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성스러운 갠지스 강에서 삶의 모습을 바라볼 수 있는 바라나시(Varanasi) (feat. 확실하지 않은 인도)

in #kr-travel2 years ago

당신은 나보다 부유할 수 있으나, 자유로울 수 없다
You may be richer than me, but you will never be free like me


LRM_EXPORT_20161224_104304.jpg


안녕하세요.
Capitalism에서 Humanism을 찾는 프로 노숙자,
@rbaggo 입니다.


fsdsf.JPG

오늘은 한국인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여행지 바라나시(Varanasi)입니다.

이 도시는 인도인의 삶을 확연하게 보여주는 도시여서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데요. 그 중 한국인도 정말 많습니다. 이유는 바라나시의 특별함도 있겠지만, 유명한 곳만 찾아다니는 특성도 한 몫 하는 듯 해요. 유럽인들이 조용한 곳만 찾아다니는 것과 반대로요.


20141029_044858.jpg

네팔에서 떠나기 전에 숙소를 찾아봤는데, 대부분 강변에 위치한 숙소를 선호하더라고요. 이유는 각종 행사가 갠지스 강에서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한국분들은 '레'라는 한국인 롯지를 많이 찾아가는데, 여기가 정말 좋은게 한국인들이 사랑하는 마룻바닥과 한식이 있기 때문에, 예약하고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고 해요.


20141030_055218.jpg

네팔 포카라(Pokhara)에서 버스를 타고, 인도 바라나시(Varanasi)와의 가운데 위치한 도시 고락푸르(Gorakhpur)에서 기차로 갈아타고 바라나시로 내려왔습니다.


20141030_083854.jpg

지금은 짐이 줄어서 이렇게 안 다니지만 4년 전엔 이러고 다녔다니... 저도 믿기지가 않습니다...ㅋㅋㅋ 제 메인 백팩은 45+5L가 있고, 보조 가방으로는 방수가 되는 가방을 들고 다녔어요. 제 기준에 보조가방은 방수+노트북이 들어갈 수 있는 크기가 가장 좋은 듯 합니다. 비가 올 경우에 카메라나 주요 물품을 보호할 수 있고, 노트북이 들어갈 공간이라면 장을 보기에도 적절하거든요. 지금은 방수 가방으로는 노스페이스의 25L짜리 방수 가방을 들고 다니고 있습니다.


20141030_084808.jpg

20141030_105401.jpg

아시다시피 힌두교를 믿는 인도 분들께는 소가 신성한 신 중에 하나인데요. 그래서 길거리 아무 곳에 퍼질러 누워있습니다. 바라나시에는 길거리에 있는 소똥이 엄청 많아요... 충격적인 것은 맨발로 밟고 다니는 사람들도 많다는 것!!!

아아 영국에 있었을 때, 인도를 여행했던 다른 여행자와 이야기를 했었는데, 바라나시에서 가장 싫었던 경험이 좁은 길목을 지나가는데, 꼭 소가 한 마리씩 있거든요...ㅋㅋㅋ 근데 그 소가 지나갈 때마다 냄새나는 꼬리를 흔들며 몇 대씩 우리를 칩니다. 상상만 해도...크...


20141030_200624.jpg

20141030_200809.jpg

한국인이 음식 만드는 법을 전수해줘서 여러가지 한식 메뉴가 있는 인도 가게에 갔는데요. 한국맛은 전혀 안 나지만, 그래도 인도에서 이 정도 음식이 가능하다는 게 감탄스럽습니다. 김치 찌개와 김치볶음밥이에요. 김치 찌개는 전혀 우리가 알던 맛은 아니었습니다 ㅋㅋㅋ


20141030_102501.jpg

아 이 가게에서 인도인의 습성을 또 알게 되었는데요. 더운 날, 저는 시원한 게 먹고 싶었어요. 그래서 마실 것을 고민하다가 우유가 가장 시원할 것 같아서 가게 직원에게 물었습니다.

