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작가 호박

in zzan •  15 days ago  (edited)

호박

황금덩이 같은 호박
철봉선수 처럼 멋진 폼으로
뽕나무 가지에 메달려 있다.

금쪽 같은 햇살 맞이 하고
새벽 이슬로 목욕 하니
고구마 단맛에 질세라
속까지 노랗게 익어 간다.

목화송이 같은 하얀눈
내리는 날에
뽕나무에 매달렸던 호박을
단호박죽 쑤어 나눔하리

마음은 풍성하니
가을 하늘 꽃구름
피어 오른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시 좋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