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The Fisherman and His Soul (8)

in #krlast year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231E] ✔︎ And ever did his Soul tempt him with evil, and whisper of terrible things. Yet did it not prevail against him, so great was the power of his love.

[232E] ✔︎ And after the year was over, the Soul thought within himself, ‘I have tempted my master with evil, and his love is stronger than I am. I will tempt him now with good, and it may be that he will come with me.’

[233E] ✔︎ So he spake to the young Fisherman and said, ‘I have told thee of the joy of the world, and thou hast turned a deaf ear to me. Suffer me now to tell thee of the world’s pain, and it may be that thou wilt hearken. For of a truth pain is the Lord of this world, nor is there any one who escapes from its net. There be some who lack raiment, and others who lack bread. There be widows who sit in purple, and widows who sit in rags. To and fro over the fens go the lepers, and they are cruel to each other. The beggars go up and down on the highways, and their wallets are empty. Through the streets of the cities walks Famine, and the Plague sits at their gates. Come, let us go forth and mend these things, and make them not to be. Wherefore shouldst thou tarry here calling to thy love, seeing she comes not to thy call? And what is love, that thou shouldst set this high store upon it?’

[234E] ✔︎ But the young Fisherman answered it nought, so great was the power of his love. And every morning he called to the Mermaid, and every noon he called to her again, and at night-time he spake her name. Yet never did she rise out of the sea to meet him, nor in any place of the sea could he find her, though he sought for her in the rivers of the sea, and in the valleys that are under the waves, in the sea that the night makes purple, and in the sea that the dawn leaves grey.

[235E] ✔︎ And after the second year was over, the Soul said to the young Fisherman at night-time, and as he sat in the wattled house alone, ‘Lo! now I have tempted thee with evil, and I have tempted thee with good, and thy love is stronger than I am. Wherefore will I tempt thee no longer, but I pray thee to suffer me to enter thy heart, that I may be one with thee even as before.’

[236E] ✔︎ ‘Surely thou mayest enter,’ said the young Fisherman, ‘for in the days when with no heart thou didst go through the world thou must have much suffered.’

[237E] ✔︎ ‘Alas!’ cried his Soul, ‘I can find no place of entrance, so compassed about with love is this heart of thine.’

[238E] ✔︎ ‘Yet I would that I could help thee,’ said the young Fisherman.

[239E] ✔︎ And as he spake there came a great cry of mourning from the sea, even the cry that men hear when one of the Sea-folk is dead. And the young Fisherman leapt up, and left his wattled house, and ran down to the shore. And the black waves came hurrying to the shore, bearing with them a burden that was whiter than silver. White as the surf it was, and like a flower it tossed on the waves. And the surf took it from the waves, and the foam took it from the surf, and the shore received it, and lying at his feet the young Fisherman saw the body of the little Mermaid. Dead at his feet it was lying.

[240E] ✔︎ Weeping as one smitten with pain he flung himself down beside it, and he kissed the cold red of the mouth, and toyed with the wet amber of the hair. He flung himself down beside it on the sand, weeping as one trembling with joy, and in his brown arms he held it to his breast. Cold were the lips, yet he kissed them. Salt was the honey of the hair, yet he tasted it with a bitter joy. He kissed the closed eyelids, and the wild spray that lay upon their cups was less salt than his tears.

[241E] ✔︎ And to the dead thing he made confession. Into the shells of its ears he poured the harsh wine of his tale. He put the little hands round his neck, and with his fingers he touched the thin reed of the throat. Bitter, bitter was his joy, and full of strange gladness was his pain.

[242E] ✔︎ The black sea came nearer, and the white foam moaned like a leper. With white claws of foam the sea grabbled at the shore. From the palace of the Sea-King came the cry of mourning again, and far out upon the sea the great Tritons blew hoarsely upon their horns.

[243E] ✔︎ ‘Flee away,’ said his Soul, ‘for ever doth the sea come nigher, and if thou tarriest it will slay thee. Flee away, for I am afraid, seeing that thy heart is closed against me by reason of the greatness of thy love. Flee away to a place of safety. Surely thou wilt not send me without a heart into another world?’

