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The Canterville Ghost (4)

in #krlast year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60] The next day the ghost was very weak and tired. The terrible excitement of the last four weeks was beginning to have its effect. His nerves were completely shattered, and he started at the slightest noise. For five days he kept his room, and at last made up his mind to give up the point of the blood-stain on the library floor.

[61] ✔︎ If the Otis family did not want it, they clearly did not deserve it. They were evidently people on a low, material plane of existence, and quite incapable of appreciating the symbolic value of sensuous phenomena. The question of phantasmic apparitions, and the development of astral bodies, was of course quite a different matter, and really not under his control.

[62] ✔︎ It was his solemn duty to appear in the corridor once a week, and to gibber from the large oriel window on the first and third Wednesdays in every month, and he did not see how he could honourably escape from his obligations. It is quite true that his life had been very evil, but, upon the other hand, he was most conscientious in all things connected with the supernatural.

[63] ✔︎ For the next three Saturdays, accordingly, he traversed the corridor as usual between midnight and three o'clock, taking every possible precaution against being either heard or seen. He removed his boots, trod as lightly as possible on the old worm-eaten boards, wore a large black velvet cloak, and was careful to use the Rising Sun Lubricator for oiling his chains.

[64] ✔︎ I am bound to acknowledge that it was with a good deal of difficulty that he brought himself to adopt this last mode of protection. However, one night, while the family were at dinner, he slipped into Mr. Otis's bedroom and carried off the bottle. He felt a little humiliated at first, but afterwards was sensible enough to see that there was a great deal to be said for the invention, and, to a certain degree, it served his purpose. Still in spite of everything he was not left unmolested.

[65] ✔︎ Strings were continually being stretched across the corridor, over which he tripped in the dark, and on one occasion, while dressed for the part of "Black Isaac, or the Huntsman of Hogley Woods," he met with a severe fall, through treading on a butter-slide, which the twins had constructed from the entrance of the Tapestry Chamber to the top of the oak staircase.

[66] ✔︎ This last insult so enraged him, that he resolved to make one final effort to assert his dignity and social position, and determined to visit the insolent young Etonians the next night in his celebrated character of "Reckless Rupert, or the Headless Earl."

[67] ✔︎ He had not appeared in this disguise for more than seventy years; in fact, not since he had so frightened pretty Lady Barbara Modish by means of it, that she suddenly broke off her engagement with the present Lord Canterville's grandfather, and ran away to Gretna Green with handsome Jack Castletown, declaring that nothing in the world would induce her to marry into a family that allowed such a horrible phantom to walk up and down the terrace at twilight.

[68] ✔︎ Poor Jack was afterwards shot in a duel by Lord Canterville on Wandsworth Common, and Lady Barbara died of a broken heart at Tunbridge Wells before the year was out, so, in every way, it had been a great success. It was, however an extremely difficult "make-up," if I may use such a theatrical expression in connection with one of the greatest mysteries of the supernatural, or, to employ a more scientific term, the higher-natural world, and it took him fully three hours to make his preparations.

[69] ✔︎ At last everything was ready, and he was very pleased with his appearance. The big leather riding-boots that went with the dress were just a little too large for him, and he could only find one of the two horse-pistols, but, on the whole, he was quite satisfied, and at a quarter-past one he glided out of the wainscoting and crept down the corridor.

[70] ✔︎ On reaching the room occupied by the twins, which I should mention was called the Blue Bed Chamber, on account of the colour of its hangings, he found the door just ajar. Wishing to make an effective entrance, he flung it wide open, when a heavy jug of water fell right down on him, wetting him to the skin, and just missing his left shoulder by a couple of inches.

[71] ✔︎ At the same moment he heard stifled shrieks of laughter proceeding from the four-post bed. The shock to his nervous system was so great that he fled back to his room as hard as he could go, and the next day he was laid up with a severe cold. The only thing that at all consoled him in the whole affair was the fact that he had not brought his head with him, for, had he done so, the consequences might have been very serious.

