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공룡능선(소공원)-3 큰새봉, 고릴라바위

in #zzan2 months ago

w-DSC08914.jpg

설악산 공룡능선(소공원)-3 큰새봉, 고릴라바위

평지를 걷을 때와 산을 탈 때는 상당히 다른 근육을 사용한다. 아무리 오래, 빨리 걸을 수 있다고 산도 잘 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더욱이 공룡능선처럼 가파른 경사를 오를 경우 평소에 거의 사용하지 않는 무릎을 과도하게 사용함으로 오리발인대나 장경인대에 상당한 충격을 주어 부상 위험이 커진다.

w-DSC09003.jpg

w-DSC09004.jpg

w-DSC09006.jpg

등산화

w-DSC09837.jpg

특히 무거운 등산화와 배낭으로 인해 무릎에 부담이 과중 된다. 내리막을 내려오면서 무릎이 아프다는 사람이 젊은이들 중에도 의외로 많다. 가파른 오르막을 오랫동안 타면 무릎인대를 조심해야 한다. 산을 탈 때 가장 중요한 장비는 등산화이다.

w-DSC09009.jpg

w-DSC09013.jpg

w-DSC09073.jpg

보통 산악인들은 발목까지 덮는 하이컷 등산화가 발목 관절 부상을 막아준다고 믿고있지만 과학적인 근거가 전혀 없다고 한다. 2014년 국제적인 전문 의학지인 <발과 발목 연구 저널>에서 하이컷 등산화가 발목을 보호하지 않으며 오히려 발목의 안정성에 해로울 수 있다는 연구 논문을 실었다.

w-DSC09077.jpg
(쌍둥이 바위)

또한 한 연구 실험에 따르면 배낭의 무게가 100g 늘어났을 때 산소 소비량은 0.15% 증가하는 데 비해 등산화 무게가 100g 증가할 때의 산소 소비량은 0.96% 늘어 무려 6.4배에 이르렀다. 그래서 배낭 무게 600g을 줄이기보다 100g 가벼운 등산화를 신는 게 더 효과적이다.

w-DSC09159.jpg

w-DSC09162.jpg

w-DSC09172.jpg

마라톤 시합 때 기록을 내기 위해 신는 신발은 거의 100g 대의 아주 가벼운 운동화다. 내 등산화는 한 쪽이 500g으로 그렇게 무거운 수준은 아니지만 이 무게조차 20km 산행 시 4만보 정도를 들어 올렸다 내리기를 반복해야 하는데 무릎인대에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더 가볍고 바닥이 미끄럽지 않는 신발을 찾아야겠다.

w-DSC09175.jpg

w-DSC09176.jpg

w-DSC09179.jpg

큰새봉

w-DSC08884.jpg

나한봉과 1275봉 사이에 위치한 봉우리로써 높이는 1,270m이고 마치 큰 새가 날개 짓을 하는듯한 모양이며, 새머리와 날개형상의 3개의 봉우리로 구성되어있다.

w-DSC08960.jpg

w-DSC08965.jpg

w-DSC08978.jpg

고릴라바위

w-DSC09123.jpg

전국에 고릴라 바위로 불리는 바위는 정말 많지만 여기 바위보다 웅장하고 고릴라와 싱크율이 높은 바위는 아직 보지 못했다. 특히 입술 부분이 붉게 보이는 게 신기할 정도이다. 놀랍게도 그냥 보면 잘 인식이 안 되는데 사진을 찍으면 확실하게 고릴라의 형상이 나타난다.

w-DSC09125.jpg

w-DSC09118.jpg

w-DSC09121.jpg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6
JST 0.028
BTC 23499.92
ETH 1684.54
USDT 1.00
SBD 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