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The Fisherman and His Soul (4)

in #krlast year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101E] ✔︎ And the Soul answered, ‘Come nearer, that I may speak with thee, for I have seen marvellous things.’

[102E] ✔︎ So he came nearer, and couched in the shallow water, and leaned his head upon his hand and listened.

[103E] ✔︎ And the Soul said to him, ‘When I left thee I turned my face to the East and journeyed. From the East cometh everything that is wise. Six days I journeyed, and on the morning of the seventh day I came to a hill that is in the country of the Tartars. I sat down under the shade of a tamarisk tree to shelter myself from the sun. The land was dry and burnt up with the heat. The people went to and fro over the plain like flies crawling upon a disk of polished copper.

[104E] ✔︎ ‘When it was noon a cloud of red dust rose up from the flat rim of the land. When the Tartars saw it, they strung their painted bows, and having leapt upon their little horses they galloped to meet it. The women fled screaming to the waggons, and hid themselves behind the felt curtains.

[105E] ✔︎ ‘At twilight the Tartars returned, but five of them were missing, and of those that came back not a few had been wounded. They harnessed their horses to the waggons and drove hastily away. Three jackals came out of a cave and peered after them. Then they sniffed up the air with their nostrils, and trotted off in the opposite direction.

[106E] ✔︎ ‘When the moon rose I saw a camp-fire burning on the plain, and went towards it. A company of merchants were seated round it on carpets. Their camels were picketed behind them, and the negroes who were their servants were pitching tents of tanned skin upon the sand, and making a high wall of the prickly pear.

[107E] ✔︎ ‘As I came near them, the chief of the merchants rose up and drew his sword, and asked me my business.

[108E] ✔︎ ‘I answered that I was a Prince in my own land, and that I had escaped from the Tartars, who had sought to make me their slave. The chief smiled, and showed me five heads fixed upon long reeds of bamboo.

[109E] ✔︎ ‘Then he asked me who was the prophet of God, and I answered him Mohammed.

[110E] ✔︎ ‘When he heard the name of the false prophet, he bowed and took me by the hand, and placed me by his side. A negro brought me some mare’s milk in a wooden dish, and a piece of lamb’s flesh roasted.

[111E] ✔︎ ‘At daybreak we started on our journey. I rode on a red-haired camel by the side of the chief, and a runner ran before us carrying a spear. The men of war were on either hand, and the mules followed with the merchandise. There were forty camels in the caravan, and the mules were twice forty in number.

[112E] ✔︎ ‘We went from the country of the Tartars into the country of those who curse the Moon. We saw the Gryphons guarding their gold on the white rocks, and the scaled Dragons sleeping in their caves. As we passed over the mountains we held our breath lest the snows might fall on us, and each man tied a veil of gauze before his eyes. As we passed through the valleys the Pygmies shot arrows at us from the hollows of the trees, and at night-time we heard the wild men beating on their drums. When we came to the Tower of Apes we set fruits before them, and they did not harm us. When we came to the Tower of Serpents we gave them warm milk in howls of brass, and they let us go by. Three times in our journey we came to the banks of the Oxus. We crossed it on rafts of wood with great bladders of blown hide. The river-horses raged against us and sought to slay us. When the camels saw them they trembled.

[113E] ✔︎ ‘The kings of each city levied tolls on us, but would not suffer us to enter their gates. They threw us bread over the walls, little maize-cakes baked in honey and cakes of fine flour filled with dates. For every hundred baskets we gave them a bead of amber.

[114E] ✔︎ ‘When the dwellers in the villages saw us coming, they poisoned the wells and fled to the hill-summits. We fought with the Magadae who are born old, and grow younger and younger every year, and die when they are little children; and with the Laktroi who say that they are the sons of tigers, and paint themselves yellow and black; and with the Aurantes who bury their dead on the tops of trees, and themselves live in dark caverns lest the Sun, who is their god, should slay them; and with the Krimnians who worship a crocodile, and give it earrings of green glass, and feed it with butter and fresh fowls; and with the Agazonbae, who are dog-faced; and with the Sibans, who have horses’ feet, and run more swiftly than horses. A third of our company died in battle, and a third died of want. The rest murmured against me, and said that I had brought them an evil fortune. I took a horned adder from beneath a stone and let it sting me. When they saw that I did not sicken they grew afraid.

[115E] ✔︎ ‘In the fourth month we reached the city of Illel. It was night-time when we came to the grove that is outside the walls, and the air was sultry, for the Moon was travelling in Scorpion. We took the ripe pomegranates from the trees, and brake them, and drank their sweet juices. Then we lay down on our carpets, and waited for the dawn.

