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d / Life] 홈슐랭의 죽마고우 이야기 (feat.그녀를 위한 50분 아침 생일상 !)

in #kr5 years ago (edited)

[20171228 l 요리하는 여행가 홈슐랭 @homechelin]



얼마 전-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를 하면서
제 10년지기 죽마와 이 낯선 서울 땅에서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 )
올 해가 되어서야 10년만에 처음으로 서로의
생일을 챙겨주게 되었네요!

10년 전이었지요. 펜을 들고다니지 않아 매일매일
제 펜을 빌려가던, 근데 또 잊지않고 늘 고스란히
그 펜을 돌려주던.. 미운 구석이 하나도 없던 제 짝꿍.

제가 유럽으로 이민을 가면서 1년에 한 번,
몇 년만에 한 번- 그렇게 얼굴을 보고 살다가
SNS를 하지 않던 이 친구 때문에 연락이 끊겨
애를 먹기도 수차례- 연락하는 게 이리 어려워서야..
지칠법도 하거늘 이 친구의 소식은 죽어도 꼭
듣고 살아야겠더라구요.
그렇게 저는 죽마의 온 가족에게 전화해 죽마의 바뀐
연락처를 거침없이 묻던 그런 낭랑 18세였던 것 같아요 : )

"내가 있는 곳에 꼭! 와! 겁내지 말고 꼭 와!"
그렇게 스물 한 살이 되던 해,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유럽땅을 밟은 죽마와 프라하에서 조우하게 됩니다!
3년 반만의 한국 방문 때 죽마의 부모님을 설득하러 갔었거든요.

"우리는 금방 만나게 될거야-"
유럽 여행을 시작으로 또다른 세계에 발걸음을 내딛은 제 친구는
이듬해 캐나다로 어학연수를 떠나게 된답니다.

말에는 힘이 있다고 하지요. 전 그렇게 믿어요-^^
말하는대로- 그녀를 다시 만나러 이번엔 제가
파리에서 토론토로 떠납니다-
어마무시한 캐나다의 겨울을 알지 못한 채
저는 그렇게 3주간의 캐나다-뉴욕 여행에서
인생 추위를 마주하게 되었지요 (!)

여행을 떠나면 다들 그렇게 싸운다고 해요.
여행에서도,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저희는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답니다.
서로가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을
그 누구보다 잘 알긴 하지만.. 때로는 서로가 좋아하는 것을
위해 양보하기도 하고, 배려하면서 그렇게
열 친구 부럽지않게 서로 챙겨주며 지내고 있어요.
같이 살게된 지금도 마찬가지로요-



매일 얼굴을 보고 사는데도 뭐 그리 할말이 많은지!
재잘재잘 수다를 떨다보면 2-3시는 기본이랍니다.

죽마의 생일만을 위해 프랑스에서부터 공수해온
2017년 프랑스 보졸레누보 와인을 00시 00분에 개봉-
그렇게 그녀의 생일은 시작되었어요!




서로 일정이 바빠서- 아침 한 끼라도 따뜻하게 꼭 하고파서
잠을 반납하고 서둘러 아침상을 준비합니다.
마침 제 친언니까지 있으니 말이에요~^^

눈곱도 떼지 않은 채로 주꾸미를 박박 닦아내는 나란 뇨자!(ㅋㅋ)
시간이 없으니 후다닥 후다닥~.~
끓는 물에 살랑 데쳐주고요-





먹기 좋게 잘라 아끼는 접시에 초장과 함께 담아주었답니다.
새콤달콤한 초무침을 하고 싶었는데.. 시간 부족 ㅠㅠ





떡갈비도 직접 치댈 수 있었으면 좋았으련만..
시간 부족으로 냉장고에 잠자고 있는 그 떡갈비를(?)
노릇노릇 구워 샐러드용으로 준비하구요 : )





강식당을 보며 한 주 전부터 노래를 부르던 돈까스
바삭바삭하게 튀겨주고~^^
(아침부터 과하다 생각했지만.. 생...생일상이잖아요~^^)





강쉐프스럽게 화이트루 (저는 브라운루로)를 만들어
화제의 그 돈까스 소스도 고스란히 끓여냅니다-
밀가루/버터/케첩/소금/후추/간장,식초 약간으로
충분히 만들 수 있어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요리왕 비룡 못지 않게
샐러드야채와, 양배추 샐러드까지 준비해
후다닥 접시에 담아냅니다!