르바 : 우유 차가워요?
직원 : 그럼
르바 : 확실해요?
직원 : 그럼

그리고 시킨 우유... 따뜻해....

인도는 우리나라처럼 확실한 게 없는 것 같아요.
예를 들어 우리나라는 찾으면 모든 게 다 있죠. 서비스나 이런 것도요. 그런데 인도에서는 그런 게 없어요.. 한국이 살기 좋다는 말, 저는 이러한 확실함?에서 오는 것 같아요.


20141030_130049.jpg

숙소는 한국인 여행자를 따라서 가볼까 하다가, 고락푸르에서 기차를 같이 탄 프랑스 친구들이 가는 숙소에 따라갔어요. 더 재밌을 것 같아서요. 여기서 밤의 악몽을...ㅠ 방이 하나 남은 곳에 저를 안내했는데, 150루피(2550원)라고 해서 덥석 들어갔는데, 잘 때 모기가 엄청 많았어요. 잡고 잡아도 들어오는 모기들. 그런데 강변에 있는 모기들은 강원도 산골 모기 같은가봐요... 한 번 물리면 엄청 붓네요...ㅠㅠ


LRM_EXPORT_20161224_104304.jpg

저녁에는 바라나시에서 꼭 보게 되는 두자를 보러 갔습니다. 죽은 사람들을 기리는 제사 같은 건데요. 향을 들고 춤을 추는 저 사내들. 저 직업이 연봉 1억이라고 하네요. 인도에서 1억이면 엄청난 것이죠... 근데 저것도 카스트 제도에 따라 최상위 등급만 할 수 있다고 들었어요.

저녁에 보러 온 사람들은 현지인 외국인 할 것 없이 엄청 많았습니다.


20141030_185555.jpg

행사가 진행이 되면서 생강맛 과자? 과자라기 보다는 설탕을 뭉쳐놓은 것을 줬는데요. 먹으면 아플 것 같은 느낌이 왜 들었을까요 ㅠㅠ


다음에는 바라나시의 다른 모습을 소개해볼게요/
그럼 다음에 또 봐요, 제발!


보팅/댓글/리스팀은 제게 큰 도움이 됩니다.



스팀잇 내, 금손들의 그림을 보러 오세요 :D


르바미술관.jpg


[#kr-art] 르바 미술관 20회차

그림이 소개 된 작가님 블로그에 다녀오신 후, 댓글을 남겨주세요! 1분을 가장 큰 주사위 숫자가 나온 1분께 @designkoi님의 스팀잇 무드등을 보내드립니다!




U5dtaEd3mHeTtnXWa3zvWG9o4CEc22F_1680x8400.jpg

그림을 그려주신 @raah님께 감사드립니다.

Sort:  

길거리에 소가 있는 풍경이 재미있네요.ㅎㅎ

요즘은 인도 사람들도 소를 막 대하기도? 한다고는 하는데, 그래도 신성한 존재랍니다 ㅎㅎㅎㅎ

I will resteem your post to over 72,500 followers. Read my profile @a-a-a

역시 르바님은 리얼리티여행의 끝판왕이십니다 ㅎㅎ

ㅎㅎㅎ 인도는 더욱 더 그 쪽으로 저를 몰아세우는 곳인 듯 해요.ㅋㅋㅋ 워낙 리얼하잖아요

확실한 것이 없음에 왠지 짠했네요~
시원하게 한잔 벌컥벌컥 드시고 싶으셨을텐데 ㅜ

우리나라가 정말 확실하죠. 뭐든지... 찾으면 다 있고...없으면 만들어 올 정도인 것 같아요 ㅎㅎㅎ

여행글은 항상 기분좋게 읽을 수 있어서 감사하네요ㅎㅎ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저도 언젠가 인도 여행을 할 날이 오기를.. ㅠㅠ

인도는 우리와 문화가 확연히 달라서 꼭 여행해봐야 하는 나라 중에 한 곳인 것 같아요.
여행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예전엔 인도에 가보고 싶었는데 요즘은 자신이 좀 없어요. 벌써 도시의 편안함에 익숙해졌나 봅니다. 그래도 이국적인 풍경을 보면 여전히 가슴이 두근거리긴 합니다. 사진만으로도 그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여성분이시면 한 명 정도 동행과 함께 다니면 참 즐거운 여행이 되실 거에요 ㅎㅎㅎ
도전!