[72] ✔︎ He now gave up all hope of ever frightening this rude American family, and contented himself, as a rule, with creeping about the passages in list slippers, with a thick red muffler round his throat for fear of draughts, and a small arquebuse, in case he should be attacked by the twins. The final blow he received occurred on the 19th of September.

[73] ✔︎ He had gone down-stairs to the great entrance-hall, feeling sure that there, at any rate, he would be quite unmolested, and was amusing himself by making satirical remarks on the large Saroni photographs of the United States Minister and his wife which had now taken the place of the Canterville family pictures. He was simply but neatly clad in a long shroud, spotted with churchyard mould, had tied up his jaw with a strip of yellow linen, and carried a small lantern and a sexton's spade.

[74] ✔︎ In fact, he was dressed for the character of "Jonas the Graveless, or the Corpse-Snatcher of Chertsey Barn," one of his most remarkable impersonations, and one which the Cantervilles had every reason to remember, as it was the real origin of their quarrel with their neighbour, Lord Rufford. It was about a quarter-past two o'clock in the morning, and, as far as he could ascertain, no one was stirring. As he was strolling towards the library, however, to see if there were any traces left of the blood-stain, suddenly there leaped out on him from a dark corner two figures, who waved their arms wildly above their heads, and shrieked out "BOO!" in his ear.

[75] ✔︎ Seized with a panic, which, under the circumstances, was only natural, he rushed for the staircase, but found Washington Otis waiting for him there with the big garden-syringe, and being thus hemmed in by his enemies on every side, and driven almost to bay, he vanished into the great iron stove, which, fortunately for him, was not lit, and had to make his way home through the flues and chimneys, arriving at his own room in a terrible state of dirt, disorder, and despair.

[76] ✔︎ After this he was not seen again on any nocturnal expedition. The twins lay in wait for him on several occasions, and strewed the passages with nutshells every night to the great annoyance of their parents and the servants, but it was of no avail. It was quite evident that his feelings were so wounded that he would not appear.

[77] ✔︎ Mr. Otis consequently resumed his great work on the history of the Democratic Party, on which he had been engaged for some years; Mrs. Otis organized a wonderful clam-bake, which amazed the whole county; the boys took to lacrosse euchre, poker, and other American national games, and Virginia rode about the lanes on her pony, accompanied by the young Duke of Cheshire, who had come to spend the last week of his holidays at Canterville Chase. It was generally assumed that the ghost had gone away, and, in fact, Mr. Otis wrote a letter to that effect to Lord Canterville, who, in reply, expressed his great pleasure at the news, and sent his best congratulations to the Minister's worthy wife.

[78] ✔︎ The Otises, however, were deceived, for the ghost was still in the house, and though now almost an invalid, was by no means ready to let matters rest, particularly as he heard that among the guests was the young Duke of Cheshire, whose grand-uncle, Lord Francis Stilton, had once bet a hundred guineas with Colonel Carbury that he would play dice with the Canterville ghost, and was found the next morning lying on the floor of the card-room in such a helpless paralytic state that, though he lived on to a great age, he was never able to say anything again but "Double Sixes."

[79] ✔︎ The story was well known at the time, though, of course, out of respect to the feelings of the two noble families, every attempt was made to hush it up, and a full account of all the circumstances connected with it will be found in the third volume of Lord Tattle's Recollections of the Prince Regent and his Friends.

[80] ✔︎ The ghost, then, was naturally very anxious to show that he had not lost his influence over the Stiltons, with whom, indeed, he was distantly connected, his own first cousin having been married en secondes noces to the Sieur de Bulkeley, from whom, as every one knows, the Dukes of Cheshire are lineally descended.

