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 관해] 저는 태생적 루시드드리머입니다 - 루시드 드림의 시작 : 3차례의 Kicking

in kr •  2 years ago  (edited)

dream.jpg

앞으로 [꿈에 관해]라는 카테고리를 진행해볼까 생각합니다.

저는 제목에서 밝힌대로 태생적 루시드드리머입니다

항상 꿈을 조정하진 않지만 초등학교 때 꿨던 3차례의 킥킹 이후

루시드 드리머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그 때의 이야기부터 시작해 보겠습니다


4연속 킥킹.. 루시드드림의 시작


초등학교 4학년쯤이었다.

-꿈의시작

꿈의 시작은 학교갈 시간이 되어 잠에서 깨는 시점이었을 거다.

나는 당시에 거실에서 자고 있었고, 어머니는 집전화를 들고

소파에 앉아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으며 울음을 터뜨리셨다.

난 충격에 빠져 큰 울음을 터뜨리며 잠에서 깨어(?) 났다고 생각했지만

깨어난 곳 즉, 두번째 꿈은 당시 꿈속에서 인지 하지 못하였지만

3살쯤에 살던 오류동의 집이었다.

-2번째 꿈

잠시 사족을 달자면, 내 인생 첫 기억은 3살 때의

오류동 집 냉장고를 집고 일어나던 기억인데, 무튼 그 집이었고

내용은 반복되었다. 똑같은 내용의 좋지 않은 소식을 들었고...

역시나 크게 울면서 깨어났다.

-3번째 꿈

그게 두번째 꿈이었고 세번째 꿈으로 접어드는데

내가 당시에 살던 집으로 이사오기 전에 살던 발산동이 배경이었고,

이 시점부터 어느정도 꿈 인지를 시작한다.. 전화가 울리는 순간

어머니에게 "좋지 않은 소식일거다", 라고 말을 했고 어김없이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난 그 자체가 꿈이라고 느끼지 못하고 2차례의 예지몽이었다고 생각하며

감정이 북받쳤고, 깊게 생각하는 순간 다시 한번 꿈에서 깨게 된다.

-4번째꿈, 마지막

장소는 다시 첫번째 꿈과 같은 거실.. 이 때 합리적 의심을 하기 시작했다.

이것 조차 꿈일 수 있다고, 그 순간 완벽히 꿈과 현실의 감각 차이가 인지되어 버렸다.

꿈이 확실하다는 판단이 선 순간 꿈은 다시 진행되어 전화벨이 울렸고,

어머니가 받는 모습을 지켜보며, "아 꿈이니깐 빨리 깨게 해줘요" 하는 순간 어머니께서

나를 뚫어져라 보더니 전화기를 내려놓았고 그 순간 잠에서 깨어나버렸다.

마치 쫓겨나는 기분이 들면서...

이렇게 4차례의 연속된 꿈을 꾸고 난 뒤라 다소 지친 정신으로 깼는데,

-현실, 그리고 바뀐 미래(?)

장소는 첫번째 꿈인 즉, 현실의 거실에서 깨어났고 어머니는 부엌에서 요리를 하고 계셨다.

난 이 일련의 과정이 꿈에서 본듯한 생각이 들었고 여기서는 데자뷰의

느낌이 더 강했으나 각설하고! 좀 시간이 많이 지나면 어머니가 전화를

받을 것이라 생각이 들었고,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합리적인 추론의 결과로

아버지에게 먼저 직접 전화를 걸었다.

아버지는 당시 밤샘 운전 중이셨으며, 전화를 받기 위해 마침 보이던

휴게소로 들어왔다고, 전화 끊고 잠시 눈좀 부치고 가신다고 말씀하셨다.

그렇게 나쁜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현재까지도...


지금 생각해보면 꿈에 대한 임팩트가 강해서 기억하는건지도 모르겠지만

이 시점을 시작으로 꿈을 인지, 꿈과 현실의 다른감각이 무엇인지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인터넷을 보면서

루시드드림이 매우 힘든 경험이라는 걸 알기 전까지 저는 모두가

꿈을 인지한다고 생각하고 살았었던게 기억나네요...

이번 내용은 제 루시드드림의 시초가 언제일지 생각하다가

첫 루시드드림 기억이 이 때라서 한번 적어봤습니다. 따라서 다소 내용이

재미가 없을 수도 있겠네요 ㅎㅎ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 반응이 괜찮다면 꾸준히 연재해 보려고 합니다!


참고: 이번글은 보팅봇을 이용해 인기글에 잠시나마 올려둘 예정입니다.

이 글의 연재 가치가 있는지 확실히 알아보기 위해서요...^^

p.s 보팅봇을 좋지 않은 시선으로 보시는 분들을 위해 사족 달아요!
(실 보팅은 -40 정도 하고 보면 되겠죠?)


