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슬림한 진리-반야심경 강해

in #kr4 months ago

군살 쪽 뺀 진리의 핵압축-반야심경

불교의 사상은 바다와 같죠. 팔만대장경을 떠올려 보세요.

그걸 우리 짧은 인생에 어떻게 다 공부합니까? 공부는커녕 일독을 하는 것만도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런데 정말 고맙게도 그것을 고도로 압축해놓은 진리의 경전이 있습니다. 이건 커다란 희망이지요.

image.png
천축에서 경전을 가져와 번역한 현장

반야심경은 600권의 방대한 반야경을 260자로 압축한 것입니다.

이거 살을 빼도 이렇게 뺄 수 있는 걸까요?

혹시 중요한 살점들 다 날려버리고 뼈다귀만 남긴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가령 부처님이 성도하신 후 맨 처음 자기 도반들을 만나 설하신 최초 법문인 사성제-이건 얼마나 신선한 법문이겠어요?

그리고 깨달음을 얻으신 후 주욱 돌아본 의식의 변화 과정인 십이연기! 이건 우주대변화와 어우러지는 웅대한 스펙터클 진리의 향연입니다.

그리고 불교의 핵심인 공의 사상만 해도 그게 600권이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그런 모든 것을 260자에 다 세팅했다니….

그리고 이 길지 않은 내용 속에 이것만 제대로 알면 모든 고통을 초월하며 이 경전은 최고의 진리라는 그런 수식적 표현이 무려 128 자나 됩니다. 그럼 핵심 내용은 사실 더 압축되는 셈입니다. 260에서 128자 빼면 132자? 정말 그 안에 우리를 이 고통의 터널에서 영원히 해방시켜줄 금쪽같고 단비 같은 진리가 들어있다는 것이죠?

image.png
서, 설마... 그게 가능?

좋아요. 믿어봅시다.

한자 한자 파고 들어가 보면 그게 진실인지 아닌지 나오겠지요.

뭐 수십 시간이 걸리는 것도 아니니 여러분도 저와 함께 살포시 이 경전의 문을 열고 들어가 보십니다. 까짓거 시간 날려봤자 그리 길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그 대신 끝까지 보시길!

이 짧은 경전의 요소에 어떤 놀라운 폭탄이 들어 있을지 모르니까요. 자….깊이 숨 쉬어 봅니다.

제 인문학은 문자인문학이며 뿌리인문학인 동시에 숨 쉬는 인문학입니다. 천천히 유장하게 숨 쉬세요.

당신의 숨길에 온 세포가 열립니다. 의식의 모든 문이 열립니다. 당신 안의 최고의 지성이 이 법문에 귀를 기울이게 되는 것입니다.

image.png
숨 쉬는 인문학

잠깐! 이 경전은 누가 설한 것일까요?

부처님? 아닙니다.

왕사성 기사굴 산에서 석가모니 부처님이 광대심심삼매에 드셨습니다. 부처님이 제자들 천신들 다 모인 그 자리에서 삼매에 드셨으니 모인 이들은 누굴 쳐다봐야 할까요?

바로 부처에 비견되는 존재인 관자재보살입니다.

부처님은 삼매에 든 상태에서 사리불의 의식을 이끌어 관재재보살에게 요청을 하게 만듭니다. 이런 방법을 위신력이라고 하죠.

위대한 신력.

image.png
관자재보살

사리불은 관자재, 관세음보살에게 묻습니다.

당신은 어떻게 그런 깊은 해탈을 이뤘습니까? 그 노하우가 뭡니까?

그 질문에 관자재보살이 상냥한 목소리로 친절하게 대답해 줍니다. 그 자리에 모인 모든 대중들을 위해서이기도 하죠.

그 내용이 바로 반야심경입니다.

이 길지 않은 대답이 끝나자 부처님이 삼매에서 깨어나 관자재보살을 찬탄했으며 사리불을 비롯하여 그 자리에 있던 천 인 아수라 건달바 등이 모두 기뻐 어쩔 줄을 몰랐고 받들어 진리를 새기고 행하였더라…이렇게 된 것입니다.

우선 제목을 봅니다.

제목이란 이 경전의 이름이죠? 이름이 제 직업인 입장에서 이름을 제대로 파악하면 이 경전의 내용은 대략 파악이 됩니다.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이게 제목입니다. 당신의 눈을 위해 한자는 뺐습니다. ㅎ

이제 심오한 본 게임 들어갑니다!

