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줌마 주저리] 모든 것이 내 탓이오!

in kr •  4 months ago

2018년 상반기 나에게 있었던 일들, 둘째 임신 좋은 소식도 있지만, 나를 힘들고 어렵게 하는 일들이 연이어 발생한다. 죽을 만큼 힘든 일들은 아니지만 나의 인내심을 테스트 하는 것 같은 느낌이다.

둘째 임신초기를 무사히 지나 보내고 한숨 쉬려던 참, 암'이라는 무서운 넘이 내 몸안에 잠복하고 있었다. 다행이도 암 초기 발견했기에 완치가 가능 하다고 하니 마음을 달래며 평화로운 일상으로 컴백했다. (말로 표현하고 글로 정리하니 큰 일 아닌 것 처럼 보이지만, 솔직히 그때 내 심정은 날 벼락 맞은 듯 아무런 감각 조차 없었다.)

간만에 되찾은 평범한 일상도 뒤로하고 낙상으로 다리뼈 골절 진단 받은 아들, 일직부터 찾아온 대구의 무더운 날씨! 다리 깁스하고 누워있으려니 아이도 힘들고 임신 7개월이된 내 몸도 힘들고...덤으로 큰아들(남편)도 요즘 들어 자주 아프다고 들어 눕고, 내 어깨 무겁게 느껴져 보기엔 살면서 처음인 것 같다. 올해 들어 절반을 이렇게 흘러보낸다.

아들내미가 4주동안 다리에 깁스하고 있다가 5주차 되어서야 프리덤을 만나는 날, 기분좋게 무더운 여름을 보내고자 아들과 트니트니를 신청한다.

그런데 웬 일이고! 7월의 어느날 남편님이 밤중에 갑자기 비명을 지르며 온몸을 떨더니 방 바닥에 움쿠리고 누워 일어 못 난다. 어디가 불편한지 정확한 자아 진단은 어려운 상태, 일단 복통이 심하고 오한 들어 보이니 진통제로 진정 시킨다. 아침에 동네 의원을 찾아 진료 받고 혈액 태스트, 위 내시경, 시티 찰영까지 받은 후 수액을 맞아야 복통을 이완 시킬 수 있다고 얘기하니 일단 수액 치료부터 받았다. 그때 1차 의료진의 진단은 신경성 위장염과 동시에 역류성 식도염이라 진단했다. 여튼, 1차 의료진이 진료 봐준 대로 수액을 맞고 처방 받은 약을 들고 집으로 돌아온다. 위장약을 복용하면 괜찮을 것 같아 보여서 약을 하루 3번 복용하며 보내고 있는데... 아파왔던 복통이 또 다시 재발 한다. 전에 갔던 동네 의원 다시 찾아 간다. 의사는 저번과 똑 같은 이야기를 반복하며 수액 치료를 받으라고 한다. 동시에 스트레스와 피로에 도움되는 영양제 수액을 맞으라고 권유한다.

8만원 넘는 영양제와 복통에 도움되는 수액을 맞고, 처방 받은 약을 들고 찝찝한 마음으로 집에 온다. 남편이 하는 말, 영양제 효과인가 조금 괜찮은 것 같다고 말한다. 의원에서 수액 맞은 후 3일 동안 무탈없이 보낸다 생각했었는데... 헉! 7월 9일 새벽, 남편이 또 같은 증상으로 전 보다 강도 높은 통증과 동시에 심한 증세를 보이고 있어 택시를 불러 3차 병원인 대학병원 응급센터에 찾아 간다.

새벽시간, 콜택시 도착하는 동안 잠자는 아이를 깨워 휴대용 유모차에 앉혀 놓고, 방 바닦에 굴러 가는 남편을 겨우 일켜 세워 택시 타러 내려간다. 사실 택시 부르기 전에 119를 불렸다가 취소했다. 타이트한 주머니 사정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응급차 불러 응급 검사받고 치료 받을 생각을 해보니 앞이 깜깜하다. 일단, 죽을 상황은 아니라 판단되어 택시 타고 응급센터에 갔다.

