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 시세는 왜 부진할까?

in #kr2 years ago (edited)

비트코인이 반등하며 근 6개월만에 6천불대 위로 올라섰습니다. 하지만 스팀 가격은 6개월 전 가격인 0.6불을 회복하기는 커녕 그 절반인 0.3불에 접근해가고 있습니다.

부진에 대한 해석은 다양합니다. 어떤 이는 스팀잇이 개발에 소홀해서 그렇다고도 하며, 어떤 이는 증인들이 활동을 제대로 안해서 그렇다고 합니다. 네드랑 재단이 스팀을 팔아치워서 그렇다는 사람도 있고, 유저들의 행위를 적절히 통제하기 못해서 그렇다고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물론 모든 것이 연결되어 하나의 거대한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경중은 세심히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 작업은 뒤로 미뤄두고 간단한 하나의 사실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현재 스팀이 시장에서 부진한 이유는 스팀파워 (스팀에서 스팀파워로 정정합니다) 보유자들, 특히 대규모 보유자들(소위 고래)의 책임이라는 것입니다.

지금은 서로 관여를 거의 안 하고 있지만 예전에 지인간의 보팅풀 문제가 불거졌을 때 제가 주장했던 내용이 있습니다. 가치를 생산 못하는 컨텐츠에 보상을 주는 것은 단기적으로는 이익일 수 있으나 장기적으로는 토큰가치 하락으로 이어져 더 큰 손실을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부연해서 스팀은 당장의 연이율을 보고 몇 천만원 투자할 사람에게 매력적인 플랫폼이 되기보다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함으로써 수천억원을 흔쾌히 투자할만한 사람에게 매력적인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안타깝게도 상황은 제가 바라던 것과 반대로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스팀에서 새로운 작가들이 발굴된다는 희망은 거의 사라져가는 것 같고, 스팀을 하기 위해서는 투자를 해야한다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보팅봇은 점차 많아지고 있고, 보상의 규모는 컨텐츠가 생산하는 가치나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힘과는 별개가 된 지 오래입니다.

인간의 이기심을 제재할 시스템이 없었을까요? 부족하긴 하지만 있습니다. 바로 다운보팅이라는 제도입니다. 과한 이기심을 내세우며 전체에 해를 끼치는 사람을 멈추게 할 수 있는 시스템적 수단입니다. 물론 다운보팅 시스템이 사회적인 측면을 덜 고려했다는 약점이 있고 보완이 필요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시스템에서 마련한 수단인 것은 사실입니다. 다운보팅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시스템적으로 이기심을 제제할 수단이 없다고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것입니다.

다운보팅이 조금 삐걱거리며 작동했더라도 다수의 고래들이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자기 이익보다는 생태계 전반의 이익을 챙기기 위해 노력했다면 스팀 시세는 지금보다는 더 나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러지 못했고, 그 결과를 자신들이 떠안게 된 상황입니다.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고 하죠. 지금의 상황에 잘 들어맞는 것 같습니다. 안타깝지만 부정적인 쪽으로요. 물론 가장 큰 책임을 묻자면 스팀잇 재단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제일 많은 지분을 가지고 아무 것도 하지 않은 책임이 분명 있습니다. 하지만 안 한 책임을 제외하고 무언가를 한 사람들만을 가지고 묻는다면 큰 책임을 져야할 사람들은 고래들입니다.

그래도 아직도 많은 분들이 희생적으로 스팀을 위해 노력하고 계십니다. 그런 분들 덕분에 그나마 스팀이 이 정도라도 버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이후에 SMT가 나오면 여지껏 노력해오며 뜻을 함께한 사람들은 새로운 커뮤니티로 분리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 땐 스팀 시세와 상관없이 그들의 토큰가치로 평가받게 될 것입니다.

스팀 시세가 올라가기 바란다면 고래들이 무얼 하는지 먼저 보고 그들이 가지고 있는 힘을 스팀이라는 숲을 가꾸는데 쓰도록 요구해야 할 것입니다. 저도 부족한 것이 많지만 더 노력해나가겠습니다.

Sort:  
Loading...

