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일 아이와 둘만 함께 하는 주말.

in #kr2 years ago (edited)

아내는 세시 반쯤 오케스트라 연습을 갔고, 혼자 소율(160일 된 아기)과 시간을 보냈다. 낮잠을 어떻게 재워야 할 지 몰라 소율을 아기띠에 안고 동네를 배회하다보니 잠들었다. 울고 좀처럼 잠들지 않는 아기를 겨우 재우고 이제 한숨 돌리고 있다.

이혼소송 대리를 할 때면, 남편들은 백발백중 '아이와 놀아준다'라는 표현을 하곤 했고, 나는 그 말을 들으면 조금 냉소적인 기분이 되곤 했다. 아이의 뒤치닥거리와 가사노동을 하는 것은 아내이고, 남편은 그저 아이와 '놀아주는'것 뿐이라는 증거가 아닌가 생각했다. 그러나 아이와 시간을 함께 할 때 느끼는 것은 '놀아주는' 것이 다른 무엇보다 힘들다는 것이다.

집안일은 쉽고 재미있는 일이다. 나를 빤히 바라보며 칭얼대는 아이를 외면하고 하는 집안일이 아니라면. 정말 힘든 것은 가사노동도 뒤치닥거리도 아니다. 심지어 아이를 재우는 일조차도 아니다. 가장 힘든 일은, 그저 아이와 함께 있는 것이다.

소율이 우는 것보다, 소율과 둘만 되는 시간이 힘들었다. 그나마 동화책이 몇 권 있어 책을 읽어주고 노래를 불러줄 때는 살만했지만, 그게 아니면 모든 것을 빨아들일 것 같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눈동자가 나를 빤히 쳐다볼 때,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알지 못했다. 무언가 기대하는 것처럼 나를 바라보는 눈동자 앞에서, 나는 채 20분을 소율에 집중하기 힘들어 휴대폰으로 눈을 돌리곤 했다. 그리고 휴대폰에서 눈을 떼면 나를 빤히 쳐다보고 있는 소율의 까만 눈동자와 마주치게 된다. 함부로 할 수 없지만 안 함부로 할 수도 없는 순간, 모든 것을 알고 있는 것 같지만 아무 것도 모르는 눈동자, 눈을 돌리면 죄책감이 엄습하고 눈을 마주치면 막막함이 다가온다. 그리고 이 모든 과정에서 왠지 나는 무척 외로웠다. 그렇게 나는 소율과 다시 20분을 함께 하고, 또다시 휴대폰으로, 책으로, 심지어 다른 풍경으로 눈을 돌리곤 했다.

아내는 이런 20분을 하루에 적어도 십수번씩 겪어내고 있을 것이다. 물론 그녀에게는 20분이 아닌 40분일지도 모르지만. 그 순간의 어색함과 눈을 돌리는 순간의 죄책감, 알 수 없는 외로움과 막막함 같은 감정은 아내에게도 동일할 것이다. 아내가 견뎌내는 시간과 감정의 무게를 다시 한 번 느꼈다. 밥을 벌어 소율의 눈을 피하는 스스로에 대해 죄책감이 생겼다. 밥을 제대로나 벌어오면 몰라.

소율을 재우고 글을 쓰기 시작한지 20분이 되었다. 방금 전까지 피하고만 싶던 소율의 눈동자가 어른거려 소율의 사진을 꺼내 한참을 쳐다보았다. 아빠가 된다는 것은, 부모가 된다는 것은 이런 익숙하지 않은 경험을 거듭하게 하는 일, 그리고 나도 모르던 내 안의 나를 바라보게 하는 일인 것 같다.

Sort:  

감사합니다ㅎㅎ 이제 2주에 한번은 아이보기 시간인데 걱정이네요

아기가 너무 귀여워요ㅎㅎ 아직 아빠가 되보진 않았지만
글을 보고 많이 배워갑니다ㅋㅋ

헤헤 감사합니다ㅎㅎ

아이들은 잘 때가 제일 이쁘다면서요 ㅎㅎ

잘때와 막 깨어나서 웃을 때 가장 예쁜것 같습니다ㅎㅎ

👨 아빠 힘내세요! 소율이가 있자나요! 소율이 이쁘네요 :)
근데 변호사님 소율이 동의 없이 박제되는 이곳에 이렇게 사진 올려도 됩니까? :p

법적으로 미성년자녀의 초상권 행사는 부모가 할수있으니 괜찮습니다. 소율이 나중에 항의하면 스팀잇이 문제라고 스팀잇 탓을 할 생각입니다.ㅎㅎ

👨 아하 역시! 변호사님께 바보같은 질문을 했네요 ㅋㅋ 이렇게 또 하나 배워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

저희 시어머님께서 말씀하시길 옛날에도 애볼래 밭맬래하면 밭맨다고 했다는군요.ㅎㅎ 그만큼 애를 본다는 행위는 엄청난 수고로움이에요~ 그래서 전업맘들 존경합니다.

저도 정말 존경합니다. 맘충이니 뭐니 하는거 정말 뭘 모르고 하는 소리에요.ㅠㅠ

바라본다는 것은 시작인 것 같습니다. 바라보고, 살펴주고, 지켜봐주고. 부모가 된다는 것은 철학자가 되기도, 수행자가 되기도 하며, 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멋진 일이구나 ... 하고 느끼게 해주시네요. 감사합니다 ^^

감사합니다. 아이 태어나고 하도 성당에 못 가서 오랜만에 고해성사를 했더니, 신부님이 '미사 나오는게 중요하지 않아요. 아이와 놀아주면서 아이 눈을 바라보면 그 안에 하느님의 마음이 보입니다. 아이에게 최선을 다하세요' 라고 했는데, 무슨 소리인지 이해 못하다 이제 조금씩 알것도 같습니다..

오랜만에 봬요^^ 소율 미소 넘 예쁘네요. 160일이면 저희 둘째랑 비슷합니다. 이 올라왔나요. 제 작은놈은 아랫니 두 개만 올라왔는데 여간 사랑스럽지 않답니다.

저도 그래서 작은놈이랑 둘이 있을 때에는 그냥 아기띠로 안고 둥가둥가 하거나, 치발기를 주고 범보의자에 앉혀놓든가, 모빌을 틀어놓고 보게 합니다. 육아의 세계란...

아직 이는 안 올라왔습니다. 모빌은 재미없어 하고 어른이랑 눈맞추고 놀고만 싶어하네요 흑흑. 세사미 스트리트 손인형을 사서 손인형으로 놀아주고 있습니다... 더 힘드네요.ㅠ

새로운 한주 화이팅!!!
가즈아!

감사합니다 바이러스님.ㅎㅎ

지금처럼 예쁠때 많이 보시고, 나중에 후회없도록 땀흘려 놀아주세요
꼭 그래야 할 때입니다

감사합니다. 일 탓으로, 혹은 일 때문에 제대로 놀아주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벌써부터 조금씩 후회가 되고 그러네요.ㅠ

아이를 돌보고나면 아이에게 더 미안해지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