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땅질’ 대마왕 짓을 언제나 멈출지 ~ 캄보디아 🇰🇭 사흘째

in kr •  last year  (edited)

지난해 가을 GYA, 짠타(Chantha) 센터장이 ‘유소년 축구단을 만들어 보고싶다’ 고 연락 해왔을때, 막연한 노파심으로 염려를 했었습니다.

45139888-59F9-436E-A6D7-84E6D13CD95E.jpeg

말이 ‘막연한 노파심?’ 이지, 그거 필시 노땅질이었습니다. 일상에서 수시로 나타내던 나름 이해심 많은, 누구보다 ‘씬세대’ 감각 좀 있다는 그 ‘쎄련’됨은 어디로 말아먹고, 기회 있을때마다 노땅질을 부렸싸니~ 아이고 참~!!!

잠시, 아주 잠시 만가지 생각을 엮었습니다.

물론 그때는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인연이나 국가대표 감독(사실 지금도, 언제부터 감독으로 부임했는지 아직 모릅니다)인지도 알지 못했거니와 요새처럼 캄푸치아 반도가 이렇게 쎈 축구붐이 불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고작 제가 생각할 수 있는 거라곤,

  • 하라는 공부는 열심히 할 생각 안하고,
  • 시키라는 영어는 안 가르치고 무슨?
  •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데 .......,

그러다 불과 반나절도 안돼 후회하기 시작했더랍니다.
교실 뒤로 논으로 사용하던 공터를 돋궈 운동장을 만들면서, 방과후 오갈데 없는 학생들이 맘껏 뛰어놀 그럴 곳을 만들겠다고 다짐하면서 돌을 골라내고 땅을 고른지 얼마나 됐다고 까맣게 까마귀 고기를 먹었으니 어쩌든 참 한심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44924E72-F68F-44A8-84A1-7AA4B174D4A2.jpeg

우리의 짠타 센터장님!
통화 중에 왠지 싸하게 흐르던 기류를 느꼈던지, 아님 뚱한 말투를 이해했던지 마음이 불편했던가 반나절 지나 전화를 하니, 조금 염려스럽게 전화를 받았더랬습니다.
이어 바로,

‘우선 GYA 축구단 만드는 거 동의한다’ 라는 답이 떨어지자 마자 "thank you~!" 연발하며 수선을 떨어 바로 물었습니다.

  • 혹시, 축구 지도자가 있는가?
  • 축구공이라도 준비는 했는가?
  • 축구단을 지원하는 학생들은 있는가?! 를 묻고,

혹여라도 규칙적인 훈련 계획이 있느냐?
부모들의 반응은 어떠냐 등등.......이것저것 계속 물었고,

대답은 ‘축구공은 GYA 학생들이 준비해 왔다’ ‘축구 지도자는 당연히 없고, 훈련도 우리끼리 해야한다’ ‘지원자가 생각보다 많다’ ‘부모들은 혹시 비용이 들까 염려한다’ 등등등

4C234009-4C38-4F68-B30F-B1AE4C60D36F.jpeg

D201BA44-451E-4C7E-994F-1F98C2F790C7.jpeg

잘 나가다 한마디 덧붙인다고 겨우 꺼내 한 말
(차라리 말을 말것을~!!)

언제나 이 나이값을 털어낼수 있을지 참 부족이 끊임없이 넘쳐 납니다. 이 넘의 노땅질 ????

‘축구 한다고 공부를 게을리 하게하면 안된다’
에라잇 ~~~~~!!!!


축구 한다고 절대 공부 게을리 않고,
축구도 잘 하면서 공부도 열심히 하는데,
그렇게 잘 하는데 .......,

오늘 캄보디아 정부 청소년부 인정 ‘영어검정인증기관’을 통해 시험을 치뤘습니다. 61명 중 대부분의 축구선수가 당당히 시험을 치뤘고, 선수단 중 4명이나 GYA assistance 교사로 활동하고 있었습니다.

C508B5CD-DF74-4CDA-BD74-5B2C42EFCD7F.jpeg

CEAAA14D-2E9D-4E83-8ACE-E0413C1F4735.jpeg

614ABC0B-F12B-4968-B1B6-3101C61329C1.jpeg

하루를 또 훌쩍 뛰어 넘습니다.
같이 날아온 로이님은 하루 더 캄보디아를 공부?하고, 저만 이 밤에 다시 서울로 날아갑니다.

BFC2B0CC-DFED-4CB6-AD15-77A585A90D67.jpe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사진속에 태극기를 보니 마음이 찡하네요
좋은일을 많이 하시는 군요.. 훌륭하십니다.

노파心 이었던 건가요...
그러고 보니 저도 아직 어린나이인데도 아이들에게 주변사람들에게 말하는걸 보면
흔히 말하는 '꼰대질'을 하고 있는 모습이 보여서 놀라곤 합니다.
이게 자연스럽게 쓰게 되더라구요... 이제 도착 하셨으려나요~ 한국은 미세먼지가 엄청납니다.~ 마스크 꼭 구입해서 쓰고 다니셔요~

ㅋㅋㅋ 노땅질이라뇨.. 이렇게 잡아주는 사람 한명은 있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조심해서 오세요~ ^^
축구단이 잘 활성화되고 좋은 지도자도 나타났으면 좋겠습니다.