[244E] ✔︎ But the young Fisherman listened not to his Soul, but called on the little Mermaid and said, ‘Love is better than wisdom, and more precious than riches, and fairer than the feet of the daughters of men. The fires cannot destroy it, nor can the waters quench it. I called on thee at dawn, and thou didst not come to my call. The moon heard thy name, yet hadst thou no heed of me. For evilly had I left thee, and to my own hurt had I wandered away. Yet ever did thy love abide with me, and ever was it strong, nor did aught prevail against it, though I have looked upon evil and looked upon good. And now that thou art dead, surely I will die with thee also.’

[245E] ✔︎ And his Soul besought him to depart, but he would not, so great was his love. And the sea came nearer, and sought to cover him with its waves, and when he knew that the end was at hand he kissed with mad lips the cold lips of the Mermaid, and the heart that was within him brake. And as through the fulness of his love his heart did break, the Soul found an entrance and entered in, and was one with him even as before. And the sea covered the young Fisherman with its waves.

[246E] ✔︎ And in the morning the Priest went forth to bless the sea, for it had been troubled. And with him went the monks and the musicians, and the candle-bearers, and the swingers of censers, and a great company.

[247E] ✔︎ And when the Priest reached the shore he saw the young Fisherman lying drowned in the surf, and clasped in his arms was the body of the little Mermaid. And he drew back frowning, and having made the sign of the cross, he cried aloud and said, ‘I will not bless the sea nor anything that is in it. Accursed be the Sea-folk, and accursed be all they who traffic with them. And as for him who for love’s sake forsook God, and so lieth here with his leman slain by God’s judgment, take up his body and the body of his leman, and bury them in the corner of the Field of the Fullers, and set no mark above them, nor sign of any kind, that none may know the place of their resting. For accursed were they in their lives, and accursed shall they be in their deaths also.’

[248E] ✔︎ And the people did as he commanded them, and in the corner of the Field of the Fullers, where no sweet herbs grew, they dug a deep pit, and laid the dead things within it.

[249E] ✔︎ And when the third year was over, and on a day that was a holy day, the Priest went up to the chapel, that he might show to the people the wounds of the Lord, and speak to them about the wrath of God.

[250E] ✔︎ And when he had robed himself with his robes, and entered in and bowed himself before the altar, he saw that the altar was covered with strange flowers that never had been seen before. Strange were they to look at, and of curious beauty, and their beauty troubled him, and their odour was sweet in his nostrils. And he felt glad, and understood not why he was glad.

[251E] ✔︎ And after that he had opened the tabernacle, and incensed the monstrance that was in it, and shown the fair wafer to the people, and hid it again behind the veil of veils, he began to speak to the people, desiring to speak to them of the wrath of God. But the beauty of the white flowers troubled him, and their odour was sweet in his nostrils, and there came another word into his lips, and he spake not of the wrath of God, but of the God whose name is Love. And why he so spake, he knew not.

[252E] ✔︎ And when he had finished his word the people wept, and the Priest went back to the sacristy, and his eyes were full of tears. And the deacons came in and began to unrobe him, and took from him the alb and the girdle, the maniple and the stole. And he stood as one in a dream.

[253E] ✔︎ And after that they had unrobed him, he looked at them and said, ‘What are the flowers that stand on the altar, and whence do they come?’

[254E] ✔︎ And they answered him, ‘What flowers they are we cannot tell, but they come from the corner of the Fullers’ Field.’ And the Priest trembled, and returned to his own house and prayed.

[255E] ✔︎ And in the morning, while it was still dawn, he went forth with the monks and the musicians, and the candle-bearers and the swingers of censers, and a great company, and came to the shore of the sea, and blessed the sea, and all the wild things that are in it. The Fauns also he blessed, and the little things that dance in the woodland, and the bright-eyed things that peer through the leaves. All the things in God’s world he blessed, and the people were filled with joy and wonder. Yet never again in the corner of the Fullers’ Field grew flowers of any kind, but the field remained barren even as before. Nor came the Sea-folk into the bay as they had been wont to do, for they went to another part of the sea.