죽마의 어무니 찬스로
맛난 전라도 김장김치와, 시원한 동치미는
바로 준비가 되었네요 : )





앗! 뭐가 빠졌다구요?

미역국
이 역시도 어무니 찬스~ㅎㅎㅎ
소고기와 미역을 넣고 후루룩 먹을 수 있도록
푹~ 끓여 보내주신 거 있죠?
그리하여 이 상일상을 50분만에 차려낼 수 있었던 것입니다 (!)





조금 더 정갈하게-
조금 더 상다리가 부러지게 차려내고 싶었는데
제게 주어진 50분이란 시간동안 해낼 수 있었던
최대치의 능력을 모두 발휘했으니.. 아쉽지만
맛있게 먹고 배 똥똥~두들기는걸로~^^

제가 아프고나니 이번엔 죽마가 많이 아파서
응급실도 다녀오고.. 한차례 병치례를 했거든요.
새해엔 둘 다 아프지 말고, 건강히,
지금처럼 서로 이렇게 의지하며
씩씩하고 야무지게 서울살이 해내길 소망해봅니다 : )

Happy Birthday to you, my best friend!











스티미언 여러분의
따뜻한 덧글/업보팅/팔로우는 언제나 힘이됩니다 : )


[Ourselves 캠페인]
셀프보팅을 하지 않고 글을 올리시고
ourselves 테그를 달아 주시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긴 젓가락으로 서로 먹여주는 천국이 이뤄지지 않을까요?

<= 참여하실 분은 위 문장을 글 하단에 꼭 넣어주세요~

この記事はセルフボーディングを行いません。良い記事をもっと応援出来、スティミットコミュニティの更なる発展の為 @homechelinはourselves タグキャンペーンを応援しています。

This article does not do self-voting. @homechelin supports the ourselves tag campaign for further developpement of the Steemit community.

Sort:  

맛깔스런 음식도 친구사이도 부럽네요ㅎ

Hii @homechelin your post is so good..help me.
@emonnaim01

Please, give me a little bit, I have not eaten

Wkwkwkwkwkw

홈슐랭님 한편의 짧은 영화를 보는 듯 했어요...
새해에는 두분 모두 행복하시고 좋은 일만 가득하세요 ♡

wow... it looking so delicious...
absolutely mouth watering dishes...

upvoted and followed...!!!!

친구분을 위한 정성이 여기서도 느껴지네요. ^^

감동적인네요. :)

어쩌면 끊길 수도 있었던 인연. 그 인연을 끊을 다시 붙잡아 현재까지 함게해 온 두 분 정말 부럽고 멋지세요.

제게도 그런 친구가 있었거든요. 서로 너무 다르지만 단 한 번도 싸움은 커녕 죽이 너무 잘 맞았던 그런 친구가요. 근데 저는 이 친구가 캐나다로 이민을 가면서 그 인연의 끊을 놓쳤어요.

친구분 생일 축하드린다고 대신 전해주세요!
앞으로는 뭔가 보낼 것이 있다면 두 명분으로 보내드려야겠네요. :)

운명이 서로를 갈라놓아도(?) 절대 놓칠 수 없었던 친구..아침부터 쭈꾸미를 닦고 돈까스를 튀겨내는(소스까지!) 열정..ㅎㅎㅎ 홈슐랭님이 얼마나 친구분을 사랑하시는지가 느껴지는 글, 그리고 생일상이네요. 제 생일상도 아닌데 혼자 감동받고 있습니다 ㅜㅜ

어머... 슐랭이에게 이렇게 애뜻한 죽마고우가 있었다니 ㅎㅎ
서로 있는 해외를 왔다갔다 하며 만나고 끝엔 이렇게 같이사는..
이런 해피엔딩이 또 있을까...
(남자자친구였다면 결혼각...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도 슐랭이랑 슐랭이친구처럼 잘맞는 15년된 친구 있는데
오늘따라 그친구가 참 보곱네 ㅎㅎㅎ

음식 솜씨가 좋으신듯 하네요~~ 서로 챙겨 주시는 분이 계시니 참 좋아 보입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멋진 글 잘보았습니다. 정성과 사랑을 실천하시는 모습니 공감이 됩니다. 저도 가족을 위해 요리해보려합니다..

