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선택과 나의 태도.

in #kr2 years ago

image.png

요즘 내가 가장 고민하는 부분이 있는데, 아직도 이 문제에 대해 해답을 찾지 못해서 힘들어하고 있다. 그 문제는 "타인의 선택으로 인해 나에게 피해로 돌아올 경우에도, 나는 그것을 존중해주어야 하는 것이 맞는가"이다.

예를 들어, 회사보다 취미에 집중하는 사람이 있다. 업무를 조금 미루더라도 취미에 집중하는 것이 우선인 사람이라면, 정말 큰 일이 아니라면 욕먹지 않을 정도의 최소한만 일하고 퇴근할 것이다. 그 업무가 혼자서 하는 일이라면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지 않겠지만, 같이 하는 사람이 있다면 어떨까. 시급한 문제가 아니면 당장은 급하지 않으니 미룰 수 있겠지만, 시간이 쌓이면 누군가는 어쩔 수 없이 업무를 더 해야 한다. 그렇게 한명은 더 많은 업무를 떠앉게 된다.

그렇다고, 일을 대충하려는 사람을 붙잡고 일을 잘 해내라고 한다면 업무효율도 당연히 오르지 않거니와, 그 사람의 인생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찾아온다. 혹여나 야근이라도 한다면 아마 그는 더 빠르게 퇴사를 결심하게 될 수도 있겠지. 그렇게 된다면, 나도 내 선택을 존중받겠다고 다른 사람의 선택을 부숴버리는 행위일 수도 있겠다.

인생은 수학 문제같지 않다. 서로 다른 사람이 동일한 속도로 업무를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업무시간에 취미와 같은 개인적인 시간을 보내느라 평소 할 수 있는 양의 7할만 하게 되고, 그로 인해 다른 사람이 추가적으로 3할의 업무를 더 해야한다면, 과연 일을 더 한 사람은 일을 덜 한 사람에게 이기적이라고 비난할 자격이 있을까. 아니면 욕먹기 싫어서 스스로 일을 더 많이 하기로 선택한 것이니, 개인의 선택을 존중해주어야 할 것인가.

일을 하는 시간에는 일에 집중해야하고, 퇴근 후 삶은 또 내 인생에 집중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게 내가 생각하는 워라밸이다. 하지만, 누군가는 일은 적당히 하고 내 인생에 집중하는게 워라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 그렇다고 내가 그 사람에게 잘못된 것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저 생각이 다를 뿐 아닐까. 너무 어렵다.

Sort:  

일의 분할을 잘 해야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딱 떨어지는 일만 있는 것은 아니겠지만, 분할과 각자 해야할 과업을 명확하게 설정하고, 기한 내에 달성하는 경우 어떻게 하든 상관없지만, 기한 내에 달성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책임을 묻는 식으로요.

일의 분할을 하더라도, 먼저 해낸 사람이 다 하지 못한 사람을 결국 도와주게 되는걸 보면, 일을 딱 잘라내는 것이 참 쉽지 않은 것 같아요.ㅎㅎㅎ제 주변에도 목표달성을 다 해서 퇴근을 할 수 있는 상황에서, '한 팀'이라는 이유로 팀장이 달성 못한 사람들의 목표를 재조정해주고 다시 일을 시작해야 하는 경우도 있었거든요. 회사생활 햇수로 9년째인데도 참 어렵네요.ㅋㅋㅋ

근무하다보면 참 다양한 사람이 있는것 같습니다..ㅎㅎ 오늘도 화이팅하세요!

BE_J님도 화이팅하세요 !! :)

Congratulations @anysia!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posts published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you like SteemitBoard's project? Then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