인도..ㅋㅋㅋㅋㅋ너무 웃기네요..ㅋㅋ확실하지 않은 곳

전세계를 여행하는 르바고님! 늘 부러웠는데 저도 여행을 드디어갑니다! ㅋㅋㅋ
치안상 비록 패키지로 가지만...그래도 대자연을 느낄 수 있는 몽골로 떠난답니다 ㅠ_ㅠ으으흐흐 기대되요

인도는 진짜 한국처럼 확실하지 않아요...ㅠㅠ
오옷 여행 몽골로요!! 저는 아직 그곳은 못 가봤는데, 다녀오신 분들이 다들 너무 좋았다고 하시더라고요!!

처음 뵙는데 프로 노숙여행이 산뜻하게 다가와 그냥 지나칠 수가 없네요 사진처럼 김치찌개인 줄 알면서도 뭔가 다른 게 있을 것 같은 그런 느낌이에요ㅎㅎㅎ

ㅎㅎ 감사합니다
나중에 유럽에서의 산뜻한 노숙 여행기 보여드리겠습니다.
아시아 쪽은 노숙은 아니지만요 ㅎㅎ

와우... 소들이 편안해보이네요 ㅎㅎ 예전에 티비에서 본 인도의 이미지랑은 또 다르네요~^^

앗 엄청 그림 잘 그리는 hjoo님이당ㅋㅋ
인도 아주 매력적이죠 ㅎㅎㅎㅎ

다른 나라 배낭 여행을 갈 수나 있을까요 ... 휴양이라고 갈 수 있으면 참 좋을텐데...

쉽지않네요.. 남들은 잘들 다니는데 ㅋ

골방님 안녕하세요 ㅎㅎ
시간 나시면 그리고 스팀도 쭉쭉 오르면 가능하지 않을까요? ㅎㅎㅎ 삶의 여유를 만끽하시는거죠 +_+!

소한테 맞으면서 걷는 좁은 골목... ㅋㅋㅋㅋㅋ 상당히 스릴 있네요 :)
그런데 김치 찌개 비쥬얼이 흑흑... 저는 앞에 있어도 왠지 손이 안 갈 것 같네요^^;;
그래도 저런 게 바로 여행의 매력!!

그 소한테 여럿 맞았나봐요. 여행자들끼리 이야기하다 보면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ㅎㅎ
한국의 김치찌개 먹고 싶어요...ㅠㅠ

캬..바라나시 배낭여행 했을때가 엊그제 같은데..그립네요..그땐 여행을 하면서도 왜그리 인도가 싫었던지..그치만 세월이 지나니 가장 그리운게 인도네요..ㅎㅎ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

앗 바라나시 여행하셨군요. 저도 인도 여행할 때, 얼른 떠나고 싶어 죽는 줄 알았습니다. 꾸역꾸역 1달반을 있었지만요... 그래도 다른 나라에서 볼 수 없는 그 나라만의 것들이 있어서 다시 가고 싶긴 합니다.

상상만으로도 인도 냄새가 나는군요..

도저히 저 김치찌개의 맛이 상상이 안가네요. ㅎㅎ

김치찌개의 맛은 어 흠...
한국의 맛이 아닙니다...ㅋㅋㅋㅋ

따스한 우유! ㅋㅋㅋ 따스한 인도인의 마음이 스민 우유려니.ㅎㅎㅎ
바나라시는 부처님 당시에도 모기가 많기로 유명했답니다.
그래서 부처님이 한번 그 지역에 들른 후로는 다시는 가지 않으셨다는...ㅎ
나도 언젠가 부처님도 물리고 르바님도 물린 그 모기에 물려보고싶네요.