Sort:  

[233E] 영혼이 젊은 어부에게 말했다. ‘나는 네게 세상의 기쁨을 말해줬지만, 넌 귀담아듣지 않았어. 이제 세상의 고통에 대해 말할게. 아마도 네가 귀를 기울일 수도 있겠지. 진실로 고통이야말로 이 세상을 다스리는 통치자고, 누구도 고통의 그물망에서 빠져나갈 수 없지. 옷이 부족한 사람도 있고, 빵이 부족한 사람도 있어. 왕좌에 앉은 과부도 있고, 넝마에 앉은 과부도 있어. 울타리들을 이리저리 넘어 다니는 나환자들이 있는데, 그들은 서로에게 모질게 굴지. 거지들은 큰길을 오가지만, 그들의 지갑은 텅 비어있어. 도시의 거리를 따라 기근이 퍼져가고, 성문에는 전염병이 도사리고 있어. 자, 이제 가서 그런 일들을 고치고 없애버리자. 왜 여기서 사랑하는 이를 부르며 지체하는 거야? 아무리 불러도 나타나지 않잖아? 그리고 사랑이 뭐길래, 그토록 애지중지 하는 거야?’

[233] 그래서 영혼은 젊은 어부에게 말했다. ‘나는 세상의 기쁨을 네게 말해줬지만, 넌 내게 귀 기울이지 않았어. 내가 고통스러워하며 세상의 고통에 대해 말하면, 너는 아마도 귀를 기울일 수도 있겠지. 진실로 고통이야 말로 이 세상의 주님이시고, 그 그물에서 빠져나갈 수 있는 사람은 없어. 건포도가 부족한 사람도 있고, 빵이 부족한 사람도 있어. 보라색 옷을 입은 과부, 누더기를 입은 과부들도 있어. 늪지를 이리저리 오가는 나환자들이 있는데, 그들은 서로에게 모질게 굴어. 거지들은 고속도로를 오르내리고, 그들의 지갑은 텅 비어있어. 도시의 거리를 따라 기근이 퍼져가고, 성문에는 전염병이 도사리고 있어. 자, 이제 가서 그런 일들을 고치고, 그들이 그렇게 되지 않게 하자. 여기서 왜 사랑하는 이를 부르며 지체하는 거야? 아무리 불러도 나타나지 않잖아? 그리고 사랑이 뭐길래, 그토록 애지중지 하는거야?’

[247] 사제가 해안에 이르렀을 때, 파도 속에 잠겨있는 젊은 어부를 봤고, 어린 인어를 꼭 안고 있었다. 사제는 얼굴을 찡그리며 물러났고, 성호를 긋고서는, 큰 소리로 말했다. ‘바다나 그 안에 있는 어떤 것도 축복하지 않겠다. 인어에게 저주가 있을 지어다. 그들과 함께 다니는 것들에게 저주가 있을 지어다. 그리고 하나님의 사랑을 저버린 자는, 신의 심판을 따라 그의 애인과 함께 이곳에 누워있다. 그의 몸과 그의 애인의 몸을 가져다가, 풀러스 들판 한 구석에 묻어라. 그리고 누구도 그들이 묻혀 있는 걸 알지 못하게 그 위에 어떤 종류의 표식도 남기지 말라. 그들의 생은 저주 받았으며, 그들의 죽음 또한 저주 받을 지어다.’