[81] ✔︎ Accordingly, he made arrangements for appearing to Virginia's little lover in his celebrated impersonation of "The Vampire Monk, or the Bloodless Benedictine," a performance so horrible that when old Lady Startup saw it, which she did on one fatal New Year's Eve, in the year 1764, she went off into the most piercing shrieks, which culminated in violent apoplexy, and died in three days, after disinheriting the Cantervilles, who were her nearest relations, and leaving all her money to her London apothecary. At the last moment, however, his terror of the twins prevented his leaving his room, and the little Duke slept in peace under the great feathered canopy in the Royal Bedchamber, and dreamed of Virginia.

Sort:  

[77] 오티스 씨는 결과적으로 자신이 몇 년간 몸담아왔던 민주당의 역사에 대한 방대한 작업을 계속했다. 오티스 부인은 멋진 해산물 파티를 준비하여 온 마을을 놀라게 했다. 아이들은 라크로스 유커, 포커, 미국 국가 게임을 했고, 버지니아는 캔터빌 저택에서 휴가의 마지막 주를 보내러 온 체셔 공작을 따라 조랑말을 타고 길을 달렸다. 유령은 사라진 것처럼 간주되었는데, 실제로 오티스 씨는 캔터빌 경에게 그러한 결과를 알렸다. 캔터빌 경은 답장을 통해 그 소식이 몹시 반갑다고 말했고, 목사의 훌륭한 부인에게 최고의 축하를 보냈다.

[81] 이에 따라, 그는 자신의 잘 알려진 "뱀파이어 수도승, 또는 핏기 없는 베네딕트 수녀"로 분장하고 버니지아의 어린 연인에게 나타날 준비를 했다. 이 연기는 무척 끔찍했던 것으로 1764년 새해 전 날에 운명적으로 그를 본 노부인 스타트업은 귀청이 찢어질듯한 비명을 지르며 달아났고, 끔찍한 뇌졸중으로 삼일 만에 사망했다. 그녀와 가장 가까운 관계였던 캔터빌은 상속권을 박탈한 이후, 런던의 약제상에 그녀의 모든 돈을 보냈다. 그러나 쌍둥이들에 대한 공포가 최후의 순간에 그가 방을 떠나지 못하게 했고, 어린 듀크는 위풍당당한 침실의 커다란 깃털이 장식된 침대 덮개 아래에서 평화롭게 잠을 잤고, 버지니아의 꿈을 꿨다.

[74] 사실 그는 자신의 가장 놀랄만한 분장 중 하나인 "무덤이 없는 요나 또는 처트시의 헛간의 시체 날치기"처럼 옷을 입었는데, 이는 캔터빌이 반드시 기억하고 있는 것으로, 이는 그들이 이웃인 루포드 경과 다툰 일의 진정한 기원이었기 때문이다. 새벽 2시 15분이었다. 그가 확인한 바로는 아무도 움직이지 않고 있었다. 그러나 그가 핏자국이 남아있는지 보기 위해 도서관을 향해 천천히 걸어가자, 어둠 속에서 갑자기 두 사람이 그에게 튀어나왔다. 그들은 자신의 머리 위로 팔을 마구 흔들어 대며, 그의 귀에 대고 "우우!"하며 소리를 질러댔다.

[78] 하지만 오티스 일가는 집 안에 여전히 유령이 있다는 의심이 들었고, 이제는 거의 효력이 없었지만, 사태를 결코 내버려 둘 수 없었는데, 손님 중 한 명인 젊은 체셔 공작으로부터 종조부인 프란시스 스틸톤 경이 한 번은 백 기니를 걸고, 육군 대령 카버리와 캔터빌 유령에 대해 주사위 게임을 했다가, 다음 날 아침 카드 게임을 하던 방에 속수무책으로 마비가 된 채 누워 있는 채 발견되었으며, 그가 비록 굉장히 오래까지 살았음에도, "더블 식스"라는 말 말고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64] 그가 최후의 방어책을 채택하게 된 것이 상당히 어려운 일이었음을 인정해야 한다. 그런데 어느 날 밤, 식구들이 저녁을 먹고 있을 때, 그는 오티스 씨의 침실에 살짝 들어가 병을 갖고 나왔다. 그는 처음에는 약간의 굴욕감을 느꼈지만, 이후 창의력을 위해 얘기할 것들이 많다는 것을 알아차릴 만큼 충분한 의식을 되찾았다. 또한 이는 어느 정도 그의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기도 했다. 모든 것들이 그를 방해했음에도 말이다.

