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awing_travel] 이탈리아 여행기 - 바티칸을 가다2 기다려요, 앙리 마티스

in #art6 years ago

st_It_05_01.jpg

광각렌즈를 들고 가는 사람이라면 한 번씩 찍을 바티칸박물관의 나선형 계단

st_It_05_02.jpg

바티칸 박물관의 소장품은 대단하다. 교과서에서 보던 토르소, 아폴론, 라오콘과 고대 철학계의 거장들을 모아 놓아 소위, '인문학 끝판왕 모음'이라고도 불리는 라파엘로의 <아테네 학당>, 레오나르도 다 빈치, 조토의 그림을 보고 투어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시스티나 성당에 그린 미켈란젤로의 천장화와 벽화를 보러 가는 길이었다.

st_It_05_03.jpg

인문학 끝판왕 '아테네 학당'도 바티칸 미술관에 가면 볼 수 있다

성당으로 가는 길에는 마치 통로를 장식이라도 하듯 전혀 중요해 보이지 않는 그림들이 걸려 있었다. 그림을 보는 이들은 아무도 없었고, 가이드는 앞으로 보게 될 시스티나 성당에 대한 주의사항을 설명할 뿐이었다. 그런데 일행과 함께 무심히 지나치던 나는 무심코 화가 몇 명의 이름을 보고 깜짝 놀랐다. 살바도리 달리, 앙리 마티스, 프랜시스 베이컨 등의 화가들이었다. 어느 도시에서 개인전을 열어도 수십만명의 관람객을 끌어올만한 화가들이 바티칸 박물관에서는 이름 한 번 언급되지 않는 화가들일 뿐이었다. 다음에 다시 한 번 바티칸에 올 기회가 있다면 그때는 오직 이들을 보기 위해 박물관을 찾을 것이다.

st_It_05_04.jpg

기다려요, 앙리 마티스

Sort:  

정성 가득한 포스팅!!
저는 정말 박물관하고 안맞는거 같아요 ㅠ..ㅠ 루브르, 바티칸 둘다 가봤는데 아~ 미술책에서 본것들 하고 끝이었거든요... 천지창조를 볼땐 오~ 좀 신기한데? 이 정도? 가이드 투어를 하면서 설명까지 들어가며 집중해보려 했지만 어쩔 수 없는 취향차이인가봅니다. 이젠 저의 문화적 식견이 낮음을 인정하고 식도락 위주로 여행을 다니고 있습니다 ㅋㅋㅋ

jjjjabe님 그렇지만 문화적인건 안방에서도 비스무리하게나마 느낄 수 있지만 식도락은 정말 직접 경험하지 않으면 모르는걸요! 훨씬 생산적인 여행 방식이십니다!

달리 마티스 베이컨. 예술 문외한인 저도 들어본 이름인데 바티칸에서는 정말 그냥 한명의 화가인가요?? 얼마나 대단한 화가들이 많길래... ㅎㅎㅎ

네 라파엘로, 미켈란젤로 왕할아버지들 앞에선 꼬꼬마가 되는 듯한 마티스 할아버지 입니다 ㅎㅎ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떻게 그렇게 재미있고 센스있는 표현을 하시는지.. 앞으로 이솔님 글 한자 한자 세심히 살피면서 배워야겠네요 ㅋㅋㅋㅋ

헛! 재미있다는 칭찬은 3년만에 처음 들어봅니다 ㅋㅋㅋㅋㅋ 너무 감사해요

루브르 정말 볼게 많았던 박물관 중에 한곳이었어요. 눈에 다 담을 수 없다는게 안타까웠는데 ㅠㅠ 역시 남는건 사진이에요 +.+

맞아요 ㅎㅎ 사진으로 안찍어두면 애지간한 곳은 갔나 안갔나 헷갈릴수도 있다능 ^^;;

와 ㅋㅋㅋ진짜 그냥 스쳐가며 보는 화가들인건가요? 신기하네요

네 ㅋㅋ 가이드 총각이 언급도 안해줬어요

그저 지나갈 작가라니 ....... 충격입니다

nps0132님 마티스 팬이시로군요 +ㅁ+

재미있네요. 이런 컨텐츠는 정말 저작권이 필요합니다 ^^

어떤 컨텐츠건 저작권은 소중하지요 ^^ 감사합니다

여행갈때 오히려 카메라가 짐이 되는건 아닌가 고민아닌 고민이 되죠
하지만 약간의 고생? 만큼의 보람은 있는 것 같습니다
잘봤씁니다

네 맞습니다 ㅠㅠ 왜때문에 카메라는 무거울수록 또 그 사진이 맘에 들게 나오는지 ㅋㅋ (문외한스런 발언이라면 죄송 ㅎㅎ)

따봉~ 정말 퀄리티높은 포스팅입니다!! 보팅은 필수!

칭찬 감사합니다 steemitkr 님 ^^

오.. 뭔가 웹툰과 에세이의 중간 형태인 것 같은 글이네요 ㅋㅋ

저도 저번 유럽여행때 패기 넘치는 마음으로 3대 박물관을 다 둘러보자!! 하고...

대영, 루브르, 바티칸, 거기다 오르세 까지...

