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 마음이 하는 말.

in #kr2 years ago (edited)

KakaoTalk_Moim_5UTmBnBpiNZ6qb8XN70nt58dpZOU6Z.jpg


bitter - sweet

2  0  1  8














이 글은 일기도, 일상글도 아닌 그냥 마음을 풀어놓은 글이 될 것 같다.
가끔씩 이런글을 쓰고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쉽사리 용기나지않았다. 잠시 잠깐의 서툰 생각과 말도 그대로 저장되어버리는 이 공간에 미성숙한 글을 도저히 쓸수가 없었다.

스팀잇을 좀더 즐기다보면 좋아지겠지라고 생각했던 적도 있었지만 더 심해지기만 할 뿐이다. 그러다보니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어느날 부터 깊숙한 내마음은 저멀리 접어둔채 포스팅을 하기 시작했던 것 같다. 마치 사회생활에서의 인간관계처럼 -

어떤 순간순간에는 나름 나이 먹은 어른으로 비춰지길 바라면서도 나의 생각이 한참이나 한정적이고 고립되어 있다는 생각이 드는 글을 읽다보면 어찌나 겸손해지는지 .


그래도 여전히 마음속 한켠에는 이런생각이 자리잡고있다.














결국, 사람이란 다 비슷비슷한게 아닐까 .

사람때문에 울고, 사람 덕분에 웃는다는거 -



나는 나의 우울한 단면을 보이기 싫은마음에 우울한 마음이 들때는 글을 쓸 생각도 하지 않았고 그러다보니 나도 내가 부러워지는 일상글이 수두룩해졌다.

다만 이런 글들이 수두룩해진 이유는 위의 이유 뿐만은 아니다.

.
.

나의 작년 겨울은 유난히도 추웠다. 살갖이 찢어질 것 처럼.. 마음은 그보다 더 많이 추웠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후 맞이하는 겨울이란 그렇게 추울수가 없었다. 다시는 볼 수 없다는 것에만 모든 신경이 집중되어 아리고 아프고 추웠다. 숨쉬기 어려울만큼.

세상에 태어나 가장 많은 눈물을 쏟았던 해, 가장 괴로웠던 순간들 -

그 이후 잠시라도 내 마음의 안식처로 삼은 이 곳이 그래서 내겐 좀 더 각별한 곳이다.
돌아보니 모든걸 감추어두고 행복해보이는 모습일지라도
이 기록들 조차 없었다면 암흑같은 생각들로 뒤덮여 있을지 모를 시간들이다.

슬픈감정이나 외로움은 기가막히게도 생각의 빈자리를 꿰차고 들어 바쁘게 살지 않으면 쉽사리 떨쳐 낼 수가 없었는데 그 와중에 잠시나마 웃으며 즐거울 수 있었던 이 곳. (결국 슬픔에서 도망쳐 온 곳이기도 하지만..)

내게 그만큼 각별한 이곳에서 많은 논란들이 일어나고 서로 상처 받는 모습이 안타깝다. 누군가에게 상처를 준다는 건 뜨거운 돌을 던지는 것과 마찬가지라 더 마음이 아프다.

그럴때마다 글을 올리기가 어렵다. 마음껏 위로조차 할 수 없을 땐 정말 힘들다. 애써 위로라고 전한 말이 힘이 되지 않을까봐 섣부른 판단을 불러일으킬까봐 조심스럽다.
슬픔을 꺼내어 비춘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일인지 알기에 쉬울리가 없다.

.
.

내가 가장 힘들때 가장 힘이 되었던 한마디가 있었다.
그리고 지금 힘든 상황에 놓여있는 분에게 이 말을 전하고 싶다.

버텨줘서 고맙다고.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었지만 그렇게 못했던 적이 참 많아요. 글을 읽으며 나도 좀 더 솔직해지고 싶다고 생각을 많이 했음에도 그 마음을 전하지 못해 이렇게 돌리고 돌려 전합니다. 용기가 부족해 마음으로나마 응원합니다.



Editorial Design by @kyunga
Sort:  

라라여신님 보고 싶어요!

20180708_230727.jpg

라지형 보고싶다아아ㅏㅏㅏ아ㅏㅏ

20180708_230808.jpg

라라찡 보고시포~~~~~~

20180708_230831.jpg

뿅♡

이 형 센스보소.........