[116E] ✔︎ ‘And at dawn we rose and knocked at the gate of the city. It was wrought out of red bronze, and carved with sea-dragons and dragons that have wings. The guards looked down from the battlements and asked us our business. The interpreter of the caravan answered that we had come from the island of Syria with much merchandise. They took hostages, and told us that they would open the gate to us at noon, and bade us tarry till then.

[117E] ✔︎ ‘When it was noon they opened the gate, and as we entered in the people came crowding out of the houses to look at us, and a crier went round the city crying through a shell. We stood in the market-place, and the negroes uncorded the bales of figured cloths and opened the carved chests of sycamore. And when they had ended their task, the merchants set forth their strange wares, the waxed linen from Egypt and the painted linen from the country of the Ethiops, the purple sponges from Tyre and the blue hangings from Sidon, the cups of cold amber and the fine vessels of glass and the curious vessels of burnt clay. From the roof of a house a company of women watched us. One of them wore a mask of gilded leather.

[118E] ✔︎ ‘And on the first day the priests came and bartered with us, and on the second day came the nobles, and on the third day came the craftsmen and the slaves. And this is their custom with all merchants as long as they tarry in the city.

[119E] ✔︎ ‘And we tarried for a moon, and when the moon was waning, I wearied and wandered away through the streets of the city and came to the garden of its god. The priests in their yellow robes moved silently through the green trees, and on a pavement of black marble stood the rose-red house in which the god had his dwelling. Its doors were of powdered lacquer, and bulls and peacocks were wrought on them in raised and polished gold. The tilted roof was of sea-green porcelain, and the jutting eaves were festooned with little bells. When the white doves flew past, they struck the bells with their wings and made them tinkle.

[120E] ✔︎ ‘In front of the temple was a pool of clear water paved with veined onyx. I lay down beside it, and with my pale fingers I touched the broad leaves. One of the priests came towards me and stood behind me. He had sandals on his feet, one of soft serpent-skin and the other of birds’ plumage. On his head was a mitre of black felt decorated with silver crescents. Seven yellows were woven into his robe, and his frizzed hair was stained with antimony.

[121E] ✔︎ ‘After a little while he spake to me, and asked me my desire.

[122E] ✔︎ ‘I told him that my desire was to see the god.

[123E] ✔︎ ‘“The god is hunting,” said the priest, looking strangely at me with his small slanting eyes.

[124E] ✔︎ ‘“Tell me in what forest, and I will ride with him,” I answered.

[125E] ✔︎ ‘He combed out the soft fringes of his tunic with his long pointed nails. “The god is asleep,” he murmured.

[126E] ✔︎ ‘“Tell me on what couch, and I will watch by him,” I answered.

[127E] ✔︎ ‘“The god is at the feast,” he cried.

[128E] ✔︎ ‘“If the wine be sweet I will drink it with him, and if it be bitter I will drink it with him also,” was my answer.

[129E] ✔︎ ‘He bowed his head in wonder, and, taking me by the hand, he raised me up, and led me into the temple.

[130E] ✔︎ ‘And in the first chamber I saw an idol seated on a throne of jasper bordered with great orient pearls. It was carved out of ebony, and in stature was of the stature of a man. On its forehead was a ruby, and thick oil dripped from its hair on to its thighs. Its feet were red with the blood of a newly-slain kid, and its loins girt with a copper belt that was studded with seven beryls.

[131E] ✔︎ ‘And I said to the priest, “Is this the god?” And he answered me, “This is the god.”

[132E] ✔︎ ‘“Show me the god,” I cried, “or I will surely slay thee.” And I touched his hand, and it became withered.

[133E] ✔︎ ‘And the priest besought me, saying, “Let my lord heal his servant, and I will show him the god.”

[134E] ✔︎ ‘So I breathed with my breath upon his hand, and it became whole again, and he trembled and led me into the second chamber, and I saw an idol standing on a lotus of jade hung with great emeralds. It was carved out of ivory, and in stature was twice the stature of a man. On its forehead was a chrysolite, and its breasts were smeared with myrrh and cinnamon. In one hand it held a crooked sceptre of jade, and in the other a round crystal. It ware buskins of brass, and its thick neck was circled with a circle of selenites.

[135E] ✔︎ ‘And I said to the priest, “Is this the god?”

[136E] ✔︎ ‘And he answered me, “This is the god.”

[137E] ✔︎ ‘“Show me the god,” I cried, “or I will surely slay thee.” And I touched his eyes, and they became blind.

[138E] ✔︎ ‘And the priest besought me, saying, “Let my lord heal his servant, and I will show him the god.”

[139E] ✔︎ ‘So I breathed with my breath upon his eyes, and the sight came back to them, and he trembled again, and led me into the third chamber, and lo! there was no idol in it, nor image of any kind, but only a mirror of round metal set on an altar of stone.