2018년 3월 6일 내용 수정했습니다. 글들을 전체적으로 다듬었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호오 매우 흥미롭네요, 자각몽을 늘 꾸시다니!! 단순히 자각하는 걸 넘어서 자기뜻대로 꿈의 세상을 누비기도 하는지 궁금해집니다,
일단 저라는 1인의 반응은 매우 좋습니다 ㅇㅅㅇ 연재 되기를!

  ·  2 years ago (edited)

이렇게 빨리 읽어주신분이 계시다니... 감사합니다!!

참고로 인지 하지 못하는경우도 있습니다.. 연재가 쭉 된다면

꼭 꾸고 싶은 꿈을 노력해서 꾼 이야기도 풀어보겠습니다^^

좋은반응이 많이 나왔으면 하네요^^

요즘 네이버에 연재되고 있는 "꿈의 기업" 이라는 웹툰을 즐겨보면서 꿈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고 있는데, 앞으로의 글이 기대되네요. ^^

꿈의기업 저도 3회정도 읽어봤는데요.. 한번 계속 읽어봐야겠네요 재밌는 소재네요!

앞으로도 꾸준히 글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자도 자각몽 한번 꿔보고 싶네요~ 일생에 단한번 꿔본 것으로 기억합니다

  ·  2 years ago (edited)

태생적 자각몽 유저임에도 한때 자각몽 그 자체에 심취한적이 있었는데요

그 때 겪었던 깨지 않던 자각몽도 한번 써보겠습니다!

오호 루시드드림이 자각몽이군요!
저도 꿈을 자주꾸는 편인데 꿈을 자각한 건
손에꼽는 것 같네요-
제게 꿈을 꾸는 건 굉장히 즐거운 경험이곤 하는데
루시드드림은 어떨까 궁금합니다 ㅎㅎ

만나서 반가워요 choim님!
저도 대학때 교환학생으로 칭화대에 한학기 있었는데
더욱 반갑습니다!😆

꿈을 자각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는건 꿈 감수성이 높다는

얘기라더라구요! 노력하시면 루시드드리머가 되실수 있으실듯한데요!

그리고 저희학교가 국내 몇몇학교랑 자매결연이

되어 있더라구요~ 중국 2학기만 되면 한국학생들이 많아져서

재밌었던 기억이 나네요! 저는 11학번이었는데 잘하면

오가면서 마주쳤을 수도 있겠네요! 반갑습니다^^

맞아요- 저도 교환학기로 동기들이랑 다같이 다녀왔어요! ㅎㅎ
아쉽게도 전 2010년 가을학기에 다녀왔어요-
벌써 꽤나 오래되었네요 ㅠ ㅠ
그래도 자전거타고 다녔던 칭화대 캠퍼스가 눈에 선합니다 ㅎㅎ

짱짱맨 태그 사용에 감사드립니다^^
짱짱 레포트가 나왔어요^^
https://steemit.com/kr/@gudrn6677/3zzexa-and

항상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루시드 그리머를 스티밋에서 발견하다니 반갑습니다.
전 낮잠 잘때 꿈임을 자각하고 다른 장소로 이동하곤 해요. 앞으로 올려주실 경험담 기대할게요^^

앗 댓글을 제가 확인 못했었네요~~ 이제 답글 달아드립니다!!

낮잠 잘때 꿈임을 자각한다면 특정조건이 맞는 상황에서 느껴지시는거네요

매우 반갑네요 ㅎㅎ 전 일정치 않게 자주 느껴지는 케이스입니다~~

루시드드리머시라니!! 자주 소통해요!!

세상에- 칼럼이나 영화에서 종종 봤었어요. 루시드 드리머.
제가 궁금한 건 그렇다면 꿈에서 이동이 잦거나 할때
실제로 깨어났을때도 몸이 피곤하신가요!?

아아 연재가 기대됩니다 :) 앞으로 자주 봬요!

꼼꼼히 읽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오히려 그런 육체적인거보단 감정적인 소모가

많은 꿈들이 힘듭니다... 그것도 조만간한번 분석글 써봐야겠어요!!

관심 너무 감사드립니다~~

재밌네요! 근데 직접 꾸면 좀 무서울 듯요...

  ·  2 years ago (edited)

재밌게 읽어주셨다니 감사드립니다~~

네 실제로 무서웠던 경험도 있습니다.. 깨지 않던 자각몽이죠..

조만간써보도록 하겠습니다!

반가워요. 저도 루시드 드림에 관한 글을 쓰려고 하거든요. 앞으로 글도 기대가 됩니다.^^

오 좋은데요?? 자주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