ㅋㅋ 나 좀 괜찮았어?

Loading...

사실 자세한 글이 없는 일상의 사진과 글은 (이곳을 딱히 지칭하는 것은 아닙니다. 어느 SNS에서든) 그냥 좀 흘려 보게 됩니다.

꼭 절절한 사연이 있는 글이 진심이라고도 생각지 않고, 행복한 글이 가짜라고도 생각지 않지만, 일단 일상 자체만에 대한 글의 경우, 그냥 글쓴이가 정말 하고 싶은 말들은 아니란 생각을 하게 돼요.

라라님이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들이 최근에, 이 글 이전에도, 약간씩 보이는 것 같단 생각을 얼핏 했었죠. 현재 아픔이 있는 그분에게 와닿는 위로가 되겠네요...고마워요. 그리고 정말로 즐거운 나날 되세요!

라라님.(@lalaflor) 제가 할 말을 다크 제이미가 다 해버렸습니다. 정말로 즐거운 나날 되세요!

은비카비님, 얹혀 가시는군요.

저도 상당히 힘들때 이곳에 들어왔죠.

영혼없이 활동하려고 했지만 어쩌다보니 정을 붙이게 되었고, 정말 힘들때 저에게 힘이 되기도 했죠.

저 또한 솔직해지고 싶지만 두려움이 앞서서 섯불리 이야기를 못하겠네요....

진짜 힘들때는 어떤 위로도 들리지 않는 것 같아요.
그런 말이 들릴 정도로 어느 정도 수습이 되지 않으면...
스팀잇은 사람들이 만들어 가는 공간이다 보니 살아 숨쉬는 공간 같습니다.
짝사랑 같기도 하네요.
혼자 화내고 좋아하고 서운해 하고 그리고 다시 돌아오고...
비 오는 대로~ 그런대로~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며칠동안 스팀잇에 잘 안들어와서 이제서야 덧글을 답니다.

SNS에서는 언제나 행복한 모습만 보여주고 싶지만 실제 인생은 다들 가슴속에 슬프거나 답답한 사연들을 감추고 있지요.

아픈 상처는 시간만이 치료해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시간의 치료를 받으려면, 끈질기게 버텨야겠죠.

우리를 버티게 해주는 누군가의 위로 한 마디가 그 사람을 살릴 수도 있는것 같습니다.

누군가의 아픔에 내 경험과 아픔을 내보이며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만큼 깊은 공감을 주는 방법은 없는 것 같아요. 위로가 필요한 이들에게 위로가 장맛비처럼 뿌려지길 기대해봅니다.

글만 읽고 답글을 못 썼다가 이제야 여유가 생겼네요.
많은 논란이 있지만 이 것도 그냥 어느덧 시간이 흘러가는데로 흘러가겠죠. 물론 마음의 상처는 남겠지만요. 저도 그런 글 볼 때마다 조심스러워지는 것은 어쩔 수 없더라구요.

글을 쓰면서 받는 위로.. 이 글을 쓰시면서 자신에게 많은 위로가 되셨길 바래요. 저도 참 힘든 겨울을 보내고.. 징징글도 참 많이 썼는데.ㅎㅎ
전 그걸 못참아서 막 끄적거렸었거든요.ㅎ 여행기에도 잔뜩 묻어나고.
그러면서 제가 바뀌는 것도 많이 느꼈던지라..
라라님도 맘에 있는 이야기 많이 풀어내시고 덜어내시고 나눠주시길 바래요.
참 스팀잇이란 곳 어렵죠? 어쩔 때는 이렇게 글쓰기가 말걸기가 공감하고 위로해주기가 어려운 곳이 없는 거 같아요.
그래도 라라님 배너에 있는

일상을 나눠요 :)

이 말처럼 좋은 일이든 힘든 일이든 같이 나눠요~~ ^^

저 같은 경우 다른 SNS를 하던 당시 우울한 이야기를 전혀 못 올렸어요. 거기선 모두가 실제로 아는 사람이었고, 저의 그 마음을 아무에게나 드러내고 싶지 않았거든요. 그리고 왠지 우울함을 내비칠 수록, 사람들이 저를 그냥 우울한 존재로 인식할 것만 같은 두려움도 있었어요. 그러다보니 재미있었던 일상, 여행 위주로만 사진을 올렸는데 어느 새 가면을 쓰고 연극을 한다는 생각이 들어 모두 그만둬버렸습니다.

