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essay] 과거를 앓는 남녀의 편지, 「금수」

in kr •  2 years ago  (edited)

추억2.jpg

 돌이키고 싶은 사랑과 추억 하나쯤 없는 사람이 있을까요.
우리는, 둘 중 한 사람의 잘못으로, 때론 누군가의 잘못도 아니었지만 이별해 왔습니다. 이별과 함께, 추억은 내밀한 기록관에 들어갑니다.

나의 잘못이나 실수로 각별한 사랑을 잃었을 경우, 후회와 회한은 더 깊고 무겁습니다. 기록관에 들어간 추억들은 때론 힘이 되지만, 어떤 때는 비수가 되어 가슴을 깊이 찔러 들어옵니다.

‘그때 내가 그렇게만 안했더라면…’ 하는 탄식은 예상치 못한 순간에 불쑥 솟구칩니다.

「금수」(2016. 미야모토 테루)의 주인공인 남녀는 지금은 이혼한 예전 부부입니다. 그들은 자기 자신에 대해, 그리고 서로에 대해 후회와 원망을 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남자가 외도했고, 불륜의 상대가 남자를 칼로 찌르고 자살하면서 외도가 밝혀집니다. 남자는 큰 충격과 부상을 입은 상태로 어떤 변명도 하지 않고 부인을 떠나보냅니다. 여자는 남편이 사죄나 변명을 하길 바랐지만, 그런 말을 듣지 못하고 그를 떠납니다. 배신감에 휩싸인 그녀에게 남편에 대한 마음이 남아 있다는 건 그 당시 고려할 수 없는 일이었습니다.

헤어진 지 몇 년 후, 그들은 우연히 어느 산 케이블카 안에서 재회하고, 그때부터 몇 번의 긴 편지를 주고받게 됩니다. 그들은 과거의 후회와 원망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과거의 이별과 상실이 아직도 그들을 옭죄고 있었으며 현재를 좀 먹고 있었던 것입니다.

편지.jpg

이 이야기에서 저는, 누구나가 가질 법한 사랑의 추억과, 후회의 전형을 느꼈고, 주인공이 과거를 떠올리며 안타까움에 휩싸일 때, 나 역시 나의 후회와 과거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저는 과거에 내가 행한 어떤 일이 내 삶의 일부를, 혹은 전체의 축을 무너뜨렸다고 생각했습니다. 내 행동이 지금 내가 간간이 느끼는 불행을 잉태시켰다고 말입니다. 무너진 집터에 사는 사람처럼 완전히 무너질까 불안해하며, 반쯤은 될 대로 되라는 심정으로 나 자신을 방치해오기도 했습니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거가 지금의 내게 영향을 끼치고 날 망가뜨리고 있다면, 지금 하는 행동들도 미래의 내게 영향을 주지 않을까, 하고.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반쯤은 불행한 상태로 살 것이 아니라, 무너진 집터를 보수하고 미래의 나를 위한 일을 지금 해야 하지 않을까. 다시 말해, 과거가 나를 망가뜨렸다고 믿는다면, 미래의 내 삶이 지금 내 행동에 달렸다고 믿는 것이 합리적인 판단이겠지요.

“과거 같은 건 이제 어쩔 도리가 없는, 지나간 일에 지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엄연히 과거는 살아 있어 오늘의 자신을 만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과거와 미래 사이에 ‘지금’이 끼여 있다는 것을 저도, 당신도 완전히 잊고 있었던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미야모토테루, 「금수」 중

크리스마스를 맞으면서 저마다 다른 생각을 하겠지요. 크리스마스를 생각하면 혹시 내 실수로, 혹은 내가 더 붙잡지 않아서 떠나간 사랑이 생각난다면, 이제 더 이상 자신을 괴롭히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 책의 저자 미야모토 테루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작가 중 한 명입니다. <환상의 빛>, <흙탕물 강>, <반딧불 강> 등의 작품을 썼습니다. 특히 <환상의 빛>은 일본의 거장 영화 감독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데뷔작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크리스마스의 축복이 모두에게 있기를 소망합니다!

금수.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ongratulations @kyslmate, this post is the ninth most rewarded post (based on pending payouts) in the last 12 hours written by a Newbie account holder (accounts that hold between 0.01 and 0.1 Mega Vests). The total number of posts by newbie account holders during this period was 2658 and the total pending payments to posts in this category was $1803.84. To see the full list of highest paid posts across all accounts categories, click here.

If you do not wish to receive these messages in future, please reply stop to this comment.

Thank you!^^

  ·  2 years ago (edited)

종종 이런 상상을 해봐요. ("베르나르베르베르의 "잠"의 주인공처럼)
"나라고 인식하고 있는 2017년의 내가 4년전 그 때의 나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4년전의 나는 그 조언을 받아들이고 달라질 수 있을까?"
답은 늘 같더라구요. 달라지지 않아요.
후회 또는 회한이라는 감정이 느껴질때면 이미 내린 결론을 되새기게됩니다.
"그 때의 나는 그게 최선이었어"
회한의 시기에 있던 나를 지금보면 부족해보이지만 그런 나를 이해하고 안아줄 수 있는 유일한 존재는 그 시간의 터널을 지나온 지금 이순간의 나일 뿐이더라구요.
지금의 나라면 그 때 그런 선택 혹은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을테지만 어쩌겠어요. 그 시절이 있어서 이런 생각을 하는 지금의 내가 있는것이고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은 안타깝게 여기며 나를 이해하고 안아주는 것.
그리고 그 때의 나처럼 지금도 최선이라 여기며 오늘을 살아가는 것.
그것이 지금을 살아가는 제 삶의 방식이 되었네요.
행복하냐구요? 이렇게 kyslmate님 글에 댓글을 남기는 이 시간이 즐겁네요! 즐거운 순간순간의 점을 찍으며 살아가다보면 시간이라는 마법이 선으로 행복임을 일깨워주지 않을까요?
뭐 꼭 행복이 아니어도 괜찮지만요 :)
그래서 전 과거, 미래보단 지금 이순간 현재에 한표 던집니다!
마음가는대로 편안히 글 남겨주세요. kyslmate팬으로서 즐기고 싶네요!

