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부르는 숲] 재미있는 여행기의 정석

in #kr4 years ago (edited)

zzzz.jpg

2002년 이야기다. 만화 밖에 모를 것 같았던 녀석이 얼음과 불의 노래라는 빽빽한 소설책을 읽기에 "네가 그런 것도 읽느냐"며 놀라워 하자, 그 녀석이 "사실 얼음과 불의 노래보다 더 재밌는 책이 이거"라며 권한 게 바로 나를 부르는 숲이었다.

나는 궁금해졌다. 대체 어떻게 여행이야기가 소설책보다 더 재밌을 수 있는지. 그래서 대충 주르륵 넘겨보니 문자가 빽빽하다. 표지를 보니 대충 산을 타는 이야기인 것 같은데, 등산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나로서는 고통 밖에 없을 것 같은 산 타는 이야기에 무슨 재미가 있을까 싶어 하면서도 일단 읽기 시작했다.

뭐, 결국 그런 나의 예상은 첫 페이지부터 틀렸다. 사람들이 당시 전성기를 달리던 개콘을 보며 웃는 빈도보다, 이 책을 보며 빵빵 터지는 내 웃음의 빈도가 더 높았다. 그리고 지금 나는 빌 브라이슨이라는 작가의 열렬한 팬이 되어 있다. (요즘은 그의 저서인 '거의 모든 사생활의 역사'를 읽고 있는 중이다. 쉬운 책은 아니라서 읽는 데 시간이 좀 걸리고 있다.)

사실 이 여행기라는 게 대단히 허들이 높다. 왜냐면 여행을 하는 건 본인이 해야 재밌는 거지, 남이 하는 걸 보는 게 재밌기가 쉽지 않다. 내가 혼자 간직할 목적이라면 말 그대로 '기(記)'만 있으면 된다. 하지만 남들이 재밌게 읽게 만들려면 단순히 사진을 찍고 정보를 제공하고 거기에 코멘트 하는 정도로는 안 된다.

거울 신경을 작동시켜 대리 체감을 주는 것들도 있다. 이를테면 먹방이라는 것이 있는데, 그건 푸드 포르노라고 불릴 정도로, 그 맛이라는 게 보는 것만으로도 상상이 간다. 먹어본 적이 있고 맛을 상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행이라는 건 어떤가. 사진만으로, 혹은 글자만으로 그걸 전달할 수 있을까? 그나마 동영상 정도는 되어야 기본적인 체감을 전달할 수 있다. 그 외의 사진과 글자만으로 여행의 재미를 전달하기에는 너무나 부족하다. 심지어 요즘 시대에는 그런 게 너무 흔하기도 하다.

때문에 여행기가 재밌으려면 ‘나를 부르는 숲’ 정도로, 정말로 문장 하나하나가 너무나 위트가 넘쳐서, 내가 여행해도 저것보다는 더 재밌을 수 없겠다는 생각마저 들지 않으면 힘들다.

여기에 바로 핵심이 있다. 여행기의 핵심은 사진이 아니다. 그 체험의 놀라움 자체도 아니다. 그걸 어떻게 표현해서 제대로 전달하는가가 핵심인 것이다.

굳이 문장이 아니어도 상관없다. 이미지로 표현해도 된다. 뭐가 됐든, 어쨌건 그 즐거움을 '전달'을 해야 하는 것이다. 그래야 여행기를 읽으며 즐거울 수 있다. 그 전달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남의 여행은 남의 이야기로만 남게 된다.

때문에 단순히 정성을 들였다는 이유만으로 재밌는 여행기가 되지는 않는다. 누가 봐도 분명한 재밌가 있어야 한다. 기본적인 문장력은 당연하고, 거기에 평범함마저 비범하게 꾸밀 재치도 필요하다. 여러 가지 이미지에 대한 감각도 있어야 하고 글도 잘 써야 한다. 잘 쓴 여행기는 그렇게 단순한 사진 기록 이상을 필요로 한다. 그 모든 일정과 사진의 마디마디 마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담아야 한다고나 할까.