이 곳의 장점 중 하나는 익명성에 의해 숨을 수 있다는 점인 것 같아요. 우울한 감정, 힘든 마음을 어느정도는 내비칠 수 있더라구요. 그런점에서.. 실명을 걸고 호소하시는 그분, 잘 버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음...
저도 작년 겨울.. 참 죽을 만큼 힘든 시기였는데.. (비슷한 시기라 공감되네요..(별걸다 공감..;;))

저는 그 힘든시기를 스팀잇에 더 집중했던 시기이기도 하고요..

죽고싶을 만큼의 마음이랑은 다르게 스팀잇에선 맑고 밝은척을 많이 했었는데 그게 그런식으로 또 위안이 되더라고요..

라라님의 슬픔과 힘듦도 이곳에서 반이상으로 나눌 수 있는 곳이길 바랑 뿐입니다~^^
물론 좋은 것(글과 스티미언님들) 보며 말이죠~

늦은 밤 째깍째깍 시계소리가 한번 귀에 들어오면 그 소리로 인해 잠을 청하기 어려운 적이 있습니다.
그 소리를 듣지 않는 방법은 다른 소리를 들으면서 잠을 청하는 것 밖에 없더라구요.
마음 속에 드는 우울한 감정은 없앨려고 하면 없어지지 않는 듯 합니다.
행복한 것으로 채워나가면서 우울한 감정이 틈타질 않길~ 그런 나날들이 되길 바래요~

라라님의 밝고 따스하던 글 뒤에..
그런 슬픔과 우울함이 숨어있는 줄 몰랐어요..
그런 속내를 여기다 표현하는것도
대단한 용기..
아마 라라님을 응원하는 분들이 많을거에요^^
힘내요.. 라라님..~

화사한 봄날 같은 라라님~ 오늘은 겨울이네요!!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는건 엄청난 슬픔을 안겨주죠!
이곳이 마음의 안식처가 되주었다니 다행이네요...
따뜻해 보이는 스팀잇이지만 이곳도 사람들이 모인곳이기에 작은 세상이라고 봐야겠죠! 그렇기에 논란도 분쟁도 일어 날수 있구요~
서로가 더 따뜻한 스팀잇을 위해 노력하는 방법밖엔 없을듯 하네요^^
가끔은 자신의 아픔도 털어놓고, 기쁨도 함께 할 수 있는 곳!!
스팀잇이 라라님께 그런 곳이 되길 바래봅니다!

지금까지 봐왔던 글에서는 그런 내용이 없어 몰랐는데 아픔이 있으시군요.
현실에서는 얼굴만 봐도 상대방의 상태를 알수가 있는데 온라인에서 표현을
하지 않는다면 파악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네요.
여기서는 상처받지 마시고 항상 행복함만 얻으실수 있도록 응원하겠습니다.^^

라라님 정말로 마음에 있는 말을 모두 털어놓을 수 있는 사람은, (상대가 누구든 어떤 공간이든 어떤 방식으로든 간에), 없습니다. 사람들은 타인의 거짓말을 싫어합니다. 무언가를 숨기는 모습도 좋아하지 않죠. 누군가 기만의 몸짓을 하면 사실을 들추기 위해서 애를 씁니다. 하지만 제가 알기로 라라님에게 누구도 그런 마음을 가지지 않습니다. 그와 비슷한 것도 가지지 않죠. 라라님이 사랑스러워서입니다. 그리고 남을 대하는 조심스러운 말씨와 태도때문에 타인들도 라라님을 그렇게 대합니다. 더 많은 것을 털어놓고 싶다면 오늘처럼 글을 적어보시면 됩니다. 망설여지면 망설이시면 됩니다. 스팀잇의 사람들이든 실제 지인들이든 라라님의 망설임까지 사랑하고 있습니다.

라라님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셨네요.항상 밝기만 하신 줄 알았는데.....저도 누군가를 응원하고 위로해 줄 수있는 사람으로 변해가야 겠어요.