때로는, 영화 어바웃타임의 주인공처럼 과거의 어느 순간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하고 상상해봅니다. 돌아갈 수 있다면 많은 실수를 걸러낼 수 있겠지만, 현실은 그게 불가능하니 ryuie님 말씀처럼 현재의 내가 과거의 나를 안아주는 것이 지금을 살아가는 최선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을 남기며 행복을 느끼신다니, 필시 글쓰기를 좋아하시는 분일테고, 님이 편안히 쓴 글도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기대하겠습니다ㅎ 팬이라는 말씀에 황송하면서도 기분이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나라고 인식하고 있는 2017년의 내가 4년전 그 때의 나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4년전의 나는 그 조언을 받아들이고 달라질 수 있을까?"
답은 늘 같더라구요. 달라지지 않아요.

저라면 '나라고 인식하고 있는' 까지라면 달라질지도 모른다고 생각하지만, 일단 불가능하니까요. 그건 제쳐두고 사실은 우리가 모든 곳에서 충분한 조언을 이미 듣고 있죠. 언제나 그보다 더 많은 조언을 들은 채로 행동하고 있지는 않을 것입니다. 내가 바뀔 준비가 되어있다면, 지나가는 뉴스의 누군가의 소식만으로도 바뀔 수 있겠죠.

“과거 같은 건 이제 어쩔 도리가 없는, 지나간 일에 지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엄연히 과거는 살아 있어 오늘의 자신을 만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과거와 미래 사이에 ‘지금’이 끼여 있다는 것을 저도, 당신도 완전히 잊고 있었던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미야모토테루, 「금수」 중

글은 바쁜 세상에서 잠시 쉬어 돌아보게끔 하는거 같네요 ..정말 좋은글입니다. 미래의 나에게 지금의 과거가 보탬이 되도록 해야겠단 생각이 들어요 잘 읽고 갑니다

제가 전달하고자 하는, 같은 의미를 건져 올리신 것 같습니다^^ 참 좋은 구절이죠? 도움이 되었길 바랍니다. 자주 뵈어요~~ㅎ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줄리안님, 항상 좋은 격려 감사합니다^^

책 속의 구절이 너무 마음에 와닿습니다.
좋은 책 이야기 감사드려요!

네 책을 읽으시면 더 빠져들 거예요. 책에서 또다른 의미를 건져내실 거예요^^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포스팅이네요!!ㅎㅎ 잘읽었습니다!! 팔로우도했어요~ 자주들릴게요!!

  ·  2 years ago (edited)

네 감사합니다^^ 메리크리스마스!! 저도 팔로우
했어요. 자주 뵈어요ㅎ

처음 오신 것 같네요~ 저도 시작한지 얼마 안됬습니다!! 소통하며 지내요~! 그리고 좋은 글 감사합니다! 글 솜씨가....아주..좋으시네요! 부럽습니다!

네 이제 3일 됐습니다.ㅎ 반갑습니다! 글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 뵙도록 해요! ^^

Congratulations @kyslmate!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got a First Reply
Award for the number of comments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By upvoting this notification, you can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how here!

Thank you!

그저 내가 믿고 있는걸 바탕으로
앞으로 나아가려고 합니다.

과거가 아무리 화려하고 그리워 한들
돌이킬 수 없고 돌아가고 싶지도 않기에....

과거를 회상하는 과정에서 분명히 좋은 방향으로만 기억에
남게되는 점도 없지 않아 있다고 생각하기도 하거든요...

잘 보고 갑니다.

네 맞습니다. 과거를 생각할 때 후회와 안도감은 공존하는 것 같습니다.^^
신도자님의 말씀처럼 나중을 위해서 현재에 믿고 있는 바를 실천하며 앞으로 전진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이제야 봐서 답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ㅎ

지금의 제가 밉던 곱던
지금까지의 제가 행했던 결과이지요.

그런데 이번에는 웬지 ky님께 농을 걸어보고 싶은 생각이 불쑥불쑥 드는걸까요?
책 제목의 금수가. . 금수만도 . .라는 생각이 자꾸드는게
주인공인 아내쪽의 오빠나 된듯함이
바람피면 저는. . 죽거든요 ㅎㅎ tip!

저도 농을 좋아합니다.ㅋ 저 또한 첨 이 책의 제목을 보고, 그 '금수'를 떠올렸습니다. 금수만도 못한 인간들이 나오는 이야기인줄.. 아름다운 수를 놓는다는 의미를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아직도 금수금수하면 호랑이 얼굴, 곰 얼굴이 떠오릅니다.ㅎ
바람 피시려면 큰 용기가 필요하시겠군요! ㅋ

Hi @kyslmate! You have received 0.1 SBD tip + 0.02 SBD @tipU from @sochul :)

Check out new tipuvote! feature :)

저도 금수를 너무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리뷰 곧 올릴거에요. 저와는 다른 시각, 같은 견지... 이렇게 다른 분의 리뷰를 읽게되니 너무 행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