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을 넘던 버스 안에서

in #kr3 years ago (edited)

비오는 날 운전하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누구나 마찬가지겠지만 빗물로 시야가 방해를 받고 열선이나 김서림방지를 작동시켜도 순간순간 뿌옇게 되는 앞유리나 사이드미러가 여간 불편한 게 아니기 때문이다.
오늘 아침에도 비가 왔고 와이퍼를 교체할 때가 되었는지 와이퍼가 작동할 때마다 말끔하게 닦이지 않는 앞유리가 영 마음에 들지가 않았다.

오랜만에 바이브의 '이 나이 먹도록'을 틀었다.
비 오는 날 운전하기 불편한 건 어느새 잊어버리고 비와 차 안의 공간과 젖은 거리와 노래가 너무나 잘 어울려 오히려 집까지의 거리가 좀 더 멀었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그리고 차 속에서 좋은 노래에 대한 생각을 하다가 오래 전 여행지에서 들었던 노래가 떠올랐다.

인도에서 네팔로 국경을 넘어가는 버스 안에서였다.

허름한 버스를 타고 정확한 시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꽤 오랜 시간 가야 했다.
길 한 쪽은 천길만길 낭떠러지였고 한쪽에서는 히말라야산의 절경이 끝없이 이어지는 길이었다.

경치는 기가 막힐 정도로 환상적이었다.
하지만 좋은 경치를 보고 감탄하는 것도 어느 정도이고 내내 구불거리는 길을, 그것도 한쪽이 절벽으로 된 길을 덜컹거리는 버스를 타고 가자니 심리적으로 불안하기도 하고 몸도 많이 피곤했었다.
도중도중 잠깐씩 쉬어가기도 했는데 쉴 때면 버스에서 내려 몸을 쭉 펴기도 하고 그냥 이리저리 걸어보기도 했다.

그렇게 잠깐 쉬려고 버스가 정차를 했을 때였다.

한 열 살쯤 됐을까.
인도아이인지 네팔아이인지 모를 웬 남자아이가 버스에 올라탔는데 타자마자 좁은 버스 통로에서 덤블링을 하면서 우선 시선을 끌었다.

그리고는 통로 중간쯤에 서서는 갑자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우리를 제외하고는 주로 유럽인 배낭여행객들로 가득찬 버스에서 사람들은 갑자기 시작된 노래에 조용히 귀를 기울일 수 밖에 없었다.

"레쌈삐리리~레쌈삐리리~..."

감동적인 목소리였다.
흔히들 말하는 천상의 목소리 같았다.
난 마이클잭슨이 어렸을 적 부른 Ben이라는 노래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이것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청아하면서도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였다.

아이 얼굴이나 표정은 아이다운 천진난만함과는 거리가 멀었던 거 같다.
아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고달픈 인생이 일찌감치 시작된 것이 얼굴에 묻어난 것이리라.

구슬프면서도 맑은 목소리와 노래 멜로디가 너무 좋아서 그 노래를 사서 듣고 싶었지만 아이는 그냥 돈 몇 푼만 받고 버스에서 내렸다.
음원을 파는 게 아니니 당연했다.

거리의 악사라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였지만 난 그 날 들은 그 아이의 노래를 잊을 수가 없다.

너무나 강렬하게 마음을 흔들었던 노래라 이후 내내 그 노래를 사서 듣고 싶었는데 제목도 모르고 멜로디도 정확히 기억해내기 힘들어 사기가 어려웠다.
그러다 우연히 들른 네팔 레코드가게에서 혹시나 하고 산 테잎 속에 그 노래가 있었다.
버스 안에서 들었던 노래와는 느낌이 달랐지만 어찌나 그 노래가 좋던지 돌아와서는 한동안 계속 그 노래만 들었었다.
그 때는 한동안 꽤 애지중지했던 테잎이었는데 이제는 안타깝게도 어디로 갔는지 없어져버렸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 노래는 우리나라의 아리랑처럼 네팔 사람들은 모두 다 알고 부르는 네팔민요였다.

이제는 오래전 기억에 불과하지만 아주 가끔씩 난 그 날 버스 안에서 그렇게 아름다운 노래를 불러줬던 그 아이를 떠올리곤 한다.
오늘처럼 비 오는 날 차 속에서도 문득 그 아이가 불러줬던 그 노래가 생각났다.

그리고 자칫 지루하고 밋밋한 기억으로만 남을 뻔했던 국경을 넘던 버스길을 좋은 추억으로 남겨준 그 아이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 아이는 여전히 고단한 인생을 이어가고 있을까.

Sort:  

본인이 좋아하는 노래에.... 또 먼가 부족하다고 느낄때 그것을 딱 채워주는게 있으면 오래오래 기억속에 남는것 같습니다 잘한다는 느낌 보다도 그 당시의 상황이 더 가슴에 깊에 남은게 아닌가 생각을 해 봅니다 ^^

여행길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더 좋게 들렸을 수도 있을까요.ㅎㅎ
당시의 모든 상황이 지난 일이라 더 좋게 기억되네요.^^

비오면 생각나는 추억의 노래군요. 비오는 날은 사람 감정이 센치해져서 좋아요^^;

맞아요. 비 오는 날 좋은 노래까지 들으면 목석도 마음이 움직일 거 같아요.ㅎㅎ

마치 영화를 보는 기분이예요.
보고 있지 않아도 아름다운 경치와 어린아이의 노래가 눈앞에 펼쳐질 것 같아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표현력이 부족해서 잘 쓰지도 못했는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좋은 댓글도 남겨주시고...좋은 주말 되세요~janglory님!^^

머리 속에 저장만 되어 있고 절대 재생할 수 없는 노래군요.
이런 것이 영원한 추억거리나 남을 듯 하네요.