응급센터는 늘 바쁘다. 새벽시간 임에도 응급센터 접수 후 오랫동안 찾는 의사나 간호사가 없다. 환자가 겉으로 보기엔 블리딩 없고 멀쩡해 보이니 기다리는 건 당연 하다는 듯! 간호사가 남편에게 다가와 혈액을 뽑아간다. 그리고 한참후엔 소변을 받으라고 지시한다. 지칠 정도로 몇시간을 목 마르게 기다린다. 아이도 잠들고 남편도 지쳐있고 임신 6개월 넘는 임산부 내 몸은 땅으로 내려가는 느낌이다.

새벽을 응급센터에 무한정 기다림을 보내고 출근시간 지내서야 CT 찰영과 X-ray, 위 내시경 검사를 진행한다. 환자의 보호자가 동행해야 하는데 유아동반에 임산부 보호자라 방사능 때문에 환자와 같이 갈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 중증환자분들은 CT 찰영이나 이동 시 주변에 도움미 붙혀 놓으시던데, 남편에게는 보호자가 도움미 역활을 하라고 밀어 붙인다. 데스크에 찾아가 담당 의사분 만나 내 상황을 컴플레인 했더니 바로 수정해 주신다. 이렇게 하루 종일 응급센터에서 수액을 맞으며 저녁즘 되어서야 남편의 최종 진단이 내려져 수술을 바로 받아야 하는 환자라고 말씀해주신다.

최종진단 질병명 '급성 담낭염,담석'(주상병)과 동시에 '총담관 결석을 동반한 급성 담관염'(부상병)까지 겹쳐져 두 차례의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한다. 일단, 2년 가까이 환자가 이런 병을 앓고 있었다는 자체를 모르고 괴로운 고통을 참아가며 버텨 왔다니 죽을 만큼 고통스럽고 아팠기에 살려달라 몸부림 쳤는데 동네의원 진료를 믿고 시간만 보내다 병만 키워 놓은 후 큰 병원에 가서야 환자의 상태를 정확이 판단하고 최종진단 ,질병명을 명확하게 찾아 낼수 있었다니 참! 어이없고 무능하단 생각이 든다...

이젠, 수술 받고 치료 받을 일만 남았으니 응급센터에서 수술 받을 시간과 입원치료 예약을 기다라고 있었지만, 언럭키! 병원을 옮겨야 한다는 의사의 말씀! 이유는 수술 담당 의사분들 교육 나가셔서 1주 동안 대처 할 수있는 수술 의사가 없어 다른 병원으로 이송해야 바로 수술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이송하는 상대 병원엔 미리 연락되여 있는 상태므로 여기 응급센터에 퇴원수속 마치면 응급차로 바로 이송 한다고 한다. (응급치료비 : 438,140원, 말그대로 폭탄이다.)

전날 새벽부터 꼬박 25시간 대학병원 응급센터에 헤메다 또 다른 새벽을 새로운 병원 응급센터로 옮겨왔다. 미리 환자 개인정보와 질병상태 전달받은 상태 여서 도착 후 바로 쾌적한 응급실 배드로 환자를 안내한다. 수술 시간은 오전시간, 담당의 나오면 바로 수술을 진행한단다. 그런데 정확한 시간대를 모른다고 말한다. 수술시간을 대략 얘기해 달라고 했는데 보호자가 환자와 24시간 같이 있을거 아니냐고 묻는다. 보호자에게 이렇게 질문한 간호사분 잘 못은 아니지만, 헉!!! 25시간 해도 해도 너무하다...