[247E] 사제는 바닷가에 이르러 파도 속에 잠겨있는 젊은 어부를 봤다. 어부는 어린 인어를 꼭 껴안고 있었다. 사제는 얼굴을 찡그리며 물러났고, 성호를 긋고서는 큰 소리로 말했다. ‘바다나 그 안에 있는 어떤 것도 축복하지 않겠다. 인어에게 저주가 있을지어다. 그들과 교통하는 이들에게도 저주가 있을지어다. 사랑을 위해 신을 저버린 이 자는, 신의 심판을 따라 사랑하는 이와 함께 이곳에 누워있다. 그와 그가 사랑하는 이의 몸을 가져다가, 풀러스 들판 구석에 묻어라. 그리고 누구도 그들이 묻혀 있는 걸 알지 못하게 그 위에 어떤 종류의 표식도, 비석도 남기지 말라. 그들은 저주받은 생을 살았으며, 그들의 죽음 또한 저주받을 지어다.’

[255] 아직 날이 채 밝지 않은 이른 아침, 사제는 승려, 음악가, 촛불을 운반하는 이, 향로를 든 이, 훌륭한 사람들과 함께 바닷가로 와서는 바다와 그 안의 모든 것을 축복했다. 그는 파우누스 또한 축복했고, 삼림 지대에서 춤을 추는 작은 것들, 나뭇잎 사이로 쳐다보는 밝은 눈을 가진 것들을 축복했다. 사제는 신의 피조물들을 모두 축복했고, 사람들은 기쁨과 경외심으로 가득찼다. 그러나 풀러 들판의 구석에는 어떤 꽃도 자라지 않았으며, 들판은 전처럼 황량하게 남아 있었다. 어떤 인어도 만으로 다가오고 싶어하지 않았는데, 그렇게 그들은 다른 바다로 떠났다.

[255E] 아직 날이 채 밝지 않은 새벽, 사제는 수사, 악사, 촛불을 운반하는 이, 향로를 든 이, 많은 회중들과 함께 바닷가로 와서 바다와 그 안의 모든 것을 축복했다. 사제는 파우누스 또한 축복했고, 삼림 지대에서 춤을 추는 작은 것들, 나뭇잎 사이로 쳐다보는 밝은 눈을 가진 것들을 축복했다. 사제는 신의 피조물들을 모두 축복했고, 사람들은 큰 기쁨과 경외심을 느꼈다. 그러나 풀러 들판 구석에는 어떤 꽃도 자라지 않았으며, 들판은 전처럼 황량하게 남아 있었다. 어떤 인어도 만으로 다가오지 않았는데, 그들이 다른 바다로 떠나버렸기 때문이었다.

[244E] 그러나 젊은 어부는 영혼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고, 어린 인어에게 말했다. ‘사랑은 지혜보다 낫고, 재물보다 소중하며, 소녀의 발보다 아름다워. 사랑은 불로 없앨 수 없고, 물로 꺼트릴 수 없지. 새벽이면 널 불렀지만, 넌 내 부름에 응답하지 않았어. 달은 너의 이름을 들었지만, 넌 내게 귀 기울이지 않았어. 내가 악하게도 널 떠났고, 난 내 상처 속을 떠돌았어. 비록 악을 보고 선을 보기도 했지만, 네 사랑은 나와 함께 했고, 강했으며, 그 무엇도 이에 대적할 수 없었어. 이제 넌 죽었고, 나도 너와 함께 죽는 게 마땅해.’

[244] 그러나 젊은 어부는 영혼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어린 인어 공주에게 말했다. ‘사랑은 지혜보다 낫고, 재물보다 소중하며, 인간의 딸들의 발보다 공정해. 불이 사랑을 태워버릴 수 없고, 물도 사랑의 식게할 수 없어. 새벽이면 널 불렀지만, 넌 내 부름에 응답하지 않았어. 달은 너의 이름을 들었지만, 넌 내게 귀를 기울이지 않았어. 내가 악하게도 널 떠났고, 난 내 상처 속으로 도망쳤어. 비록 악을 보고 선을 보기도 했지만, 네 사랑은 나와 함께 했고, 강했으며, 그 무엇도 이에 대적할 수 없었어. 이제 넌 죽었고, 나도 반드시 너와 함께 죽겠어.’