돌려 말한 것 같다. 단순히 말하자면 이렇다. '재밌는 여행기를 쓰는 것은 재밌는 소설을 쓰는 것 보다 몇 배는 더 어렵다.'

Sort:  

보통 여행기도아니고 숲.등산 이야기인데도 깔깔 웃을정도면 어느정도 수준일지 가늠이안가네요ㅋㅋ

꽤 고오급진 문장을 구사합니다.
미국식 유머라고나 할까.. 안맞는 분도 있겠네요..

나를 부르는숲 한번 읽어보고싶네요 ㅎㅎㅎㅎ
일단 표지부터 너무 귀엽고 자연에서 겪은 일들이 펼쳐질것 같네욤 ㅎㅎ

베스트 셀러는 다 이유가 있지요. 두 세번 읽으면 문장력도 어마어마하게 늘게 됩니다.

대단한책이네요. 과학을 재미있게 전달하려는 제가 꼭읽어야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바로 가서 사야겠어요. 쿸쿠 다음 @dakfn 글에서 인증할께요~~

아직 안 읽어보셨다면 아마 저 책에 더해서 이책이 님이 추구하는 책일 겁니다.

:) 감사합니다

작가랑 친구 케미가 아주 그냥 빵빵 터지죠. 영화도 나왔는데 혹시 보셨나요? 책하곤 또다른 재미가 있더군요.

오, 그래요?
ㅎㅎ 기대되는군요.

나를 불렀어요?
나도 여행기 쓰고 시포~~~ㅠ

ㅎㅎ 그러려면 글을 '매우' 잘 쓰셔야 됩니다.

하악~~~그람 여행안해도
글잘쓰면 되는구나요 ㅎㅎ

글 잘 쓰는 사람은 여행기를 쓰든
방구석에서 코딱지 판 이야기를 쓰든
다 재밌습니다.

아 ...저가 코따지 파기 전문인디?
귀신이네
어쩨 아셨대효~~~?

자연스레 공감을 끌어낼수 있는 능력~ 갑자기 책이 너무 궁금해집니다 ㅎㅎ

읽어보시면 딱 1페이지 만에 느낄 수 있을 겁니다. ^^
아니... 1페이지는 아니고.. 하여튼 좀 읽다보면요.. ㅎㅎ

읽는 내내 괜히 찔려서 '@dakfn님이 나를 저격하시는구나 싶었습니다.
제가 요즘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들이 표현하는 문장력 그리고 소통이었는데, 이를 위해서 전에 읽었던 책 중에 가장 묘사를 세밀하게 한 것으로 생각했던 스테파니 메이어의 트와일라잇을 읽기 시작했어요. 글쓰기 연습을 하던 게 아니라서, 바로 바뀔 리는 없겠지만. 저도 문학의 재미 좀 느껴보려고 합니다.

한 번 추천하신 책 읽어보겠습니다 ㅎㅎ

님 아닌데요. ㅎㅎ
님 정도면 꽤 준수한 편이죠.
이 책은 무엇보다 전 세계급 베스트셀러니까요.
혹시 님이 그 정도라는...? =_=;;;
님이 저 책정도 쓰시면 그 책 팔아서 번 돈으로 100만스파 고래도 가능할 겁니다.
ㅎㅎ

굳이 저격이라고 한다면 아마도
사진에 딸랑 재밌었다 멋있었다 좋았다 맛있었다.
이렇게 쓰는 분들일 겁니다.
ㅎㅎ

굳이 조언드리자면 세밀한 묘사보다
감각적인 묘사가 낫습니다.

잉 장난이죠 ㅎㅎ 제 말은 다크핑거님 글 보고, 찔렸다는 얘기였습니다 ㅎㅎㅎ

개콘보다 재미있다구요?ㅎㅎ
몇문장만 보여주세요!!

오래 전이라 저도 기억은 잘 안납니다.
그냥 그렇게 웃기고 재밌었다는 기억만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 예스 이십사에서 미리보기로 좀 보니...
추억보정이 좀 들어간 거 같긴 합니다. ㅎㅎ
그래도 재밌는 책이니 직접 읽어보심을 권합니다.

