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s Blog #06] 공원과 비치의 절묘한 조합, 블러퍼스 파크 비치 Bluffer's Beach 다녀왔어요 [KR] Vlog

in kr-overseas •  3 months ago

Ohs @ Bluffer's Park Beach
오쓰 캐나다 일상 블로그 "토론토 근교 Bluffer's Park Beach(블러퍼스 파크 비치)"
2018.06.02 SAT

bluffers-thumbnail-steemit-04.jpg


안녕하세요. 오쓰 패밀리의 April 이에요.

캐나다의 6월도 따땃하니, 비치가기 좋은 주말이었어요.
저희 이웃 주민 테드와 예나도 함께 블러퍼스 파크 비치로 갔어요. 저희가 멀리가기엔 좀 게을러서 가까운 장소 중에서 구글 평점이 괜찮아서 선택한 장소에요. 하이웨이400 타고 스카버러(Scarborough)라는 토론토 서쪽에 붙어있는 도시로 향해 달렸습니다 . 막히지 않고 한 시간 정도 가니, 블러퍼스 파크 비치에 도착했어요. 아직은 구름이 많이 껴서 그런지 사람들이 그냥 조금씩 자리를 잡고 있는 모습이었어요.

Asset 185-100.jpg

비치 우측에 요트 클럽 사람들이 요트를 주차해놓는 항구와 공원이 있었구요.

Asset 181-100.jpg

공원 쪽에는 그렇게 길지는 않지만, 호숫가를 따라 트레일이 있고, 곳곳에 바베큐를 할 수 있는 장소가 있었어요. 다른 가족들은 바베큐거리를 준비해와서 곳곳에서 맛점하고 계시더라구요. 걸어다니면서 배가 너무 고팠어요. 그 와중에 예쁜 사진도 건졌지만요. 다음엔 꼭 숯불피워서 고기를 취~취~ 구워먹어야겠어요.

Asset 186-100.jpg
Asset 178-100.jpg

비치 뒤쪽에 얕으막한 산이 있는데, 그 산과 비치 사이에 아담한 트레킹코스가 있어서, 저희는 자리 정리하고 가기 전에 이곳을 걸었어요.

Asset 170-100.jpg

아직 구름이 다 걷히기 전, (이미 수영은 포기했었어요. 너무 추웠음)

Asset 169-100.jpg

오후 1시쯤 되자, 구름이 걷히고 푸른 하늘이 나타나자 날씨가 따땃해 졋어요. 아빠의 품에서 일광욕을 즐기고 있는 렌지.

Asset 168-100.jpg

이 날 렌지가 비치를 몹시 좋아한다는 걸 알게됬어요. ㅎㅎㅎ 하지만 물이 차서 수영은 못하고, 렌지 구명조끼는 시착만 해봤어요. 털때문에 조끼가 안보여요.

Asset 165-100.jpg

모래사장 위에서 공놀이 신나게 하다가 입에 모래도 들어가고, 엄청 신나게 논 렌지 ㅎㅎ

Asset 187-100.jpg

추워서 오돌오돌 떨다가, 드디어 해가 쨍쨍 떴어요. 렌지는 놀다가 지쳤는지, 의자 밑 그늘로 피신했네요.

Asset 180-100.jpg

태양이 점점 쎄져서, 조금씩 짐을 챙겼어요. 우리 공주님 렌지가 냉큼 가방속에 들어갔네요.
렌지는 가마타고 고고~

Asset 164-100.jpg
Asset 173-100.jpg

햇볕때문에 3시반쯤 비치에서 나왔는데, 뭔가 아쉬운 마음에 스카버러 지역에 들를 곳을 검색하다가, 톰슨 기념 공원에 들렀어요. 스카버러 뮤지엄이 볼만하다는 리뷰를 봤거든요.

Asset 167-100.jpg

Asset 174-100.jpg

물놀이로 더위를 식히는 꼬맹이들 ㅎㅎ

Asset 172-100.jpg

스카버러 뮤지엄이에요. 작은 집 같죠? 예전에 스코틀랜드 사람들이 토론토에 와서 살았을때의 모습을 구현해 놓은 거라고 하네요.

Asset 182-100.jpg

이 곳간 같이 생긴 건물은 가죽공예나 목공예 같은 것을 하는 작업실 같은 곳이었어요. 그 외에도 실제 사람이 살던 방도 있고, 친절하게 설명해 주는 직원도 있는데, 사진은 깜박했네요 옛날 물건들을 구현해 놓은 곳이지만, 제가 작업실로 쓰고 싶을 만큼 아기자기 한 느낌있는 장소 였어요. 스카버러 지역에 방문했다면 잠시 들리기 좋은 장소 있것 같아요. 의외로 강아지도 데리고 들어갈 수 있어서 정말 반가웠어요.

Asset 161-100.jpg

이 날 비치에서 갑자기 들이닥치 햇볕을 저와 렌지는 간신히 피하고 있었지만, 남편과 테드는 정면으로 일광욕을 하는 바람에 옷 입은 모양대로 선명하게 탔더라구요. 올해 태닝 예쁘게 하는 건 물건너 갔네요. ㅎㅎ

Asset 177-100.jpg

비치가 넓고 크지는 않았지만, 주변에 공원과 트레일이 함께 어울어져서 오히려 지루하지 않았던 블러퍼스 파크 비치! 바베큐를 준비해 갔다면 더욱 이 장소를 뽕을 뽑을 수 있으니 다음에는 꼭 준비해가기!
근처 스카버러 뮤지엄까지 들린다면 알찬 하루를 보낼 수 있다는!
이렇게 정리하면서 오늘의 포스팅을 마칠게요.

블러퍼스 파크 다녀온 [5분짜리 브이로그 영상] 꾹 눌러 감상해 보세요


공원과 비치
두마리 토끼를 잡고 싶다면
블러퍼스 파크 비치
(Bluffer's Park Beach)!

Address: 1 Brimley Road S, Scarborough, ON M1M 3W3
Phone: (416) 392-2489
토론토에서 이동시간: 30-40분
주차료 : 유료주차장
입장료 : 무료
공중화장실 있음, 샤워시설 없음
Asset 188.png

오쓰 패밀리의 렌지와 함께하는 펫프렌들리 장소를 하나씩 소개하고 있습니다. 지난 포스팅도 궁금하면 아래 리스트를 꾸욱~ 눌러서 구경해보세요.



Footer 1805.png

About Ohs | Ohs Blog | Ohs YouTube Vlog | Ohs Instagram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