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스톤의 횡설수설) 명절? 이제는 없었으면 좋겠다.

in #kr5 years ago

20171003

Screenshot_20170625-233051.jpg

어릴 때 설날과 추석은 정말 좋은 날이었다. 일년에 두 번 새옷을 입을 수 있었고 새로운 신발을 신을 수 있었다. 김치말고 다른 고기반찬도 구경할 수 있었다.

나는 전을 좋아한다. 아마 내 나이쯤 되는 사람들은 거의 다 그럴 것이다. 일 년 중 전을 구경해 볼 수 있는 날이라고는 설날과 추석 그리고 제삿날밖에 없었다. 어머니가 전을 구으시면 나는 근처에서 놀다가 한 점씩 몰래 훔쳐 먹곤 했다. 그때마다 어머니는 제사음식을 먼저 먹으면 안된다고 하셨지만 그리 타박하지는 않으셨다.

동네 마을 시장은 명절 며칠전부터 바빴다. 한쪽에서는 뻥튀기가 연신 터졌다. 마치 폭탄 터지는 것 같은 뻥튀기 소리가 울리고 나면 주변에는 튀밥들이 흩어졌고 우리 꼬맹이들은 그런 것 주워 입에 넣곤 했다.

그 반대편에는 엿에다 튀밥을 섞어서 한과를 만들고 있었다. 넓은 판에다가 엿에 버무린 튀밥을 넓게 펴서 굳힌 다음 자로 잘라내서 말리면 과자가 된다. 그 옆에 서 있다 보면 가장자리에 남는 것들이 나온다. 그러면 꼬맹이들이 달려들어 하나씩 주워들었다.

차례를 지내고 나면 꼬맹이들에게 용돈세례가 벌어진다. 큰아버지 작은아버지 여기저기서 용돈이 들어왔다. 의례 마당에서 편을 짜서 윷놀이를 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가 즐거웠다.

요즘은 명절이 즐겁지 않다. 명절이라고 특별히 추석빔이나 설빔처럼 새로운 옷을 해입는 것도 아니다. 요즘은 평상시에도 옷을 사 입는다. 명절음식이 특별하게 기다려지지도 않는다. 요즘은 매일 매일 먹는 것이 명절 때보다 나았으면 나았지 못하지는 않는다.

어렸을 때 그렇게 맛있게 먹었던 전도 이제는 건강 때문에 많이 먹지도 못한다. 그리고 어릴 때 먹던 맛도 없다. 시장 한 켠에서 도둑질 하듯이 얻어먹던 한과 나부랭이보다 훨씬 맛있는 것을 매일 먹는다. 이제는 어떻게 하면 안 먹을까가 문제이지 무엇을 먹을까하는 것은 문제도 되지 않는 시대가 되고 말았다.

요즘은 명절이 부담스럽다. 명절만 되면 집안마다 문제가 생긴다. 무슨 일이 있어도 명절을 과거처럼 지키고자 하는 부모들과 그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자식 간에는 온갖 눈치작전이 벌어진다.

팔순이 넘은 어머니는 너희는 너희들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살아라 나는 내가 해왔던 방식대로 하겠다고 하신다. 난 그때마다 시집온 여자들 눈치를 본다. 젠장 내가 무슨 죄를 지었다고 이렇게 눈치를 보고 살아야 하나. 가끔 부화가 올라갈 때도 있다.

일년내내 서로 연락도 잘 하지 않다가 명절이라고 모여서 제사지내고 서먹서먹하게 앉아서 있다가 간다. 그리고 그 명절의 후유증은 오래간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

한국의 세시풍속이라고 하면서 마치 아주 좋은 것처럼 이야기한다. 그것을 지키는 삶은 풍요롭고 아름다운 것처럼 말한다. 그런데 그런 세시풍속은 모두 농경사회 때 만들어진 것이다. 지금이 농경사회라면 그런 세시풍속이 의미가 있을 수 있다.

지금은 산업화사회를 지나 이제는 정보화사회이다. 정보화사회에서 농경사회의 풍속을 지키려니 얼마나 힘이 드는가? 말하기 어려울 정도이다. 모두가 스트레스일 뿐이다. TV에서 명절이니까 이렇게 저렇게 해야 한다고 하는 것이 밉다. 귀성 ? 요즘도 목숨 걸고 귀성하는 사람들 있나?

