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리뷰] 몽환적인 영상미와 믿지 못 할 이야기, 《라이프 오브 파이》🐯🌊

in #aaa2 years ago (edited)

그림5.jpg




§. 줄거리 (스포없음)


영화는 한 소설가가 주인공 '파이'를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굉장한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는 파이에게 소설의 영감을 얻기 위해 온 것이다. 그리고 '파이'는 청년시절에 겪었던 바다 조난 이야기에 대해 들려주게 된다.

그림1.jpg

파이는 인도에서 동물원을 하는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리고 종교따위는 믿지 않는 이성적인 아버지와 힌두교 신자이면서 감성적인 어머니, 상반된 성격의 부모를 두었다. 어머니에게 힌두교에 대해 배우고, 형과의 장난을 계기로 예수님에게 빠져들게 되었으며, 우연치 않게 이슬람교까지 받아들이게 되었다. 즉, 힌두/크리스찬/이슬람교인이 된 것이다. 이런 과정에서 '파이'는 신과 믿음에 대해 깊은 성찰과 관대함을 익히며 자랄 수 있었다.

그림2.jpg

청년이 된 파이의 집안은 점점 기울기 시작했고, 캐나다로 이민을 가게 되었다. 동물원의 동물들을 가는 도중 팔고 돈을 챙기려고, 모든 동물을 다 싣고 배에 오르게 된다. 그러던 중 배는 폭풍우를 만나게 되고, 배는 침몰하게 된다. 높은 파도와 심한 폭풍우로 구명보트에 오른 생존자는 '파이' 한 명 뿐. 그리고 4마리의 동물. 얼룩말, 오랑우탄, 하이에나, 뱅갈호랑이 '리차드 파커'.

20190621_223608.jpg

배 위에서 며칠을 보내던 중 하이에나가 얼룩말과 오랑우탄을 잡아먹게 되고, 뱅갈호랑이 '리차드 파커'는 그 하이에나를 잡아먹기에 이른다. 이로써 배 위에 남겨진 것은 '파이' 와 호랑이 '리차드 파커' 둘 뿐이다. 그렇게 단 둘이 남겨지게 된 '파이'와 '파커'는 생사를 위해 싸우는 적으로, 혹은 서로 기대 의지하는 친구로서 목숨을 건 표류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 영화개요


이 영화는 '얀 마텔'의 소설 '파이 이야기(2001)'을 편집하고 수정하여 만든 영화로서, 주인공 '파이'가 소설가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회상하는 액자식 구성의 영화이다. 감독은 와호장룡 감독으로 유명한 '이안' 감독이 맡았고, 2012년에 개봉을 하였다. 한국에서는 관객수 160만명이라는 조금 아쉬운 성적표를 내었지만, 명작이라는 소문때문에 뒤늦게 어둠의 경로나 IPTV 등으로 관람을 한 사람들이 많다.

그림3.png

<소설 '파이 이야기'와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나는 '파이 이야기(2001)' 소설책은 안 읽어보았지만, 대개 평들이 '소설만큼 잘 만든 영화', '소설보다 더 재미있는 영화'라는 평이 많다. 특히 두 눈을 매료시키는 황홀한 영상들은 영화에 풍덩 빠지기에 충분한 이유였다. 만약 영화의 영상미를 중요시 하고, 시끌벅적한 액션보다는 스토리를 중요시 하는 분이라면 이 영화를 추천하고 싶다.




§. 관람Point


[Point. 1]

너무도 상반되는 두가지의 이야기.
무엇을 믿을지는 당신의 선택.

우선 약간의 스포를 하자면, 주인공 '파이'는 구조가 된 후, '동물들과의 표류'를 믿지 않는 보험사 직원에게 다른 이야기를 또 해준다. 그 다른 이야기란, 구명보트에는 다른 사람들과 타고 있었고, 죽은 사람과 죽인 사람들의 시체를 미끼로 낚시를 하며 생존했다는 극현실주의적인 이야기이다. 그리고 '파이'는 어떤 이야기를 믿을지는 당신의 선택이란 말을 한다. 사실상 열린 결말이다. 무엇이 진실인지는 '파이' 그 자신만 알 수 있다. 어떤 이야기를 믿을지는 관객 자신의 몫으로 넘겨진다.

20190621_222508.jpg


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원작자가 '호랑이와의 표류' 이야기를 사실로 밀고 싶었던 것은 아닐 생각해본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구조된 '파이'와 면담을 한 보험사 직원의 보고서에는 이런 코멘트가 적혀있었다.

"Very few castaways can claim to have survived so long at sea, and none in the company of... an adult Bengal tiger."
"그렇게 긴 시간 동안 바다에서 표류하고 살아남은 사람은 거의 없었다. 특히 다 큰 벵갈 호랑이와 함께였던 경우는 없었다."

