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무네. 운이 좋은 오늘

in #kr5 years ago (edited)

오늘은 새벽부터 참 운이 좋다.
아마 내가 자고 있는 동안에 밥을 짓듯이 누군가 운을 지어 놨나보다.

히히~
오늘 7월 18일은 이래저래 오나무에게 좋은 운을 선물해주기로 하늘이 작정하고 정해놓은 날 같은 생각이 든다. 뭐 하늘이 그 정도까지는 아니라고 해도 할 수는 없지만 어째뜬 난 오늘 많은 선물을 받았다.


하나. 코인 시장이 뭔가 좋은 신호를 보낸다.

어제 일찍 자서 그런지 새벽에 눈이 일찍 눈이 떠졌다.
그란님의 글을 보고 비코 그래프를 보니 눈이 휘둥그레 졌다.
어제가 얼마였지? 여튼 이 숫자는 아니었는데..

므흐흐흐.. 좋다.
숫자가 커지고 있다. 키도 부피도 모두~
좋다.

둘. 은행이 친절하다.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어야지 하고 차일피일 미루던 차에
어제 경영지원팀 동료로 부터 회사 거래 은행에 가서 만들면 수월할거라 말을 들었는데 마침 그 친구가 오늘부터 휴가라며 어제 서류를 다 준비해줬다. 게다가 방문할 은행과 담당 직원에게 미리 요청도 해놨단다.

우와~ 기다렸다는 듯이 모든 걸 준비해주고 날도 정해준다.
은행 업무나 숫자가 서툰 나에게는 정말 엄청난 지원군이다.
아닌 아니 귀인이지~

더 놀라운 건 예전에는 뭔가 서류를 제출하고 심사를 했던 것 같은데,,
아침에 방문해서 점심을 먹기 전에 뚝딱 통장이 개설이 되었다.
은행이 아니 친절한 직원이 몇가지 추가로 요청을 했지만 문제 될 것은 없었다.

난 스스로 착실한 국민이라서 아무도 말하지 않았어도 혼자서 좋아라 국민은행과 거래를 했었는데, 이 참에 참신한 신한 은행에게 많은 것을 맡겼다. 오랫동안 국민은행이 고생을 했으니 좀 쉬어라 하고 새내기 신한 은행에게 나의 온전한 거래를 다 맡겼다. 자동이체란 이름으로 그간 통장이 은행이 내가 기억도 하지 않은 많은 돈 거래를 하고 있었다는 것이 정말 새삼스러웠고 덕분에 내 머리는 원래의 기능을 조금씩 상실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봤다.

자동이체랑 경쟁할 생각은 아니지만 정신 차리고 살아야지!

어째든 부담스러웠던 통장도 만들고,
세금 우대가 되는 통장도 덤으로 만들고 이체 정리도 했다.
그 과정에서 오래된 통장을 없앴더니 은행 아저씨? 나보다 젊은데...
그 아저씨가 내게 17,060원 현금도 주었다. 이렇게 용돈도 준다~

우하하~ 운이 좋다.
기분이 좋다.

셋. 풍족한 점심을 먹다.

오전 은행 업무로 자리를 오래 비워서 점심시간으로 만회할까 하여 김밥 한줄을 달고 왔는데, 동료1이 김밥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사발면을 주었다. 그것도 물을 부어서..
감동에 겨워 사발면 뚜껑을 바라보는데 하얀 컵에 청량한 물을 담아 내 책상에 내려놓았다. 뭐야 뭐야..너무 고맙잖아.

동료1과 주거니 받거니 하며 은행이 친절하다 말을 하고 있는데..
식사하러 간 동료2가 전화를 걸어서 점심 어쩌시냐고 사다 드리겠다며 기쁨을 한바가지 부어주었다.

뭐야 얘네들~ 너무 고맙잖아. 기쁘잖아.
이러면 정말 너무 좋찮아~
고마워 ! 고마워!!

넷. 안경이 대기 중 이란다.

얼마전 남편오빠의 생일 선물로 안경점에 갔었다.
오빠의 안경을 맞추러 간거지만.. 나 역시 사심 가득한 맘으로 간거였다.
오빠 안경을 하고 나도 하고..

하하하~ 글을 쓰는 와중에도 기분이 좋다.

조금 아쉬운 건 지난 겨울부터 눈이 너무 침침하고 어두워서 병원에서 진단을 해보니 "노안"이라는 거다. 그래서 이번에 무거운 마음을 날려버리며 다촛점 렌즈로 맞췄다.

다촛점 렌즈라~
나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줄 신 문물인 거지. 나에게는 말이다.

어째든 다촛점 렌즈는 제작기간이 길어서 2주 정도 기다리란다.
그래서 기꺼이 기다리는 중 오늘 오후에 "띠옹" 문자가 왔다.