내가 지치고 쓰러지는 건 괜찮은데 전 날 새벽부터 데리고 나온 아들내미가 종일 제대로 먹지도 자지도 못하고 유모차에 같혀 앉아 보냈고 나도 지칠 때로 지친 상태! 목청에 단 냄새 올라 올 정도로 고달프게 보낸 25시간. 담당 간호사에게 환자의 보호자 상황을 얘기하고 의사에게도 전달 후 수술시작 한 시간 전 보호자에게 바로 연락준다는 답변을 받고 나와 23개월된 아들은 택시 타고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나의 2018년 상반기 스토리는 2부 작으로 나눠 1부는 여기서 마치고 2부는 다음 포스팅으로 남겨야겠다.)

jmtb6ypv3z.jpg
photo taken by @kaliju

Lives Life Simply - @hannaju
See you in the Next Post, Thank you
For reading my post until the end.
(ღ˘⌣˘ღ)귀한시간 찾아주셔 감사합니다!(ღ˘⌣˘ღ)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너무 힘든 일이 한꺼번에...
한나쥬님 남편 건강 꼭 빨리 회복되시고 본인도 잘 챙기시길 바래요.
임신중에 아무것도 안해도 힘이 드는데
엄마노릇에 남편 병간호에 집안 살림에...
힘내고 화이팅입니다!

·

스타준호님 안녕하세요!
건강히 잘 지내고 계셨습니까, 정말 오랜만에 뵙습니다.


힘들다고 하면 더 힘들고 무너질 것 같아
억지로 힘들지 않은 척을 하고 있는데 ...
긍정적인 마인드를 유지하는 편이 태아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어 최선을 다하려고 웃어 봅니다.^^

제 친구가 저에게 하는말이, 올해 제 나이가 삼재라고
많이 주의해야 된다고 했었는데... 믿지는 않지만
부정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현재 제 상황을 보면^^

이 또한 지나가면 별 것 아니였다고 기억하고 추억 할 날을
생각하면서 긍정의 힘으로 웃으면서 이겨내고 있습니다.

서프라이즈 하게 찾아주셔 방가웠습니다.
준호님 오늘 하루도 좋은하루 되시구요,
늘 건강 챙기셔야 됩니다.

그것은 아름다운 그림이다! @kaliju

·

Thank you .

안녕하세요!
제가 처음 스팀이 시작했을 때 사진을 잘 찍으신 분으로 기억됩니다. 피드글을 읽다가 프로필 사진을 보고 금새 알아볼 수 있었네요. 임신이란 축복과 여러가지 일들이 많이 있으셨네요.
그래도 남편분 변명 확인되어 수술하면 괜찮을 것이고, 아드님도 깁스 풀면 낳을 수 있는 것이니 한나님 몸이 홀몸이 아니니 올여름 혹독한 폭염과 여러가지 일들로 심신이 많이 힘드시겠어요.
엄마는 강하니까 조금만 더 힘 내세요. 앞으로는 행복한 일 만 가득하실 겁니다^~^

·

@autokjk70님 저 기억해 주시는 것 만으로도 고마운데
힘되는 댓글까지 남겨주셔 감사합니다.
엄마니까 초심일치 않고 힘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어머나 정말 몸고생 마음고생 심하셨겠어요. 지금은 괜찮으신거죠 ??
제 남편도 저와 결혼전이 담석이 크게 있어서 제거하는 수술을 했었어요. 꽤 오랫동안 방치된 상태에 소화도 잘 안돼서 입도 짧고 그랬었데요. 수술후에도 2주 정도 누워만 있었을만큼 아프고 힘든 수술이었다는데 한나님은 어린 아들에 임신하신 몸으로 남편분을 돌보셔야 했으니 많이 힘드셧겠어요. 몸관리 잘 하시구 님편분도 얼른 쾌차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라나님 안녕하신가요. 잘 지내고 계시죠?
라나님 남편분께서도 그런 수술을 받으셨네요...

