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The Canterville Ghost (1)

in #krlast year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1E] ✔︎ When Mr. Hiram B. Otis, the American Minister, bought Canterville Chase, every one told him he was doing a very foolish thing, as there was no doubt at all that the place was haunted. Indeed, Lord Canterville himself, who was a man of the most punctilious honour, had felt it his duty to mention the fact to Mr. Otis when they came to discuss terms.

[2E] ✔︎ "We have not cared to live in the place ourselves," said Lord Canterville, "since my grandaunt, the Dowager Duchess of Bolton, was frightened into a fit, from which she never really recovered, by two skeleton hands being placed on her shoulders as she was dressing for dinner, and I feel bound to tell you, Mr. Otis, that the ghost has been seen by several living members of my family, as well as by the rector of the parish, the Rev. Augustus Dampier, who is a Fellow of King's College, Cambridge. After the unfortunate accident to the Duchess, none of our younger servants would stay with us, and Lady Canterville often got very little sleep at night, in consequence of the mysterious noises that came from the corridor and the library."

[3] ✔︎ "My Lord," answered the Minister, "I will take the furniture and the ghost at a valuation. I have come from a modern country, where we have everything that money can buy; and with all our spry young fellows painting the Old World red, and carrying off your best actors and prima-donnas, I reckon that if there were such a thing as a ghost in Europe, we'd have it at home in a very short time in one of our public museums, or on the road as a show."

[4] ✔︎ "I fear that the ghost exists," said Lord Canterville, smiling, "though it may have resisted the overtures of your enterprising impresarios. It has been well known for three centuries, since 1584 in fact, and always makes its appearance before the death of any member of our family."

[5] ✔︎ "Well, so does the family doctor for that matter, Lord Canterville. But there is no such thing, sir, as a ghost, and I guess the laws of Nature are not going to be suspended for the British aristocracy."

[6] ✔︎ "You are certainly very natural in America," answered Lord Canterville, who did not quite understand Mr. Otis's last observation, "and if you don't mind a ghost in the house, it is all right. Only you must remember I warned you."

[7] ✔︎ A few weeks after this, the purchase was concluded, and at the close of the season the Minister and his family went down to Canterville Chase. Mrs. Otis, who, as Miss Lucretia R. Tappan, of West 53d Street, had been a celebrated New York belle, was now a very handsome, middle-aged woman, with fine eyes, and a superb profile. Many American ladies on leaving their native land adopt an appearance of chronic ill-health, under the impression that it is a form of European refinement, but Mrs. Otis had never fallen into this error. She had a magnificent constitution, and a really wonderful amount of animal spirits.

[8] ✔︎ Indeed, in many respects, she was quite English, and was an excellent example of the fact that we have really everything in common with America nowadays, except, of course, language. Her eldest son, christened Washington by his parents in a moment of patriotism, which he never ceased to regret, was a fair-haired, rather good-looking young man, who had qualified himself for American diplomacy by leading the German at the Newport Casino for three successive seasons, and even in London was well known as an excellent dancer. Gardenias and the peerage were his only weaknesses. Otherwise he was extremely sensible. Miss Virginia E. Otis was a little girl of fifteen, lithe and lovely as a fawn, and with a fine freedom in her large blue eyes.

[9] ✔︎ She was a wonderful Amazon, and had once raced old Lord Bilton on her pony twice round the park, winning by a length and a half, just in front of the Achilles statue, to the huge delight of the young Duke of Cheshire, who proposed for her on the spot, and was sent back to Eton that very night by his guardians, in floods of tears. After Virginia came the twins, who were usually called "The Star and Stripes," as they were always getting swished. They were delightful boys, and, with the exception of the worthy Minister, the only true republicans of the family.

