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W STORY | 비행이야기 2탄!! ※ 저는 전용기 승무원이 아닙니다요 ※

in #kr2 years ago

안녕 형아들♥
옆집 언니 같은 승무원언니 @crew.bee


asdfs.PNG




비          행          이          야          기



안녕 형아들~ 오늘은 나의 일터 이야기 2탄이야 ❤︎ 1탄 기억나지?? 탑승했을 때 이유없이 딱딱한 손님 이야기 재미있게 읽어줘서 고마워!! 오늘은 두번째 탑승하자마자 많은 것을 요구하는 손님 편이야. 이것도 나의 주관적인 솔루션이니까 그냥 재미있게 읽어줘 형아들!!


오늘은 비지니스 만석에 비행시간도 그 길고도 긴 뉴욕 비행!! 제발 무사히 뉴욕까지 잘 가자 화이팅!!! 하면서 보딩을 하고 있었지, 한분 한분 인사하면서 보딩을 하고 있었는데... 2A 손님이 나를 불렀다.

"저기요 승무원"
"네 손님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담요 1개랑 쿠션 3개 가져다 주시고 생수한잔 미지근하게 주세요"
"네 알겠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 "


또 한참 보딩하면서 손님 짐 케어하면서 탑승 감사인사 하느라 바쁜 크루비!! 그때 또 "띵~(손님 호출콜 소리) 2A 손님이닷!!


"손님 필요 하신 것 있으십니까?"
"이륙 전에 와인 좀 마실 수 있을까요?"
"네 와인 리스트 준비해 드리겠습니다"
"아 그리고 저는 식사는 2시간 반 후에 먹을 게요"
"네.... ^^;;"



탑승하자마자 많은 것을 요구하시는 손님


정중한 거절과 원모어 서비스❤︎



보딩중은 정말 바쁘다. 30분 안에 탑승을 끝내고 문을 닫아야 정시에 출발 할 수 있고, 만약에 문을 늦게 닫으면 이륙 순서가 밀려서 바로 지연으로 넘어가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속한 보딩은 정시성의 생명!!!! 그 바쁜 보딩에 많은 주문을 하시는 손님이 가끔 있지만 난 신속하게 모든 응대를 했다!!!




그런데 점점 모든 서비스의 프로시저와 반대로 본인의 컨디션에 따라 응대를 해야 하는 손님이 있다. 물론 비지니스라면 그 정도는 기본으로 해드려야 해. 하지만 우리는 20명 이상의 손님들을 공평하게 응대해야 하는데 모슨 승무원이 그 손님만 케어 할 수는 없어!!
사실 예민하게 신경써야 하는 손님이 생기면 승무원들은 그 손님에게 집중하는건 사실이야 ㅠ ㅠ


그러다 보면 다른 손님들에게 불만이 생길 수 있고, 차별한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어. 실제로 그런 불만이 온 적도 있어!! 예를 들어서

" 제가 아까부터 봤는데 왜 저사람 한테만 특별한 서비스를 하시는 것 같네요"
"네?? 아 손님이 요청하셔서 저희는 응대 했을 뿐입니다.. 오해하신것 같습니다 손님"
"저 사람이 대단한 손님인가요? 아까부터 계속 승무원들이 저사람 한테만 가던데?"
".......(당황)...."


그래서 이런 손님 유형에는 한번 응대를 했을 때 더 필요한 것이 있는지 꼭 물어봐. 그리고 승무원을 호출 하기 전에 미리미리 필요한 서비스 용품을 한번에 드릴 수 있도록 배려를 해~ 그리고 살짝 서로 미묘한 기 싸움이 있어!!


많은 요청사항과 무리한 부탁을 계속 응대해 드리다 보면, 규정에 어긋나는 부탁도 쉽게 거절하지 못하게 되고 .. 못하게 되는 경우 오히려 우리가 죄송하다고 사과해야하는 상황이 오기 마련이거든.. 그래서 안전규정에 위반하는 부탁이나 메뉴얼이 아닌 부탁은 정중하게 처음부터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정중하게 말씀드려야 해.


승무원이 늘 친절하게만 하는 건 베스트가 아니라고 생각해. 왜냐하면 우리는 손님들에게 서비스를 하기 위해 존재하는 직원이 아니라 안전과 보안이 주 업무이고 마지막이 서비스 이기 때문이야~ 그래서 불가능 한 요구는 처음부터 거절하는게 중요한 거 같어..!!


