 올리면 임무<끝>

복귀 후 첫 일기는 이게 아니라서...댓글 빵점 드립니다 흥

오호 ~~~ 이것 보소
며칠 못챙겼더니 또 어디 간거에요??
핸드폰 타령 안할테니 살아있음을 표시하시요.
참~~~ 이거 팬질하기 힘들군요. ㅋ
잘 지내고 계시죠^^
대댓글 하세요

누구시죵

노느라 바빠서 폰 안 바꾼건 사실인데 눈치 안 봅니다. ㅋㅋ

제이미님 오랜만입니다 ^^ 잘 지내시죠?
저도 오랜 침묵을 깨고 요즘 꿈틀꿈틀 하고 있습니다 ㅎㅎㅎ

오 반갑습니다. 전 한 50일? 쉰 것 같은데 정말 오랜만에 오셨네요!

한얀접시 위에 디저트같이 생긴것이 한끼식사인가요?
혼자서 드신 집에서 배달로요?
난왜 이런게 신기하고 궁금할까요 ㅎㅎㅎ

영화한편 본것 같습니다.^^

아 저거 두개는 먹고 고기도 구워 먹었어요. 배달은 아니고 집에 사둔 재료죠. 양은 절대로 적게 먹지 않습니다. ㅋㅋㅋㅋㅋ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으잉 빨리 오셨넹 감사합니다. ㅎㅎ

ㅋㅋㅋ숀이 젬형아 옷에 집착하는게 너무 기엽다
향기를 느끼고싶나봐 ㅠㅠㅠ

ㅋㅋㅋ맨날 보는 찌니형 그래도 늦게라도 대댓글 단당

옷을 잡고 기어 오르는게 재밌는 것 같아ㅠ

놀러와찌롱
매일 악마(미파) 의 재롱을 받아주는 착한 형아...ㅠ_ㅠ
나도 숀이랑 몬티 만지고싶다
숀이랑 몬티는 낯선사람의 손길을 안좋아하려낭ㅎㅎ
요새 환절기 감기조심해 엉아 ♡

커요미 찌니형ㅋㅋ설마 어제 그 대화 후로 계속 깨어있던 건가ㅠ

몬티 숀 다 사람 좋아햌ㅋ

앗. 오랜만에 인사드리러 왔는데 제이미님도 많이 바쁘셨군용.
2019년 건강하고 행복하세용 ^.^

아이고 너무 오랜만에 답을 하네요. 디베이트 티비 일 하시느라 바쁘시죠? 잘 해주실 것 같아서 디자인도 적극 추천했었는데...물론 마음에 들어서이기도 했지만요. ㅎㅎ 물론 제가 뒤에 숨겨진 실세라는 말은 근거 없습니다!

여윽시 세상은 장막 뒤에서 움직이는 법이군요!
반갑습니다~ 저도 다시 스팀잇 복귀 예정이니 같이 열심히 해보아요~ ^0^

정말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images (1).jpg

주님 오늘도 정의로운 도독이 되는것을 허락해주세요.

네 다음 중2병

b0012149_52080c3f602c5.jpg

에..에렌군!
고..고멘네!!

미파군 요즘은 이런 컨셉이야?

절 깨알이라고 부르시는 분 봐주셍...후문 골라봤어요 ㅎㅎ

flowers-918935_1280.jpg

flowers-1392392_1280.jpg

요거도 후문

깨알같이 촘촘한 꽃송이ㅋㅋㅋ예쁘네...

Congratulations @jamieinthedark! You received a personal award!

Happy Birthday! - You are on the Steem blockchain for 1 year!

Click here to view your Board

Support SteemitBoard's project!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깨알님 아푸지 마러염 먼지따위 씹어드삼

으 그런거 먹으면 안돼욥

으아닛? 2개월 전 글을 놔두고 어디로 도피생활중이십니끄앙?+_+ 추노가야하는데...

후후 두 달보다 훨씬 더 된 노래도 급습해서 올릴겁니다.

옷? 까먹고 있었는데 ㅋㅋㅋㅋ 상기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당!+_+ ㅋㅋㅋ(기대할께욧~~~!)ㅋㄷㅋㄷ

Coin Marketplace

STEEM 0.40
TRX 0.07
JST 0.051
BTC 42451.01
ETH 3177.14
USDT 1.00
SBD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