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도 지나 갔어요.

in zzan •  2 months ago 

추석 명절도 지나 갔어요.
아무 의미도 없이 지나 갔어요.

그냥 하늘만 바라봤어요.
희망은 어디에 있는것인가
생각하면서요.

글을 써봐야지 하는데도 안되네요.
돈 욕심에(ㅎㅎ)
잘할수 있다는 생각에 시작한 것인데
생각대로 안되네요.

도와주시겠다 해도
잘 안되네요.

일상이 자유롭던 시절에 명절은
늘 바빠서 여유로웠으면 좋겠다 생각 했는데
이제는 여유로움이 싫어요
비온뒤 기어 나온
지렁이처럼 징그럽게만 느껴져요.

내년 추석에는 즐겁기를 희망하면서 써보는 글이예요.
감사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