고객님 안경이 완성되었습니다.
편한시간에 방문주세요~감사합니다^^

우하하~
기다리던 안경이 완성되었다니 막..설렌다.
난 오늘이 편하다. 그래서 오늘 방문할꺼다.
좋다. 정말 좋다~

다섯. 동생의 책 선물이 도착하다.

얼마 전 스티밋에서 책 소개 글을 읽다가 당장 사야 겠다 싶어서 알라딘에 들어갔는데 때마침 동생에게서 책을 선물하겠으니 고르라고 연락이 왔다.
책 선물은 줄곧 내가 해왔는데 묘한 일이라 생각되어 내 것은 내가 산다고 했더니만 이번엔 꼭 선물해주고 싶단다.
아름다운 나의 동생~ 히히

꼭 선물을 주고 싶다고 하니 또 받아야지 하면서 냉콤 골랐다.
그 책이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 도착했다.

`약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방법'

어려서 부터도 그렇고 평소에도 약을 좋아하지 않아서 정말 왠만하면 약을 먹지 않는다. 그리고 병원도 잘 가지 않는데 책 제목이 뭔가 스릴있으면서도 나를 응원하는 책 같아서 읽어야겠다 싶었다.

약을 먹으면서 불안하거나 염려되어서 꺼려했던 것은 아니고
그냥 약이 먹기 싫어서 안 먹는 거다.

내가 아빠에게 맞은 적이 딱 한번 있는데.. 초등학교 2학년때쯤인 것 같다.
아파서 약을 먹였는데 내가 계속 뱉어내서 아빠가 내 뺨을 때렸다.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한다. 난 울면서 삼켰고 그 다음은 기억이 안난다.
그 일이 있은 몇일 뒤 엄마는 나를 데리고 옷을 사러 갔었고, 아빠가 때려서 미안해 한다고 말을 붙였다.
어린 맘이지만 아빠가 내가 미워서 때린게 아닌 걸 알고 있어서 그리 맘에 담아두지는 않았지만 많이 놀랐었다. 난 그때 사준 옷을 기억한다. 이뻐 ^^

아이고 아이고..오늘 삼천포 길게 가네~

여튼 약 먹기 싫어하는 나에게 딱 어울리는 책이다.
동생에게 감사를 표하며 쫄깃하게 읽어야 겠다.
책 좋아. 정말 좋아~



오늘이 너무 좋아서~
좋은 일이 한가득이라서 짧게 리스팅해야지 했는데
너무 좋은 나머지 촐랑촐랑 주절주절 많이도 써졌네.
모두 길게 읽으시느라고 고생 많으셨어요.
좋은 운이 사방으로 마구 마구 발사되니 염력으로 받으세요~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3주차 보상글추천, 1,2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3-1-2

3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오치님 감사합니다~.

오나무님의 긍정기운이 좋은 일을 끌어당기나봐요!!
저도 살포시 얻어갑니다^-^♡

^-^♡ 완전 이뿌네요~
좋은 일은 서로 나눠나눠 늘 기분좋게 지내요~ ^-^♡

이야~ 행운이 한꺼번에 몰려오는 건가요?ㅎㅎ
저도 행운 한 움큼 받아갑니다~

예전에 제 회사 선배가 좋은 일도 나쁜 일도 한꺼번에 온다고 하더라구요. 그때는 귀담에 듣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나니 '정말 그러네' 하고 되네일때가 있더라구요. 좋은 기운이 제 옆에 앉았나봐요. 재미있게 해줘서 계속있게 해야겠어요 ㅎㅎ
좋은 날 되세요. 감사합니다~

정말 좋은날이네요. 행복한날 되세요.

네 기분 좋은 날이예요. 오늘도 어제와 같이 좋아야겠어요.
웃으면 복이 온다니까 많이 웃으려구요.
덕분에 행복한 날이 되네요. 감사합니다.

감사하면서 사시네요. 읽고나니 저도 하루을 생각해보게하네요.
팔로우하고갑니다.

반갑습니다.
오늘도 어제만큼 더운가봐요. 마음만은 시원하게 개운하게 지내야겠어요. 방문 감사합니다.
아참, 덕분에 코다리 냉면 먹게 생겼어요. 도전하려구요~ ㅎㅎ

네 반갑습니다.자주뵈어요
맛있게드세요

오 완전 럭키한 날이네요~

기 받겠습니다..ㅎㅎㅎ

럭키짱이죠? 히히히...
좋은 기운 서로 돌려가면서 써요.
오늘도 좋은하루되세요. 감사합니다~

뭔가 술~~술~~~ 풀리는 살랑살랑 기분좋은 바람이 부는 날인거 같아요 읽어내려가며 같이 신이나고 기분 좋아지는 마력이 있는 글같아요! 저 염력 마구마구 받은거 맞죠?! ㅋㅋㅋ
안경이 매우 궁금해 지네요...안경포스트, 책 포스트 도 올라오나요? ㅋㅋ

