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기에 따라 달라지는 스팀잇

in #kr4 years ago (edited)

1
창작의 고통에 비할 바는 아니겠지만 지난 일주일간 스팀잇에 어떤 글을 올려야 할지 고민 하는 나를 발견하고 스팀잇은 편한 곳이 되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다. 스팀잇 회원이 된지 어느덧 6개월이 넘어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도 초창기부터 팽배했던 어떤 글을 얼마만큼의 양으로 올려야 보는 사람들이 불편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은 단 한 번도 내 머릿속을 벗어난 적이 없다.

2
스팀잇 활동을 하면서 가지게 된 이 ‘자의식’은 나의 글을 읽어주는 사람에 대한 예의라는 측면에서 정말 당연하다가도 또 SNS라는 플랫폼에서 바라보았을 때 일상을 편안하게 공유할 수 없다는 점에서 불편하다.

3
가끔은 정말 아무런 글이 써지지 않을 때가 있는데 그럴 때 마다 스팀잇 활동을 자연스레 뒤로 하게 되는 것 같다. 다른 SNS는 사적인 공간이라는 느낌이 강해 빈손으로 찾아가도 부담이 없는데 스팀잇은 아무리 사적이라고 이야기 하지만 공적인 느낌이 강한 것 같다. 따라서 별다른 내용 없이 다른 사람들을 찾아 가기에는 자꾸만 내 빈손을 바라보게 되는 것 같다.

4
스팀잇을 계기로 다른 SNS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보았다. 냉철하게 돌이켜보니 하나의 SNS를 오랫동안 사용했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싸이월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만 생각해 보아도 소비에만 충실했던 것 같다. 항상 일방적 SNS 방식을 고수했던 나로서는 아마 스팀잇의 플랫폼 자체의 문제라기 보단 생산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불편한 곳으로 만드는 것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5
바람직한 SNS 생활은 어떤 것이 될까 생각해 보았다. 앞으로 스팀잇처럼 보상체계가 조금 더 균등한 플랫폼들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 그리고 많은 유저들이 여기에서 비롯되는 수익에 일정 부분 의존한다는 가정 하에서 SNS는 조금 더 공적으로 다루는 것이 알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6
사심 없는 균등한 보상체계의 플랫폼이 가능할까 궁금해진다. 분명 이 시스템을 역으로 이용해 폭리를 취하려는 사람들도 많을 것이고 시세를 조작하듯 유명세 및 보팅을 조작하는 사람도 많이 생길 것이다. 이것들을 제재하려면 규제가 필요할 텐데 규제 아래서 무성하게 자랄 수 있는 플랫폼이 얼마나 될까 궁금해진다.

Sort:  

리스팀되어
읽게되었습니다.

상당히 균형잡힌 생각이라
반가움에
팔로우합니다.

생산해야한다는 압박감에 스팀잇이 불편하게 느껴졌다는 부분이 눈에 들어옵니다. 어떻게보면 좋은 quality 의 글을 써야한다는 부담감이 이 곳을 더욱 풍성하고 수준 높은 플랫폼으로 만들어주는 장점이 있다는 동시에 많은 사람들을 떠나게 하는 단점이 되네요 ..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6
JST 0.025
BTC 19318.30
ETH 1315.00
USDT 1.00
SBD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