[140E] ✔︎ ‘And I said to the priest, “Where is the god?”

Sort:  

[114E] ‘우리가 오는 걸 본 마을 주민들은 우물에 독을 타고 언덕 꼭대기로 달아났어. 우리는 마가대인들과 싸웠는데, 그들은 태어났을 때는 늙은 채로 태어났다가 점점 더 젊어지다 어린아이로 죽는 이들이었어. 자신들이 호랑이의 자손들이라 말하며 몸에 노랗고 까만 칠을 한 락트로이들과도 싸웠지. 또한 태양신이 자신들을 죽일까 봐 해가 들지 않는 어두운 동굴에 살며 나무 꼭대기에 장례를 치르는 아우란테스들과도 싸웠어. 악어를 숭배하며 그들에게 초록 유리 귀걸이를 달아주고 버터와 생닭을 먹이로 주는 크림니안들과도 싸웠지. 개의 형상을 한 아가존배와 말보다 더 빠르게 달리는 말의 다리를 가진 사이반스와도 싸웠지. 우리 일행의 삼 분의 일은 싸우다 죽었고, 또 다른 삼 분의 일은 배가 고파 죽었어. 남은 이들이 내게 투덜거리며 내가 악운을 몰고 왔다고 말했어. 나는 돌 아래에서 뿔이 달린 살무사 한 마리를 잡아 날 물게 했어. 내가 병이 나지 않는 걸 보고, 그들은 겁을 내기 시작했어.

[112E] ‘우리는 타타르인들의 나라를 떠나 달을 저주하는 이들의 나라로 갔어. 하얀 바위 위에 금을 지키는 그리핀이 있었고, 동굴에는 비늘 달린 용이 잠자고 있었지. 산을 건너며 눈덩이들이 굴러떨어지지 않도록 숨을 죽이며 걸었어. 사람들은 얇은 천으로 된 베일을 눈앞에 쓰고 있었어. 계곡을 지나는데 피그미족들이 나무 구멍 안에서 화살을 쐈어. 저녁에는 야만인들이 북을 치는 소리가 들렸어. 원숭이 탑에 이르렀는데, 그들에게 과일을 줬더니 해치지 않았어. 뱀의 탑에 도착했을 때는 놋대접에 따뜻한 우유 담아 줬더니 그냥 지나가게 해줬어. 여정 동안 세 번이나 옥서스 강둑에 도착했어. 바람을 넣은 큰 가죽 주머니가 단 나무 뗏목을 타고 강을 건넜지. 화가 난 하마들이 우리를 죽이려고 달려들었어. 낙타들은 하마를 보며 벌벌 떨었고.

[114] ‘우리가 오는 걸 본 마을 주민들은 우물에 독을 타고 언덕 꼭대기로 달아났어. 우리는 마가대라는 태어났을 때는 나이 들었다가 매년 점점 더 젊어지다 어린 아이로 죽는 이와 싸웠어. 그리고 노란색과 검정색 칠을 한 호랑이의 자손들이라는 락트로이와도 싸웠지. 또한 그들의 신이자 동시에 그들을 처단할 태양이 들지 않는 어두운 동굴에 살며 시체를 나무 꼭대기에 묻는 오란테스와도 싸웠어. 악어를 숭배하며 그들에게 초록 유리 귀걸이를 달아주고 버터와 새 고기를 먹이로 주는 악어를 숭배하는 크림니안과도 싸웠지. 개의 형상을 한 아가존배와 말보다 더 빠르게 달리는 말의 다리를 가진 사이반스와도 싸웠지. 우리 동료의 삼분의 일은 싸우다 죽었고, 또 다른 삼분의 일은 배가고파 죽었지. 남은 이들이 내게 투덜거리며 내가 자신들에게 악운을 가져왔다고 말했어. 나는 돌 아래에서 뿔이 달린 살무사 한마리를 잡아 날 물게 했어. 내가 병이 나지 않자 그들은 겁을 내기 시작했지.

[112] ‘우리는 타타르 족의 나라를 떠나 달을 저주하는 이들의 나라로 향했어. 하얀 바위 위에 금을 지키는 그리핀이 있었고, 동굴에는 비늘로 덮인 용이 잠자고 있었지. 산을 건너고 있었기에 눈덩이들이 굴러떨어지지 않도록 숨을 죽이며 걸었지. 사람들은 눈 앞에 가벼운 천으로 된 베일을 썼어. 피그미 족의 계곡을 지나는데 구멍이 난 나무에서 화살들이 날아왔어. 저녁에는 오랑우탄이 북을 치는 소리가 들렸지. 유인원의 탑에 이르렀을 때는, 그들에게 열매를 줬더니 해치지 않았어. 뱀의 탑에 도착했을 때는 가벼운 놋쇠 그릇에 따뜻한 우유 담아 줬더니 그냥 지나가게 해줬어. 우리는 여정 동안 세 번 옥서스 강둑에 도착했어. 우리는 바람이 들어 간 큰 가죽 주머니가 달린 나무 뗏목을 타고 강을 건넜지. 화가 난 하마들이 우리를 죽이려고 달려들었어. 하마들을 본 낙타들이 몸을 떨었지.