어느정도 벵갈호랑이와 함께 였다는 것을 인정하는 뉘앙스의 코멘트이다.

이 코멘트는 인터넷 해적판으로 볼 때 "그리고 배 안의 동물들 중 벵갈호랑이는 없었다." 로 엄청난 오역으로 배포되어, '인간 시체를 이용하여 낚시를 하며 생존'이라는 두번째 이야기를 사실로 받아들인 사람들이 많다. ㅠㅠ

둘째, 보험사 직원은 '바나나 뭉치를 타고 구명보트에 도착한 오랑우탄'이야기를 듣고, 바나나는 물에 뜨지 않는다고 거짓말이라고 한다. 하지만 소설 원작에서는 이 보험사 직원이 세면대에 바나나를 띄워보고 뜨는 것을 인정한다고 한다.

셋째, 이 영화는 초반에 신, 믿음, 신념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를 미루어 볼 때, 정말 신이 돕지 않았다면 있을 수 없을 법한, 도저히 믿기지 않는, 벵갈호랑이와의 표류기를 진실로 말하고 싶었던 것이 아니었을까??


[Point.2]

두 눈을 매료시키는 황홀한 영상미

영화에서 '긴장감'이란 관객을 몰입하게 할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요소이다. 하지만 긴장감으로 가득찬 영화는 관객을 지치게 만들 뿐이다. 중간중간 긴장감을 해소해주는 부분이 있어야한다. '라이프 오브 파이'는 험난한 자연과의 싸움, 호랑이와의 대치라는 극도의 긴장감을 타이밍 좋게 잘 해소해 준다. 그리고 해소될 타이밍에 보여지는 몽환적인 영상미는 해소를 넘어서 '힐링'마저 된다. 일부를 캡쳐하여 보여드리지만, 동영상으로 직접 보는 것이 백만배는 더 황홀하다.

꼭 고화질 / 대형 모니터로 보시길.






§. P.S : 덧 붙이는 말



[P.S 1]

이 영화는 깊은 여운과 열린 결말, 그리고 몽환적인 스토리때문인지, 다양한 해석이 쏟아져 나와있다. 행동이나 장면에 담겨져있는 종교적인 관점의 해석. 함께 조난되었던 뱅갈호랑이 '파커'는 사실 '파이' 자신이다라는 해석. 배의 천막 안과 밖을 나누어 '파이'의 의식과 무의식으로 보는 심리학적인 해석 등등. 하지만 내 개인적으로는 그러한 해석보다 그저 영화에서 말하는 이야기에 충실하게 따라가기만 하는 걸 추천하고 싶다. 이것 저것 해석하고자 파고들면 영화를 더욱 어렵게 만들어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저 믿을 수 없는 이야기와 황홀한 영상미, 그리고 주인공에 마지막에 던지는 그 한마디에만 충실해도 충분히 '라이프 오브 파이'를 즐길 수 있다. 혹시나 너무나 이 영화에 빠져서 깊숙이 알고 싶으신 분들은 다양한 해석들을 찾아보시는 것도 또 다른 묘미이긴 하다. (나도 그랬다ㅎ)


[P.S 2]

'파이'와 '파커'를 죽음 직전에서 먹을 것을 통해 살려준 저 섬은 사람이 누워있는 모습이다. 그 장면 때문에 '식인을 통한 생존'을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긴 하다. 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 저 섬은 힌두교의 '비슈누'라는 신의 모습으로, 죽기 직전의 파이와 파커가 신의 도움을 받듯, 기적처럼 저 섬에 도착한 것을 표현했다고 생각한다. 참고로 영화 초반에 '비슈누'라는 신은 우주의 바다에 누워 떠다닌다고 설명하는 장면이 있다.

20190621_221414.jpg




§. 명대사


난 당신에게 바다에서 일어난 두가지 이야기를 해 주었어요.
어떤 이야기가 더 마음에 드나요?




《별점 및 한줄평 》


별점 : ★★★★

(너무도 잘 만든 영화이지만,
대중성은 높지 않다고 생각되어 눈물을 머금고 별 하나를 뺐...다)

"이 영화를 아이맥스로 보지 못한 것이 인생의 한이 되었다."

