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戰스토리 7

in #kr6 years ago

反戰스토리 1
反戰스토리 2
反戰스토리 3
反戰스토리 4
反戰스토리 5
反戰스토리 6

윗 글들에서 이어집니다.


1945년 제 2차세계대전은 막바지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독일전선은 어느정도 끝이 보이고 있었고, 태평양전선쪽도 일본군이 점차밀리고 있었죠. 그리고 미군은 이 양쪽에서 모두 승리하고 있었습니다.

한편 일본은 본토결전 운운하면서 항복할 생각이 없었습니다. 거기에 가미가제라는 정신나간 전법까지 써가며 악착같이 버틸뿐이었죠.

다운로드.jpg

그리하여 미국은 더이상의 병사들의 희생을 막고, 전쟁을 끝내기 위해 일본 본토에 대한 공습을 준비합니다. 그래서 유럽전선에서 맹활약한 공군장성을 뽑아다가 이곳 일본본토공습을 준비시킵니다.

og-curtis-lemay-4713.jpg

일본 본토 공습을 책임진 커티스 르메이

그는 이미 독일전선에서의 활약으로 유명세를 떨쳤던 사람입니다. 이 사람이 남긴 말중에 현대 총력전의 정의를 내리는 말이 있습니다.

"There are no innocent civilians"
"무고한 민간인은 없다"

이게 어떤 뜻일까요? 현대총력전에서는 누구나 직간접적으로 전쟁과 관련이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총력전상태에서는 국가의 모든 구성원이 전쟁에 매달려야합니다. 국가는 실제로도 모든 자원과 인적자원을 동원하여 전쟁을 치룹니다. 그러니 예전에 설명했던 것처럼 전선에서는 수백만의 군인이 죽어나가도, 전쟁은 끝나지 않았죠. 그러나 그건 1차대전때 이야기고, 기술이 발달한 2차대전때는 이미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버마에서 일본군과 싸우던 커티스 르메이는 일본 본토를 공습하라는 명령을 받고 당시 비행장이 건설되어있던 사이판에 도착합니다. 그리고 그는 일본을 붕괴시킬 작전을 짜기 시작합니다.

TokyoStrike_20.jpg

그리고 그의 전략을 뒷받침해줄 무기는 준비되어있었습니다.

르메이는 첫번째 목표로 일본의 수도인 도쿄를 노렸습니다. 당시 미공군내에서도 민간인이 다수 거주하는 도시에대한 공습을 우려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만, 당시 도쿄시내에는 전쟁물자를 생산하는 공업단지와 주거단지가 마구 뒤섞여있었습니다. 그래서 공습목표를 특정지을수 없었지요. 그리고 그는 예전에 이미 유럽에서 이런작전을 펼친적도 있었고, 특히 같이 작전을 했던 영국공군의 사령관에게 강한 인상을 받은 뒤였습니다.

a0017462_5161aed7146c4.jpg

르메이가 중령계급장으로 유럽전선에 있었을 무렵, 아서 해리스는 대장으로 영국공군을 이끌고 있었습니다. 그는 전략폭격을 신봉했고, 특히 적국가의 국민들을 죽여야 전쟁을 끝낼 수 있다고 믿고 있었죠. 그래서 그의 별명은 Butcher, 즉 도살자였다고 합니다.

그의 작전대로 1945년 3월 9일 332대의 B-29가 도쿄를 향해 날아갑니다. 그리고 수천톤의 폭탄을 쏟아부었지요.

541cb647a50dbb00fc607ebfb9b6e3dfa63877168d4789ee3aeda1bf74cb1902f0b60d1e8e41ef7651f03524255f7c70dbf9df08edaade6cc89bdda7b8d7b71fbfff4d2c13e67115032f6cec89257e2d.jpg

당시 일본가옥은 목조주택에 다다미를 깔고 있어서 수많은 소이탄과 네이팜탄에 어마어마한 희생을 야기했습니다.

583473b029a9e0c51df8a5a388c8b0ff6687b785da0128b5cedbfe3c29f83964b4327d1509f719f02c44dff3162f059726ef8bfc33365df8591d8c7640365c20fe33131680131b4b53017be4c6842646.jpg

그렇게 수시간의 폭격으로 도쿄는 쑥대밭이 되었습니다.

4a0a73cafb0c7bd313934dde253b392e0e619fd012a57a733c1f8acf5dc168b92b1f579d61a686b91493819e3ca8927a2a15c4da3ca14f801fa083157912c6bb20301ee411af6c17cf87fa0e2fea2d01.jpg

이 단 한차례의 폭격으로 주택 25만동이 날아가고 사상자만 12만명에 이재민이 100만명이 발생했습니다. 그동안 일본국민에게 전쟁의 이야기는 먼 중국이나 남방, 동남아에서나 일어나는 일인줄 알았습니다만 처음으로 전쟁의 무서움을 체감한 사건이었지요. 이 사건이후 일본의 여론이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전쟁의 무서움을 느끼기 시작한것이었죠.

참고로 일본은 이 사건과 히로시마, 나가사키 일로 피해자 행세를 하곤 합니다.

르메이는 이후에도 오사카, 나고야, 고베등을 폭격해가며 일본을 착실하게 붕괴시키기 시작합니다. 실제로 이 공습으로 인해 일본의 공업능력은 급감하기 시작하지요. 진짜 전략폭격의 이론이 현실화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영국과 독일처럼 일본은 끝까지 항복하지 않았습니다. 일본을 항복시키려면 결국 독일때처럼 상륙해서 육군이 적의 영토에 깃발을 꽂아야겠습니다만, 오키나와와 이오지마때 엄청난 사상자를 본 미국은 상륙을 꺼려했습니다.

1944년에 벌어진 필리핀 전투의 경우 미군 30만과 일본군 30만이 붙어서 미군 1만명이 전사하고 일본군 29만이 전사했습니다만, 이오지마의 경우 미군 1만 9천이 죽고, 일본군 1만 8천명이 전사했씁니다.

결국 미국은 상륙하지 않고 일본을 항복시키려고 했습니다. 이때 그동안 미국이 준비하던 비밀병기가 등장했습니다.

Sort:  

미국이 핵무기를 쓰지않고 일본에 몰락작전을 실행했더라면...

미국도 어마어마한 사상자가 나왔겠지요... 우리나라는 아마 소련이 다 먹었을겁니다.

전 격어보지않았만 전쟁은 무섭습니다^^

죽을때까지 저도 안겪었으면 좋겠습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25
TRX 0.11
JST 0.033
BTC 63364.13
ETH 3076.03
USDT 1.00
SBD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