[117E] ‘정오가 되자 그들은 성문을 열었고, 우리가 안으로 들어서자 사람들이 집 밖으로 몰려나왔어. 마을에 소식을 전하는 이가 고둥을 불며 도시를 돌았어. 우리는 시장에 있었는데, 흑인 노예들이 무늬가 있는 의복 더미 밧줄을 풀었고, 플라타너스 상자를 열었지. 그들이 일을 마치자 상인들은 신기한 물건을 꺼내 놓았어. 이집트에서 온 왁스를 칠한 리넨, 에티오피아에서 온 채색된 리넨, 타이어에서 온 자주색 해면갯솜, 시돈에서 온 파란 벽걸이 장식, 호박석으로 만든 컵, 고운 유리잔, 진흙을 구워 만든 특이한 그릇들을 꺼내 놓았어. 어느 집 지붕에서 한 무리의 여자들이 우릴 지켜봤어. 그들 중 한 명은 금빛 가죽 마스크를 쓰고 있었어.

[117] ‘정오가 되자 그들은 성문을 열었고,우리가 안으로 들어서자 우리를 보려고 집 밖으로 몰려나왔어. 마을에 소식을 전하는 이가 고둥을 다니며 소리를 질러댔지. 우리는 시장에 서 있었고, 흑인 노예들이 무늬가 많은 의복 더미의 밧줄을 풀었고, 조각된 플라타너스 궤를 열었지. 그들이 일을 마치자 상인들은 자신들의 낯선 물건과 이집트에서 온 왁스를 칠한 린넨, 에티오피아에서 온 물들인 린넨, 티레에서 온 자주색 해면갯솜, 시돈에서 온 파란 벽걸이 천, 호박석으로 만든 컵, 고운 유리잔, 진흙을 구워 만든 특이한 그릇들을 앞에 내놓았어. 어느 집 지붕에서 여자들이 우릴 지켜봤어. 그들 중 한 명은 금빛 가죽 마스크를 쓰고 있었어.

[103]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널 떠나 동방을 향해 여행을 했어. 동방에서 얻은 모든 것들이 지혜로운 것이었지. 엿새 동안 여행을 했는데, 일곱새 되는 날 아침 타르타스 지방에 있는 어느 언덕에 도착했어. 해를 피하기 위에 능수버들 나무 그늘 아래 앉았지. 대지는 건조 했고 뜨거운 열기가 타올랐어. 사람들은 광택이 나는 구리 원반을 기어 오르는 파리들처럼 평지를 왔다갔다 했지.

[119E] ‘그리고서 우리는 달을 기다렸어. 달이 차츰 기울기 시작하자, 나는 싫증이 났고 도시의 거리를 헤매다 신의 정원에 이르렀어. 노란 예복을 입은 사제가 푸른 나무 사이를 조용히 지나갔고, 검은 대리석으로 포장된 도로에는 신이 머무는 장밋빛 집이 있었어. 문에는 옻칠을 했고, 빛나는 금으로 조각된 황소와 공작이 있었어. 경사진 지붕은 청록색 도자기로 되어 있었고, 튀어나온 처마에는 작은 종이 달려 있었어. 흰 비둘기들이 날아가며 날개로 종을 쳤고 딸랑거리는 소리가 났어.

[119] ‘그리고서 우리는 달을 기다렸어. 달이 차츰 기울이 시작하자, 나는 지쳐 도시의 거리를 헤매다 신의 정원에 이르렀어. 노란 예복을 입은 사제가 푸른 나무 사이를 조용히 지나갔고, 검은 대리석으로 포장된 인도에는 신이 머무는 장미빛 집이 있었어. 문에는 옻칠이 되어 있었고, 황소와 공작이 빛나는 금으로 조각되어 있었다. 경사진 지붕은 바다 녹색의 자기로 되어 있었고, 돌출된 처마에는 작은 종 장식이 달려 있었다. 흰 비둘기들이 날아가며 날개로 종을 쳐 울렸다.

