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

in #sct2 years ago (edited)

오늘도 새벽달을 보며 대전에 다녀왔다.이젠 새벽에 일어나는게 힘이들지 않는다.힘이들지 않는다는게 더 싫다.

20200220_064216.jpg

나 혼자만 힘들게 일하는건 아닐텐데 자꾸만 기분이 쳐진다.싱숭생숭 한 맘에 일자리가 뭐가 있나 보는데 우리 회사가 보인다.그것도 사무실 여직원...느낌이 쎄하다.조심히 다가가 물어보니 회사 사정도 안좋고 아이들도 학교에 들어가 그만둔다고 한다.

사실 며칠전부터 아내랑 이직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고 해서 나도 생각 좀 정리하고 다음달까지 다니겠다며 사직서를 썼다.(사직서를 쓴 가장 큰 요인은 회사 재정 상태가 넘 안좋아서입니다.)
.
20200220_185232.jpg

나이가 많지만 일할곳이야 못 찾겠냐마는 하지만 사실 불안하기도 하다.아내랑 캔맥주 한잔하며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며 내일을 그려본다.


45세에 이직을 생각하다니 바보같죠?ㅎㅎㅎ

Sort:  

이직하는데 나이가 무슨 상관입니까!!
아무쪼록 좋은 자리 찾으시길 바랄께요~ 화이팅^^

감사합니다~^^

Hi @twinpapa!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701 which ranks you at #5787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100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5687).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90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55.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이직이 쉽지 않겠지만 좋은 자리로 옮기길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