[68] 가엾은 잭은 완즈워스 커먼에서 캔터빌 경과 결투를 하다 총에 맞았고, 바바라 숙녀는 한 해가 지나기도 전에 툰브리지 웰스에서 상심하며 죽었다. 그러니 모든 면에서 이는 대단히 성공적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초자연적인 것의 가장 큰 미스터리 중 하나와 관련해 연극적인 표현, 혹은 좀 더 과학적인 고차원적인 자연 세계라는 용어인 "메이크업"을 하기란 무척 까다로웠는데, 준비를 마치기 까지 꼬박 세 시간이 걸렸다.

[73] 그는 입구의 대형 홀로 내려갔는데, 어쨌거나 그곳에서는 전혀 방해받지 않을 것이었다. 미국 목사의 커다란 사로니 사진에 풍자적인 표시를 남기는 것은 그를 기쁘게 했는데, 목사의 아내는 이제 그것을 캔터빌 가족 사진으로 바꿔 놓은 상황이었다. 그는 간소하고 깔끔하게 교회 무덤 무늬가 박힌 수의를 입고, 노란색 린넨 조각으로 턱을 묶고, 작은 랜턴과 교회 관리인의 삽을 가지고 갔다.

[71] 그와 동시에 기둥이 네 개인 침대에서 키득 거리는 웃음 소리가 들렸다. 신경계에 가해진 충격이 너무 커서 그는 온힘을 다해 자신의 방으로 다시 도망쳤고, 다음 날에는 심한 감기에 걸려 누워있었다. 모든 일 중에서도 가장 위로가 되는 것은 바로 자신의 머리를 가지고 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만약 그랬다면, 무척 심각한 일이 벌어졌을 것이다.

[75] 그런 상황에서 공포에 사로 잡히는 건 당연했고, 그는 허겁지겁 계단을 향해 달려갔지만 워싱턴 오티스가 정원용 파이프를 들고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렇게 양쪽에서 적에게 포위되어 거의 궁지에 몰린 그는 큰 철제 난로 속으로 사라졌다. 다행히도 어렵지 않게 연통과 굴뚝을 통해 집에 갈 수 있었고,/ 더럽고, 어수선하고, 절망한 상태로 자신의 방에 도착했다.

[67] 그는 70년 넘게 이 분장을 하고 나타난 적이 없었다. 사실 그는 아름다운 바바로 모디시 숙녀를 깜짝 놀라게 했는데, 그녀는 돌연 지금의 캔터빌의 할아버지와의 약혼을 저버리고, 잘 생긴 잭 캐슬타운과 함께 그레트나 그린으로 도망치며, 세상 그 무엇도 해질녘 테라스에 끔찍한 유령이 오르 내리도록 하게 놓아두는 가족과 자신을 결혼하게 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70] 벽걸이 색깔 때문에 파란 침대의 방이라고 하는 쌍둥이들의 방에 도착한 그는 문이 약간 열린 것을 발견했다. 좀 더 효과적인 입장을 바라는 마음에, 그는 문을 열어젖혔는데, 무거운 물병이 그의 바로 아래 떨어져 살갗을 적시고는, 몇 센티 차이로 왼쪽 어깨를 스쳐지나갔다.

[62] 매달 첫째 그리고 셋째 수요일, 일주일에 한 번씩 복도에 나타나 큰 퇴창에서 횡설수설하는 것이 그의 엄숙한 책임이었다. 그는 자신의 의무에서 어떻게 명예롭게 벗어날 수 있는지 알 수 없었다. 그의 삶이 이제껏 매우 사악했던 것은 꽤나 사실이지만, 그는 반면 초자연적인 것과 관련된 모든 것에는 몹시도 양심적이었다.

