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인사

in zzan4 months ago (edited)

20220117_170527.jpg

이렇게 눈이 내리고 난 아침이면
굿모닝, 다음 따라오는 인사는 길이 미끄러우니 조심하세요, 한다.

그중, 걸어서 출근하는 친구에게는 더욱 각별하다.
조심해로 시작해서 조심하세요, 로 끝난다.

나 역시 오늘 아침 일찍 움직여야 할 일이 있어 어제 밤늦게 차에 쌓인 눈을 치웠다.
그냥 놔뒀다가 얼어붙으면 아침에 낭패를 만날 수 있어 귀찮아도 미리 치우는 게 상수라 생각했다.

그렇고 해 놓고 나니 아침 일찍 서두르는데 문제가 없었다.
시동을 미리 걸어놓고 내려와 바로 출발할 수 있어 좋았다.
도로 사정도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덕분에 9시까지 데려다 달라는 병원에 도착하니 딱 9시다.
지하 주차장에서 두세 시간은 기다려야 하니 아예 마음 편하게 이렇게 아침 문안 인사를 여기저기 띄우고 그런 이야기를 주제로 포스팅을 해보는 것이다.

그사이 전화통화도 하고 좋은데 아쉬운 건 커피 한잔이 없다는 것이다. 서둘다 보니 집을 나서며 거기까지는 생각을 못했다.

아침 식사도 하는 둥 마는 둥 해서 혹시나 해서 가지고 온건 요즘 신제품으로 나온 초코볼이다.

1642468191996475154860973920598.jpg

두 가지인데 밀크 초코볼과 뭐라더라 약간 쓴맛이 나는데 지금 생각이 안 난다. 그게 초코의 진수라나 그러는데 일단 부드러운 맛의 밀크 초코볼이 좋을 거 같아 한 봉지 들고 나왔다.
그것은 약간 쓴맛이 나는데 그 쓴맛이 묘한 매력이 있다.

나는 그것을 맛볼 때 느끼는 것은 씀바귀를 먹을 때 느끼는 그런 맛의 느낌을 받는다. 쌉쌀하면서도 입맛을 당기는 그 맛이 그 초코 볼 이서는 난다. 그런데 그놈이 생각이 안 나니 지난 연말에 스타 마스터가 된 애터미 청평 행복 센터장님에게 전화를 해서 물어봐야겠다. 사진도 하나 찍어 보내 달라고 해야겠다.

1642470011228.jpg

찍어서 보내 주십사 했더니 쇼핑몰 주소를 보내왔다.
하여 사진을 다운 받아 업로드했는데 일단 올라가니 다행이다.

스마트 폰으로는 안 해본 일이라 일단 시도를 해보는데 생각보다 이런 일에 둔해서 변하는 세상에 대처할 것이 염려가 되는데 그나마 다행인 것은 눈이 아직은 좋아서 안경 안 쓰고 휴대폰에서도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이고 양손을 이용해서 글자를 찍는다는 것이다.

해보니 데스크 탑이 없어도 그때그때 포스팅이 가능할 거 같다. 그런데 이야기가 초코볼 이야기하다 삼천포로 간 거 같다.

뭐지 하며 생각이 안 나던 것은 다크 볼 이하는 것인데 일단 맛이 쌉싸람하다. 그래서 아침에 먹기는 아닌 거 같아 밀크 초코볼을 가지고 왔다는 이야기를 했다.

벌써 두 시간이나 지났다.
춥기도 하고 화장실도 가고 싶도 하여 병원 대기실로 왔다.
진작 올라올걸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내가 스팀 짱 단톡방에서 나갔다는데 그래서 찾는 다는데 어떻게 들어가는지 모르겠다.
카톡으로 온 사진을 다운받다 실수로 나왔나 싶은데 들어가는 문고리를 찾을 수가 없다.

그리고 나왔다는 게 이해가 안 된다.
쫓겨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들어가려니 문고리도 제대로 찾지 못하는 신세이니 문득 형님 나 갈 곳이 없어요 하던 어느 못난이가 지금 내 모습이구나 싶기도 하다.

사람 팔자 모르는 것이다.
내 의사와는 상관없이 이렇게 되는 경우도 있는 것이다.
이제 이렇게 되니 내가 지금 뭘 하는 거지 뭔 이야기를 쓰고 있는 거지 하는 생각이 든다.

이럴 때는 기분전환 거창한 말로 국면 전환을 위하여 그림 하나 감상하고 가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

16424719123791577482207991794838.jpg

병원 벽에 걸려있는 그림인데 설명이 없어 잘은 모르나 풍겨오는 것은 화사한 봄 같다.

분홍꽃이 만개한 그림 같은데 인생이 활짝 피를 바라는 그림 같기도 하고 안과 병원에 있는 그림이니 시각적으로 좋은 거만 보세요 하는 거 같기도 하다.

그나저나 뉴스에 지진 소식이 자주 들리며 피해가 많은가 본데 스티미 안 여러분들은 안전에 대비 잘하시어 피해 없으시기 바란다.

오늘 뭔 이야기를 했나도 잘 모으겠으나 스팀에도 분홍꽃이 활짝 피기를 바라며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오탈자는 오후에 데스크 탑에서 수정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2/01/18
천운

Sort:  

고생 많으셨네유... ㄷㄷ

눈길 조심하세요^^

이것으로 초콜릿과 함께. 그것은 굉장.

추울 때 맛있는 초콜릿

아항.... 병원에 가서 휴대폰으로 글 올리셨군요?
아쉬운대로 할만 합니다.
안과에 자주 가야하는데 무셔서... 시력이 더 떨어지고 있네요.

안녕하세요 우수한 출판 아주 좋은 정보입니다.
인사말

눈좀 적게오길바라며 ㅡ.ㅡ

눈길과 대조적으로 마무리는 화사한 꽃밭. 눈은 보기는 예쁜데 운전은 언제나 스트레스입니다. 운전 조심하세요 :)

Coin Marketplace

STEEM 0.24
TRX 0.08
JST 0.041
SBD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