[10] ✔︎ As Canterville Chase is seven miles from Ascot, the nearest railway station, Mr. Otis had telegraphed for a waggonette to meet them, and they started on their drive in high spirits. It was a lovely July evening, and the air was delicate with the scent of the pinewoods. Now and then they heard a wood-pigeon brooding over its own sweet voice, or saw, deep in the rustling fern, the burnished breast of the pheasant. Little squirrels peered at them from the beech-trees as they went by, and the rabbits scudded away through the brushwood and over the mossy knolls, with their white tails in the air. As they entered the avenue of Canterville Chase, however, the sky became suddenly overcast with clouds, a curious stillness seemed to hold the atmosphere, a great flight of rooks passed silently over their heads, and, before they reached the house, some big drops of rain had fallen.

[11] ✔︎ Standing on the steps to receive them was an old woman, neatly dressed in black silk, with a white cap and apron. This was Mrs. Umney, the housekeeper, whom Mrs. Otis, at Lady Canterville's earnest request, had consented to keep in her former position. She made them each a low curtsey as they alighted, and said in a quaint, old-fashioned manner, "I bid you welcome to Canterville Chase." Following her, they passed through the fine Tudor hall into the library, a long, low room, panelled in black oak, at the end of which was a large stained glass window. Here they found tea laid out for them, and, after taking off their wraps, they sat down and began to look round, while Mrs. Umney waited on them.

[12] ✔︎ Suddenly Mrs. Otis caught sight of a dull red stain on the floor just by the fireplace, and, quite unconscious of what it really signified, said to Mrs. Umney, "I am afraid something has been spilt there."

[13] ✔︎ "Yes, madam," replied the old housekeeper in a low voice, "blood has been spilt on that spot."

[14] ✔︎ "How horrid!" cried Mrs. Otis; "I don't at all care for blood-stains in a sitting-room. It must be removed at once."

[15] ✔︎ The old woman smiled, and answered in the same low, mysterious voice, "It is the blood of Lady Eleanore de Canterville, who was murdered on that very spot by her own husband, Sir Simon de Canterville, in 1575. Sir Simon survived her nine years, and disappeared suddenly under very mysterious circumstances. His body has never been discovered, but his guilty spirit still haunts the Chase. The blood-stain has been much admired by tourists and others, and cannot be removed."

[16] ✔︎ "That is all nonsense," cried Washington Otis; "Pinkerton's Champion Stain Remover and Paragon Detergent will clean it up in no time," and before the terrified housekeeper could interfere, he had fallen upon his knees, and was rapidly scouring the floor with a small stick of what looked like a black cosmetic. In a few moments no trace of the blood-stain could be seen.

[17] ✔︎ "I knew Pinkerton would do it," he exclaimed, triumphantly, as he looked round at his admiring family; but no sooner had he said these words than a terrible flash of lightning lit up the sombre room, a fearful peal of thunder made them all start to their feet, and Mrs. Umney fainted.

[18] ✔︎ "What a monstrous climate!" said the American Minister, calmly, as he lit a long cheroot. "I guess the old country is so overpopulated that they have not enough decent weather for everybody. I have always been of opinion that emigration is the only thing for England."

[19] ✔︎ "My dear Hiram," cried Mrs. Otis, "what can we do with a woman who faints?"

[20] ✔︎ "Charge it to her like breakages," answered the Minister; "she won't faint after that;" and in a few moments Mrs. Umney certainly came to. There was no doubt, however, that she was extremely upset, and she sternly warned Mr. Otis to beware of some trouble coming to the house.

[21] ✔︎ "I have seen things with my own eyes, sir," she said, "that would make any Christian's hair stand on end, and many and many a night I have not closed my eyes in sleep for the awful things that are done here." Mr. Otis, however, and his wife warmly assured the honest soul that they were not afraid of ghosts, and, after invoking the blessings of Providence on her new master and mistress, and making arrangements for an increase of salary, the old housekeeper tottered off to her own room.