[239E] 어부가 그렇게 말하자 바다에서 커다란 애도의 울음소리가 들려왔다. 인어 중 한 명이 죽었을 때 들리는 울음소리였다. 젊은 어부는 벌떡 일어나 욋가지 집을 나와 해안가로 달려갔다. 검은 파도가 은보다 더 하얗게 빛나는 무언가를 떠안고 해안으로 빠르게 밀려왔다. 그것은 파도처럼 하얬고, 꽃처럼 물결 위에서 일렁거렸다. 물결 위에 떠 있는 그것은 파도에 씻겨 갔다가, 다시 포말과 함께 밀려와, 해안가로 떠밀렸다. 젊은 어부는 발치에 누워 있는 어린 인어를 봤다. 인어가 죽은 채로 어부의 발밑에 누워 있었다.

[239] 그가 그렇게 말하자 바다로부터 커다란 애도의 울음소리가 들려왔다. 인어 중 한 명이 죽었을 때 들리는 남자들의 울음 소리도 들려왔다. 젊은 어부는 벌떡 일어나 욋가지 집을 나와 해안가로 달려갔다. 검은 파도가 은보다 더 하얗게 빛나는 무언가를 떠안고 해안으로 밀려왔다. 그것은 큰 파도 처럼 하얬고, 꽃처럼 물결 위에 뿌려져 있었다. 물결 위에 떠 있는 그것은 파도에 씻겨 갔다가, 다시 포말과 함께 밀려와, 해안가에 와서는, 젊은 어부의 발치에 머물렀다. 젊은 어부는 어린 인어를 봤다. 그의 발밑에 죽은 채로 누워 있었다.

[251E] 사제는 성막을 열었다. 성체 안치기에 향을 꽂고, 사람들에게 아름다운 제병을 보여주고서는, 장막 뒤로 다시 감췄다. 사제는 사람들에게 신의 진노에 대해 말하기 위해 설교를 시작했다. 하지만 아름다운 하얀 꽃이 그의 마음을 흔들었고, 코끝에서 나는 향기는 달콤하기만 했다. 그래서 사제는 다른 이야기를 했는데, 신의 진노가 아닌 사랑이라는 이름의 신에 대해 이야기 했다. 사제도 자신이 왜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 알지 못했다.

[251] 그런 다음 그는 성막을 열었다. 성체 안치기가 향을 꽂고, 사람들에게 많은 제병을 보여주고서는, 장막의 장막 뒤로 다시 감췄다. 그는 사람들에게 신의 진노에 대해 말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하지만 하얀 꽃의 아름다움이 그를 괴롭혔고, 코 안에 향기가 가득찼다. 그래서 그는 다른 이야기를 했는데, 신의 진노가 아닌 사랑이라는 이름을 가진 신에 대해 이야기 했다. 그도 자신이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알지 못했다.

[240E] 어부는 충격에 휩싸인 사람처럼 울며, 인어의 곁으로 쓰러졌다. 그리고는 차갑게 식은 붉은 입술에 입을 맞췄고, 젖은 호박색 머리카락을 어루만졌다. 어부는 모래 위의 인어의 곁에 누워 기쁨에 떨고 있는 사람처럼 울었고, 갈색 팔로 인어를 들어 가슴에 안았다. 인어의 입술은 차가웠지만, 어부는 입을 맞췄다. 꿀 같았던 머리카락에는 소금이 묻어 있었지만, 어부는 씁쓸한 기쁨의 심정으로 이를 맛보았다. 어부는 감긴 눈꺼풀에도 입을 맞췄다. 그들을 향한 거친 물보라도 어부의 눈물만큼 짜지 않았다.

[234E] 그러나 젊은 어부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는데, 사랑의 힘이 대단했기 때문이다. 어부는 아침마다 인어를 불렀고, 정오가 되면 또다시 그녀를 불렀고, 저녁에는 그녀의 이름을 불렀다. 그러나 인어는 어부를 만나러 바다 위로 올라온 적이 없었고, 바다 어디에서도 그녀를 찾을 수 없었다. 그런데도 어부는 바다의 강물 속에서, 파도 아래의 계곡에서, 자주색으로 물든 저녁 밤바다 속에서, 회색빛으로 변하는 새벽 바닷속에서 그녀를 찾았다.

