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 여행 3일차] 낮의 다낭, 밤의 하노이

in #kr-travel3 years ago

어제 쓰려다 포기한 다낭 여행 3일차!
귀국해서 마저 여행기를 작성하고 있습니다ㅋㅋ

image.png

아침엔 물을 너무 사랑하는 주아와 함께
수영장에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5성호텔 갔는데 본전뽑아야지용ㅋㅋㅋ
애기가 있는 입장이다보니
아무리 해외에 나가서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 싶다지만
두돌도 안된 애기가 있다보니
놀고 먹고 씻고 쉬기 쉬운 호텔이 짱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썬배드에 누워
맛난걸 먹는게 너무 부러워
비싼 가격이지만 충동구매를...!!

햄버거, 코코넛, 감튀 : 60만동정도(약 3만원)

image.png

방에 하루에 한번씩 리필해주는 망고도 냠냠

수영해서 배고프니 컵쌀라면 산것도 하나 먹어줍니다.

image.png

컵라면 퀄리티 무엇..?
농축된 육수와 닭고기가 진공팩에 들어있습니다.
진짜 맛있었네요.

이어서 호이안으로 이동해 마사지를 받았습니다.
오늘 관광의 주 목적은 밤의도시 호이안을 구경하는 것!

호이안까지는 택시비가 약 30만동(15000원정도)가 드는데
픽업해준다길래 쿨하게 마사지를 예약했습니다^_^

image.png

마사지샵 팜플렛을 들고 호텔에서 우리를 찾던
기사님을 찾아 마사지 받으러 슝슝~!

image.png

요론 차랑 다과도 주고

image.png

이런 허브가 들어간 찻물에 발도 담그다가
마사지실로 들어가게 됩니다.

image.png

마사지실은 이렇게 생겼는데 저 수건 가운데
구멍이 뚫려있어서 얼굴을 파묻고 자면 됩니다.

하지만 마사지가 끝나고 나니 저 수건을
다시 저 모양새로 가다듬더군요...
한마디로 돌려쓴다는것 -_ㅠ 눈물...

마사지사가 굉장히 노련해서 마사지는 시원했습니다.
다만 목은 좀 셌는지 아직도 아프네요 으으

Orchid white 마사지샵 : 90분 2인 팁 포함 100만동(약 5만원)

오늘도 뗏 바가지 물가에 눈물을 흘립니다.

마사지를 받고 오니 해가 뉘엿뉘엿 지려고 합니다.
어서 전통시장이 있는 거리로 이동해야겠네요!

image.png

마사지 받은곳과 대략 걸어서 20분정도의 거리!

image.png

걸어가는데 정말 지옥입니다 ㅋㅋ
차가 엄청 막히는 좁은길에 국내,국외 관광객들이
어마어마하게 모여서 무슨 크리스마스 명동을
보는것 같았습니다.

image.png

정말 지옥중의 지옥.... hell of hell...ㅋㅋㅋㅋ
애기를 안고다니는 억셉부부는 점점 지쳐가지만
호이안의 등불을 보겠단 일념으로 전진합니다.

그리고 도착한 야경!

image.png

이뿌지용?

저것보다 세배쯤 더 이쁜데
카메라로 담는데는 한계가 있네요.

그리고 사진처럼 이쁘기만 하지 않고
엄청 후덥지근하고 끈끈하고 시끌벅적합니다.
눈으로 감상하는게 더 좋을지두요...

image.png

그 유명한 투본 강입니다.
등불축제때의 청계천 양쪽에
사람이 가득 차있는걸 보신적 있나요.
약간 비슷한 느낌입니다.

어디 한쪽에선 양키형들이 술먹고
뛰어들어서 놀기도 하고...
전반적으로 발 디딜곳이 없습니다ㅋㅋ
하지만 조명은 정말 예쁩니다.

그리고 꼭 해봐야 하는 그것...
배 타고 소원의 등불 띄우기!

image.png

저 배를 타고싶었지만...
아내님의 완강한 거부로
소박하게 등불만 띄워봅니다 ㅠ_ㅠ

image.png

"억셉 : 하느님 제발 올해는 XX 하게해주세요~!!!"