[134E] ‘나는 사제의 손 위로 숨을 내쉬었고, 손은 다시 온전해 졌어. 사제는 몸을 떨며 나를 두번 째 방으로 데려갔어. 옥으로 된 연꽃 위에 커다란 에메랄드가 달린 우상을 봤어. 우상은 상아로 조각되어 있었는데, 그 크기는 사람의 두 배 크기였어. 이마는 귀감람석으로 되어 있었고, 가슴에는 몰약과 계피가 가득 묻어 있었어. 한 손에는 옥으로 만들어진 구부러진 홀이 들려 있었고, 다른 한손에는 둥근 크리스털이 있었어. 우상은 놋쇠로 만든 편상 부츠를 신고 있었고, 두꺼운 목에는 둥근 투명 석고가 둘러져 있었어.

[134] ‘나는 그의 손 위로 숨을 내쉬었고, 손은 다시 온전해 졌어. 사제는 몸을 떨며 나를 두번 째 방으로 데려갔어. 옥으로 된 연꽃 위에 커다란 에메랄드가 달린 우상을 봤어. 우상은 상아로 조각되어 있었는데, 그 크기는 사람의 두 배 크기였어. 이마는 귀감람석으로 되어 있었고, 가슴에는 몰약과 계피가 가득 묻어 있었어. 한 손에는 옥으로 만들어진 구부러진 홀이 들려 있었고, 다른 한손에는 둥근 크리스털이 있었어. 우상은 놋쇠로 만든 편상 부츠를 신고 있었고, 두꺼운 목에는 둥근 투명 석고가 둘러져 있었어.

[103E]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널 떠나고 동방을 여행했어. 동방은 지혜의 원천인 곳이지. 엿새가 지나고, 이레째 되는 날 아침 타타르 지방의 언덕에 도착했어. 해를 피하기 위에 능수버들 나무 그늘에 앉았지. 대지는 메말랐고, 뜨거운 열기로 타올랐어. 사람들은 광택이 나는 구리 원반을 기어오르는 파리들처럼 평원을 왔다 갔다 했지.

[120E] ‘사원 앞에는 가는 줄무늬가 있는 오닉스로 포장된 깨끗한 물웅덩이가 있었어. 난 그 옆에서 쉬며 창백한 손가락으로 넓적한 잎사귀들을 만지작거렸지. 사제 한 명이 다가와 뒤쪽에 섰어. 사제는 샌들을 신고 있는데, 그중 하나는 부드러운 뱀 가죽으로 되어 있었고, 다른 하나는 깃털로 되어 있었어. 머리에는 은빛 초승달이 장식된 검정 펠트 미트라 쓰고 있었어. 사제의 예복은 일곱 개의 노란 천으로 짠 것이었고, 곱슬머리는 안티몬으로 물을 들였더라고.

[120] ‘사원 앞에는 가는 줄무늬가 있는 오닉스로 포장된 깨끗한 물 웅덩이가 있었어. 난 그 옆에 누워서 창백한 손가락으로 큰 잎사귀를 만졌지. 사제 한 명이 다가와 뒤쪽에 섰어. 발에는 샌들을 신고 있는데, 그 중 하나는 부드러운 뱀 가죽으로 되어 있었고, 다른 하나는 새의 깃털로 되어 있었어. 사제는 은빛 초승달이 장식된 검은 미트라를 머리에 쓰고 있었어. 사제의 예복은 일곱 가지 노란색으로 짜여 있었고, 사제의 곱슬 머리는 안티몬으로 얼룩져 있었어.

[116E] ‘우리는 새벽녘에 일어나 성문을 두드렸어. 붉은 청동으로 만들어진 성문에는 날개 달린 해룡과 용이 조각되어 있었지. 문지기가 흉벽 아래를 내려다보며 용건을 물었어. 상단의 통역자는 우리가 시리아 섬에서 많은 물건을 갖고 왔다고 대답했지. 그들은 인질을 잡더니, 정오에 문을 열겠다며 그때까지 기다리라 했어.

[116] ‘우리는 새벽녘에 일어나 도시의 성문을 두드렸어. 붉은 청동으로 만들어진 성문에는 날개 달린 해룡과 용이 조각되어 있었지. 문지기가 흉벽에서 우리를 내려다보며 용건을 물었어. 대상의 통역자는 많은 물건들을 갖고 시리아 섬에서 왔다고 대답했지. 그들은 인질을 잡고, 정오에 문을 열겠다고 말하며 우리를 지체시켰어.

[130E] ‘첫 번째 방에서 커다란 동방의 진주로 테를 두른 벽옥으로 만든 왕좌 위에 앉아있는 우상을 봤어. 흑단으로 조각한 것이었는데, 높이가 사람 키만 했지. 이마는 루비로 되어 있었고, 머리카락 위에서 허벅지까지 걸쭉한 기름이 뚝뚝 떨어졌어. 우상의 발은 최근에 죽은 아이의 붉은 피로 물들어 있었고, 허리에는 일곱 개 녹주석을 박은 구리 벨트를 차고 있었어.