귀성이라는 말은 농경사회에서 산업사회로 전환하던 초기에나 있었던 이야기다. 우리는 과거의 멍에속에 산다. 아직 서울역에 표사려고 밤새도록 길게 줄서는 것 생각하는가? 이제 그런 일은 없다. 주말에도 언제든지 시골에 다녀올 수 있다. 마음만 먹으면 말이다. 과거에는 그렇게 하지 못했다.

우리는 우리가 만들어놓은 환상 속에 갇혀 사는 경우가 많다. 명절이 그런 것 같다. 세상에 무슨 정해놓은 법이 있겠는가? 그냥 살면서 만들어 가면 그게 법이되는 것이다.

차라리 명절 때 여행을 떠나는 것이 훨씬 현명한 것 같다. 필자도 얼마 전까지는 명절 때 여행을 간다고? 그런 상것들이 있나? 하고 생각했다. 요즘 들어서 생각이 바뀌었다. 앞으로 옛날처럼 해나갈 자신이 없다. 맨날 시끄러운 것 보다 여행하는 것이 훨씬 낫다.

지키기도 어려운 명절 지키느라고 고생하지 말고 차라리 놀자. 차례라는 것이 원래 차를 올리는 것 아니었던가? 음식하지 말고 그냥 차나 한잔 올리고 제사지내면 안되나?

여자들도 옛날처럼 집안일만 하지는 않는다. 집안일만 하고 있어도 입이 나오는데 직장일하는 여자들이 어떻게 제수음식 장만한다고 쪼그리고 앉아 있나? 귀신이 음식을 먹다가 체할 일이다. 그냥 다 때려 치우고 좋은 레스토랑에서 식구들 모여서 밥 먹으면 되는 것 아닌가?

난 이제 명절이 싫다.

Sort:  

Cheer Up! 많은 사람들이 이 포스팅에 관심을 갖고 있나봐요!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저희집은 25년전 어머니께서 '나 이제 명절안해'선언하셔서...다들 좋아하는 음식 위주로 마트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훌륭하신 어머니를 두셨네요

듣고보니 oldstone 님의 말이 공감되네요

Wow nice one buddy

안녕하세요 oldstone님, 정말 그 때 그 시절이 그립네요. 세상이 변하긴 했나 봅니다. 부모님들 입장에서는 평소에 자주 못 보는 자식들 얼굴한번 보려고 명절을 기다린 다고 합니다. 이제 저도 부모가 되고 보니 그 입장이 이해가 됩니다. 물론 말씀처럼 어색한 분위기가 될 수도 있고 고향길이 먼 분들에게는 부담도 스러운 일이겠지만 이런 명절에 얼굴한번 뵙지 못한다면 나중에 찾아올 그리움들은 어찌 감당하실런지요. 제가 좀 많은 그리움을 담고 있어 그리지 않을가 싶네요. 아무쪼록 행복한 추석명절이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부모님은 평시에 자주 찾아 뵈어야지요

네 지당하신 말씀이네요^^ 감사합니다.

미친세끼

옛날 같지 않은 명절 입니다.
여러 부분 공감이 갑니다.
그래도 명절이면 가족들이 모일수 있으니 좋기는 합니다.
불편한 면이 많이 있기는 하나 그렇다고 이마저 없다면 너무나 삭막할것 같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명절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컴을 켜니 딱 보이는글이 님의 글이었습니다.
내게도 좋은 일이 생기려나 봅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그냥 놀려고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간단 명료
최고의 명답 입니다.

재미있게 지내세요.

그렇다보니 명절에서, 명절이 아닌 휴일을 보내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난 것 같아요. 5년 10년 후의 명절은 또 어떻게 변했을 지 궁금해집니다.

어떻게든 변해 있겠지요
사이버 성묘?

집안마다 시대를 바꿔서 변하는 것 같아요. 저희는 삼촌 이모 모두 같이 보드게임하고 놀아요. 요리할때도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마라' 를 외치며 다 같이 모여서 파까고 밤까고 송편빚고 전부치고 하거든요. 밥 다 먹으면 제가 커피타고 배깎고 ㅋㅋㅋㅋㅋ 저희는 즐겁게 놀아서 추석이나 설이 좋아요! 제사도 안 지내니까 편하더라구요.