Sort:  

[10] 캔터빌 체이스에서 가장 가까운 기차역 애스컷까지는 7 마일이었다. 오티스 씨가 전보를 쳐 사륜경마차 한 대를 불러 놓았고, 그들은 기분 좋게 갈 수 있었다.아름다운 7월의 저녁이었고, 소나무 향기가 은은하게 풍겼다. 이따금 산비둘기 한 마리가 자신의 목소리를 곰곰이 생각해보는 듯한 소리가 들렸고, 바스락 거리는 양치식물 깊은 곳에서 꿩의 빛나는 가슴을 보기도 했다. 작은 다람쥐들은 너도밤나무에서 지나가며 그들을 쳐다봤으며, 토끼는 흰 꼬리를 공중으로 들고 땔나무를 지나 이끼낀 둔덕을 휙휙 넘어갔다. 그들이 캔터빌 체이스 길에 접어들자 갑자기 하늘이 구름에 덮이고, 기묘한 고요함이 대기에 머물렀고, 엄청난 까마귀떼가 머리 위를 조용히 날아갔으며, 집에 도착하기 전에 큰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2E] "우리는 그곳에서 살 생각이 없습니다." 캔터빌 경이 말했다. "돌아가신 볼턴 공작의 부인이신 대고모께서는 만찬용 드레스를 입고 있었습니다. 그 때 해골이 어깨에 두 손을 올려 놓았지요. 공작부인은 공포에 질려 발작을 일으킨 다음 다시는 회복하지 못했답니다. 오티스 씨, 이곳에 사는 우리 가족들 뿐만 아니라 교구의 목사이자 켐브릿지 킹스칼리지의 연구원이신 아우구스투스 댐피어께서도 유령을 목격했다는 사실을 말씀드려야 할 것 같군요. 공작부인에게 일어난 불행한 사건 이후로, 젊은 하인들은 더이상 우리와 함께 머무르려 하지 않았고, 캔터빌 부인은 복도와 서재에서 들려오는 이상한 소리 때문에 자주 밤잠을 설칩니다."

[2] "우리도 그곳에서 살고 싶지 않습니다." 캔터빌 경이 말했다. "볼턴 공작 미망인인 대고모께서 저녁을 먹기 위해 옷을 입는데, 해골이 어깨에 손을 올려 놓아, 공포에 질려 발작을 일으킨 다음 다시 회복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오티스 씨, 이곳에 사는 우리 가족 뿐만 아니라 교구의 목사이자 킹스 대학 동료인 아우구스투스 댐피어께서도 유령을 봤다는 사실을 말씀드려야 할 거 같습니다. 공작부인에게 일어난 불행한 사고 이후로, 젊은 하인들은 더는 함께 머무르려 하지 않았고, 켄터빌 부인은 복도와 서재에서 나는 이상한 소리 때문에 밤잠을 거의 이루지 못하곤 했습니다."

[11] 계단에서 한 나이든 여자가 그들을 맞았는데, 단정한 검은 비단 옷을 입고 하얀 모자를 쓰고 앞치마를 입고 있었다. 가정부 엄니 부인이었는데, 오티브 수인은 캔터빌 부인의 간청에 따라 엄니 부인을 계속 고용하기로 했다. 엄니 부인은 도착한 가족들에게 절을 했고, 진기한 구식 말투로 말했다. "캔터빌 체이스에 오신 걸 환영하옵나이다." 엄니 부인을 따라 가족은 멋진 튜더 왕조 풍 현관을 지나 서재로 갔는데, 길고, 천장이 낮은 방은 검은 떡갈나무 판으로 덮여 있었고, 끝에는 커다란 스테인드글라스가 달려있었다. 이곳에서 그들은 차를 마셨다. 그리고는 외투를 벗고 자리에 앉아 주변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엄니 부인은 그들의 시중을 들었다.