그리고 크루들 끼리 정보공유가 필요해. 어떤 승무원에게 부탁하고 그 사이에 다른 승무원이 지나가다가 또 "필요한 것이 있는지?" 물어보면 승무원들이 이 손님만을 위해 존재한다는 느낌을 다른 손님들이 받을 수 있거든 ㅠ ㅠ




그리고 그 손님께 응대를 한번 하고 오는 길에 그 주변 손님들에게 간단한 다과나 식후에 드실 수 있는 차를 권해보는 것도 좋아. 물론 손님이 안 드실 수도 있지만, 승무원들이 지속적으로 세심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느낌은 받을 수 있으니까❤︎


모든 손님들에게 똑같이 다 잘해드리고 싶지만, 어떤 손님은 승무원과의 접촉을 부담스러워 하시는 손님도 있고, 요청사항이 많은 손님에게는 더 많은 서비스를 할 수 밖에 없어. 결과적으로 말 없이 비행기를 타고 온 손님은 받은 서비스가 없다고 생각 하실 수 있지!!!


(식사 서비스 후 손님 휴식 시간)

"손님 식사는 잘 하셨습니까?"
"네 맛있게 먹었어요~ 참 맛있더라구요"
"독서등 켜드릴까요?"
"괜찮습니다~ 영화보다가 자려구요"
"손님, 혹시 따뜻한 차나 간단한 다과 필요하시면 말씀해 주세요. 그럼 (총총총)"


아무 요청사항이 없는 손님들도 꼭 한번씩은 가서 대화를 시도한다. 말하다보면 조심스레 부탁하시는 손님들도 있거든!! 특히 한국 손님들은 물어보기 전에 잘 부탁 안하시는 손님들도 많이 계시더라구~!! 경험적인 이야기야 ㅋㅋㅋ 나도 사실 다른 비행기 타도 필요한 거 잘 안말해 ㅠ ㅠ


비행기에는 정말 다양한 손님들이 탑승하시는데 내가 최근에 모신 두 유형의 손님들이야기였어~ 아직도 많이 공부하고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이 글을 쓰면서 더 절실해진다!!! @[email protected] 앞으로도 모든 손님이 만족스러운 비행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지!! 화이팅!!!!!





내일은 독일 가는날!! 독일도 한국처럼 엄청 춥다는데... 으 추운거 너무 무섭다~~~~ 독일에서 형들 댓글과 관심 기다릴게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자♥

Sort:  

Nice story

어려운 직업이네요

즐거운 직업이기도 합니다 ^^

비지니스 타야 크루비형 볼수있는건가?
우리 인연은 여기까지...ㅋㅋㅋ

필승~! 선임님. 왜 그러세요 ㅋㅋㅋ 선임님 잘 버시잖아요~~ 저 근데 대한항공 프레스티지 자주 타는데 어쩌면 크루비님 하고 오다가다 마주쳤을지도? ㅋㅋ 달걀님도 스벅에서 우연히 만났는데.. 어디서 누굴 우연히 마주칠지 모르니까 세상 좁으니 착하게 살아야겠네요 ㅎ.. 그나저나 선임님 요즘도 스타하시나요?

저랑 달걀님이랑 같이 컴터하고 있을때 마주치면 정말 꼭 인사하고싶어욧!!!!!ㅋㅋㅋㅋ

넵!! 알겠습니닷~!! 꼭 인사해요. 달걀님은 멀리서도 광채가 나는 분이라 동네 스벅에 있으면 대번에 알아보니까 제가 인사드리러 갈게욧!!

잘 못벌어요ㅠㅠ
요즘 게임 거의 못하고 있어요 아재리그는 계속 하고 있는데

저도 아재리그 참여하고 싶은데 집 컴이 맥이라 너무 아쉽네요.. ㅠㅠ 작년까지 래더 2200찍고 2000 정도 유지하다가 시즌 바뀌고 겜방에 몇판하러 갔는데 도저히 못하겠어요 계속 짐.. 피지컬이 쭉쭉 떨어져요 ㅠㅠ 저를 대신해서 우승해주소서!! 필씅!

저 이코노미에서도 자주 근무합니다 :) 매 비행마다 다르기때문에~~~ㅋㅋㅋㅋㅋ 우리의 인연은 투비 컨티뉴...ㅋㅋㅋㅋ

투비 컨티뉴는 여러 의미에서 언제나 듣기 좋은 말이에요 ㅎㅎ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비즈니스를 더 타고 싶어지네요~
질문) 아주 배가 고플때 기내식 2개 달라고하면 주시나요 ? ㅎㅎ;;
( 기내식이 몇개 남아있을경우 )
뉴욕 독일 한국 ~ 시차 적응하기 정말 힘들거 같네요
화이팅입니다.^^

음...사실 저는 기내식이 너무 양이 작아서 남성분들은 더 달라고 하시면 더 드리고 싶은데 그건 그날 시니어 한테 물어보고 드려요~~ ㅋㅋㅋ 원래 1인 1기내식이지만..남성분들 마음을 잘 알기에 (달걀님 맨날 두개 먹고싶다고함) 정말 많이 남으면 드려요!ㅋㅋ

독일 잘 다녀오세요^^

히히 지금은 베트남입니다~~ 올해도 일복 터졌어요 ^^

승무원도 보통일이 아니구나 ㅠ.ㅠ
독일에서 감기 조심하고~~ 잘 다녀와!!