[240] 충격에 휩싸인 사람처럼 그는 훌쩍거리며, 어부는 인어의 곁으로 쓰러졌다. 그리고는 차갑게 식은 붉은 입술에 키스를 했고, 적은 호박색 머리카락을 만지작거렸다. 그는 모래 위에서 인어의 곁에 누워 기쁨에 떨고 있는 사람처럼 울었고, 갈색 팔로 인어를 들어 가슴에 안았다. 입술은 차가웠지만, 어부는 키스를 했다. 꿀 같았던 머리카락에서는 짠내가 났고, 어부는 씁쓸한 기쁨을 맛보았다. 어부는 감긴 눈꺼풀에 입을 맞췄고, 그들을 향한 거친 물보라도 어부의 눈물보다 짜지 않았다.

[234] 그러나 젊은 어부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는데, 그의 사랑의 힘이 대단했기 때문이다. 매일 아침 어부는 인어를 불렀고, 정오가 되면 다시 언어를 불렀고, 저녁이 되면 그녀의 이름을 말했다. 그러나 그녀는 그를 만나기 위해 바다 위로 올라온 적이 없었으며, 바다 어느 곳에서도 그녀를 찾을 수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부는 바다의 강물 속에서, 파도 아래의 계곡에서, 자주색으로 물든 저녁 밤바다 속에서, 회색빛으로 변하는 바다 속에서 그녀를 찾았다.

[245] 영혼은 어부에게 떠날 것은 간청했지만, 그의 사랑은 대단했고, 어부는 떠나지 않았다. 바다는 더 가까이 다가왔고, 그 파도로 어부를 삼키려했다. 자신의 끝이 머지않았음을 알게 된 어부는 인어의 차가운 입술에 미친듯이 입을 맞췄다. 어부의 마음 속 심장이 멈췄다. 어부의 사랑으로 가득했던 심장에 틈이 생기자, 영혼은 입구를 찾아 안으로 들어갔고, 이전처럼 어부와 하나가 되었다. 바다의 파도가 젊은 어부를 뒤덮었다.

[242] 검은 바다가 가까이 다가왔고, 하얀 거품이 나환자처럼 신음했다. 하얀 포말이 발톱으로 해안가에서 바다를 움켜잡았다. 해왕의 궁전에서 다시 애도의 소리가 들려왔고, 먼 바다 위에서 거대한 트리톤들이 자신들의 뿔을 목이 쉬도록 불었다.

[245E] 영혼은 어부에게 떠날 것을 간청했다. 그러나 어부의 사랑은 대단했고, 어부는 떠나지 않았다. 바닷물이 더 가까이 밀려왔고, 파도가 어부를 삼키려 했다. 자신의 끝이 머지않았음을 안 어부는 인어의 차가운 입술에 미친 듯이 입을 맞췄다. 어부의 마음속 심장이 멈췄다. 사랑으로 가득했던 어부의 심장에 틈이 생기자, 영혼은 입구를 찾아 안으로 들어갔고, 이전처럼 어부와 하나가 되었다. 바다의 파도가 젊은 어부를 뒤덮었다.

[235E] 두 번째 해가 지났다. 저녁이 되자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어부는 욋가지 집에 홀로 앉아 있었다. ‘좋아! 이제까지 널 악으로도 유혹해 봤고, 선으로도 유혹해 봤어. 하지만 네 사랑은 나보다 강해. 그러니 더는 널 유혹하지 않을게. 하지만 네 마음속으로 들어갈 수 있게 해줘. 그럼 전처럼 너와 하나가 될 거야.’

