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왜 아프다고 말하지 않을까?

in #kr2 years ago (edited)

어머니께서 입원을 하셨다고 한다.

월요일에 입원을 하시고, 수술을 하셨다는데

두 아들에게는 말 한 마디 하지 않으셨다.

막내이모가 형님에게 말을 하고, 결국 나도 알게 되었다.

걱정되는 마음에 전화를 드려도 받지 않으신다.

카톡으로 그냥 괜찮다고 오지말라고 하신다.

어머님의 마음을 알 것 같지만...

그래도 아들, 며느리들 마음도 생각해주시지...

생각해보면 어머니는 항상 내게 미안해하셨다.

대학 등록금이며, 생활비를 벌기 위해

늘 막노동에 아르바이트를 했던 나.

결혼할 때에도 크게 도움을 주지 못하셨던 어머니.

물론, 예전에는 나도 섭섭한 마음이 조금 있었다.

하지만 어머니는 계속 그러신 모양이다.

왜 엄마는 늘 아들에게 미안해야 하는지...

혼자가면 또 어머니께 짜증을 낼 것 같다.

그래서 귀염둥이 첫째 딸 6살 공주를 함께 데려갔다.

병원 주차장에서부터 딸아이는

할머니, 내가 왔어요!!

멋진 모습을 연출한다. 한 시간 반 넘게 운전을 했지만

딸아이의 모습을 보니... 내 마음이 든든해 진다.

어머니는 대장에 좋지 않으셔서 전신마취 후,

두 시간 넘는 수술을 하셨다고 한다.

손녀와 아들이 오니, 어머님의 눈에 눈물이 고인다.

어머니 품에 안긴 손녀 딸.

. . .

사실 나는 앞으로가 더 걱정이다.

양가 부모님이 이제는 정말 할아버지, 할머니가 되셨다.

나이가 드시고, 점점 더 아프시고.. 병원을 다니시겠지?

주변에는 벌써 요양원에 계시는 어르신들도 있다.

21세형 고려장. 그것이 요양병원 아니던가?

나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고민스로운 요즘이다.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DCLICK: An Incentivized Ad platform by Proof of Click - 스팀 기반 애드센스를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스티미언 여러분. 오늘 여러분께 스팀 블록체인 기반 광고 플랫폼 DCLICK을 소개...

Sort:  

고민이 많으시겠어요.
요양병원이 걱정 안드는 그런 곳이 되면 좋겠네요.

예... 다들 해야 하는 고민인것 같아요.
10억쯤... 스팀이 10만원 가면 해결이 되려나요 ㅎㅎ
어떻게 부모님 노후를 준비할 지 고민스럽네요.

마음은 그렇지 않은데 퉁명스럽게 대하게 되는 대상이 어머니인거 같습니다
그래도 애교 넘치는 손녀덕분에 어머님이 많이 기쁘셨을거 같네요
잘 회복하셔서 퇴원하시기를 바랍니다

예. 아이 태명을 "행복이"라고 지었었는데..
6살인데 아직도 행복이 덕분에 주변이 행복해지네요.
첫째가 딸이라서 다행입니다 ㅠㅠ
좋은 말씀과 응원 감사드립니다

이래서 요즘은 딸이 대세인가 봅니다.
태명처럼 잘 자라주었네요.
아마도 부모님이 훌륭하기 때문이겠죠. ^^
가족의 건강과 행복보다 중요한 가치는 없는 것 같습니다.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시길 바랍니다.

어머니는 그런 분이십니다.
준 것은 다 잊으시고
못 해준 것만 마음 아파하시는
그런 분이시랍니다.

시 같네요. @jjy님의 글을 다음에 연글 만들때
대사로 넣고 싶네요.

어머니는 그런 분이십니다.
준 것은 다 잊으시고
못 해준 것만 마음 아파하시는
그런 분이시랍니다.

써도 될까요 ? ㅎㅎㅎ ^ ^ 명문장이네요.

그냥 평범한 말에 감동하시니
오히려 감사드립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15
TRX 0.03
JST 0.026
BTC 13614.82
ETH 394.31
USDT 1.00
SBD 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