[130] ‘첫번 째 방에서 나는 커다란 동방의 진주로 테를 두른 벽옥으로 만든 왕자 위에 앉아 있는 우상을 봤어. 흑단으로 조각되어 있었고, 높이가 사람 키만 했지. 이마는 루비로 되어 있었고, 머리카락 위에서 걸쭉한 기름이 허벅지로 뚝뚝 떨어졌어. 우상의 발은 갓 태어난 아이의 붉은 피로 되어 있었고, 허리에는 일곱개 녹주석 단추가 박힌 구리로 만든 벨트가 둘려 있었어.

[105] ‘황혼 무렵 타타르인들이 돌아왔어. 하지만 그들 중 다섯 명이 행방불명되었고, 돌아온 이들 중 적지 않은 이들이 부상을 입었지. 그들은 자신들의 말을 마차에 매고 황급히 달아났어. 세 마리 자칼이 동굴에서 나와 그들을 계속 지켜봤지. 그리고는 콧구멍을 벌려 하늘을 향해 킁킁거리더니, 반대 방향으로 빠르게 걸어갔어.

[115E] ‘4개월 만에 우리는 도시 일렐에 도착했어. 성벽 밖의 수풀에 도착했을 때는 저녁이었고, 달이 전갈자리 부근을 지날 때라 후텁지근했어. 에 떠 있었거든. 우리는 나무에서 잘 익은 석류를 따 쪼갠 다음 달콤한 즙을 들이켰어. 그러고는 양탄자 위에 드러누워 새벽을 기다렸지.

[105E] ‘해 질 무렵 타타르인들이 돌아왔어. 하지만 그들 중 다섯 명이 행방불명되었고, 적지 않은 이들이 상처를 입었어. 그들은 마차에 말을 매고 황급히 떠났어. 자칼 세 마리가 동굴에서 나와 그들을 지켜봤어. 자칼들은 하늘을 향해 콧구멍을 벌리고 킁킁거리더니, 반대 방향으로 달려갔어.

[115] ‘4개월 만에 우리는 일레일에 도착했어. 우리가 장벽 밖의 수풀에 도착했을 때는 저녁이었고, 공기는 후텁지근했어. 달이 전갈자리 부근에 떠 있었거든. 우리는 나무에서 잘 익은 석류를 딴 다음, 이를 쪼개, 달콤한 즙을 들이켰어. 그리고는 우리의 카펫 위에 드러누워 새벽을 기다렸지.

[111] ‘우리는 새벽에 여정을 시자했어. 나는 우두머리 옆에서 붉은 털을 가진 낙타를 탔어. 우리 뒤에서는 창을 운반하는 후발대가 달려왔어. 양쪽으로는 전사들이 있었고, 노새들이 상인들을 뒤따라 왔지. 대상 행렬에는 사십 마리의 낙타가 있었고, 노새는 그 두배인 팔십 마리가 있었지.

[106] ‘달이 뜨자 평원에서 캠프파이어가 타오르는 걸 봤고, 그쪽으로 갔어. 한 무리의 상인들이 카펫에 둘러앉아 있었어. 그들의 낙타는 그들 뒤편 말뚝에 매여 있었어. 하인이었던 흑인들이 모래 위에 그을린 천막을 치고 있었고, 선인장 열매로 높은 담장을 쌓고 있었지.

[104] ‘정오가 되자 평평한 대지 가장 자리에서 붉은 먼지 구름이 피어올랐어. 그걸 본 타타르인들은 색을 칠한 활을 매고, 먼지 구름을 향해 자신들의 작은 말에 뛰어 올라 전속력으로 달려갔어. 여자들은 소리를 지르며 마차로 달아났고, 펠트 커튼 뒤로 몸을 숨겼어.

[111E] ‘우리는 새벽에 여정을 시작했어. 나는 대장 옆에서 붉은 털을 가진 낙타를 탔어. 우리 앞에서는 창을 든 이가 달렸어. 양쪽으로는 전사들이 있었고, 노새들이 그 뒤를 따랐어. 대상 행렬에는 사십 마리의 낙타가 있었고, 노새는 그 두 배인 팔십 마리였어.

[106E] ‘달이 뜰 때 평원에서 모닥불이 타오르는 걸 보고 그쪽으로 갔어. 한 무리 상인들이 양탄자 위에 둘러앉아 있었어. 그들의 낙타는 뒤편의 말뚝에 매여 있었고. 흑인 하인들이 모래 위에 무두질한 가죽 천막을 치고 있었고, 선인장으로 높은 담을 만들고 있었어.