[8] 사실 많은 부분에서 오티스 부인은 무척 영국인 같았는데, 요즘에는 우리가 정말이지 모든 것들을 미국과 공유하고 있음을 잘 보여주는 경우였다. 물론 언어는 빼고 말이다. 부모가 애국심이 가득한 순간에 워싱턴이라 이름 짓게 된 그녀의 장남은, 이름이 애석하지 않은 적이 없었지만, 꽤 잘생긴 금발의 젊은이로 연속 세 시즌 뉴포트 카지노에서 독일을 이끌어 미국 외교의 자격을 갖추고 있었고, 런던에서는 뛰어난 댄서로도 잘 알려져 있었다. 치자나무와 귀족의 지위과 그의 유일한 약점이었다. 이를 제외하고 그는 무척이나 분별력있었다. 버지니아 E. 오티스 양은 열다섯 살 어린 소녀로, 새끼 사슴처럼 나긋나긋하고 사랑스러웠으며, 크고 파란 눈에는 멋진 자유가 있었다.

[9] 그녀는 놀라운 아마존이었고, 한 번은 나이든 볼트 경과 조랑말을 타고 공원을 두 바퀴를 돌았는데, 아킬레스 상 바로 앞에서 한 걸음 반 차이로 승리를 거두었다. 이를 본 젊은 체셔 공작은 그 자리에서 청혼을 했다가 그날 밤 후견인들에 의해 이튼으로 보내졌다. 버지니아 다음은 쌍둥이였는데, 그들은 보통 "별과 줄"이라 불렸는데, 매번 휙휙 거리며 돌아다녔기 때문이다. 그들은 유쾌한 소년들이었고, 훌륭한 목사를 제외하고 가족 중에서 진정한 공화주의자들이었다.

[7] 몇 주 뒤 구매가 진행되었고, 계절이 끝날 무렵 목사와 가족은 캔터빌 체이스로 내려왔다. 오티스 부인은 웨스트 53번가의 루크리티어 R. 태펀으로 뉴욕 최고의 미녀였는데, 이제는 고운 눈과 아름다운 옆 모습을 가진 아리따운 중년이었다. 많은 미국 부인들이 고국을 떠나 만성적인 병에 시달리는 척 했는데, 그것이 세련된 유럽인들의 인상의 한 형태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티스 부인은 결코 그러한 오류에 빠진 적이 없었다. 오티스 부인은 훌륭한 기질의 소유자였으며, 동물적인 활기가 무척이나 가득한 이였다.

[21] "두 눈으로 직접 본 적이 있어요, 선생님." 그녀가 말했다. "그렇게 되면 크리스천들의 머리도 곤두서게 될 거에요. 그리고 여기서 벌어진 끔찍한 일들 때문에 정말 많은 밤을 지새워야 했죠." 그러나 오티스 씨와 그의 아내는 자신들은 유령을 두려워하지 않는 다고 따뜻하게 순수해 보이는 영혼을 안심시켰다. 엄니 부인은 자신의 새로운 남주인과 여주인의 축복을 받은 다음, 급여를 올려줄 것을 합의했고, 비틀거리며 자신의 방으로 갔다.

[3] "캔터빌 경." 목사가 대답했다. "현재 가격으로 가구와 유령까지 모두 가져가겠습니다. 저는 현대적인 나라에서 왔습니다. 돈이 있으면 뭐든지 살 수 있는 곳이죠. 우리 원기왕성한 젊은 친구들이 오래된 세계를 쏘다니며, 최고의 연기자와 프리 마돈나를 데려오는군요. 유럽에 유령 같은 게 있다면, 머잖아 우리 고향의 공공 박물관이나 길거리에도 유령이 전시될 것으로 보이는군요."

[15] 엄니 부인은 미소를 지으며 낮고 미스테리한 목소리로 대답했다. "저건 엘리너 드 캔터빌 부인의 피입니다. 1575년 남편 사이먼 드 캔터빌 경에게 바로 저 자리에서 살해당했습니다. 사이먼 경은 그 후로 9년을 살다가 정말 미스테리한 상황에서 사라졌습니다. 그의 몸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죄책감을 느끼는 영혼이 이 체이스에 여전히 나타나고 있습니다. 핏자국은 관광객이나 다른 이들이 몹시 감탄하는 것이라 지울 수는 없습니다."