꼼꼼히 본다고 보느라고 죽는줄 알았습니다..ㅋㅋ

박물관에서만 몇시간씩 있었는지 기억도 나지않고... 나중에는 어디서 봤던건지.. 다 똑같은거같고.. ㅋㅋ

미술에는 문외한이라 그저 멋진 것 같다 라고 느끼며 감탄만 하고 왔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아 ;; 탑티미스트님에게 여행에 대한 회의에 빠져들게 했던 그 여행 말씀하시는거군요 ㅎㅎ 저는 비슷한 경험을 성당에서 한적이 있습니다 ㅋㅋㅋ

앗 네.. 기억하시는군요 ㅎㅎ 지금 생각해보니 박물관들 때문에 그렇게 힘들었던건가... 싶네요 ㅋㅋㅋ
성당과 박물관들이 왜이렇게 많은거죠 외국에는!!ㅋㅋㅋㅋ

저는 처음에 갔던 성당이 사그라다 파밀리아여서 다음부터 가는 성당들이 감흥이 없었네요 ㅠ_ㅠ

잘 읽었습니다! 정말루 이런 글을 볼 때 마다 유럽에 가보고 싶습니다 ㅠㅠㅠㅠ
좋은 글 감사합니다 팔로하고 갈게요 :)

조르바님 아이디가 너무 멋지시네요 ^^ 저도 팔로우 드렸습니다 :D

제게 로마에 대한 이미지는 바티칸 방문 전과 후로 완전히 달라졌죠
인간의 잠재력이란 과연 어디까지일까 를 보여주는 곳이었습니다.
특히 피에타는... 말로 표현할 수가 없죠.

네 공감합니다 ;ㅇ; 바티칸은 로마와는 별개의 섬처럼 존재하는 느낌이에요.

헉 다시 갈 것 같지 않은 이탈리아인데 바티칸을 못가본게 너무너무 후회됩니다. ㅠ_ㅠ

그나저나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오르세도 좋은 박물관인 것 같아요. 워낙 인상파들을 좋아라하니까요. ㅎ

우리나라 사람들한테는 (당근 저 포함) 오르세가 최고입죠 ㅋㅋㅋ

와 멋있네요~
잘봤습니다~ 보팅 꾹!~:)

감사합니다 :D

저도 마지막에 가면서 이솔작가님의 모습처럼 아테네 학당 이후로 부터는 시스틴 가려고 그냥 슥슥 지나쳤던게 기억나네요. 마치 미켈란 젤로의 명작을 보러 들어가는 길목에 걸려있는 작품 같았어요.

한식하우스님도 그러셨군요 ㅎㅎ 정말 지나가는 길에 심심하지 말라고 걸어놓은듯한 그런 느낌 +ㅇ+

새벽에 눈 호강 하구 갑니다...ㅡ.ㅡ

아이쿠 일찍 일어나셨네요 선생님 :D

우와...오늘도 입 쩍벌리고 갑니다!
TOP2에 드는 대영박물관과 루브르박물관은 정말 대단하네요!
저는 나중에 루브르박물관은 꼭 가보고 싶답니다 ㅠㅠ

저는 leesol 님 그림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D

도경 선생님은 학생들 방학일때 같이 방학 받으시지 않나요 ㅎㅎ 제일 부러워요 방학! 방학때 떠납시다

진짜 무려 마티스가 통로에 있다니요 ㅋㅋㅋ 저도 바티칸에 가보고 싶어졌어요 ㅎㅎ

송이 작가님 바티칸 다녀오시게 되면 피에타 그려주세요! ㅎㅎ

박물관은 볼게 많아서 정신없죠.+_+

네 울곰님 +ㅁ+ 정신도 없고 다리고 없어지는거 같죠

말로만 들어봤던 바티칸, 유럽쪽은 한번도 가보지 못해서 다소 동경을 가지고 살고 있습니다. 언제가는 애들 잘 키워서 한번쯤은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감사합니다~~

성민님 :D 제 꿈도 아이들 중 하나는 항공사에 취직시켜서 싼 항공권 많이 많이 타 쓰는 거랍니다 ㅋㅋㅋㅋ

ㅎㅎ 저도 그런 꿈을 한번 꿔 봐야 겟네요.. 감사합니다^^

요새 정신줄 놓고있다가 다시 쏠님께 오니 이렇게 알찬 이야기로 가득 채워놓으셨군요 ^^
그나저나 육아까지 하시면서 이렇게 예쁜 그림들은 어찌 다 그리시는지 대단하세요~

보팅파워가 약해지긴 했지만 힘을 모아봅니다~
나와라 수퍼 빠워~~

소철님 칭찬과 응원 늘 감사합니다. 소철님이 출퇴근길에서 글을 쓰시고 소통하시며 에너지를 충전하시는 것처럼, 저도 아이들 재우고 이렇게 작업하고 소통하며 에너지를 충전하는 것 같습니다. ^^

에르미따주를 가봤는데 시간이 없어서 마라톤으로 완주했다는..

박물관을 엄청 좋아하는데, 루브르와 대영박물관은 제 버킷리스트에요. 바티칸도 정말 다니는 내내 느꼇던 전율이..어휴.. 솔님 포스팅을 보니 로마가 다시 가고싶어지네요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7
JST 0.029
BTC 22958.19
ETH 1652.57
USDT 1.00
SBD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