[104E] ‘정오가 되자 평평한 대지 끝에서 붉은 먼지구름이 피어올랐어. 그걸 본 타타르인들은 색을 칠한 활을 매고, 작은 말에 뛰어올라 전속력으로 달려갔어. 여자들은 소리를 지르며 마차에 올라탔고, 펠트 커튼 뒤로 몸을 숨겼어.

[139E] ‘나는 사제의 눈 위로 숨을 내쉬었고, 시력이 다시 돌아왔어. 사제는 몸을 떨며 세 번째 방으로 나를 데려갔어. 그리고 말이지! 그곳에는 우상이 없었어. 어떤 이미지도 없었어. 단지 돌로 된 제단 위에 둥근 금속 거울이 놓여 있었어.

[139] ‘나는 그의 눈에 숨을 내쉬었고, 두 눈의 시력이 다시 돌아왔어. 사제는 몸을 떨며 세 번째 방으로 나를 안내했어. 그리고 말이지! 그곳에는 우상이 없었어. 어떤 이미지도 없었지. 단지 돌로 된 제단 위에 둥근 금속 거울이 놓여져 있었어.

[108] ‘나는 내 고향의 왕자였다고 대답했어. 그래서 날 노예로 만들려고 했던 타타르인들로부터 도망쳤다고 말했지. 우두머리가 미소를 지으며 긴 대나무 마디에 걸린 다섯 개의 머리를 보여줬어.

[110] ‘거짓 선지자의 이름을 들은 우두머리는내게 절을 하고는 손을 잡고 자신의 옆에 날 앉혔어. 흑인 노예가 나무 접시에 암말의 우유와 익힌 양 고기 조각을 가져왔어.

[113] ‘각 도시의 왕들은 우리에게 통행료를 물었지만, 우리가 문을 지나가는 것을 방해하는 건 아니었어. 그들은 벽 너머로 빵과 꿀을 바른 작은 옥수수 케이크. 대추가 한 가득 담긴 고운 밀가루로 만든 케이크를 던져줬어. 우리는 바구니 백 개 당 우리는 한 개의 호박 구슬 줬지.

[118E] ‘첫째 날에는 사제들이 와서 물건을 바꿔갔고, 둘째 날에는 귀족들이 왔고, 셋째 날에는 장인과 노예들이 왔어. 이건 도시에 머무는 모든 상인들에 대한 그들의 관습이었어.

[118] ‘첫째 날에는 사제들이 와서 물건을 바꿔갔고, 둘째 날에는 귀족들이 왔고, 셋째 날에는 장인과 노예들이 왔어. 이건 그 도시에 머무는 모든 상인들에 대한 그들의 관습이었어.

[113E] ‘도시의 왕들은 우리에게 통행료를 받았는데, 문을 지나가게 해주는 것도 아니었어. 그들은 성벽 너머로 꿀을 바른 작은 옥수수빵과 대추로 속을 채운 고운 밀가루로 만든 빵을 던져줬어. 우리는 바구니 백 개당 한 개의 호박 보석을 하나씩 줬지.

[110E] ‘거짓 예언자의 이름을 들은 대장은 내게 절을 하고는 손을 잡고 자신의 옆에 날 앉혔어. 흑인 노예가 나무 접시에 암말의 우유와 구운 양고기 조각을 가져왔어.

[108E] ‘나는 고국의 왕자였다고 대답했어. 날 노예로 만들려던 타타르인들로부터 도망쳤다고 말했지. 대장이 미소를 지으며 긴 대나무 마디에 꽂힌 머리 다섯 개를 보여줬어.

[128E] ‘“포도주가 달다면 함께 마시겠습니다. 포도주가 써도 함께 마시겠습니다.” 나는 그렇게 대답했어.

[128] ‘“포도주가 달든 쓰든 그와 함께 마시겠습니다.” 나는 그렇게 대답했지.

[107] ‘그들에게 가까이 다가가자 상인의 우두머리가 일어나 칼을 꺼내 들고 용건을 물었어.

[129E] ‘사제는 놀라며 절을 했고, 손을 잡고 날 일으켜 세웠어. 그리고 사원으로 날 데려갔어.

[129] ‘사제는 의아해하며 고개를 숙였고, 손을 잡고 날 일으켜 세웠어. 그리고 나를 사원으로 안내했지.

[137E] ‘“내게 신을 보여달란 말입니다.” 나는 소리쳤어. “그렇지 않으면 당신을 죽여버리겠습니다.” 내가 사제의 눈을 만지자 두 눈이 멀어버렸어.