[235] 2년이 지났고, 저녁이 되자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어부는 욋가지 집에 홀로 앉아 있었다. ‘좋아! 이제까지 널 악으로 유혹해 봤고, 선으로도 유혹해 봤어. 하지만 네 사랑은 나보다 강해. 그러니 더는 널 유혹하지 않을 거야. 하지만 네 가슴 속으로 들어갈 수 있게 해줘. 그럼 전처럼 너와 하나가 될 거야.’

[250E] 사제가 예복을 입고 안으로 들어가 제단 앞에 몸을 숙였을 때, 전에는 보지 못했던 이상한 꽃들로 제단이 덮여 있는 것을 봤다. 이상하게 생긴 꽃은 기묘하게 아름다웠다. 그리고 그 아름다움은 사제를 뒤숭숭하게 했다. 코끝으로 밀려오는 향기는 달콤했다. 사제는 기쁨을 느꼈는데, 왜 기쁜지 알지 못했다.

[250] 그가 예복을 입고 안으로 들어가 제단 앞에 몸을 숙였을 때, 제단에 전에는 볼 수 없었던 이상한 꽃들이 덮여 있는 것을 봤다. 이상하게 생겼고, 기이하게 아름다웠으며, 그 아름다움은 그를 불안하게 했고, 달콤한 냄새가 풍겼다. 그는 기쁨을 느꼈는데, 왜 기쁜지 이해할 수 없었다.

[243] ‘도망쳐.’ 영혼이 말했따. ‘바다가 가까이 오고 있고, 지체하다간 널 죽이고 말 거야. 도망쳐. 네 대단한 사랑 때문에 네 마음이 내게 닫혀 있는 걸 보는 게 두려워. 안전한 곳으로 도망쳐. 분명 마음 없이는 날 다른 세상으로 보내지 않을거지?’

[243E] ‘도망쳐.’ 영혼이 말했다. ‘바닷물이 밀려오고 있어. 지체하다간 널 죽이고 말 거야. 도망쳐. 네 위대한 사랑 때문에 네 마음이 내게 닫혀 있는 걸 보는 게 겁이 나. 안전한 곳으로 도망쳐. 분명 마음 없이는 날 다른 세상으로 보내지 않을 거지?’

[252] 그가 말을 마치자 사람들이 울었다. 사제는 성구 보관실로 돌아갔는데, 그의 눈에는 눈물이 가득 고여 있었다. 부제가 들어와 그의 예복을 벗겼고, 장백의와 허리띠, 수대와 스톨을 벗겼다. 그는 꿈을 꾸는 사람처럼 서 있었다.

[242E] 검은 바닷물이 밀려왔고, 하얀 거품이 나환자처럼 신음했다. 해안가에서 하얀 포말이 발톱으로 바다를 할퀴었다. 해왕의 궁전에서 다시 애도의 울음소리가 들려왔고, 먼바다에서 거대한 트리톤들이 목이 쉬도록 뿔 나팔을 불었다.

[252E] 사제가 설교를 마치자 사람들은 눈물을 흘렸다. 사제는 성구 보관실로 돌아갔는데, 사제의 눈에도 눈물이 가득 고여 있었다. 부제가 들어와 사제의 예복을 벗겼고, 장백의와 허리띠, 수대와 스톨을 벗겼다. 사제는 꿈을 꾸는 사람처럼 서 있었다.

[241] 어부는 죽은 인어에게 고백했다. 그는 인어의 귀 껍데기에 자신 이야기의 독한 술을 따랐다. 그는 작은 손을 자신의 목에 둘렀고, 손가락으로 목의 가는 뼈를 만졌다. 그는 쓰라리고 쓰라린 기쁨을 느꼈고, 기묘한 기쁨으로 가득찬 고통을 느꼈다.

[241E] 어부는 죽은 인어에게 고백했다. 어부는 인어의 귀에 격정적인 이야기들을 퍼부었다. 어부는 인어의 작은 손을 자신의 목에 둘렀고, 손가락으로 인어의 가는 목덜미를 어루만졌다. 어부는 쓰라리고 쓰라린 기쁨을 느꼈고, 기묘한 기쁨으로 가득 찬 고통을 느꼈다.