주치의가 수술후 최소 2주동안은 신경써
환자를 관리 해줘야 한다고 얘기하시던데
제가 임산부라 꼬맹이까지 딸려있어 지극정성으로
돌봐 못주고, 본인도 집 가장인지라 자택근무 하고 있어
너무 미안하기도 하네요-

저도 조금이라도 도움될까 할 수 있는데 까지 해본다고
컴앞에 앉아 있네요- 자주는 못 올려도 일주일에 2 -3번만
포스팅 올려 보려고 노력중입니다.^^

잊지 않으시고 들려주셔 고마워요 라나님!
가족과 함께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오늘하루 화잇팅입니다.

You got a 31.90% upvote from @ocdb courtesy of @hannaju!

파란만장이시군요.
위로가 되실지 모를지만,
This too shall pass. 힘내세요.

·

고맙습니다.
님의 작은 관심이
저에겐 큰 힘이 됩니다.
힘낼게요, 고맙습니다.

한나주님 해진님이 상황을 아시고 남편이신 칼리주님이 꼭 잘 치료받고 완쾌하시길 바란다고 전해달라십니다. 여러부분 힘드실텐데 그간의 병원비에 조금의 도움이 되셨음 하셔서... 월렛메모 남기셨습니다. 힘냅시다 !!!

·

OMG, 준호님!
저 안경 딱고 다시 들여다 봤습니다.
제가 뭐라 감사의 말씀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엑스팩팅 전혀 없었는데...
선생님께서 보내주신 코인을 남편에게 전달하겠습니다.
준호님 너무 고맙고, 감사합니다. 조금의 도움이 아니라
큰 도움을 주셔서 제가 어찌해야 할지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선생님께 저의 감사의 마음을 꼭 전해 주십시오.
선생님과 준호님 두분 늘 건강하시고 복많이 받으실겁니다.
다시한번 감사의 인사 드립니다. 고맙고 감사합니다. 준호님!

·
·

와우.. 엄청난 일들을 겪어셨군요.
지금은 다 완쾌되셨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스팀에서 아름다운 일들이 일어나고 있네요.

(시간을 정확히 기록하지 않는 steem 특성상, 댓글에도 시간 기록, 2018.09.16)
@haejin @hannaju 200.000 STEEM Babies come from Heaven! 어제
@hannaju @kaliju 600.000 STEEM from @haejin - hospital bills donation 한달 전
@haejin @hannaju 600.000 STEEM Speedy recovery for Kali!! 한달 전

·
·
·

음..

"스팀님 작은 부탁이 있는데...
한나주님 글에 댓글중 월렛복사부분만 빼주시면 안될까요? ^^
한나주님 지금 임신 막달인데 저희가 좀 더 배려했음.
미리 땡큐~^^
"

이런 댓글이
https://steemit.com/@starjuno/re-steamsteem-re-starjuno-re-steamsteem-4jowaq-20180916t191621692z

에 잠깐 달렸다가 지워졌었지만,

선행은 알리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여 일단 유지합니다.

·
·
·
·

안녕하세요. 스팀님 꾸벅!
스팀님 맞는 말씀 이십니다.

에 잠깐 달렸다가 지워졌었지만,
선행은 알리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여 일단 유지합니다.

스팀에 자주 들리지 못하는 저를 위해
이렇게 댓글 남겨주셔서 제가 늦게나마
디테일하게 알수 있네요...

감사합니다.

·
·
·
·
·

저는 그냥 보이는 그대로를 기록한다는 측면에서 올린 것인데요,

혹시나 기분 나쁘셨을 수도 있는데,
좋게 받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아기와 아이, 엄마, 아빠 모두 건강하시지요 ?

여러가지 힘든 일을 많았네요. ㅠㅠ
힘내시기 바랍니다.

·

고맙습니다. 나하님.