후... 잘 떠가네요

image.png

등불띄우기 : 2만동(1천원)

예쁨 20%, 지침80%의 억셉 부부는 오는길에
기념품도 좀 사고, 주린 배도 채웁니다.

image.png

Quán Ăn 19이란 음식점인데
음식점들도 하나같이 너무 만석이고
시끌벅적한데 가격들이 비싸서
살짝 변두리의 가게를 선택했습니다.

image.png

Cao Lau와 스프링롤, 돼지고기 쌀국수를 시켰는데
다 합쳐서 12만5천동, 6000원정도 들었습니다.

이것이 진정한 베트남 물가이거늘...
그동안 너무 과소비를 해왔습니다 ㅠ_ㅠ

image.png

주아랑 제 모자, 쪼리도 샀습니다ㅋㅋ
합쳐서 20만동정도 들었는데
처음엔 40만동정도 부르더군요ㅋㅋㅋ
어떻게든 깎으셔야 합니다...
'다꽈~!(비싸~!) 다꽈(~!)'
하면 디스카운트해줍니다ㅋㅋ

image.png

image.png

딱봐도 더러워보이는 노점상 군것질거리...
그런걸 왜 사먹냐는 잔소리를 들으면서도
꾸역꾸역 사먹어봅니다ㅠ_ㅠ...
정신이 없어서 3만동이라는 말도 안되는
비싼 가격에 사먹었네요ㅋㅋㅋ
새콤한맛들이 나서 신기했습니다.

image.png

길거리에 보이는 풀공예 장인...
저 살아움직일것같은 메뚜기들이 보이십니까ㄷㄷ
아마 저 혼자갔으면 샀을껍니다ㅋㅋ

그리고 지칠대로 지친 저희 부부는
바로 택시타고 숙소로 복귀!

이것으로 3일차 후기를 마칩니다ㅋㅋ
명절기간이라 비싸기도 비싸고
사람도 너무 많아 약간 실망이었던 하노이였지요-_ㅠ

Sort:  

뜨하아~다낭이라는 나라가 있었나요?? 역시 겨울엔 저런 나라를 가 줘야하는데....ㅜㅠ

다꽈디꽈 랑 마사지받고 수건을 돌려쓴이야기만 왜 기억나는건지 ㅜㅜ 어셉님 그래도 잘갔다오셨네요 ㅎ 힐링은 되셨어요? 여행다녀오신것만으로도 힐링되셨을거 같아요 ㅎㅎ 주럽습니다 ㅎ 어셉님 편안한밤되세요^^

힐링이 된거같기도한데 밤비행기라 너무 피곤합니다ㅋㅋㅋ

저도 이번 5월에 어디로 갈까 고민중인데 다낭도 한번 생각해봐야겠어요~ ㅎㅎ 잘 봤습니다.

다낭 좋습니다~ 그땐 많이 덥겠네요

친구가 가보라고했던 다낭이네용ㅎㅎㅎ
사진으로 볼때도 가보고팠는데~
더욱 가보고싶네요 ㅎㅎ힛 좋은밤되세요 ^^!!

고생은 좀 하셨겠지만 가족과 함께 하는 여행은 항상 즐거운 것 같습니다. 힐링은 좀 되신거죠? ^^ 행복한 하루 보내시기 바래요~ :)

다낭 갔던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ㅎㅎ
저 모자 저희도 샀던거 같은 기억이ㅎㅎㅎ
오토바이가 제일 무서웠던 ^^

길건너는게 정말 스릴넘치더라구요ㅋㅋ

다낭 가신분들이 다 호이안를 꼭 가보라고 추천하시더라고요 ㅎㅎ 사진으로 보니깐 어떤 느낌일지 감이 오네요 ㅎㅎ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

저 메뚜기 보고... 진짠 줄 알고 약간 소름...;;

구경 잘하고갑니다

2018년에는 두루 평안하시길!

억셉킴님 하노이가 아니라 호이안.....

아 이거 넘햇갈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