클옵님 논조는 너무나 명확해요 증인이 뭐가 잘못이냐 노드돌리는것만해도 얼마나 힘든줄아냐 그래요 클옵님 말씀도 일리가 있죠 저는 스파 높은 시세에 스파업하고 손해만 보고 다른 코인으로 넘어간 유저지만.. 결국 피는 저같은 사람이 봤어요 고래나 증인이 아니라 어랏 스팀 잘될것같은데 투자해야겠다해서 스파업을 한 사람요 ..근데 뭐하나 약속 지켜진게 있나요? 손해본거요? 다른 코인으로 만회할꺼에요 근데 시스템적으로 변화하고 있나요? 아니면 증인들 마인드가 바뀌길했나요?
인간은 누구나 어두운면이 있는거에요 그래서 지인보팅 보팅풀 다 있을수밖에 없어요 앞으로도요 증인은 그러면 깨끗할까요? 아니죠 저는 lsh님이 쓴 글에서 증인과 스팀운영진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스팀잇이 발전하는 것을 원하지 않고 있다는 논조에 굉장히 동의를 합니다
자신만 선한 사람이 아니에요 보팅풀 지인보팅하는 사람도 무작정 나쁜 사람이 아니구요 다 안고 가시기 힘드시면 그냥 내려놓는 것도 방법이에요 스팀 증인이 아니라고 아무 의미 없는 사람이 되시는건 아니시잖아요

네 그 부분도 충분히 공감합니다. 제가 전달을 잘 못 드린 부분도 있겠지만, 여기서 고래들은 사실 스팀잇 재단도 포함되고 가장 큰 책임을 지고 있는 곳도 스팀잇 재단이라고 봅니다.

제가 좀 더 강조하고자 하는 바는 토큰 이코노미를 운영하는 힘과 비례해서 그 책임과 결과도 오롯이 지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현상은 가속화될 것이고요. 증인이 바뀐다고 스팀 시세가 올라갈까요? 재단 이사장이 바뀌면 스팀 가격이 올라갈까요? 전 그렇지 않다고 봅니다. 결국 스팀의 토큰 이코노미 운영과 그 결과인 시세의 주도권을 쥔 사람은 고래들입니다. 물론 스팀잇 재단을 포함해서요.

본인 돈 투자해서 피 본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그런 사람들 때문에 스팀 가격이 이 모양이라는 건 정말 동의하기 어렵네요.

이번주에만 20만 스팀 이상을 거래소로 보내 파는
스팀잇 재단 문제가 아닐지?
매수세가 약한데 팔기만 하는 이상 가격 상승은 불가능 합니다.
이제 에드센스도 달았는데
여전히 알파 계정은 스팀을 파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매달 나가는 직원 월급 주기도 빠듯한 것인지,
아니면 지금도 고평가라 보는 것인지...
증인커뮤니티에서 이정도는 대신해서 물어 보고
중단을 촉구해 줘야 하지 않을까요?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의견 전달하겠습니다.

클레이옵님도 최근에 스팀을 매도중이신것으로 보여집니다.

clayop.jpg

작금의 상황이 고래들의 이기심 때문이라는 clayop님의 의견에는 동의하기 어렵습니다. 그나마 지금의 시세를 버텨주고 있는 것이 고래 때문이라고 보는데요. 보팅풀이 문제라면 시스템적으로 막으면 되는 것이라고 보고요.

아래 주장은 꿈에서나 가능한 이야기로 보입니다.

새로운 비전을 제시함으로써 수천억원을 흔쾌히 투자할만한 사람에게 매력적인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

작금의 스팀 가격은 무엇보다 스티밋 재단의 무책임함 때문이라고 봅니다. 스팀밋의 미래라고 하는 SMT는 언제 나올지 요원하고, 이런 플렛폼에 누가 수천억을 투자할 거라고 생각합니까?

저는 증인들도 큰 책임이 있다고 봅니다. 노드 돌리고, 몇몇 프로젝트에 스파 임대해주는 것이 증인 책무만은 아니지 않습니까? 사람들이 왜 스팀에 투자하기를 꺼려하는지에 대한 사항을 파악해서 시스템적으로 개선을 유도할 책임이 있다고 봅니다. 스티밋 재단이 손 놓고 있고 증인들도 수동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이런 스티밋에 어떤 미래가 있겠습니까?

