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일기14 - Linus and Lucy

in #kr3 years ago

스타벅스의 다이어리 프리퀀시 모으기가 시작되면 본격적으로 겨울이 왔다는 실감이 난다. 겨울을 어떻게 실감하는 지 그 방식이 자본적으로 변했다는게 약간은 씁쓸하지만, 겨울에 여기 스타벅스에 앉아 커피를 마실 때 찰리 브라운 크리스마스 노래들을 잔뜩 들을 수 있다는 게 너무 좋다. 여태까지 올린 음악일기 중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같이 즐겨주세요. 🧡

‘로또가 된다면..’에 대한 이야기를 시시콜콜 나눈다. 지겹지도 않은지 '로또' 주제는 종종 화두에 오르고, 누가 1등을 하면 뭘 해주겠네하며 공약을 세우기도 했다. 로또가 된다면 어떻게 살 것인지에 대한 대답으로 로또 후의 당첨자를 두 분류로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아, 우리나라 로또가 아니라 미국 로또정도로 정해서 엄청난 당첨금을 준다고 가정하자. 어떤 친구들은 당장 일을 때려치고 놀고 쉬고 싶다고 한다. 어떤 친구들은 당첨금은 은밀한 비밀같은 거고, 일은 하되 더 여유로운 마음으로,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고 하고싶다고 한다. 나는 후자다. 사실 놀고 싶고, 쉬고 싶은 마음이 없다는 건 말이 안되지만, 매일매일 놀고 싶지는 않다. 나의 휴가가 즐겁고 행복한 이유는 마음과 몸이 힘든 긴 나날을 보내며 휴가날만을 엄청나게 기다려온 그 염원 덕도 있을 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설령 로또가 되더라도 절대 나의 현 직업이나 직장을 그만 둘 생각이 없다. 다만 열심히 일한자 떠나라는 그 휴가를 조금 더 편하게 다닐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자꾸 쉬다보면 쉬는 게 좋게 느껴지는 그 역치가 낮아져서 나중에는 별로 좋지도 않을 것 같다는 요상한 생각. 나는 아무래도 매일 꿀빠는 것보다는 가끔씩 꿀 맛을 보여줘야 이런게 꿀이구나.. 하는 촌스러운 근성을 가지고 있나보다. 어쨌든 요즘 이렇게 힘들고 하기 싫은 겨울 끝에 올 휴식이 꿀맛같을거라 기대하며 오늘의 음악일기를 쓴다.


이전글
Pale Blue Eyes

Sort:  

저도 로또가 된다면 후자가 목표예요
프리랜서는 못할 타입ㅋㅋㅋ
때론 너무 노동자로 잘 교육 받았나 싶긴 합니다

피아노 소리가 좋은 음악 잘 듣고 갑니다

저는 벌써 7개 모았습니다 ㅋㅋ 음.. 로또 되면 바로 퇴사합니다 전 ㅋㅋ

제가 좋아하는 앨범입니다ㅎㅎ 겨울을 따뜻하게 해줄 음악!

저도 후자입니다. 공감!

프리퀀시 시즌이 시작되었군요. 정말 겨울이 왔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것에 공감합니다.

좋은 글 읽고 갑니다.

로또 되면 월급 대신 돈 따박 따박 나올 구멍 만들어두고 어디든 떠나야죠.ㅎㅎㅎ

로또는 아직 안 됐지만, 본업이 좀 느슨할 때는 아무것도 안해도 좋은 날들이 꽤 있거든요. 이것도 어떨때는 지루지루하네요. 외로움은 안 타지만 무료할 때는 가끔 있다는...그래서 밖에서 뭐라도 일정을 만들어보려는 중입니다. 로또가 되어도 이건 마찬가지일 듯ㅠ

공약이행 확실히 할테니까 제발 당첨 좀 시켜주세요!ㅋㅋ
c.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