튤립과 막내 효은이

in steempress •  last month 

2016년 7월에 태어난 막내 효은이는 이제 33개월째 접어들었다. 요즘 얼마나 귀여운 짓을 많이 하는지. 첫째 채은이를 키울 때는 발달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았다. 아니 생각하지 않았다. 당시 아내와 나는 둘 다 일하랴 대학원 공부하랴 정신이 없었고, 주로 장모님께서 채은이를 많이 봐주셨다. 나는 새벽 5시 30분에 집에서 나가서 자정이 다 돼서야 집에 돌아왔으니 채은이가 자는 모습만 봤던 것 같다.

초은이를 키우면서 발달장애라는 것을 알게 되고, 초은이 덕분에 많이 공부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제 막내 효은이. 초은이 때문에 효은이의 발달의 엄청나게 꼼꼼히 체크하고 지켜봤다. 뱃속에 있을 때도 산부인과 의사가 다운증후군 위험군이라고 얼마나 협박(?)을 하는지. 그때만 생각하면 진짜. 다행히도 막내 효은이는 아주 정상적인 발달을 하고 있다. 정말 다행이다. 감사한 일이다. 정상 발달을 감사해하는 입장이 되었다니?! 보통 아이들이 다 정상 발달을 하니 그 발달이 소중한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당연히 경험해보지 않으면 모를 일이다.

평창에는 아직 꽃이 피지 않았다. 그런데 강릉에 가니 벚꽃이며, 튤립이며 아름답게 피었다. 효은이는 꽃을 좋아한다. 그래서 효은이랑 꽃이랑 사진을 찍어봤다.

귀여운 효은이 꽃을 보면서 얼마나 조잘조잘 대는지 모른다.

"아빠. 이건 레드야. 음. 이건 퍼플이네?"

아주 신이 났다. 이렇게 세상 모든 것이 자연스러운 배움이 되는 게 정상 발달인가 보다. 강요하지 않아도, 억지로 시키지 않아도 효은이는 새로운 세상에 대한 관심이 대단하다.

이렇게 아름다운 꽃처럼 밝게 자라길. 가끔은 부족한 언니를 벌써부터 챙기는 효은이이다. 정상 발달은 참 대단한 것이다.

이렇게 아름다운 꽃이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처럼 아이들의 정상 발달 역시 당연한 것으로 여겨지지만 누군가에게는 너무나도 간절한 소망이기도 하다. 한 집 안에서 효은이와 초은이를 보는 내 마음이 가끔은 혼란스럽기도 하다.



Posted from my blog with SteemPress : http://filtered.co.kr/index.php/2019/04/10/tulip-and-my-baby/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안녕하세요 rokyupjung님

랜덤 보팅 당첨 되셨어요!!

보팅하고 갈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Turtle-lv1.gif

Congratulations @rokyupjung!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more than 350 pos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400 post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The Steem blockchain survived its first virus plague!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다양한 색색의 꽃들처럼~ 예쁘게 자라길~
포동포동 귀엽네요~~

짱구 볼... 손가락으로 쿡쿡 ㅎㅎ
저희 둘째보단 어린듯하네요.
둘째는 26개월이네요~

효은이 많이 컸네요.
채은이 초은이 효은이.
다 아프지 말고 이대로 이쁘게 커나가기를...

지금이 행복입니다.

옷이 꽃이랑 깔맞춤이네요..ㅎㅎ
애기 너무 예쁘네요

평범한 것만큼 소중한 것도 없지 싶어요

튤립도 효은이도 정말 예쁩니다.
가족의 사랑과 보살핌으로 초은이도 잘 자랄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