시대가 바뀌면 풍습도 바뀌어야 하는데 그 집은 좋은 집안이시네요

명절의 의미가 현대에 와서 변질된 것 같습니다 :/

시대에 맞추어 가야겠지요

저도 예전 사람인가 봅니다...^^;;
예전의 추억과 새로운 세상에 적응하면서 과도기를 겪고 있네요.
말씀에 구구절절 공감합니다.

부족하면 부족한데로 행복했고
부유하지만 부유한만큼 덜 행복한 것 같기도 합니다.

어렸을땐 그런 생각이 없었고 어른이 되면서 이런저런거를 많이 고려해서 그럴수도요. 어른이 되는게 마냥 좋지만 않네요. ^^;;

얼마전 황교익이 뉴스공장에 나와서 명절 특히 추석은 그냥 노는 날이라더군요. 언제부터 명절 스트레스가 생겼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무도 즐거워하지 않는 날이 되었네요. 씁쓸~

그냥 노는 날이 제일 좋은 듯 합니다.

난 이제 명절이
싫다

잘 보았습니다
새로운 문화가
따뜻하게 있어야 할텐데

서로 고민하는 맘
고맙습니다
아픈 사람도 명절 싫다
방글

명절이 아닌 평소에 연락을하고 왕래하고 지내고 명절연휴엔 따로 여행을 가든 같이 여행을 가든 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생각됩니다.^^ 평소에 연락도 안하다가 명절에만 만나던가 연락을 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생각되네요.

도시화의 부작용 임니다. 충분이 공감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명절에 해외여행가는 풍습이 생겨나고, 어찌될까요? 아쉽습니다.

자연스럽게 바뀌어 가는 것이겠지요

공감되는 글입니다.

제례문화, 명절 치성문화가 과거 농경시대, 혹은 가족공동체의 결연문화가 강할 시기에 유래되던 문화관습이지, 그것을 무조건 고수해야 한다는 것은,
합리성이 없는 것 같아요. 저도 이제는 명절 차례, 제례도 지내지 않습니다. 다만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돌아가신 분들 위령제를 조촐하게 하고 있을 뿐입니다.

그정도면 족할 것 같습니다..

Hello @oldstone, once again you shared nice written article,
UPVOTE

명절날 아침 읽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명절이 싫으셔도 즐거운 한가위 보내시길..!!

감사합니다.

너~~무 공감가는 얘기네요. 저 어렸을때만해도 송편이랑 떡도 집에서 만들었었는데 지금은 다 떡집에서 사더라고요. 요즘은 여자도 같이 일하는데 시대가 변하듯 제사 풍경도 좀 바뀌어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바뀌긴 바뀌어야지요
원래 차례라는 것이 차한잔 올리는 것이었다는데...

Nice art. Best wishes :) - @splendorhub

명절도 이제 모두가 '부담'없이 즐길 수 있게 바뀌면 좋겠네요
하지만 한편으론 전통의 맛은 유지했으면 좋겠습니다.
단순히 노는날이 된다면 오히려 밋밋할거 같아요

재미있고 의미있게 놀았으면 좋겠습니다.
누구의 희생과 헌신이 필요없는 그냥 즐겁고 좋은날이 되면 좋겠습니다

동서와 웃으며 글 읽었네요
감사합니다~~

정말 많이 변해가고 있는거 같아요
이런명절이 항상즐거웠으면 좋겠네요

글쎄 말입니다. 이러 글을 쓰는 제가 싫어지네요

즐거운 시간을 보내자는 취지만 전통으로 지켜서 서로 불필요한 짐을 지우는 일 없이 즐겁게 보내는 명절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제가 하고 싶은 말이네요

Congratulations @oldstone, this post is the most rewarded post (based on pending payouts) in the last 12 hours written by a Superhero or Legend account holder (accounts hold greater than 100 Mega Vests). The total number of posts by Superhero and Legend account holders during this period was 24 and the total pending payments to posts in these categories was $752.09. To see the full list of highest paid posts across all accounts categories, click here.

If you do not wish to receive these messages in future, please reply stop to this comment.