형 유튜브 잘 보고있어 ㅋㅋㅋ 말 잘하더라 특히 다이어트하는 여친앞에서 짜장면 먹기 ㅋㅋㅋㅋ 휴 나까지 먹고싶어졌어ㅋㅋㅋ

크루 입장에서 승객 얘기를 해주시니 신기하네요. 승무원분들이 이래저래 정말 신경쓸게 많다는걸 다시 한번 알게 됩니다. 앞으로 더 예의 바른 승객이 되어야겠습니다~

Posted using Partiko iOS

역시 멋진 손님~~~ 이런 손님들만 있으면 비행할맛 날텐데~~~ㅋㅋㅋㅋ

승무원언니의 입장에서 이야기를 들으니 신기하고신선해요 ㅎㅎㅎ
승무원분들이 힘드실거라는 생각은 항상 했는데
구체적으로 이런점,저런점이 힘들구나 하는것을 알수있는 글이었어요 ㅠㅠ 고충이 많으실것같아요.. 힘내세요!
전 원래도 소심한 승객이었지만 앞으로도 승무원언니들이 일을 착착 진행하실수있도록 방해 안하고 조용히 잘 있는 승객이 될게요 ㅎㅎㅎㅎ

역시 소소님~~~ 뭐 세상에 쉬운 직업이 없지만 여기서라도 말하면서 다시 에너지 가지고 비행기 타는거죠 뭐 :) 근데 재미있는 일도 엄청 많아요!!! ㅋㅋㅋㅋ 승무원들한테 말걸면 저희도 좋아요~~ 좋은 손님이라는게 느껴지니까용ㅋㅋ

저는 지금 공항입니다.ㅋ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지금은 어디실까요 저는 베트남입니다 ㅋㅋ

저는 뉴질랜드와 호주사이 10000미터 상공입니다.ㅋ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즐거운 여행(근무?) 되세요.

사실 국적기 승무원분들은 너무 친절하시죠. 외항사의 숙련된 아줌마 승무원 포스에 비하면 너무 친절하고 하늘하늘한... 뭔가 말하기가 미안해질 정도에요.

저희 서비스 교육 강도가 좀....쎄...서....ㅋㅋㅋㅋㅋㅋㅋ외항사랑은 정말 완전 다른스타일이죠 ㅋㅋㅋㅋㅋㅋㅋ

크루비형 ㅎㅎㅎㅎ 난 신경 덜 써주는게 좋던데
필요할때 한번에 얘기하는편이라서 ~
독일 추운데~ 조심히 다녀와!!1

역시 ~~~쿨해~~~~ 지금은 또 더운 베트남이햐~~~ 더워 죽겠어 ^^^^^^^^^^^ 원피스 하나 입고 나갔는데도 땀 주르르르륵.......

매너를 잘 지켜야 손님도 제대로 손님 대접을 받을 수 있을텐데.. 항공기 티켓값에 승무원분들 미소값까지 포함된건 아닐텐데 왕노릇 하려는 손님들이 많을 것 같아요.. 이상한 사람들도 많죠. 서비스직 하시는 분들 응원합니다!

근데 크루비님이 달걀님 배필이셨군요~ 몰라봬서 죄송합니다. 그나저나 댄공.. (아픈 추억이 흑흑)..

히히 근데 저희도 저희를 존중해 주시는 손님을 오히려 더 잘해드리려고하고~ 더 어렵고~그래요 ㅋㅋㅋㅋ 안그런 손님들은 그냥 그날 만나고 안만날꺼니까 신경쓰지 말자~라고 생각하고 정말 메뉴얼적으로만 응대하려고 하쥬...ㅋㅋㅋ 댄공.....그 아픈추억 나중에 한번 들어보고싶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댄공은 나중에 기회되면 썰 한번 풀어볼게요. 별건 없어요 흔한 연애이야기라 ㅋㅋㅋ

와 이렇게 승무원분들의 이야기를 들으니 색다르네요. 저도 탑승하면 아이를 위한 책도 부탁드리고, 귀마개도 부탁드리곤 하는데. 바쁘실때는 일부러 피해서 부탁드렸었어요! ㅎㅎ

역시 센스있는 손님!!!!! 근데 아이랑 같이 타는 손님들은 사실 저희한테 요청하시는거 많아도 다 이해해요~~~ 진짜 ㅠㅠ 타기 전부터 얼마나 힘들었을지 알것같아서요 ㅠ ㅠ 주변에 친구들말 들어보면 정말 비행기 타기 전부터 기절할거같다고 ㅋㅋㅋㅋ

Coin Marketplace

STEEM 0.15
TRX 0.03
JST 0.038
BTC 10614.68
ETH 341.42
USDT 1.00
SBD 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