·

그렇지 않아도 노땅인데,
게다가 하는 짓마다 노땅질이니,
하고 나서 혼자 실망하고 ㅠㅠ
잘 지내시지요?
인터넷 사정이 여의치 않아,
기회될 때 마다 포스팅 한다는게 이리 되었어요~^^

·
·

ㅎㅎ 저야 뭐 애들 키우면서 지내죠.
전 좋습니다. 어떻게 되어가나... 궁금해하고 있었는데...
로이최님은 놔두고 오셨군요? ㅎㅎ
몸살은 좀 괜찮아지셨는지요?

·
·
·

속을 끓여 열이 좀 올라서 잠시 놀랐어요.
비상약으로 잘 다스려 견뎠어요.
관심과 응원 감사드려요~^^

누구나 엔터테인먼트가 필요합니다. 그 중 스포츠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있는 좋은 장소입니다. 어서.

P_20180112_110133_BOK.jpg


P_20180112_110327_BOK.jpg

멋지시네요 정말.
제나이 스물아홉인데요..
저도 후엔 이런 멋진 삶을 살고싶습니다.
자라나는 꿈나무들에게 도움이 되고싶어요.
노땅이라뇨.. 진짜 멋진분이시네요.

oh no exam time but look like cool

멋지시네요^^ 누군그는 해야한다면 노땅이라도 되야지요~

05132.jpg

아이들한텐 몸을 움직이는것도 두뇌활동에 도움이 되니 공부도 더 열심히 할거라 믿어요 ^^ 많은 아이들에게 스트레스도 풀고 쉼이 될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네요 ^^

몸과 마음이 튼튼한 바탕이되어 더 훌륭한 어른으로 성장할것같네요!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다시 서울로~ 엑티비티하십니다^^

정말 멋지십니다 !!
축구단이 생겨서 저도 기분 좋아요.
며칠 안돼서 다시 서울로 귀국하시고 정말 바쁜 나날을 살고 계십니다.

멋지십니다. 지난 을왕리에서 잠깐이나마 뵙고. 그 다음부터 한번 뵈서 그런지 더욱 자주 찾아뵙고 포스팅을 정독하면서. "아 내가 만나뵈었던 분이, 세상을 이롭게 하는 가치있는 것을 진심으로 나누는 분이시구나."를 깨닫게 됩니다.
그러면서 만나뵈었을 소중한 시간에 더 많은 대화를 나눌껄이란 후회가 듭니다.
로이님이 참 부럽습니다. 저의 고사리능력이나마 도움이 될까, 나도 가치있는 일을 나누는 일에 동참할 수 있을까 진지하게 고민하게 됩니다.

  ·  last year (edited)

감동......눈물 날것 같아요

등돌리고 찍은 사진
시험보는 아이들 다 찡한 감동입니다
얼마나 뿌듯 하실지
노땅이니까 노땅질은 당연한거고 ㅎㅎ
수고 많으셨네요

근디 오늘 몇번째 보팅이래요?
눈물 쏙 빼면어 풀봇 입니다 ㅋㅋㅋ

·

공항이어요! 이제 뱅기 타면,
서울 가면 ~~~ 정신줄 놓고 일해야 해서,
느낌 그대로 남기고 뱅기 타려구욤~^^

ㅎㅎ 한국의 60~70년대 학교 축구단들이 처음 등장하기 시작하던 시기가 떠오르네요. 그때도 학부모들은 공부나 할 것이지, 왜 축구부를 만들어가지고 애들 공부못하게 만드냐고 난리를 치던 사연들이 많았지요.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고 들은 것 같습니다
운동도 공부도 열심히...
홧팅입니다~!!

정말 좋은 일들을 하고 계신분들이 많네요. 멀리서나마 응원합니다.
보팅누르고 관심갖겠습니다.

님은 언제나 희망입니다.

뭔가를 시도할 때 철저한 계획과 준비 그리고 예산등이 다 갖춰져 있으면 너무나 좋죠! 하지만 그걸 다 갖출려면 그 사업은 진행할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단 축구공 하나만 있으면 붐이 조성되고 그 뒤로 첨에 계획했던 것들을 하나씩 채워나가는 방식이 이런 일엔 더 적합하리라 봅니다. 축구 유니폼, 지도자, 커리큘럼등은 차차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유소년 축구팀을 만들고 운영하면서 느낀 점입니다. 그냥 공 하나 ,축구에 열정을 가진 사람만 있으면 됩니다. 물론 잔디나 인조잔디는 필요없고 맨땅으로도 충분합니다. 물은 잘 준비를 해야죠.

캄보디아 자전거타고 유적지를 돌아보며 사진작품 만드는 게 제 꿈입니다.

아...가치 있는 것을 나누는 것은 망설이지 않겠습니다..저 역시 그러겠습니다.! 감동의 팔로우하고 가겠습니다. 후후..약소하지만 보팅도 받아주십쇼! 자주 들리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