그나마 스팀몬스터 팀에서 스몬도 만들고, 스팀엔진도 만드는 등의 노력 덕분에 침체되던 분위가 다시 살아나고 있는 이 시점에 증인으로서 고래들에게 작금의 상황에 대한 책임을 넘기는 것은 정말 아니라고 봅니다.

지금은 누가 잘못해서 이런 상황이 왔는지를 탓할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스팀밋이 활성화될 것인가에 대하여 논의해야합니다. 특히 스팀에 투자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막는 시스템 적인 문제를 집어보고 이를 개선하는 것에 대한 논의가 우선이겠지요. 고래의 무한 희생과 사랑을 바라보고만 있으면 답이 없다고 봅니다.

우리는 지금 상상 속에서나 가능한 이상향을 스티밋에서 이루려고 하는 착각에 빠져있다고 봅니다. 다들 현실을 직시합시다.

정곡을 찌르셔서 명치가 아립니다;;;

저는 이제 상위 증인이 아니긴 합니다 ^^;
근데 그렇다고 마냥 놀고만 있지도 않습니다. 요즘은 비트베리와 접촉하고 있는데 이런 활동에 대해서도 함께 격려해주시면 힘이 될 것 같습니다 (혹시 이미 해주셨으면 감사드립니다~)

[Steem: FreeSteemWar] Steem with down-vote, denying private propetry and free contract, is Not Currency,

[스팀蟲: 자유steem 전쟁 ] 사유재산과 계약자유 부정하는 다운보팅 있는 Steem 은 화폐가 아니다. (@SteamSteem Creativity 독창글; revive from down-vote-hide )
( https://steemit.com/kr/@steamsteem/-steem-steem-steamsteem-creativity-revive-from-downvotehide--1545446641207 )
2018.12.15.토.15:11, by @SteamSteem, revive from down-vote-hide of the original ..

건재하시군요 ㅎㅎㅎㅎ

기억해 주셔서 감사..

ssc 토큰 소개 잘 보았습니다.

https://steemit.com/kr/@fenrir78/tooza-ssc#@steamsteem/re-fenrir78-tooza-ssc-20190509t071057169z

혹시 토큰들 가격 변화 chart 보여주는 곳은 없나요?

저도 보고 싶은데 스팀엔진에서는 안 보이더라구요 ㅎㅎ

스팀에 가장 투자를 많이 한 사람들 때문에 스팀의 가격이 이렇게 되었다는 건 뭔가 앞뒤가 안 맞지 않나 생각합니다.

고래들이 스팀을 팔아서 가격이 이렇게 되었을까요? 스팀을 판 건 스팀 투자 하나 없이 그 고래들한테 보상받아 그 즉시 현금화한 사람들이 아닐지.. 그리고 그 사람들은 스팀 생태계를 위하여 어떤 노력을 했을까요?

제 생각엔 고래 때문에 이나마 버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는 보상 중 많은 부분을 고래들이 가져가고 있습니다. 보상에 의한 매도압박은 생각보다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래는 참고자료입니다.

https://steemit.com/exchangereport/@lukestokes/exchange-transfer-report-4-28-2019-to-5-4-2019

문제는 매수를 할 사람이 없는거죠. 사실 이런 상황에서 누가 쉽게 매수를 생각할지 저도 의문입니다. 똑같이 돈 넣고 보상 받고 싶어하는 한 케이스를 제외하고 말입니다.

많은 투자를 했으니 많이 받아가야 하는게 당연한 것 같습니다. 요 부분에서 클레이옵님과 저랑은 생각이 다른 것 같네요.

많이 투자한 분들은 스팀 가치가 올라가면 자연스럽게 더 많이 가져가게 됩니다. 작금의 상황은 스팀 가치보다 보상으로 받는 토큰에만 집중한 것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이게 죄수의 딜레마 상황이라 쉽게 해결은 안되겠지만 그렇다고 그대로 방치하면 앞으로 올 기회도 놓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있습니다.

매수할 사람이 없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고래의 셀봇 때문인가요?

전 스티밋 시스템이 좀더 유연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변화가 필수적이라고 봅니다.