[249E] 세 번째 해가 지났다. 성찬식이 열리는 날이었다. 사제는 신의 상처를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신의 진노에 대해 설교하기 위해 예배당으로 올라갔다.

[232E] 한 해가 지났다. 영혼은 속으로 생각했다. ‘나는 악으로 주인을 유혹했어. 하지만 그의 사랑은 나보다 강해. 이제는 선으로 그를 유혹해야겠어. 그러면 나와 함께 갈 수도 있을 거야.’

[249] 3년이 지났다. 성스러운 날이었다. 사제가 예배당으로 올라갔고, 그는 신의 상처를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었고, 신의 진노에 대해 말할 수 있었다.

[232] 한 해가 지났고, 영혼은 속으로 생각했다. ‘나는 악으로 내 주인을 유혹했어. 하지만 그의 사랑은 나보다 강해. 이제는 선으로 그를 유혹해야 겠어. 그러면 아마도 나와 함께 갈지도 몰라.’

[246E] 아침이 되어 사제가 바다를 축복하러 나왔다. 바다가 뒤숭숭했기 때문이다. 사제는 수사, 악사, 촛불을 운반하는 이, 향로를 든 이, 많은 회중들과 함께 왔다.

[246] 아침이 되어 사제는 바다를 축복하러 나섰다. 바다가 괴로워했기 때문이다. 사제는 승려, 음악가, 촛불을 운반하는 이, 향로를 든 이, 훌륭한 사람들과 함께 왔다.

[248E] 사람들은 사제의 명령을 따랐다. 향긋한 허브가 자라지 않는 풀러 들판의 구석에 구멍을 파고 그들을 묻었다.

[248] 사람들은 사제의 말대로 했고, 향긋한 허브가 자라지 않는 풀러 들판의 구석에 구멍을 파고 그들의 몸을 눕혔다.

[254] 그들이 사제에게 대답했다. ‘그 꽃들이 무엇인지는 알 수 없지만, 풀러 들판의 구석에서 온 것입니다.’ 사제는 몸을 떨며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기도했다.

[231E] 영혼은 계속해서 악으로 어부를 유혹했고, 소름 끼치는 말들을 속삭였다. 그러나 어부에게는 소용이 없었다. 어부의 사랑의 힘이 대단했기 때문이다.

[254E] 그들이 사제에게 대답했다. ‘무슨 꽃인지는 알 수 없지만, 풀러 들판 구석에서 가져온 것들입니다.’ 사제는 몸을 떨며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기도했다.

[231] 영혼은 계속해서 악으로 어부를 유혹했고, 소름끼치는 것들을 속삭였다. 그러나 어부에게 소용이 없었는데, 그의 사랑의 힘이 대단했기 때문이다.

[236E] ‘물론 들어올 수 있고말고.’ 젊은 어부가 말했다. ‘마음도 없이 세상을 헤매는 동안, 분명 많이 힘들었을 거야.’

[253E] 그들이 사제의 예복을 벗기고 나자, 사제가 그들에게 말했다. ‘제단 위에 꽃들은 뭐죠? 어디서 온 거죠?’

[253] 그들이 사제의 예복을 벗기고 나자, 사제가 그들에게 말했다. ‘제단 위에 꽃들은 뭐였죠? 어디서 온 거죠?’

[236] ‘당연히 들어올 수 있을 거야.’ 젊은 어부가 말했다. ‘아무런 마음없이 세상을 헤매는 동안, 분명 많이 힘들었을 거야.’

[237E] ‘아아!’ 그의 영혼이 소리쳤다. ‘들어갈 곳을 찾을 수 없어. 네 마음은 사랑으로 굳게 닫혀있어.’

[237] ‘아아!’ 그의 영혼이 울부짖었다. ‘들어갈 곳을 찾을 수 없어. 네 마음은 사랑으로 굳게 닫혀있어.’

[238E] ‘내가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다면 할게.’ 젊은 어부가 말했다.

[238] ‘내가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다면 할게.’ 젊은 어부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