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로부터의 자유

in kr-writing •  8 months ago

DQmZj3kPTJhJNe4Z7i5Zawe7nvc8QR3g1fCLsBLr329n8qx_1680x8400.jpeg

'이름'은 내가 아닌 다른이들을 위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의 이름을 작명해주신 분들로 인하여 만들어진 내 이름은
사실 일평생 나보다는 다른 이들의 사용도가 훨씬 높기 때문이 아닌가 싶기에 말이죠.

그런데
종종 이름이 아닌 숫자로 표현되는 나를 경험하는 때가 있습니다.
관공서나 은행과 같은 곳에서는 148번, 57번 이러한 식으로 나를 호명하기 때문이죠. 물론 목욕탕에서도 그렇네요.

아직 경험해본 것은 아니지만.. 교도소에서 만큼은 확실하게 이름이 아닌 숫자로 표현되는 나의 아이덴티티를 맛볼수 있으니 다른 곳에서 숫자로 불리우는 나의 모습은 맛보기쯤 되려나요?

여튼.. 인간미 없이 숫자로 불리우는 교도소에서의 호명하는 모습이나 메마른 사무환경 속에서 불리우는 나의 이름이나
정서적인 면에서 만큼은 이름과 숫자로 불리우는 차이는 그닥 없지 싶네요.

숫자보다 이름으로 불리우는 것이 좋은데.. 효율성을 추구하는 시스템이라는 사회적 합의로 이루어진 이승에서는 반발은 없는듯 싶습니다.

다들 생각들은 다르겠지만 사회를 살아가며 가장 필요한 것이 언어와 숫자라는 생각에도 불구하고
왠지 숫자와 관계되는 복잡성을 피해다니고 싶음 마음에도 불구하고 어쩔수 없이 숫자와 밀접한 직업을 갖게되었지만 18년 만에 이제 한 달도 남지않은 퇴사일을 기다리며 숫자와의 결별을 하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이후의 직업은 더욱 숫자에 꽁꽁 둘러쌓인 일을 하게될 것 같네요.
숫자로 불리우는 시스템도 싫었는데 숫자로 부터의 자유는 살아있는 동안에는 불가능하지 싶습니다.

쩝... 그럼 할 수 없이 '피할수 없다면 즐기라'는 표어처럼 즐겨야 하는 수밖에..

아~~~ 문제집 풀기 싫어지는 오후입니다~

follow me!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가끔은 그 이름의 무거움을 벗어 던져버리고 숫자 속에 무명으로 숨고 싶기도 하죠 ㅎㅎ

저는 582,000번째 스티미언 한손입니다.ㅋㅋ
구체적이고 효율성을 생각하면 숫자가 따라붙을 수 밖에 없겠죠. 더더욱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에서라면 필수겠죠.ㅎㅎ 뭐, 방법이 있겠습니까. 숫자가 나를 따라오도록 바쁘게 움직이는 것이 방법이겠죠~

숫자로 불리우던건 예전 일제강점기 시대 때문이라고들 하죠^^?

Loading...

저도 스팀잇 상에선 아이들을 1~5호라고 칭하고는 있네요.
현실에선 그러면 아이들이 싫어합니다. ㅋㅋ 이름을 조금만 틀려도 싫어하는데... 몇호라 불리는건 더 싫어해서.. ㅎㅎㅎ

문제집이라....
예전엔 문제집 푸는게 재밌었는데....
이젠 보고싶지 않네요.. ㅎㅎ
이러다 저도 풀어야 날이 올지도 모르겠습니다.ㅎ

모든 것으로부터의 자유는 진정 죽어야 얻어지는 것일까요?

숫자로 불려진걸 생각하니 훈련소 훈병시절이 생각납니다
127번 훈련병~


홧팅입니다

금방 소철님의 포스팅을 읽고 숫자가 이 세상에서 없어진다면?
이라고 고민해보았습니다.

숫자가 부정적인 면도 많이지만 필요하니 그냥 즐기는게 맞는 것 같네요 ㅎㅎ
저는 돈의 숫자가 정말 싫어요~

18년 일하시던곳에서 퇴사를 하시면 시원섭섭하겠어요. 수고하셨어요
.