스팀을 사면 앞으로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확신을 주어야 합니다. 누가 주어야 하나요?

그렇죠. 스팀잇 회사에서 얼마나 팔아치우고 있는지는 모르는 것이지만,
일반 스팀 투자자들 덕분에 스팀이 그나마 가격을 유지하는 것이겠지요.

smt 를 대체할 만큼 획기적이라고 평가되는
steem-engine 토큰들이 사실상 위장된 셀프보팅 조합으로 시작한다는 점에서
(저는 셀프보팅 옹호자로서 위장된 셀프보팅 조합 자체는 비난하지 않습니다.
셀프보팅을 어뷰징으로 비난하고 다운 보팅 하는 자들이
스팀에서 사람들을 쫓아내는 스팀에 가장 큰 해악이라고 봄.)

아직도 잘못된 사용자가 어쩌니 하는 현실 인식이 이해가 안되네요.

Loading...

몇 번 언급한 적이 있는데요, 보팅풀과 셀봇 등을 막을 방법이 충분히 있음에도 아무것도 하지 않은 재단이 가장 큰 책임이라고 생각해요. 막으면 고래들이 떠날까봐 무서워서 그랬다면, 스팀 운영할 자격도 없는 것이죠.

저는 초창기부터 그랬지만 셀봇 자체에 대한 제재를 반대하는 입장입니다. 자기글에 자기가 가치를 부여하고 또 순수하게 정보와 글만 나누려고 스팀잇을 하는게 아니라면 본인의 돈을 투자해서 본인의 이익을 창출해 내는것은 누가 시비를 걸일도 제재를 할일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현실에서 모든 대기업들이 그런식으로 돈을 벌고 있고, 만약 현실에서도 그런 제재자체가 이뤄진다면 경제 자체의 순환에도 문제가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납득하기 어려운 기준의 다운보팅이 더 스팀잇에 대한 접근성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아닐까합니다.
어떤분들은 특정인 찾아가서 플래그 꽂아주고 다운보팅 쏴주고 온걸 자랑스럽게 얘기해서 거부감을 들게도 하니까요

여기에 100% 공감합니다. 스팀잇이 너무 나태한게 제일 큰 책임입니다. 글에서는 안 한 책임이라고 했고요. 반대로 한 책임을 묻는다면 고래들이 문제가 제일 크죠. 특히 버니같은... ㅡ.ㅡ (요즘도 이상한 글 쓰고 보상 왕창 받아가던데...)

복수 계정이 가능한데,
'보팅풀과 셀봇 등을 막을 방법이 충분히 있음에도' 라고 인식하시는 것이
이해하기 어렵네요.

셀프보팅 막을 방법이 없어요.

님이 보유하고 있는 일부 steem-engine 토큰 도
아직은 사실상 위장 셀프보팅 조합이잖아요.

smt 를 대체할 만큼 획기적이라고 평가되는
steem-engine 토큰들이 사실상 위장된 셀프보팅 조합으로 시작한다는 점에서...

(저는 셀프보팅 옹호자로서 위장된 셀프보팅 조합 자체는 비난하지 않습니다.
셀프보팅을 어뷰징으로 비난하고 다운 보팅 하는 자들이
스팀에서 사람들을 쫓아내는 스팀에 가장 큰 해악이라고 봄.)

셀프보팅을 어뷰징이라고 비난하고 다운보팅한다면,
jjm 이 대거 다운보팅 당할 날이 머지 않았다고 보입니다.

아직 계셨군요. 다운보팅 봇이 따라다니고 있어서 안 보였던 거네요. 제가 1년 넘게 주장하는 내가 받을 수 있는 보팅의 양은 내 스파의 양과 비례한다로 보자면 스파도 위장 셀프 조합이지요. 스파가 높아야 보팅을 더 많이 받기에, 저는 보팅 좀 더 받자고 스파업 했어요. 보팅 더 받자고 스파업 했으니, 제 스파업은 위장 셀프네요. 틀린 말도 아닙니다. 여기 생태계가 그래요.

놀라운 통찰력이네요.