항상 밝은 포스팅만 하셔서 그런 아픔을 겪으셨는지 몰랐네요
역시 보이는 모습이 전부는 아니군요
주변에도 항상 웃고 있지만 내면에는 아픔을 겪고있는 지인은 없는지 다시한번 챙겨봐야 겠네요
라라님 화이팅~~!!!

많은 분들이 여러가지 이유로 힘들어할 때 스팀잇에서 위로받는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스팀잇도 현실의 인간관계 마냥 가면을 쓴다면 내 마음 이야기할 곳이 없어질 것 같아요. 라라님을 좋아하는 많은 분들이 있어요. 힘내세요!!!

원래 사람이 칭찬을 잘 못하는 만큼 위로도 잘 못하죠. 내가 더 마음이 아파져서 위로하다가 괜히 어설퍼 질까봐 그런게 아닐까요.
그래도 표현하는 편이 조금은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정말 공감되는 이야기입니다. 아까 잠깐 읽고 지금 다시 읽어도 사람 마음은 다 비슷비슷한것 같다는 생각이여요. 많은 분들이 걱정해준 만큼 잘 해결되리라 생각해요! 모두모두 화이팅해야겠습니다.

흠.... 사람마다 힘든일 겪을때마다 이겨내는 방법은 다르다고 생각해요...
라라님이 위로하고 싶으신 분이 어떤상황인지는 모르겠지만 행복한 분이시네요...
사람 살아가는세상에 꼬일때도 있고 꼬인 매듭을 어찌 풀어가야 하는지는
본인의 선택 이겠지요..
그 분이 지혜롭게 풀어 나가셔서 라라님도 편해지시길 바래 봅니다.

고통도 시련도 아픔도 ..... 살면서 필요한 과정 아닐까 해요...
그러면서 더 성숙하게 영글어 가겠죠! 힘내세요^^

비가 오면 사람을 좀 우울하게 만들긴 하지요. 해뜰날이 있으면 우울한 날도 있어야지요. 햇빛을 받는 이상 사람은 그림자가 생기는법, 그림자가 없다면, 글탐

라라 귀신

ps. 사랑은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는 법입니다.

크~, 캬~
(피터아재 자뻑/ 하림의 위 자뻑 포즈를 상상하삼)

타인에게 자신의 진짜 속마음을 전달하는 건 원래 쉽지 않은 일이지만 가상 공간에서는 더욱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좋은 일들도 안좋은 일들도 종종 생기고 서로 뒤섞여 가는 스팀잇을 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네요.

나도 내가 부러워지는 일상글

돌이켜보니 저도 그런 글들을 적었던 것 같네요... 하지만 그런 글들 또한 내 일상의 일부였기에 쓸 수 있었어요. 극히 찰나의 순간들이었긴 하지만 ...^^ 그래서 그 글들을 쓰면서 '아, 내가 이때 이런 좋은 기운을 받았고, 이렇게 즐거웠구나' 라고 깨닫게 된 적도 있었어요 ㅎㅎ 잠시나마 웃고, 즐거워지는 글을 쓸 수 있어서 좋지 않았나요? :)

슬픔을 쏟아낸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건 다행이에요.
그것이 일기가 되었든, 오래 사귄 친구가 되었든, 나만의 소소한 취미가 되었든 말이지요.
우리에게 주어진 행복과 슬픔을 잘 다루는 것이 진짜 인생을 살아내는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 스스로가 남들보다 혹은 남들만큼,
진솔한 소통을 위해서 그 진솔함이란 감정까지
가공해내고 있다는 기분도 가끔 들긴 합니다.

솔직하게 감정을 드러내는 것 자체가 어색한 사람이라 여기서도 어렵네요.

상어다!! 상어가 나타났다아아아아아아!!!
'ㅡ' 크아아아아앙!!
어서 상어들이 라라님을 다시 스팀잇으로 좀 물어오길ㅎㅎㅎ
언제 돌아오시려나아아아앙?? 'ㅡ' ??

누구나 아품은 정도에 차이가 있을뿐 다안고 살아가지요!!
그러게 죽을것갖고 모든걸 다일어버리고 나면 한동안 내가 아닌.
그어떤 작은 돌맹이 같은 우리네 인생 그래도 살고 이래도 살고.
살아지는게 인생이 아닌가 합니다

하늘이 시리도록 푸른 날입니다.
라라님 옆에서 저도 같이 외치고 싶네요..

