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산 (加里山)-1

in #zzan3 months ago

w-DSC07032.jpg

가리산 (加里山)-1

오늘의 나는 어제의 선택의 결과라는 말이 있듯이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다. 수 많은 산중에서 어떤 산에 가야 할지를 선택하는 것도 일종의 스트레스다. 하루 만에 갔다 올 수 있는 산중에서 100대 명산으로 지정된 산이 일단 선택의 기준이 되고 경치가 좋아 사진으로 남길만한 산이면 더욱 좋다. 인터넷을 통해 산행후기와 시진을 보며 코스를 결정하는 과정을 거처 최종 결정을 내리는 데 시간이 꽤 걸린다.

w-DSC06870.jpg

w-DSC06872.jpg

하루라는 귀중한 시간 동안 실망하지 않으려면 최소한의 준비가 필요하다. 후기를 읽어보면 대부분 산에 대한 예찬론이 우세하다. 500년 조선시대 양반기질의 영향인지 자기가 다녀 온 산을 나쁘게 평가하는 등산인을 별로 본적이 없다. 솔직히 말하면 기대에 대한 실망감이 컸다.

w-DSC06938.jpg

w-DSC06949.jpg

안내판도 없고, 특색 없는 산세, 잔뜩 찌푸린 우울한 하늘까지… 서울 근교에 포진한 북한산,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 관악산을 연속해서 가는 편이 훨씬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하기야 세계적인 명산이 서울에 있어서 멀리가면 최소한 여기보다는 좋아야지 하는 기대감 때문일 수도 있다.

w-DSC06960.jpg

w-DSC06966.jpg

2020.8.31

6시에 집을 출발하여 7시 11분에 홍천 가리산 자연휴양림 주차장에 도착했다. 휴양림- 등골산- 가리산- 무쇠말재를 거처 다시 휴양림으로 돌아오는 코스를 선택했다..

w-DSC06987.jpg

등골산

w-DSC06905.jpg

지도에 나오는 봉우리라면 아무리 작아도 표지석은 없더라도 말뚝이라도 박아 여기가 어디라고 명함은 내미는데 여기는 아무리 둘러봐도 표시가 없어 GPS로 확인할 수밖에 없었다

새덕이봉

w-DSC06916.jpg

935m나 되는 새덕이봉도 동호인이 써 붙인 종이안내판이 없었다면 그냥 지나쳤을 것이다. 홍천군수는 도대체 무엇 하는 사람인지 궁금해졌다. 물론 산에 한번도 와보지 않았을 수도 있고 할 일이 산재한 공무원들이 몇 명 되지도 않는 지역 산악인들의 비위를 맞추어야 필요성을 못 느꼈을 수도 있다. 아무튼 동네 뒷산 수준보다 못한 관리상태에 화가 났다.

w-DSC06990.jpg

w-DSC06994.jpg

가리산 정상에는 암석 봉우리 3개와 “큰바위얼굴”이라 칭하는 암석이 하나 있는 게 유일한 볼거리라 할 수 있다.

큰바위얼굴

w-DSC07004.jpg

좀 더 다가가 얼굴을 크게 찍고 싶었지만 중간에 절벽이 있고 가지고 있는 35mm 렌즈로는 더 이상 당길 수 없어 얼굴모양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w-DSC0699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