'보팅 더 받자고 스파업했으니, 스파업은 위장 셀프'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사실이 그래요. ^^
받을 수 있는 보팅의 양은 내 스파의 양과 비례한다는 법칙이 이곳 스팀잇의 법칙이라서요.

예전에 큐레이터가 있어서 좋은 글에 많은 보팅을 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요즘은 그런 것이 없고, 정성들여 글을 써도 보상이 그만큼 따라오지 못하니 굳이 양질의 글을 올릴 필요가 없어진 듯 합니다.

기억하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큐레이터 분들을 지원하던게 저였는데 어떤 분들이 증인이 편가르기 하냐고 비난하면서 큐레이터분들도 맘고생 많이 하시고 그만두셨죠. 돈을 안 들고 와서 글쓰고 돈 받아가는게 싫은 분들이 계시더라고요.

Loading...

본문이나 댓글 보니 다들 일리는 주장입니다.

쭈욱~
인기글(제가 인기글 잘 안보는 이유도)만 봐도
뭐가 문제인지 느끼신다면

본문이든 댓글이든 다들 공감가는 내용이라 생각됩니다.

맞습니다. 댓글도 좋은 내용을 많이 지적해주고 계셔서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

생각해보면 증인도 고래가 뽑네요.

그쵸. 코드 작성 빼고는 다 연관되어 있습니다.

시스템은 인간을 믿지 않는 것에서 시작합니다.

인간의 이기심을 제재할 시스템

다운보팅은 개개인이 하는 것인데, 이기심을 제제하는건 시스템이 해야 하는 일입니다.

시스템이 당연히 관리해야 할 일을 개개인의 다운보팅으로 해결하라건 그냥 책임회피죠. 시스템의 실패입니다.

스팀은 시스템 관리 주체가 누구인지 모르겠어요.

스팀재단인가요? 증인인가요? 고래? 플랑크톤일까요?

진정... 개인의 이기심이 잘못이라 생각하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시스템의 실패가 맞습니다. 그리고 마음껏 발현된 이기심의 결과가 지금 상태이고 그 책임은 각자 발휘할 수 있던 힘(파워)만큼 지게 된 상황입니다.
예견된 수순이었고 이렇게 될 것이라 누차 말했지만 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지금도 큰 차이는 없는 것 같습니다. 나중에도 같은 얘기를 하게될 것 같아서 걱정이 됩니다.
마지막 질문에 답을 드리면 스팀의 네트워크와 코드 관리주체는 증인이고, 보상배분 관리주체는 고래입니다. 둘 다 잘못이 없다 할 수도, 둘 중 하나만 잘못이 있다고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오랜만의 글 감사합니다.

근데 대체 이 글에서의 "고래" 는 누구 또는 어떤 기준인 것이며, 그 "고래" 의 책임이라는데 고래가 뭘 잘못했고 뭘 했어야 하는 것이죠?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조금 많이 갖고 있으면 고래..이고 아주 많으면 고오오오래...이런 식으로... (죄송합니다)
말하고자 하는 바는 지분과 책임은 비례한다는겁니다. 그리고 스팀에서 가장 큰 고래는 스팀잇 재단이고요. 많이 가지고 있는 사람일수록 현 상황의 탓을 남에게만 돌릴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고래에 대한 명확한 기준은 없으나 스파에 비례해서 "책임" 이 커진다는 말씀이시지요?

여전히 두 번째 질문에 대한 대답은 없으신듯.. 그럼 고래는 무엇을 잘못했고, 무엇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시는지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네 맞습니다. 두번째 질문에 대한 제 생각은 고래들은 보상보다는 스팀 전체의 가치상승에 더 신경을 썼어야 했었다고 봅니다. 인기 작가를 정말 우대해주고, 열정적인 디앱들을 지원하고, 뉴비들을 챙기고 하면서요. 몇몇 분은 정말 열심히 해주셨고 그분들께 큰 존경과 감사를 표합니다.

원자폭탄 폭발할 때 생기는 버섯 구름 사진 하나로 $13 받는 Post
https://partiko.app/kgbinternational/angelofsteem-200-kf6gfn9u?referrer=kgbinternational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제가 이 글을 쓰게 된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지금 스팀을 위해 서로 함께 하고 있는게 무엇일까요 ?

Posted using Partiko Andro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