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를 위한 준비

in kr •  2 years ago 

surfer-1149551_640.jpg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몇 개월간 백수생활을 한 적이 있었다. 처음에는 간만에 주어진 자유가 너무 좋았다. 해가 중천에 뜰 때까지 늦잠을 잘 수도 있었고 조조영화를 보고 오후 내내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시간을 보낼 수도 있었다. 간만에 친구와 만나 밤 늦도록 술을 마시며 회포를 풀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즐거움은 딱 1주일 만에 끝이 났다.
행복했던 1주일이 지난 후 월요일을 맞았을 때 난 내게 주어진 엄청난 시간을 채울 꺼리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난 혼자 중얼거렸다.

'뭘 하지?'

이 아까운 시간을 '무위'로 그냥 보내버릴 수밖에 없다니.. 나도 많은 사람들처럼 단순히 시간이 많다는 것을 '자유'라 착각한 것이었다. 바보가 된 느낌이었다. 넓은 바다가 앞에 있지만 난 할 줄 아는 게 없는 머저리 같았다. 느긋하게 낚시를 할 줄도, 폼나게 파도를 타며 서핑을 할 줄도 모르는 머저리.. 그 머저리는 그저 해변에 멍하니 앉아 밀려오는 파도를 바라볼 뿐이었다. 자유인 줄로만 알았던 시간이 '무위'의 시간으로 전락한 순간 그때부터 이 빈 시간들은 내게 부담으로 다가오기 시작했다.

요즘 젊은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워라밸' 이 핫한 이슈다. 이것은 일과 삶의 균형을 의미한다. '워라밸'이 중요한 이유는 일이 삶의 전부가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삶을 마치는 순간에 일한 기억 밖에 없다면 참으로 허망할 것이다. 평생 써도 다 못 쓸 돈을 벌었다 한들 그게 무슨 소용인가? 아무것도 누리지 못했다는 점에서는 거지와 다를 바가 없는 것을..

아직도 우리 이전 세대 분들 중에는 일이 삶의 전부인양 사시는 분들이 있다. 그 분들에게는 '난 열심히 살았다'는 자부심이 있다. 좋은 일이다. 그러나 삶에는 일이 아닌 다른 것으로 채워야 할 공간이 있다. 사실 일을 통한 성취만으로 채울 수 있는 공간은 생각처럼 크지 않다. 게다가 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은 영원히 지속되지 않는다. 우리는 일생에 적어도 몇 번은 긴 공백을 맞이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일이 아닌 다른 것으로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채워야 할 일이 생긴다는 말이다.

그 시간을 위해 우리는 일 이외에 우리 삶을 의미 있으면서도 풍성하게 만들어줄 무언가를 준비해야 한다. 나는 그때 자유의 시간이 주어져도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면 자유를 누릴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내가 원한 것은 아니었지만 난 당시 몇년 동안을 일이 전부인 삶을 살았다. 그런 삶을 살다가 갑자기 맞이한 삶의 공백이 자유가 아닌 부담이 된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었다. 마치 영화 '쇼생크 탈출'에서 평생을 감옥에서 보낸 브룩스 노인이 가석방 후 공황상태에 빠지는 것과 같은 일이 내 삶에서도 벌어진 것이었다.

자유는 아무나 누리는 것이 아니다.
바쁜 일상이라도 조금씩 내게 즐거움을 주는 것을 찾고 그것에 어느 정도 내공을 쌓아놓은 사람이 누릴 수 있는 것이다.

'자유'라는 것은 큰 파도와 같다. 이것은 노련한 서퍼에게는 극한의 재미와 쾌락을 누릴 기회가 되지만 수영도 못하는 맥주병들에게는 공포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너무 잘 놀다보니 바다 밖으로 나갈 수가 없게 된 사람은 어떻게 할까요..ㅠㅠㅋㅋㅋㅋㅋ

완전한 자유인이겠죠..ㅎ
그대로 사시면 될 듯..ㅎ

저도 조금씩 연습중이에요. 시간을 내껄로 만드는 것...!
시간을 흘려보내는게 아니라 잘 쓰는 법. 언제 마스터 할 수 있을지는..잘 모르겠습니다ㅎㅎ

이미 어느 정도 마스터 하셨을 것 같은데요..ㅎ
앞으로 마음껏 자유를 누리는 삶이 되시길..^^

저는 지금 공백을 맞이했답니다
저의 공백을 너무도 기다렸기에
아직은 너무도 소중하고 편안한 시간을 보내는
중이랍니다 글을 보고 더욱 느끼는 바가 크네요

의미 있는,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랄게요..^^

저는 직장 생활을 해보지는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저한테는 방학이 그렇더라고요. 사실 중학교 때부터 방학에도 학교에 가느라 수능이 끝날 때까지 제대로 된 방학이라는 것을 받아본 적이 없는데 수능이 끝나고 자유를 얻으니 마냥 좋기는 한데 정말 무엇을 해야 할 지 모르겠고 흘러가는 시간이 아깝기도 하더라고요.
이번에 일주일정도 짧은 방학이 있었는데 그 방학도 그렇게 훌륭하게 보내지 못했네요. 시간을 잘 사용하는 연습, 자유를 누리는 연습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방학이 있을 때면 정말 좋은 시기네요..ㅎ
그 시간을 의미 있는 것으로 만들어보세요..^^

공감합니다. 자유가 주어졌을때 '일정'이 아니라 그 시간을 어떻게 쓸지 '목적' 정도만 준비해두어도 그 시간이 정말 유용하게 쓸 수 있을거란 생각이 드네요. 글 잘 봤습니다.^^

그 정도만 준비해도 무의미한 시간은 보내지 않을 수 있죠..ㅎ

짱짱맨 호출에 출동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