한나님... 반가워 바로 달려왔는데~ 이런 소식을 접했네요~~ 지금 모두 다 좋아졌기에 이렇게 포스팅 남기시는 거지요 ??
안그래도~ 무슨 일이 있는거란 생각에 섣불리 어떤 얘기도 못 전했습니다~~ 기다리다 보니.. 이렇게 소식을 접하네요~
고생 많으셨어요.. 그래도 뱃속의 아가가 건강하게 있는듯 하여 참 다행입니다~~ 2탄도 기다릴게요~~
지금 무척 덥다는데~~ 좋은거 드시면서 더위 이겨내시길 바래요~~

·

에드워드님 방가워요!
스팀에 들어 오면 방겨주고 기억해 주시는
이웃분들 계셔서 제가 사랑받고 있음을 느끼게 하네요^^

저희 가족 맴버 각자가 이젠 조금씩 자기 위치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집에 가장인 남편도 수술 후 자택 치료를 받고 있지만 젊은 나이여서
회복이 생각 보다 급 빠르네요-

남편은 아직 불편한 컨디션이지만 집안 가장이니 자기 앞에
놓여진 일, 프리랜서로 집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태아는 주수에 맞게 건강하게 자라고 있고요,
저는 끝나지 않은 치료중에 있지만, 완치될때 까지
흔들림 없이 아내, 엄마의 자리를 지켜고 있습니다.^^


찾아주셔 고맙워요 에드워드님!
편안밤 되시고요 내일도 즐거운 하루 화잇팅 입니다.

어머? 한나님 너무 오랫동안 안보이셔서 둘째임신때문에 쉬고계시는줄
힘든 일들이 있으셨군요 어휴!!
힘든시간이 지나 좋은날이 올것입니다
힘내시고 기운내시가 바랍니다

·

홍삼님 무더운 날씨에 건강히 지내시죠?

힘든시기 잘 넘겨 보내면 좋은 날 오겠지요...
긍정의 힘으로 기운낼게요 홍삼님!

복더위 무탈하게 보내시고요 매일 화잇팅 입니다.

너무 가슴찡한 내용이네요. 팔로우 보팅하고 갑니다.

·

@syskwl님 바쁘신 걸음 잠시 들려주셔 감사합니다.

저도 한 아이의 부모이자 아내이자 여자로써 참 공감가는 내용입니다..엄마는 힘든와중에도 강해야하고 또 당연히 그래야만 하니 씁쓸하기도 하네요....ㅜㅜ

·

안녕하세요 @aidenleeme님 처음 뵙습니다.

저의 스토리를 같은 입장에서 공감하셔 주시니
제겐 따듯한 위로가 됩니다. 고맙습니다.
님도 늘 건강하시고 매일 힘내세요.

뭐니 뭐니 해도 건강이 최고 인듯합니다. 힘네세요!!!!

·

맞는 말씀입니다.
건강이 최우선 입니다.
건강해야 뭐니도 있는 겁니다.
바쁜 걸음 들려주셔 고맙습니다.

사연 하나하나 유심히 읽어보며 한나님의 상황이 공감이 가게 됩니다. 가족분들 모두 건강해지시기를 응원합니다.

·

고맙습니다. @ jsquare님.

무더위에 님도 건강 챙기시고 늘 화잇팅 입니다.

저도 가족이나 주변사람들이 아픈사람들이 있어서 마음이 아프네요
시간이 지나면서 모든것들이 정상으로 돌아와 안정을 가지시길 기원합니다

아 소식이 뜸해서 잘지내시겠구나 했는데...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계셨군요. 남편분도 힘드셨겠지만 아이와 한나님도 힘드셨겠어요. 응급실에서 그 긴시간 보내는게 정말 힘들었을껀데 말입니다.

남편분 건강 회복되시길 바랍니다.
자라고 있는 아이도 함께요~

Hello you picture is beautiful ,the sun look so beautiful ,prefect shot.thank you for sharing.I m inviting you to my page ,I know you would love to capture this https://steemit.com/travel/@ndapewa/how-beautiful-is-my-country-namibia

Posted using Partiko Andro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