[69] 마침내 모든 것이 준비됐고, 그는 자신의 모습에 매우 흡족해했다. 커다란 가죽 승마 부츠와 옷은 그에게조금은 커 보였고, 그는 두 개의 대형 권총 중에서 하나밖에 찾을 수 없었지만, 전체적으로 꽤나 만족스러웠다. 15분 후 그는 징두리 벽판을 빠져 나와 살금살금 복도를 걸어내려 갔다.

[72] 그는 이제 이 무례한 미국인 가족을 놀래킬 수 있다는 모든 희망을 저버렸고, 원칙을 따라 찬바람에 대비해 목에 두툼한 빨간 목도리를 두르고, 쌍둥이들의 공격에 대비해 작은 화승총을 들고, 실내화를 신고 복도를 살금살금 걸어다니는 것에 만족했다. 그가 최후의 일격을 받은 때는 9월 19일이었다.

[65] 복도를 가로질러 사건들이 계속 늘어졌는데, 그는 어둠 속에서 발을 헛디디며 쓰러졌고, 한 번은 "검은 이삭 또는 호글리 숲의 사냥꾼"처럼 옷을 입었다가 쌍둥이가 태피스트리 방 입구에서부터 오크 나무 계단 꼭대기 까지 발라놓은 버터를 밟고 격렬하게 넘어졌다.

[61] 만약 오티스 가족이 원치 않는다면, 그들은 이를 받을 자격이 분명히 없었다. 그들은 분명 존재의 물질적인 면에 있는 천한 사람들이었고, 감각적인 현상의 상징적 가치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사람들이었다. 환상적인 유령에 대한 의문과 별의 몸의 성장은 물론 분명 다른 문제였고, 정말이지 그의 통제하에 있지 않았다.

[76] 이후 다시는 야밤에 탐험하는 그를 볼 수 없었다. 쌍둥이는 때로 그를 기다리며 누워 있었고, 자신의 부모와 하인들을 몹시도 성가시게 하며 복도에 견고료 껍질들을 흩뿌려 놓았지만,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그가 심한 감정적 상처를 입고 나타나지 않는 게 분명했다.

[63] 세 번의 토요일 동안, 그는 자정과 세시 사이에 평상시처럼 복도를 가로질러 다녔다. 소리를 내거나 눈에 띄지 않도록 가능한 모든 주의를 기울이며 말이다. 그는 부츠를 벗고, 벌레들이 갉아 먹은 오래된 판자를 가능한 가볍게 디뎠고, 큰 검은 벨벳 망토를 입었으며, 자신의 사슬에 라이징 선 윤활제를 조심스레 발랐다.

[79] 물론 당시에도 그 이야기는 잘 알려져 있었지만, 두 귀족 가문에 대한 존경심에서, 이를 감추기 위해 할 수 있는 일들이 모두 이뤄지곤 했고, 그것과 관련한 모든 상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태틀 경의 리전트 왕자와 그의 친구에 대한 기억이라는 책의 세 번째 권에서 찾아볼 수 있다.

[80] 그러자 유령은 스틸톤에 대한 영향력을 자신이 잃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몹시 초조해 졌다. 실제로 그와는 먼 연줄이 있었고, 모두가 알고 있듯, 체셔 공작의 직계 후손인 Sieur de 버클리의 두 번 째 부인과 자신의 첫째 사촌이 결혼을 했었다.

[66] 이 마지막 모욕은 그를 격분시켰고, 그는 자신의 존엄과 사회적 지위를 주장하기 위한 최후의 시도를 하기로 다짐했다. 그는 "신중하지 못한 루퍼트 또는 머리가 없는 백작"이라는 자신의 유명한 인물로 건방지고 어린 이튼 학교 학생들을 방문하기로 했다.

Hello buk-translate!

Congratulations! This post has been randomly Resteemed! For a chance to get more of your content resteemed join the Steem Engine T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