그림4.jpg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dclick-imagead

Sort:  

오호 나도 이 영화 봤지. 참 잘만든 영화야 ㅎ

다음 리뷰는 '라이프 오브 미미' 야 ㅎㅎㅎ
미파와 한 배에서 표류한 미미별형의 이야기지 ㅎㅎㅎ

아.. 정말 재밋게 본 영화인데.....
개인적으로 인도영화 너무 좋아해요 ㅋㅋ

저도 인도영화 중에 유명한 것들은 저랑 잘 맞는 거 같아요!! ㅎㅎㅎ
세얼간이도 감명깊게 본 ㅠㅠ ㅎㅎㅎ

조만간 세얼간이 리뷰할건데 ㅋㅋㅋㅋ

저도 영화만 봤는데 책도 읽어보고 싶어지네요. ^^

정말 눈이 황홀한 영화죠 ㅠㅠ ㅎㅎㅎ 책도 평이 좋은데 전 다른 댓글을 보고 읽을 엄두가 안 나네요 'ㅡ';;ㅋㅋㅋ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

10,000 JJM을 향해 야금야금 늘리는 중!! ㅎㅎㅎ

와 뉴위즈 형님 리뷰 왤케 잘씁니까
영상미가 좋은 영화군요 ㅎㅎㅎ 영화 볼 시간을 만들어서 봐야겠습니다

아이고ㅎㅎ 과찬이십니다 ㅎㅎㅎ
정말 긴장감과 영상미가 끝내주는 영화니까 한번쯤 보시길추천드립니다!! ㅎㅎ

뭐지 이형 요새 글쓰기 연습하나!! ㅋㅋㅋ

형은 쉽게 쉽게 가~~~
ㅋㅋㅋㅋ 비비에서~~~

너무 셀봇만하기 눈치보여 ㅋㅋㅋ 형 글좀 써줘 ㅋㅋ 보팅갑니다~ ㅋㅋㅋㅋ

뽕팬티는 어쩔겨~~~ㅋㅋㅋㅋㅋ

진짜 살좀 빼야하는데 ㅋㅋㅋ

뽕도 좋아!! 살도 졸아!!!
귕뒤좋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원래는 그 자세를 좋아했는데.. 점점 궁뒤쪽으로 ㅋㅋㅋ
나중에 나 만났을때 때 꽉 움켜줘도 놀라지 마!!!

ㅋㅋㅋㅋ 이형 위험해 ㅋㅋㅋㅋ
스쿼드 겁나 열심히해야겠다 ㅋㅋ

카카형 위험해 ㅋㅋㅋ

팥쥐형도 조심해.
나 너무 오래 혼자 살았어 ㅋㅋ 14금

형은 제목학원 좀 가봐 ㅎㅎ

ㅋㅋㅋㅋㅋ 요즘 글짓기 학원 다니는중이야 ㅎㅎㅎ
근데 나 없는 동안 댓글들로 신나게 놀았네 ㅋㅋㅋㅋ

동생녀석이 왔다 갔는데 말도 없이 가버렸군,,,
매정한 녀석!!! 쑥스러워 하긴.
난 컴퓨터 모니터 고화질뿐이 없는데,, 쩝!!
못보겠군 ㅋㅋㅋㅋ

ㅎㅎㅎㅎ 카카형 동생들은 스리슬쩍 보팅만 해주고 가는 것도 매력이야 ㅎㅎㅎ

주인공 '파이'... 난데? 이 영화는 영상미 만으로도 합격! 동물들 많이 나와서 좋았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맞네ㅋㅋㅋㅋ 주인공 '파이'가 형이었구나!! ㅎㅎㅎㅎ
키위파이의 표류기 재밌었어!! ㅎㅎㅎ

인도영화의 수준에 대한 편견을 한번에 깨뜨려버린 작품~
다시 보고 싶습니다.

정말 스토리도 영상미도 수준 높은 영화가 확실합니다!! ㅎㅎㅎ
(대중성만 좀 더 갖췄더라도 좋았을텐데 ㅠㅠ ㅎㅎㅎ)

정말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리뷰입니다~^^

오ㅎㅎㅎ 리뷰를 쓴 보람이 있는 댓글이십니다!! ㅎㅎㅎ
시간 되실 때 꼭 한 번 보세욥!!ㅎㅎㅎ

책으로만 본 작품이네요.
보통 소설원작의 영화를 보면 아쉽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데...
라이프오브파이는 아니라는 평이 자주 들리네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번 봐바여겠습나다 ㅎㅎ

책으로 이미 접하신 작품이신가보네요!! ㅎㅎ
저는 책을 안 읽어보긴 했지만, 다수의 평가가 '원작 소설만큼 재미있다'였어요!! ^-^ ㅎㅎㅎ
영화로도 한 번 접해보시면 색다른 묘미를 즐기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ㅎㅎㅎ

뉴발형 리뷰 정말 최고야~!!
아내님이랑 연애할 때 처음 본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덕분에 아침부터 즐겁네요 ㅎㅎ
후원하고 가요^^

우와ㅎㅎㅎ 파치형한테는 진짜 의미있는 영화였네!! ㅎㅎㅎㅎ
아름다운 영상미에 더 애틋해졌었겠군 ㅎㅎㅎ
후원도 고마워 파치형!! +_+ ㅎㅎㅎ

플랑크톤 반짝이는 장면이 정말 압권이었는데 ㅎㅎ
뉴발형 다음 리뷰도 기대할게~!
즐거운 한 주 보내^^

영상미 정말 환상적이었죠~!!
어렸을때 살던 마을 폰티체리 인가요? 거기 가보고 싶더라구요~
책은 좀 더 난해했습니다;;이해가 잘 안되는 ㅠㅠ;;