읽게된다면 후기 남길게요~

글쓰기는 어려워요 ㅎㅎ 문장력 감각 재치는 저랑 먼거같지만 그래도 화이팅! 오늘도 좋은 말씀 보고 갈께요 ㅎ 좋은주말되세요 ㅎ

재치 있는 글을 많이 보고 접하면 재치있는 글을 쓸 수 있게 됩니다.
ㅎㅎㅎ

직접 다녀온 곳은 다른 사람은 어떻게 느꼈는지 궁금해서 보거나, 반가운 마음에 여행기를 읽게되서 좋은데, 반면 아주 낯선 곳은 '다음 여행지로 참고해야겠다'정도 인 듯해요~ 이런 점을 보완하며, 전성기의 개콘보다 빵빵터지는 여행기 책이라니~ 여행을 좋아하는 저로써 너무 기대되는 책인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네. 많은 도움이 될 겁니다.
님도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뭘 어떻게 표현 했길래? 하며 막 상상 중입니다. 상상이 맞아 떨어질지 직접 확인해 보겠습니다. 도서관 고고

지금 다시 읽어보니 제 기억과는 다르게 좀 수듄이 있네요. ㅎㅎ 그래도 읽다보면 고급진 유머를 느낄 수 있을 겁니다.

기대감 증폭 중입니다ㅋ

책 겉표지는 진짜 개노잼처럼 생겼는데 호기심이 급 일어나는군요.

고오급 유머라서 약간 진입장벽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읽는데 큰 무리는 없을 겁니다 ^^

제가 그래서 여행기를 쓸 엄두가 안나서 거의 먹스팀만 포스팅하고 있다지요;;
좋은 책을 많이 읽어서 문장력을 좀 늘려서 와야겠습니다.
오늘 서점에 가볼까 했는데 이책 한번 찾아봐야겟어요 ^_^

네. 추천합니다.
그리고 문장력은 어떤 책이든 읽으면 읽는대로 늘지요.
아, 물론 그 만큼 써야 완료되지만요.ㅎㅎ

정말 재미있나봐요.
꼭 읽어보고 싶게 만드시네요^^

ㅎㅎ 재밌지요.
베스트 셀러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다핑님. 읽어보고 싶네요. 좋은 책 추천해주셔서
감스아아아아아~~~~

네. 일독을 권합니드아아아아아아~~~~

정말 겉표지만 봐서는 사고싶지 않게 생긴 책인데, 속내용이 그러하다 하니 서점에가서 꼭 뒤적여 봐야겠어요!🤠

손 꼽히는 명저 중 하나죠.

글쓰기의 어려움을 잘 대변해주는 글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시간여행을 보내시길... 가즈앗!!! ㅋ

매일 같은 일상이죠. ㅎㅎ

그러고 보니 소설보다 어려울수 있겠네요
가보지 않은 여행자에게 그곳에 있는 느낌을 준다는 것은 굉장히 힘든 작업같아요
그러고 보니 주말인데 어디 잠깐 다녀오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ㅎㅎ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세요

감사합니다.
은혜사랑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여행을 즐기는 만큼 재밌는 여행기가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소설을 쓰기 힘든 이유는 오히려 내가 아닌 인물에 경험해보지 못한 일을 생생하게 쓰려고 하니 생각처럼 잘 안 써지더라구요. 소설을 쓸 역량이 부족한 제 자신을 마주했을 때 그것을 뛰어넘지 못했습니다. 흑흑

역량은 키우면 되지요. 누구나 처음부터 잘 쓴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

전 여행기를 살 생각을 한번도 안해봐서 서점에서도 항상 지나치는 코너였는데..! 한번 읽어봐야겠어요. 빌 브라이스는 만화밖에 모르던 다크핑거님 친구를 여행기로 끌어당겼고, 다크핑거님은 여행기를 그냥 지나치는 저를 읽게끔 만들 정도로 책 소개를 잘 쓰셨네요 ㅎㅎ

ㅎㅎㅎ 재밌게 쓴 여행기도 많지요.