라라님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글을 쓰시고 조금이라도 편안해지셨으면 좋겠네요.

우리 모두 토닥토닥...

버텨줘서 고맙다고.. 그 말이 가장 큰 위로가 되는 것 같아요.
오늘도 버텨내야하는 일들이 많은 사람들에게 이 말이 날아가 닿기를..

속마음을 털어 놓는 다는 건 쉬운일이 아니지만 한번 시작되면
그보다 더 편할 수 없어요.
여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걱정해주고 공감해 주는 것만 봐도
라라님은 잘 살아 오신거에요 ;D

'버텨줘서 고맙다',,, 이 말을 곱씹어보니까, 아주 애절함이 묻어나는 말이네요.

누구에게 위로의 글이 되길 바랍니다.
따스한 마음이 전달 될 것 같아요.

좋은일 축하는 쉬운데 힘든일은 위로가 되고 싶어도 정말 멈칫 하게 되더라구요. 스팀잇에서 그래도 웃었다니 다행이예요^^

이런글을 읽으면서 읽는 사람도 마음의 위안(?) 정리? 이런것들이 되는 것 같아서 좋네요^^

어느선까지 나의 마음을 보여주느냐가 관건 같아요. 정말 마음 깊은곳의 나의 창피한 부분까지는 힘들기에 그렇죠. 위로 또한 조심스러울수 밖에 없지만 받아들이는 입장에선 그걸 알면서도 고마운게 사실 아닐까요? 칭찬과 위로는 아끼지 않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받아들이는 사람도 진심은 알거라 믿습니다. 비가 와서 꿉꿉하지만 마음만은 상쾌해지는 하루 되세요~

바로앞에 닥친 슬픔은 다른것을 보이지 않게 하더라구요...

2014년 저도 사랑하는 분을 먼곳으로 보내드렸는데 아무것도 못 해본거 같고 이별의 준비도 안된채 그렇게 슬픔을 맞이한 적이 있답니다.

시간이 약이라도 늘 한켠에 그리움으로 남아있게 되더라구요.

하루하루 행복하다 되새기며 살아가려고 노력합니다.

라라님도 행복이 늘 되새겨지시길 바랍니다~

다 맘속한켠에 뭍어두고 사는거죠. 추억이 될때쯤 꺼내서 그때 조금 우울하고 맙시다.

마음이 하는 말, 제목부터 내용까지 다 좋아요.!
응원합니다 :)

사진이 참 좋습니다. 글도 좋고요...
비오는 날 어울리는 글을 읽은 기분이 드네요~

라라님 스팀잇에서 조금이나마 힘을 얻어가신 것 같네요. 누구나 힘들고 아플 때가 있지요. 서로에게 에너지가 되고 위로가 되는 스팀잇이 계속되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라라님을 처음 알게 된 것이 @sintai 님의 사진공모전이었을 거예요. 너도나도 화려하고 이국적인 풍경사진을 올릴 때, 라라님이 수줍은 듯, 담담한 듯 올리신 일상 사진이 참 좋아서 저는 라라님께 (제일 먼저!) 투표를 했었지요 :)

그 이후로도 틈틈히 라라님을 지켜보며 쭉 응원해오고 있어요. 그럴 줄 알았지만, 라라님을 알아보고 찾아주시는 분들이 늘어나면서.. 제가 아니어도 되겠다는 생각에 최근에는 자주 찾아뵙지 못했네요. 이 글도 읽기만 하고는 뒤늦게 다시 찾아와 댓글을 답니다.

라라님의 이야기를 들려줘서 고마워요.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으나 마음으로 라라님을 많이 아끼고 있답니다 :)

토닥토닥..

라라님 글을 3-4개 정도 읽은 것 같은데, 오늘 글이 제일 와닿네요 ..

