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즐

in kr •  14 days ago  (edited)

너무나 말라 살 좀 찌라고 했던 그는 이제 직장인 십년차 스트레스에 내 소원대로 뱃살이 두둑한 어엿한 남자가 되었고,

특별한 목표 없이 그저 남들이 하는대로 시험을 준비하고 유학을 가고 그 여정에서 내가 남보다 부족하다고 나를 탓하고, 사랑을 알게 해준 그에게서 또 상처를 받았던,

여드름 가득하고 통통했던, 큰 귀걸이를 귀에 걸고 멜빵치마를 입었던 나는 이제 배가 부를대로 불러오른 두 아이의 엄마가 되었고,

그토록 미워했던 시어머니는 이제 흰머리와 주름이 가득해지셔서 가끔은 안쓰럽게 보이기도 하고,

그 시절 그토록 외로워하고 괴로워했던 나의 엄마는 이제는 모든 것을 다 용서하고 잊어버리고 싶어하시는 듯 종종 웃음의 이모티콘을 보내신다.

시간은 우리를 변하게 했고,
그 시간들 속에서 우리는 아프기도, 슬프도록 아름답기도 했다.

다시는 그 시절로 똑같이 재연할 수는 없지만
아픈 추억이든, 슬프도록 아름다운 추억이든 모두 나의 기억 속에 남아 나를 항상 웃음 짓게 할 것이다.

돌이켜보면 아팠던 기억도, 방황했던 시간도
모두가 지금의 나를 만들어준 소중한 나의 인생이었다.

앞으로 나에게 삶이 얼마나 남았는지 알 수 없지만
다가오는 모든 것이 사실은 나를 한조각 한조각 맞추어가는 퍼즐 조각임을.

그것이 다 맞춰져야지만 나는 내가 어떠한 그림을 갖고 태어난 인간인지 알 수 있음을.

맞추어 가는 그 과정을 즐기길 바래본다.

우리는 희미하게 웃으며 눈을 감는 그 날,
비로소 우리가 어떤 그림을 갖고 태어났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한조각 한조각 나를 맞추어가는 그 과정은
가끔은 고뇌로 가득 차 있으나
흥미롭고도 흥미롭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그것이 다 맞춰져야지만 나는 내가 어떠한 그림을 갖고 태어난 인간인지 알 수 있음을.

'사주팔자', '운명'.... 이런 막연하거나 믿기 힘든 말보다 '퍼즐'로 풀어낸 이 한 문장이 !!!!!!!!!!!!!!!!!!!!!!!!!!!!!

사주팔자 ㅎㅎㅎㅎㅎㅎㅎㅎ

Good post sister @megaspore
I like.

@megaspore님 역시 멋진 인생을 살고 계시는군요.

시간은 확실히 사람들을 좀 더 유하게 변하게 하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