마하는 크다 입니다. 크다는 말의 뜻 아시나요? 당신에겐 무엇이 큰가요?

코끼리가 크다 해도 63빌딩보다는 작습니다. 63빌딩도 히말라야 산보다 턱없이 작죠. 어떤 것이든 상대적인 것이라면 진정 크다 할 수 없습니다. 상대를 떠난 것이 무엇일까요? 무한히 큰 것?

네 무한이 바로 큰 것입니다.

무한을 다른 말로는 무상(無相)이라 합니다. 상이 있는 모든 것의 근원은 상이 없음입니다.

그리고 반야.

반야는 지혜입니다. 즉 마하반야는 무상의 지혜입니다.

바라밀다는 피안으로 건너가다-입니다.

피안이 뭘까요?

저편 언덕이라는 뜻이죠.

그럼 이편 언덕은 뭘까요?

유상의 세계, 물질적 세계, 입자의 세계를 뜻합니다.

저편 언덕은?

무상의 세계, 영의 세계, 파동의 세계입니다.

마하반야바라밀다란-'유상의 반응의식을 초월하여 무상의 본원으로 가는 큰 지혜'가 됩니다.

심경은? 심은 마음이요 경은 길이며 진리이니 심경은 마음의 길이며 마음의 길을 담은 진리입니다.

이제 제목 풀이가 드러났습니다.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유상의 입자에만 반응하는 의식을 넘어 무상의 본원으로 넘어가는 지혜로운 심법의 길

아, 웅장한데요? 이제 본문 들어가 봅니다.

관자재보살-관세음보살과 동일 보살님입니다. 비록 보살이지만 십지 보살급의 보살이며 천 부처를 탄생시킨 보살이라고도 하지요. 그야말로 불모(佛母)이십니다. 그런데 왜 성불하지 않았을까요?

모든 중생이 성불하기까지 성불 보류하시는 분이죠. 그 사랑과 인내-상상불허입니다.

관자재보살이 행심반야 바라밀다시-

반야바라밀다를 깊이 행할 적에-즉 무상에 놓고 맡기는 지혜를 깊이 행하실 적에..

조견오온개공

오온이 모두 공함을 밝게 비춰보시고

오온이라 함은 색수상행식입니다. 우리 의식의 다섯 단계죠.

색 의식 수의식 상의식 행의식 식의식

색의식은 우리 누구나 이미 잘 쓰고 있는 표면의식입니다. 보고 듣고 등등…

수의식은? 여기서부터가 잘 모르시는 부분이겠죠?

수의식은 혼의식이라고도 하고 외부의식까지 포함하는 의식으로 무의식을 주재하는 의식으로 보면 됩니다. 흔히 잠재의식이라고도 하죠.

상의식은 사유의식입니다. 어떤 이치를 파고들거나 목표를 이루기 위한 이치 타파의 사유를 뜻하죠. 그 근거는? 색 의식과 수의식이 그 사유 바탕이 됩니다. 보통 사람들처럼 색 의식만 가지고는 깊고 명철한 사유하기가 쉽진 않겠죠?

행의식은 의지, 존재 목적 등이며 인생관 생명관 가치관 등도 여기의 주 재료입니다.

식의식은 생명 그 자체의 틀을 말합니다.

식물 동물도 틀이고 인간 천인도 의식의 틀입니다.

이렇게 보니 우리가 색 의식만 가지고 산다는 게 얼마나 협소한 것인지 짐작이 가시죠?

자 이렇게 색수상행식이 오온입니다.

그런데 그걸 조(照)견(見)했습니다. 조견! 비추어 보다.

비칠 조인데 무엇에 비춘다는 것일까요? 비추려면 유리나 거울 또는 등 같은 것이 필요하겠죠?

그 도구가 여기 등장하니 이게 막심하게 중요한 부분입니다.

심(心)에 비춥니다. 심? 마음? 여기서 심은 가슴바탕을 뜻합니다. 그걸 심경(心鏡)이라고도 하죠.

마음 거울, 가슴의 거울…우리 존재성은 두 가지 유형으로 구분이 되며 그게 심과 식입니다. 혼과 영이라 해도 좋고 감정과 이성이라고도 표현합니다. 아주 같은 것은 아니지만 비슷해요.

주로 심은 오장이 주재하며 식은 뇌중추신경에 주재합니다. 가슴과 머리죠.