맞아요. 머리 속에만 남아있죠. 반주가 곁들여진 전문가수의 노래와는 전혀 달랐으니까요.
가끔 이런 사소한 일들이 오히려 잊지 못할 추억이 되기도 하네요.ㅎㅎ

인생에서 누군가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할 것을 경험하셨군요^^생생하게 전달주셔서 감사해요.

그 아이 덕에 좋은 추억을 갖게 됐죠.ㅎㅎ
예상치 못한 일을 경험할 수 있어서 여행이 좋은 거 같습니다.^^

천상에 목소리를 가진 아이가지금은 잘 살고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드네요 저도 천상에서 들리는 목소리를 경험한적이 있어요
이젠 비가그쳤나봐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옐로캣님도 천상의 목소리같은 걸 들어보신 적이 있군요.ㅎ
저도 그 아이가 조금은 편하게 살고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옐로캣님도 즐거운 주말 되세요.^^

카츄사로 복무할 때 차 안에서 미군에게 아리랑을 들려준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 느낌이었겠네요..

팔로우하고 꾹 누르고 갑니다..

자주 소통했으면 해서요.. ㅋㅋ

그 미군도 아리랑을 인상적으로 들었을 거 같네요.
다른 나라라도 민요는 대체로 좋은 거 같아요. 미군도 좋은 느낌을 받았기를...^^

멋진 노래를 들으셨네요. 순수하게 만드는 그런 노래가 있죠.
아쉽습니다. 그 아이에게 부탁해서 한번 더 불러달라고 하고 녹음해서 간직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말입니다.^_^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그렇다고 다시 불러달라고 할 만큼은 제가 숫기가 없어서...ㅋㅋ

음.. 저도 숫기가 없어서.ㅎㅎ;;

10살 꼬마가 고달픈 삶을 살고 있는듯 하네요!
천상의 목소리와 고달픔이 묻어나는 얼굴... 봤다면 잊을 수가 없을듯 하네요!

아무래도 좀 가난한 나라에는 고달프게 사는 아이들이 많은 거 같아요.
세파에 찌든 얼굴인데도 노래를 기가 막히게 잘 해서 참...정말 잊을 수가 없네요.

뭔가 빠르게 읽어야 할 거 같은 스팀잇에서
형글은 까먹고있던 여유를 알려줘ㅎㅎ

쉬엄쉬엄 여유 있게 살 수 있으면 최고!
간지형아도 여유 있게...!!!

비오는 날 어떤 음악이 떠오를까
잠시 생각에 잠기게 되네요~

비오는 거릴 걸었어 너와 걷던 그 길을

비 오는 날은 음악도 유달리 좋게 들리는 거 같아요.^^

가끔 뜻밖의 선물을 받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죠. ^^

맞아요. 그 노래가 바로 뜻밖의 선물이었어요. 뜻밖이라 더 좋았던 거 같아요.^^

멋진 추억이네요

저는 비오는날엔 창가에 앉아서 커피한잔에 책보는 시간이 그립습니다

정말 최고네요. 커피한잔 하면서 책 보는 것도 좋은데 비오는 날 창가면 금상첨화죠.^^

고달픈 거리의 삶은 소년의 천진난만함을 잃게 했지만
그 대신 감성전달에 특화된 가창력을 얻게 된 것이 아닌가..

그리하여 코드님의 가슴에 울림을 전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읔..

근데 저런게 농담으로만 볼게 아니고 그런 경우가 많더라구요

아무래도 힘들게 살다 보니 노래도 더 호소력 있게 불렀을 수도 있겠죠.
일반 아이들과는 환경이 달랐을 테니까요.

잊혀지지 않는 시간이었겠네요..
아마도 그 아이의 노래는 그 시간의 분위기와 함께
가슴속에 새겨져 있을 듯 하네요..^^

네..워낙 인상적이어서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있고 앞으로도 계속 남을 거 같아요.^^

짱짱맨 호출에 출동했습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전 4일만에 스티밋 복귀햇는데 역시 코드님은 1일 1포스팅 멋지십니다 ㅋㅋㅋㅋ

1일 1포스팅을 하려고 하는데...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더라구요.
일단 목표는 가지고 있습니다.ㅋ

위험하긴해도 그렇게 덜 닦이는 앞차창에 빗방울이 맺히고 잔잔하고 귀에 익숙한 발라드를 듣고 있으면.. 너무 좋아요.
꼬마에겐 기억하기 싫은 힘든 유년시절의 평범한 하루일지도요..

그렇죠. 비 오는 날 차에서 음악 틀고 있으면 좋더라구요.
그 꼬마에겐 정말 즐겁지 않은 평범한 하루였을 거에요.
저뿐만 아니라 당시 그 버스에 탔던 사람들 모두에겐 즐거운 추억으로 남아있을지도 모르지만요.

<행복한 스팀잇 만들기 프로젝트> 이웃의 글을 추천하고 보팅도 받고에서 @tailcock님이 추천 해주셔서 응원보팅 하고갑니다~ :D

좋은 글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D

모모꼬님~감사합니다.^^
추천해주신 @tailcock님도 너무 감사드려요. 생각지 못한 선물을 주시고...@tailcock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