[1] 미국인 목사 하이람 B. 오티스 씨가 캔터빌 체이스를 사자 사람들은 몹시 바보같은 일을 했다고 말했는데, 그 곳에서는 분명 귀신이 나왔기 때문이다. 캔더빌 경은 정말이지 꼼꼼했고 명예를 중시 여기는 사람이었고, 오티스 씨와 계약을 논의할 때 사실을 말하는 것이 자신의 의무라 느꼈다.

[16] "하나같이 말도 안되는 소리네요." 워싱턴 오티스가 말했다. "핑커턴의 챔피언 얼룩 제거제와 파라곤 세제를 쓰면 바로 지워질 거에요." 겁에 질린 가정부가 막을 새도 없이, 그는 무릎을 꿇고, 검은 화장품처럼 보이는 작은 막대기로 바닥을 문질러 닦았다. 잠시 뒤 핏자국이 사라졌다.

[17] "핑커턴을 쓰면 그럴 줄 알았어요." 그가 감탄스러운 모습으로 가족들을 둘러보며 의기양양하게 소리쳤다. 그가 말을 하자 마자 끔찍한 번개가 치며 칙칙한 방을 밝혔다. 무시무시한 천둥소리가 그들을 벌떡 일어나게 만들었고, 엄니 부인은 기절했다.

[20] "파손된 물건처럼 그녀에게 돈을 청구해요." 목사가 말했다. "그럼 다음부터는 기절하지 않을 거요." 잠시 뒤 엄니 부인이 정신을 차렸다. 그러나 의심의 여지 없이 그녀는 몹시 화가 나 있었고, 오티스 씨에게 집 안에 문제가 생길 거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1E] 미국인 목사 하이람 B. 오티스 씨가 캔터빌 저택 (Canterville Chase)을 인수하자 사람들은 유령이 나오는 집을 사는 것은 정말 바보짓이라고 말했다. 집주인 캔터빌 경은 아주 꼼꼼하고 명예를 중시하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오티스씨와 계약을 논의하면서 그것을 사실대로 말해줘야 할 것 같은 의무감을 느꼈다.

[4] "유감스럽지만 유령은 있습니다." 캔터빌 경이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아직까지 진취적인 기획자의 제안을 거부하고 계신 거 같네요. 유령은 3세기 전부터, 정확하게는 1584년부터, 우리 가족 중 누군가가 죽기 전에 언제나 나타났습니다."

[18] "정말 무시무시한 날씨로군!" 미국 목사가 차분한 목소리로 말하며, 긴 궐련에 불을 붙였다. "오래된 나라에는 사람이 너무 많아 모두에게 좋은 날씨를 못 주나 보군. 난 언제나 이민은 영국을 위한 거라 생각해 왔어."

[6] "정말이지 미국인 답군요." 캔터빌 경이 대답했다. 그는 오티스 씨의 마지막 주장을 잘 이해하지 못했다. "집에 유령이 있어도 상관 없다면, 좋습니다. 저는 분명히 경고를 드렸다는 걸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5] "글쎄요. 캔터빌 경, 가족 주치의도 그땐 그러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그런 건 없습니다. 유령 말입니다. 자연의 법칙은 영국 귀족만을 비껴날 것 같지는 않군요."

[12] 그때 벽난로 바로 옆 바닥에 있는 칙칙한 붉은 얼룩이 오티스 부인 눈에 띄었고, 그것이 무엇인지 좀처럼 알지 못한 채 엄니 부인에게 말했다. "저기 뭔가를 쏟은 거 같네요."

[14] "어머나 이런!" 오티스 부인이 소리쳤다. "거실에 핏자국이 있는 건 정말 신경쓰여요. 당장 지워야 해요."

[13] "맞습니다. 부인." 엄니 부인이 낮은 목소리로 말했다. "저 자리에 피를 좀 쏟았습니다."

[19] "오, 여보." 오티스 부인이 외쳤다. "이 기절한 여자는 어떻게 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