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2021.06.03 목

in #kr-diary6 months ago

1
문제의 냉동고는 다행히도 잘 해결되었습니다. 배달온 사람이 눈 앞에서 새 박스를 개봉해서 코드 꼽고 다 잘 되는거 확인시켜주고 갔어요. 이렇게 하는데 한 10-15분 정도 더 걸려도 회사 입장에서도 확실히 마무리하는 게 낫겠죠. 이거 예약잡느라 전화기 붙들고 고생은 조금 했어도 결국 해피엔딩입니다.

2
싼 냉동고라 사실 별 기대는 없었는데, 생각보다 조용해서 놀랐어요. 예전 기억에 냉장고라 함은 기본적으로 왱~~왱 하는 소음이 있었던 것 같은데 (어라 그게 벌써 이삼십년 전인가? @@) 너무 조용히 잘 되네요. 오히려 온도 맞춰졌다고 전원이 임시로 꺼지면서 틱 하는 소리가 더 크게 들리네요. 여러모로 만족입니다. 아직까지는... 앞으로 고장이 안나야 할터인데...

3
길에 산책을 좀 나갈라치면 길 바닥에 죽어있는 매미 시체를 피해가는 게 일입니다. 얘네들이 17년간의 땅 속 생활을 마치고 짧은 지상생활 끝에 알 낳고 이렇게 죽어버리네요. 덕분에 주변 개미들은 상당히 신난 듯 합니다. 요새 집에도 잘 안들어오는 걸 보니 바깥에 먹이가 널려서 바쁜가봐요. 이렇게 또 시간은 가겠죠.

4
요새 팀에 중대하게 해야할 일이 있는데, 보스가 많은 노력을 들이고 있어서 상당히 눈치가 보입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제가 뭘 할 수 있는 것도 아니어서 괜히 마음만 불편하네요. 회사 안나가고 집에 있으니 사람 표정을 볼 수가 없어서 지금 보스가 어떤 상태인지 알 수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물론 그냥 외면하고 제 할 일만 해도 되겠습니다만, 요새는 이 중대한 일 때문에 제가 따로 뭐 할 일도 별로 없다는 게 문제네요.

5
시간은 흐르고 흘러 아이들 방학이 2주 안으로 다가왔습니다. 방학이라고 뭐 달라지는 것도 없긴 해요. 원래라면 가족들이 한국에 들어가서 놀다올 계획이었긴 합니다만, 지금으로서는 가기 어렵다고 봐야죠. 격리 2주가 크네요.

6
저희 아버지도 그렇고 장모님도 그렇고 예전에는 구청의 여러 강좌나 복지센터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며 시간을 보내셨는데,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런 문화 활동들은 아직 재개가 안되었나 봅니다. 그런 면에서 특히 도시에 계시는 어른들의 타격이 클 것 같습니다. 조만간 상황이 나아지길 바래봅니다.

Sort:  

start success go! go! go!

국내도 이제 빠른 속도로 백신 접종이 이루어지고 있어서 조만간 정상화가 될 것 같네요!

방학이군요. 그곳에서 즐겁게 보내야지요. ㅎㅎ

Coin Marketplace

STEEM 0.49
TRX 0.09
JST 0.063
BTC 50018.31
ETH 4325.54
BNB 587.22
SBD 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