헉..
2019년도 카렌다인줄...ㅋ

인생은
웃으며 살다가 울고 마는 것
만나려 태어나
헤어짐으로 끝나고
혼자 울고 태어나
여러 사람을 울리고 떠나는
우리들의 이야기...
용혜원님의 인생중에서---

힘들때 들어주는 사람만 있어도 답은 얻은것보다 더 많은 위로가 되는거 같아요 라라님^^
버텨줘서 고맙다! 본인을 사랑하고 봐주는 사람이 한명이라도 있다면 삶은 살만하다고 생각도ㅎ 라라님 언제나 즐겁고 행복하게 화이팅!!!

와.. 에세이집 보는 것 같습니다.
버텨줘서 고맙다고
라는 말 생각 다시 하게되네요

말없이 같이 있어주는 사람들도 있다는 것을 모두 아셨으면 좋겠어요

상처는 아물고 시간은 흐르고 누군가,무언가를 만나 새롭게 시작하고...
힘이 되어줄 그 어떤 것들로 부터 이겨낼 수 있는 용기가 생기는 거겠죠.
힘든 상황에 있는 분들이 주위의 응원속에서 잘 견디고 극복해 나가길
기도해 봅니다.

그런 엄청난 고통이 있었다는 사실에 놀라고, 많은 분들이 다들 공감하며 마음아파하고 위로하고 있다는 사실에 더 놀랍니다 모두모두 맘아픈일 없이 잘 지나가기를 바래요

몹시 가슴 시린 어느 해 겨울
전 딱 한 편의 시를 썼습니다. 그런데...

가끔 그 시를 읽으며 실- 실- 웃고있군요.
벼텨줘서 고맙기도 하고요.

xxnoaxx님이 lalaflor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xxnoaxx님의 노아 50살(?) 명성도 기념 그림 이벤트 당첨자

...써오!

krwhale은 봇으라 제외
그래서
ioioioioi
ljunml
lalaflor첫 번째 주사위애서 당첨대셔써오!
꺄아ㅏㅏ아아ㅏㅏ

ioioioioi
중복이라 제외해써오! 앗 첫번째 주사...

cowboybebop님이 lalaflor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lalaflor님의 #123. 마음이 하는 말.

라라님.(lalaflor) 제가 할 말을 다크 제이미가 다 해버렸습니다. 정말로 즐거운 나날 되세요!

헛 사진은 본인이신가요?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겨울은 참으로 추운 겨울이셨군요. 버텨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버티고 있습니다.

대문 부자되고 5일이나 포스팅 안하면 반칙임!

tailcock님이 lalaflor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tailcock님의 드디어 스팀이 상승하네요.~~~~~유후!~~

대문 사진은 사실은 lalaflor님 대문이벤트 만드려고 하다가 포기한 작품이네요.

라라님~
자주 좀 놀러오세요~ ㅋㅋㅋ

floridasnail님이 lalaflor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floridasnail님의 [이벤트? 프로젝트?] 미국오면 꼭 연락해~~! 6탄 (스팀파워도 드디어 돌아왔습니다~)

... 보내드렸었습니다.
  1. happadai 님
  2. aiyren 님
  3. lalaflor님
  4. crawfish37 님
지난 달에 한국에 가서 세번의 밋업을 하고 오...

boddhisattva님이 lalaflor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boddhisattva님의 TOP 200 effective Steemit curators who are actively support newcomers (with reputation below 55) for the last week (2018.06.25-2018.07.01)

...tyle="text-align:left">181 lalaflor/td> 59 <td style="text-al...

uksama님이 lalaflor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uksama님의 수국이 수국수국

...ma입니다.
요즘 수국이 만개했더군요. 거제도에도 수국 포인트가 몇 곳 있는데 함께 보시죠ㅎ(꽃 좋아하는 lalaflor드루와드루와~)
  1. 양화마을 파란대문 집
말 그대로 양화마을에 있는 파란대...

좋은 글과 사진 덕분에 많은분들이 기분좋아지셨을거같습니다
lalaflor님도 일주일 화이팅하시고 즐겁게 보내세요:]

라라님 요즘 사진 화보네요~~~~~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오늘 컴백 글 먼저 보고 왔어요.
안아주고 싶다.. 토닥토닥.


다시 와서 좋네요. 라라랜드 라라짱!

Coin Marketplace

STEEM 0.15
TRX 0.03
JST 0.026
BTC 13197.45
ETH 385.81
USDT 1.00
SBD 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