명절은 갈수록 골칫거리가 되어가고 있죠. 싸움도 갈수록 많이 일어난다고 하고....

뭔가 좋은 날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어릴적 명절풍경이 어째 제가 보고자란 풍경과 많이 비슷합니다^^
집안형편이 어려워 명절에 새옷 한번 못사주시고 자식들 기죽을까 노심초사하시던 어머니 생각이 절로 납니다.
멀쩡한 옷이라곤 교복 밖에 없었던 그시절에 명절이지만 많이 설레고 즐거웠던 기억이 가득하답니다.

나이들어 지금은 저도 그다지 명절이 달갑지 않습니다.
긴 연휴에 차례지내야하니 어디 가지도 못하고 딱히 할일도 없이 긴연휴를 보내는 것도 고역이란 생각이 듭니다.
게다가 생전 연락없던 사람들 명절인사 문자에 일일이 답하기도 이제는 귀찮기까지합니다ㅎㅎ

그래도 명절인사는 또 하고 다니게 되는 군요ㅎㅎ
올드스톤님 아무쪼록 추석연휴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도 여기저기 명절 인사했습니다

그냥 하고싶은대로 하면 되겠지요
요즘은 아들며느리 안온다고 타박하는 부모님들 별로 안계시는 듯...

아들 며느리 안온다고 타박하면 이혼한다네요

공감 만프 입니다
추석지나면 금새 또 설이구요 피곤피곤 ㅠㅠ

Hello my dear friend!!! I wish you that in your heart there is never a dejection so that it does not happen! I wish you and your family to have a holiday every day in your soul.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at relatives are close. I wish you much happiness a lot)))

어차피 피하지 못할바엔 즐겨라..!!
그런 마음으로 저도 스톤님도
추석연휴 달달하게 보내보게요.^^

네 과일 먹으면서 달달하게 보내고 있습니다
추석 잘 보내세요

저는 아직 나이를 덜 먹었는지, 아직도 철이 없는 건지.. 아직도 명절이 되는 것이 기다려집니다. 가끔씩 큰소리도 나고 하지만 식구들이 한데 모여 북적북적한 명절이 좋네요. 제가 어렸을 때 엄마는 '사람집에는 사람이 와야한다'고 입버릇처럼 말씀하셨지만 요즘 바쁘다는 핑계로 집에서는 사람 구경을 잘 못하고 사니 명절 때만이라도 시끌벅적한 이 분위기가 저는 좋은 것 같습니다. 기분 좋은일 가득한 한가위 되시길 바래요. 몸은 다 나아지셨는지 모르겠네요.

사람 복작거리는 것이 좋지요.
따로 똑깥이 살아가는 지혜가 필요한 듯 합니다.

공감합니다... 명절이 별로안반가워요저도...ㅠㅠ

저도 추석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보았습니다.
무언가 맞지 않는 옷을 모두 입고 있는 느낌이랄까..
자연스러워지면 이런 부조화는 일어나지 않을텐데 말이죠.

그 자연스러운 무엇인가를 찾아야 하는데
쉽지가 않네요
예전엔 놀러가는 사람들 욕했는데 지금은 그사람들이 현명한 듯 합니다

공감가는 글입니다 : )
요새많이 생각하는 부분이기도 하구요.
과거의 이어져내려오는 풍습은 존중해주겠지만
누구도 즐겁지 않은 것을 지속할 이유는
조금 의아합니다.

조상님이 정말 오시는거라면 남의 집 며느리의
힘든 노동력으로 스트레스로 만들어진 음식을 먹으며
즐거워할지 의문입니다.

제삿상이 간소화되거나 혹은 아예 없애버리고
같이 맛있는 음식 시켜먹으며 그냥 수다나 떨고
간만에 쉬는 날인데 푹쉬고 같이 영화나 보러가고
그러는게 더 나을것 같아요

저희집은 이번 명절엔 제사를 지내러 가지 않기로 했습니다.
가족끼리 새우를 구워먹으러 가요 : )
너무 즐겁습니다

재미있게 지내시고 오세요

Coin Marketplace

STEEM 0.24
TRX 0.08
JST 0.040
BTC 28995.80
ETH 1779.63
USDT 1.00
SBD 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