숲에 대한 이야기가 빵빵터질 수 있다니ㅋㅋ 내용이 궁금하네요 사서 봐야겠어요!

고오급 미국식 유머라서 개콘같이 웃기지는 않을지 모르겠네요.

예전에 처음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 여행다녀온 이야기를 쓰다보니 그냥 '정보전달'만 하게 되더라구요. 어디서 표를 사면 얼마, 어디빵집은 가격이 얼마 이런 식으로요. '대체 어떻게 써야 좋을까' 고민이 많았는데 소개해주신 책이 해답이 되지않을까 싶습니다. 도움되는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밌는 여행기 기대하겠습니다~

빌브라이슨의 유럽 여행기를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 책도 호기심이 가네요. 빌브라이슨이 책에서 또 쉰소리와 유머를 얼마나 해댔을지요.ㅋ

가장 초기작이니 나중에 쓴 책들보다는 완숙미보다는 거칠고 재기발랄한 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작가가 독자를 여행을 안내한다는 것은 참으로 힘든것 같아요
재미와 감동과 맛과 멋등을 고스란히 담아야 해지 않나 싶어요
좋은 잘 읽고 가요 ㅎㅎ

꽤나 독창적인 문학의 영역이죠.

여행을 전문적으로 글쓰시는 분들 보면 어디갔다와서 올리는 후기하고는 차원이다른거 같아요..상상에 따라 환타지느낌도 나면서 현실도 있는ㅋㅋ정보도 있어야되고요 그쵸?

그야말로 복합 문학이라고 해야 될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책을 읽어본지 참 오래된것 같네요
이놈의 핸드폰이 먼지 ㅋㅋ
작가란 참으로 고된 작업 같습니다
저는 절대 못함 ㅎㅎ
좋은글 잘 읽고 가요

사실저도 쓰는건 많이 쓰지만
읽는건 다른 매체에 밀릴 때가 많습니다. ㅎㅎ

ㅋㅋㅋ 왠지 저 책을 읽고, 카메라 하나 들고 호젓한 숲속을 걷다가, 곰을 만날 것 같은... ㅎ 마치 캐논 카메라 광고가 불현듯 떠올랐어요. ^^ 아~ 저도 맛깔나는 여행기를 쓰고 싶은데, 여행을 못가니.... ㅠ

ㅎㅎㅎ 다행히 우리나라에는 곰이 없지요...
라고 말하고 싶은데, 갑자기 지리산 반달곰이 떠올랐습니다.
그냥 동네 뒷산으로.. 가즈앗!!!

엇 저 이거 영화로 봤는데 정말 재밌었어요!! 진짜 개그 프로 보다 더 빵빵터지면서 봤어요!! 원작이 책이라고 해서 책이 몹시 궁금했었는데 책도 꼭 읽어보고 싶네요~^^ 그리고 여행기에 대한 의견도 정말 공감합니다!! 그런 이유로 저는 여행기는 안 쓰기로..ㅠㅠ

문장이 고오급 유머러스 하죠.
ㅎㅎㅎ
그림으로 그리시면 됩니다.

아 마구마구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 ㅎㅎ

읽어보시길 ㅎㅎ

저도 빌 브라이슨의 책을 처음 봤을때 여행기인데 사진이 하나도 없는 구성에 의아했었는데 얼마나 글쓰기에 자신이 있기에 그랬는데 읽으면서 팍!! 납득이 되더군요 ㅎㅎㅎ

베스트 셀러 작가들은 다 이유가 있는 법이죠.
ㅎㅎ
다른 책들도 다 재밌고...

저도 이 아저씨도 좋아하고 이책도 즐겁게 읽었는데 너무
오래전에 읽었는지 국수 먹은 이야기 밖에 기억이 안나네요. 덕분에 오랫만에 다시 읽어보고 싶어졌어요. 감사합니다. ^^ 팔로우하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