좋은 기운을 받으셨군요. 다 기운들이 연결연결되어 점점 커질꺼예요.
그리고 안경..이미 사진 찍어놨어요. 올립니다~
책은 다 읽고서..
말씀 감사합니다.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이런 글은 기~~~~~~인게 좋습니다 ㅎㅎ
아 사발면 끓여서 주는 사람 너무 부럽네요.ㅋ

네. 사발면을 준다기에 총총거리며 받으러 갔더니 물을 부어서 갖다준답니다. 저 정말 감동으로 얼음되었잖아요. 거기에 물 한잔이라니...
글에는 쓰지도 않았지만, 그 친구가 도시락 반찬으로 싸온 김치도 많이 줬어요. 전 김치 완전 좋아하거든요.. 우하하~
계탄거 맞죠? 저도 자리에 사발면 몇개 구비해놔야겠어요.
때를 노리다가 짜잔하고 줘야겠어요~

우와~ 저도 이런 날이 필요해요~!!!^^;

자동이체랑 경쟁할 생각은 아니지만 정신 차리고 살아야지!

이 문장 맘에 듭니다~ㅋ

정말 성실하고 꼼꼼한 자동이체씨..
이런 친구들이 많아서 제 머리가 펑펑 노나봅니다.
그래도 내 자리를 놓칠 수는 없죠 ^^

감사한 일이 많으셨네요. 글에서 좋은 기운이 물씬 풍기니, 다 읽고 난 후엔 에너지를 얻은 기분입니다.

네~ 감사한 일이 정말 많아요.
저도 너무 즐겁고 기뻐서 함께 하고 싶어서 호둘갑을 떨며 글을 썼어요. 과했으면 슬쩍 째려보셔도 되요..제가 철이 없어 막 이래요^^
바쁘신 중에 이리 글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많은게 좋아지고 있네요 ㅎㅎ

네 좋아지고 있어요.
pill 님의 좋아지고 있다는 말은 좋다는 말보다 더 좋네요~
감사드려요.

감사한 일도 많았지만 오나무님이 긍정적이셔서 감사함으로 느껴지는게 아닐까 싶어요:)

하루가 저를 위해 선물을 준비한 것 같은 날 있잖아요. 그런 날이여서 그랬어요 ㅎㅎ~
말씀 감사합니다.

보는 내내 제가 다 행복해집니다. 행운의 날이 아니라 행운 주간 되셔요..

덕분인가봐요. 어쩐지 오늘도 운이 좋더라구요~
매일매일 웃고 즐거운 날 되세요.
감사합니다.

코인 시장이 좋아지니 정말 기분이 좋아지는 거 같아요 ㅎㅎㅎ 일희일비해서는 안될 텐데요 ^^

점점 더 좋아질 것 같아요.
매일 조금씩 더 기분 좋아지는 걸로 해요. ^^

어제 좋은 하루를 보내셨군요^^
일이 줄줄이 일사천리로 수월하게 진행되는가하면 장애요인이라 생각했던 것들이 너무 쉽게 해결되는 날이 간혹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럴 땐 정말 피곤한 줄 모르고 즐거이 흘러가는 하루같아요ㅎㅎ

저도 어제는 코인도 올라줬고, 주식시장이 너무나 안좋은 데도 제 보유종목들은 꿋꿋하게 잘 버텨준데다, 친구가 참치먹자고 집으로 초대를 해서 친구들 몇몇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죠^^
저도 어제 참 좋았습니다ㅎㅎ

오나무님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셨기를~

오늘도 좋치만 어젠 정말 입꼬리 승천이었어요.
히히히~ 모두 모두 즐거운 시간이었으면 좋겠네요.
sonie님도 오늘도 좋은하루요~

하루하루 감사하는 습관을 잃어버린지 오래되어서 어떻게 보내고 있는지도 잘 모를 정도로 지나가고 있는데, 오나무님 글을 보고 조금 반성을 했어요 ㅎㅎㅎ

라바고님은 자연과 여행을 사랑하는게 이미 감사의 표현인데 뭘 더 하실려구요 ^^. 반성은 지나가다 흘려버리시길 바래요~

오마니께서 크고 심각한 병에 걸리셨군요. 어떡하죠.


happy virus

하하하~ 정말 오래간만에 이 노래를 들어요.
몇번 가본적도 없는 롤러스케이트장도 생각이 났어요. 하하하..
근데 뮤비가 정말 너무 웃긴거 아녜요? 일하다가 빵터졌어요.
피터님 감사요~

행복 물씬, 좋은 일 가득한 이쁜 일상이네요~ ㅎㅎㅎㅎ

이런 날 있잖아요. 하늘이 선물주는 날이요~

Coin Marketplace

STEEM 0.23
TRX 0.06
JST 0.028
BTC 23428.15
ETH 1679.18
USDT 1.00
SBD 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