아항 ㅎㅎ 저는 책을 안 봐서 몰랐는데 영화보다 좀 더 난해한가보네요 ㅎㅎㅎ
그럼 '라이프 오브 파이'는 영화로만 보는 걸로 ㅎㅎㅎ

이런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 하는데 아쉽네요

저도 아이맥스로 못 본 것이 인생의 한이 되었습니다 ㅠㅠ ㅋㅋㅋㅋ
정말 두 눈이 너무 행복했을 것 같은데 ㅎㅎㅎ

굉장히 독특한 영화네요..
믿는대로 이루어지는 건가요?
추천하신대로 사진만봐도 영상미가 아름다워요..

소재도 영상미도 너무 독특하면서 아름다운 영화예요!! ㅎㅎㅎ
어떠한 이야기를 믿을지는 관객에게 던지는 감독의 기획도 너무 좋구요!! ㅎㅎㅎ

저 배우가 한국배우 안민석을 닮았네요 ㅋ 도플갱어 인가요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네요ㅋㅋㅋㅋㅋㅋㅋ
아예 생각도 못 하고 있었는데ㅋㅋㅋㅋ
sky.min님 댓글 읽고 다시 보니까 진짜 배우 안민석 얼굴이 있네요ㅋㅋㅋㅋ

정말 유명한 영화인데.. 그래서(?) 아직 못본것 같군요
재미는 있어 보입니다

읭??ㅋㅋㅋㅋㅋㅋㅋㅋ
굉장한 차별성이 있으신 삶이시군요ㅎㅎㅎㅎ
유명한 영화라도 분위기에 휩쓸려 보진 않겠다!! 크으!! ㅎㅎㅎ

Hi @newiz!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005 which ranks you at #10252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476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9776).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167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74.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하잉 스팀유아!
너는 토큰 발행 안 하니?? 달려라 하니?? ㅎㅎ

어느 영화였던가요, 저도 오래 전에 인터넷에 풀린 자막으로 영화를 본 적이 있는데 마지막 결말 부분을 완전히 거꾸로 해석해 놨더군요. 저는 다행히 알아 들어서 피해갈 수 있었지만,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그 영화의 결론을 반대로 기억하고 있을 거라는 공포감이 있습니다..

아아 그런 영화가 또 있나보네요 ㅎㅎㅎ
진짜 그러면 원작자도, 감독도, 감명깊게 본 시청자 모두가 속상할 것만 같은 ㅠㅠ ㅎㅎㅎㅎ

이 영화 처음 봤을 때는 많이 어렵더라구요.
두번째 봤을 때는 영상에 빠져서 또 줄거리는 이해가 다 안 됐답니다.ㅋㅋ

ㅋㅋㅋㅋㅋㅋ 세번째 보셔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ㅎㅎㅎ
근데 확실히 한 번 보고는 정확한 의미들을 이해 못 하겠더라구요 ㅎㅎㅎ
아름답지만 어려운 영화 ㅎㅎㅎ

관람 포인트로 언급하신 부분이 참 좋네요. 감사합니다 :)

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ㅎㅎㅎ
그리고 후원과 큐레이션도 정말 감사드려욥!! ㅎㅎㅎ

@epitt925 님이 본 게시글에 100 AAA를 후원하셨습니다. 지갑 내역을 확인해주세요.

요기가 영화리뷰맛집이라며?

이랏샤이마세!! 짝짝!! ㅎㅎ
맛있는 영화로 친절히 모시겠습니다 ㅎㅎㅎ

JvFFVmatwWHRfvmtd53nmEJ94xpKydwmbSC5H5svBACH81cE1dgCqdq9SGKN8qpHM4DFFnVz4dgujAp2BzoqxaNCh4CbeRT191yrhuG9LQFw3BkJJJQrzUWVhpgXAf3HvvYwFUCYuU.jpeg
요거보고 응삼이 하셨던 배우 생각났네요. ㅎㅎㅎ 영상미가 좋다니!!! 큰 티비 사면 꼭 봐야겠어요. 올 가을엔 살거같거든용 ㅎㅎㅎ

아ㅋㅋㅋ 그 옛날배우셨던 응삼이 ㅎㅎㅎㅎ 그러네요 또 ㅎㅎㅎㅎ
큰 티비 사시면 꼭 고화질로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ㅡ' !! ㅎㅎ

이건 극장에서 직접 못본게 너무 아쉬웠던 영화인것같아ㅋㅋㅋㅋ
아름다운 영상미랑 내용이
청소년들에게도 추천해주고싶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