[132E] ‘“신을 보여 달란 말입니다.” 내가 소리쳤어. “그렇지 않으면 당신을 죽여버리겠습니다.” 내가 사제의 손을 만지자, 그의 손이 메말라 버렸어.

[107E] ‘상인들에게 가까이 다가갔더니 대장이 일어나 칼을 꺼내 들고 용건을 물었어.

[132] ‘“신을 보여 달란 말야.” 내가 소리쳤어. “그렇지 않으면 널 죽여버릴 거야.” 내가 그의 손을 만지자, 그의 손이 메말라 버렸어.

[137] ‘“내게 신을 보여주십시오.” 나는 소리쳤어. “그렇지 않으면 당신을 죽여버리겠습니다.” 그리고는 나는 사제의 두 눈을 찔러 멀게 했어.

[102] 어부가 가까이 다가왔고 얕은 수면 위에 누운 채 머리를 손에 기대고 귀를 기울였다.

[101] 영혼이 대답했다. ‘가까이 와. 말해 줄 게 있어. 정말 멋진 것들을 봤거든.’

[125E] ‘사제는 길고 뾰족한 손톱으로 튜닉의 부드러운 술을 빗었어. “신은 잠을 자고 있습니다.” 사제가 중얼거렸어.

[125] ‘사제는길고 뾰족한 손톱으로 튜닉의 부드러운 술을 빗었어. “신은 잠을 자고 있습니다.” 사제가 중얼 거렸어.

[102E] 어부가 가까이 다가와 얕은 물가에 누웠다. 그러고는 턱을 괴고 귀를 기울였다.

[133E] ‘사제가 내게 간청했어. “주님이 그분의 종을 치료하게 하소서. 내가 남자에게 신을 보이겠나이다.”

[133] ‘사제는 내게 간청했어. “주여, 당신의 종을 치료하소서. 내가 그에게 신을 보이겠나이다.”

[138] 그러자 사제는 내게 간청하며 말했어. “주여, 당신의 종을 치료하소서. 내가 그에게 신을 보이겠나이다.”

[101E] 영혼이 대답했다. ‘가까이 와봐. 말해 줄 게 있어. 놀랄만한 것들을 봤어.’

[131E] ‘나는 사제에게 말했어. “이것이 신입니까?” 사제가 대답했어. “이것이 신입니다.”

[109] ‘그런 다음 내게 왕의 제사장이 누구냐고 물었어. 나는 모하메드라고 대답했지.

[131] ‘나는 사제에게 말했어. “이게 신입니까?” 사제가 내게 말했어. “이게 신입니다.”

[138E] ‘사제가 내게 간청했어. “주님이 그분의 종을 치료하게 하소서. 내가 남자에게 신을 보이겠나이다.”

[123E] ‘“신은 사냥 중입니다.” 사제가 작고 가느다란 눈으로 이상한 듯 쳐다보며 말했어.

[123] ‘“신은 사냥 중입니다.” 사제가 비스듬한 작은 눈으로 이상한듯 쳐다보며 말했어.

[109E] ‘그런 다음 내게 신의 예언자가 누구냐고 물었어. 나는 무함마드라고 대답했지.

[121E] ‘잠시 후 사제가 말을 걸며 소원을 물었어.

[126E] ‘“어느 침상에서 주무시고 있는지 말해주십시오. 시중을 들겠습니다.” 내가 대답했어.

[124E] ‘“어느 숲에 있는지 말해주십시오. 함께 말을 타겠습니다. ” 내가 말했어.

[126] ‘“어느 소파에서 자고 있는지 말해주십시오. 그를 지켜보겠습니다.” 내가 대답했어.

[124] ‘“어느 숲에 있는지 말해주십시오. 그와 친구가 되겠습니다. ” 내가 말했어.

[121] ‘잠시 뒤 사제가 내게 말을 걸더니 원하는 게 무엇인지 물었어.

[122E] ‘나는 사제에게 신을 만나는 것이라 말했어.

[122] ‘나는 사제에게 신을 보고 싶다 말했어.

[140E] ‘나는 사제에게 말했어. “신은 어디 있습니까?”

[135E] ‘나는 사제에게 물었어. “이것이 신입니까?”

[140] ‘나는 사제에게 말했어. “신은 어디 있습니까?”

[135] ‘나는 사제에게 물었어. “이게 신입니까?”

[136E] ‘사제가 내게 대답했어. “이것이 신입니다.”

[127E] ‘“신은 잔치에 가셨습니다.” 사제가 외쳤어.

[127] ‘“신은 잔치에 가 있습니다.” 사제가 외쳤어.

Hello buk-translate!

Congratulations! This post has been randomly Resteemed! For a chance to get more of your content resteemed join the Steem Engine T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