따스한 인도인의 마음이 스몄다니...ㅠㅠ 제가 그런 마음도 몰라주고...
ㅋㅋㅋㅋㅋ 부처님도 모기를 싫어하셨군요...ㅋㅋㅋㅋㅋ

모기에는 부처님도 곤혹스러웠을거에요.^^ 자리잡고 근엄하게 설법 좀 하시려다가 긁어야 하니....ㅎ

어머 4년전에는 머리가 짧으셨군요 르바고님! ㅎㅎ
그나저나 정말 여행을 하면할수록 짐이 줄어든다더니
르바고님 봐도 그렇네요 ! ㅎㅎㅎ

아앗 지금도 머리가 짧아요ㅋㅋㅋ 제가 직접 바보 같이 자르곤 하지요..ㅋㅋㅋ
여행하면 할수록 짐이 줄어들죠.. 아닌 사람들도 있어요. 보따리 들고 다니스는 분들 ㅎㅎㅎ

네팔에서 다시 인도로 접어드는군요.
바라나시. 이름은 정말 많이 들었는데..
역시 인도는 먹을 걸 조심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바라나시는 인도의 색깔을 경험할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도시입니다.
그래서 여행자들도 엄청 많죠...ㅎㅎㅎㅎ

그렇군요.. 바라나시..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기억해놔야겠어요. ^^

바라나시 뿌자하는모습이 참 몽환적이네요^^

네 아 뿌자군요...
제가 두자라고 적었네요 ㅋㅋㅋ

인도에서 소가 신성시되는건 잘 알고 있는데, 저렇게 길거리에 도로에 골목길에 떡하니 가로 막고 있는건 신기하네요^^
주인 없는 소일까요?? 아님 주인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는걸수도 있겠죠?
오늘도 잘 여행하고 갑니다! ㅎㅎ:D

주인이 아마 있기는 할 거에요. ㅎㅎㅎ 근데 그냥 냅둬요... ㅋㅋㅋ 자고 싶으면 자고, 똥 싸고 싶으면 싸고, 길도 막고, 꼬리로 지나가는 사람 몇 대 쳐보고 ㅋㅋㅋ ㅠㅠ

와~대단하십니다
저도 캐리어는 끌고 다니지만
배낭 여행을 다녔다고 생각했는데
전혀 상대가 안되는군요
지정한 여행의 고수를 본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인도는 위험하다는 편견이
저에게 있는데 치안이 어떨지 궁금하네요

훌륭합니다! 보팅 맞팔 신청하고 갑니다!

저렇게 가방메고 다니면 다엿할 필요없이 살이 쭉 쭉 빠질거 같아요 ㅜㅜ 가방이 작아졌다니 다행이여요!!

소가 저렇게 누워서 있는건 상상도 못했네요 ㅎㅎ
날씨가 더울텐데 뜨신 우유마셔서 우째요 ㅜㅜ. 한국이면 따질텐데 인도라 패스해야겠죠? ㅋㅋㅋ 다시 달래도 같은걸 줄거 같은 느낌적인 느낌!!

늘 멋진 여행기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어느새 수염까지 저렇게 ^^~
외국에서 보는 라면 딥따 맛있어 보입니다.

여행객에게 너그러움을 요구하는 나라군요ㅎㅎ 자연스레 수련이 되겠습니다ㅋ 생소한 인도 모습 잘 봤습니다!

인도 사람들은 순진한 걸까요? 뻔뻔한 걸까요?
아무튼 그들의 그 천연덕스러움은 상상을 초월하네요^^

인도의 자유로운 소들의 모습을 보면 언제나 신기해요.

전 언제나 인도여행을 해볼까요...
여행을 좋아하지만, 아직 인도까지는 용기가 안 나네요..ㅜ

Coin Marketplace

STEEM 0.21
TRX 0.02
BTC 11549.61
ETH 373.51
SBD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