수행이나 진화도 이 두 가지가 조화롭게 병행되면 좋습니다. 머리만 발달하면 알지만 메마릅니다.

가슴만 발달하면 느끼지만 모릅니다. 늘 애매모호하죠.

그런데 이 반야심경은 심경이라는 표현에 나오듯 심을 강조한 진리입니다. 즉 반야심경은 가슴으로 받아들이면 훨씬 직통입니다. 어렵지 않아요.

머리로 받아들이려면 한없이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조견이 가슴으로 비쳐보는 것이다. 오 그래? 하고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닙니다. 어떻게?라고 물어야 하죠.

가슴에 중심을 세워야 합니다.

이 길을 중도라 합니다.

영이나 의식은 원래 존재하는 것이지만 혼의식, 중심은 세워야 하고 진보시켜야 하는 무엇입니다.

중심 자리를 세워서 그 자리를 씻어주고 순화시켜 진보시키고 최적화시켜주는 일이 중심의 진리 중도이며 중제입니다.

그러면 중심을 활용하여 모든 경계를 비출 수 있습니다.

그게 조견이지요.

그리되면 인생이 몹시 단출해지며 지극히 안정됩니다.

부동심이 그것이지요. 이 조견이라는 두 글자는 엄청난 중량감을 가진 표현입니다.

중심에 의지를 모음을 집중(集中)이라 합니다. 집중(執中)으로 시작하여 집중(集中)으로 넘어갑니다.

조견 오온 다음에 개(皆) 공(空)-개공은 다 공하다는 뜻입니다.

공하다는게 뭘까요? 아무렇지 않다는 뜻입니다.

중심을 세우고 그 자리를 진보시켜 마침내 텅 비워짐이 돈독해지면 만사가 개공입니다.

어떤 일도 나를 뒤흔들지 못한다는 뜻입니다. 조견오온개공을 이루면 당신이 부동명왕입니다.

도일체고액-조견 오온 개공함으로써 모든 고통을 훌쩍-넘어섰다는 뜻입니다.

이쯤에서 질문을 던진 사리자는 충분히 이해가 가질 않았을 겁니다. 지혜제일 사리불이라지만 이렇게 압축해서 건네주니 오히려 당혹스러울 지경입니다. 그는 이렇게 물었을지 모릅니다.

“보살이시여! 오온이면 색수상행식인데 그게 다 공하다는 게 무슨 말씀입니까? 눈앞에 보이는 저 잣나무도 공하다는 말씀인가요?”

관자재보살은 이미 그 질문이 올 것을 알고 있었기에 이리 대답합니다.

舍利子! 色不異空 空不異色 色即是空 空即是色.受 想 行 識 亦復如是.

사리자여! 보이는 게 다 공합니다. 공하면서도 물질로는 감각되는 것이지요. 입자가 파동이고 파동이면서 입자입니다. 혼의식, 사유의식, 의지, 영혼의 틀 역시 다 마찬가지고.

사리자는 여기서 또 이런 의문을 가집니다.

“그 공하다는 게…이해가 안 갑니다. 어떤 것인지요?”

舍利子!是諸法空相 不生不滅 不垢不淨 不增不減.

사리자! 시제법공상 불생불멸 불구부정 부증불감

“저 하늘과도 같아서 생긴 적이 없으니 사라지지도 않겠죠? 그게 하늘이며 공입니다. 저 하늘은 더럽지도 않고 깨끗할 것도 없지요. 더할 것도 뺄 것도 없으니 그게 공의 특징입니다.

당신의 근본이 그러하여 불생불멸이며 옳으니 그르니 하는 모든 분별 너머에 있으며 더할 것 뺄 것도 없이 이미 완전한 것입니다.


이하는 영상으로 보세요.

Sort:  

댓글로 아멘을 보고.파도타고왔는데 가장.최근 포스팅이 반야심경이군요!?!?ㅎㅎㅎㅎ

하하 그렇게 되었군요.ㅎㅎ

start success go! go! go!

오늘도~ 고맙습니다 ^^ 💙

!shop

항상 행복한 💙 오늘 보내~! ^^
우리 스티미♨ 위로 가이원~! 힘차게~! 쭈욱~!

你好鸭,tata1!

@bluengel给您叫了一份外卖!

南瓜糕

吃饱了吗?跟我猜拳吧! 石头,剪刀,布~

如果您对我的服务满意,请不要吝啬您的点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