저랑 .. 친구 해주시겠어요?ㅋㅋㅋㅋ
말씀대로 서로가 배려하지 않는다면 지속될 수 없는 관계일 것 같은데 서로를 생각해주는 친구를, 평생을 함께 할 친구를 만나신 것 같아요^^
부러울 정도로 아름다운 우정입니다^^

홈슐랭님 정성에 친구분이 감동의 눈물로 아침밥을 드셨을 듯...
원래 학교 선생님이나 아이들도 반 바뀌면 몸앓이를 한번씩 한다던데... 두분도 그런 앓이 아닐까요? 서로 몸이 맞춰가는 시간이 필요한거죠. ^^

멋진 우정이에요. 나이가 들수록 누군가에게 음식을 해준다는 게 얼마나 큰 수고와 정성이 들어가는 일인가 깨닫게 됩니다.

친구가 너무 행복했겠어요. 역시 오랜 친구는 변함이 없죠. 외국살다보면 sns 같은 걸 사용하지 않는 친구랑 종종 연락이 끊길때가 있는거 같아요. 서로 번호 바뀌고 이사가고 하면~~

그래도 예전에 국제전화카드 사서 전화하던 때에 비하면 요즘은 외국에 있어도 무료통화까지 가능하니 얼마나 좋은지 ㅎㅎ

쓰고보니 전화카드얘기는 너무 옛날 사람같네요 ㅋㅋㅋ

정말 두 분 인연이신가봐요.
나의 진정한 소울메이트가 단 한명이라도 있다는것만으로 세상이 따뜻하게 느껴지는듯해요^^

잘 지내시죠 홈슐랭님.ㅎㅎ
제가 요즘 정신이 없어서 댓글도 변변히 못달고 있네요.ㅜㅜ
날도 추운데 두분 다 아프지 마시고 건강한 새해 맞이 하시길요!!

뭐시여. 돈가스에 저런 소스를?? 허허, 저도 돈가스 자주 튀겨먹긴 하지만 저 소스는 한번도 못 봤는데 이거, 기록해둬야 겠네요. 저는 시판소스에 약간의 과 양파를 넣고 졸여서 돈가스에 부어먹는데 그것도 맛이 무지 좋아요.

슐랭님에게 좋은 사람의 기운이 느껴져요 뿜뿜........!!!!!

와~~두 분의 우정 넘나 멋져요~^^
따뜻한 포스팅이네요!헤헷

두 분의 우정이 아름답습니다.
모두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홈슐랭님과 친구분 너무 아름답네요. 서로 양보하고 배려하며 우정을 키우시는 모습 너무 보기 좋아요. ^^
쭈꾸미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ㅋㅋ 돈까스까지에 미역국까지~
친구분 생일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홈슐랭님~ 행복하고 아름다운 새해 되세요 ^^
친구분도 홈슐랭님도 아프지 마시고 건강한 새해 되시기를 바랍니다. :)

헐 저두 저런 친구 하나 있었으면..ㅎㅎ
친구분은 정말 평생 기억에 남는 생일이 되겠네요.ㅎㅎ
두분 다 너무 부럽.^^ 두분 다 새해 복많이 받으시구 건강하세요~~~~

쭈꾸미숙회~^^
친구를 위해 부지런히 움직이신 홈슐랭님 마음이 멋지네요.

Coin Marketplace

STEEM 0.27
TRX 0.07
JST 0.033
BTC 23391.41
ETH 1845.19
USDT 1.00
SBD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