언어와 기호가 그렇듯 숫자의 본질은 소통의 효율성이라고 생각됩니다

효율성은 개인보다는 집단을 이루려는 자들에게유용하고
결집된 힘을 이용하려는 리바이어던. 국가주의나 제국주의에서 더 강화된다는 면에서

효율성을 경계해야지 ~~하고 생각합니다 ㅎ
제가 비효율을 못견디는 성질이라

저도 직함으로 불린지 오래라 이름이 뭔지도 잊고 사네요^^;
제일 많이 듣는말이 엄마~

숫자와 관련된?
수학 선생님 아니면 은행원 이실까요 ㅎㅎ

'이름' 뿐만 아니라 저는 '얼굴'도 내가 아닌 다른이들을 위한 것이라 생각 했었습니다.. 하루에 내가 제 얼굴 보는 시간보다 남들이 내 얼굴 보는 시간이 훨씬 많으니까요... 뭐 거울을 끼고 살지 않는 이상... ㅎㅎ
소철님 다음 직업이 매우 궁금해 지는데요... 숫자에 꽁꽁 둘러쌓인 일이라... 호...혹..시 사...사채업자??? ㅎㅎ

숫자를 버리고 싶지만, 우리 사회는 갈 수록 숫자로 정확하게 답하라는 사회가 되는 것 같네요. 그런 의미에선 숫자를 버리기란 참 힘든 세상 같습니다.

저도 지금 15번 고객님이라며 숫자로 불리네요.
병원에서도 숫자로 불리는 세상~~
즐겨야겠죠 ^^
좋은 결과만 나와라. 즐겨주마~~

교도관? 로또판매소?ㅋㅋ 숫자와 결별 절대 불가죵ㅋ

there is no other brother who enjoys it

Anlamadım ama kral bi abiye benziyorsun beni oylarsan sevinirim 😀

소철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놀러왔습니다.
사실 @beatblue 님이 https://steemit.com/steemitnamechallenge/@beatblue/steemit-beatblue 이글에서 소철님 아이디에 대해 설명해 달라고 챌린지 여셨더라고요. @madamf 님께 저도 받게되서 궁금한 마음에 보러왔는데, 맨 첫번째 문장만 보고 이름에 대해 말씀하셔 챌린지 참여하신 글인줄만 알았어요 ^^

퇴사하셨다는 글이 있는거 같던데 재미난 글 올려주실 여유가 있으신지 모르겠습니다..
퇴사는 축하드릴일인지 어떤지 몰라, 해당 포스팅에 다시 가서 읽고 인사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새로운 SI 작가선정도 없고 한걸보니.. 아무래도 퇴사때문에 여러모로 바쁘신것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제가 해킹사건에 연루되어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불안해하고 하느라 한동안 스팀잇에서 활동을 제대로 못했어요 ㅠㅠ 밀린 글들을 좀 읽어봐야 할것 같습니다..

수험번호, 훈련소번호, 획일적인 줄세우기가 세우는 입장에서는 편하기는 하죠. 여기 스팀잇에서도 줄세우기는 이뤄지고 있죠.^^ 줄세우기나 줄서기나 모두 인간의 습성일지도...

오....어떤 직종으로 이직하시는지 궁금해집니다!

숫자로 불리워진 다는 거, 익숙치는 않네요~ 특히 관공서나 공공의 차례를 기다리는 번호표들은~ 그런게 아니라면 번호 호명은 일종의 구속적 수단이죠, 개인의 개성이나 권한 등이 제약되는 환경; 그외 여러가지 숫자로 규정되는 인생을 살고 있지만, 그 숫자를 만들어가는 각자 자신일테니, 충분히 즐기고, 의지대로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저 역시도 말이죠~ ^*

제가 학교 다닐 적만 해도 선생님들이 저흴 번호로 불렀었는데, 또 요즘학교는 그렇지 않다는 걸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ㅋㅋㅋㅋ

숫자와 이름 사이에서 우리는 아이디라는걸 새롭게 선택하고 스팀잇을 하고 있네요.^^ 얼마남지 않은 새로운 삶 응원합니다.

에궁!!! ㅠ.ㅠ 새로운 출발을 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