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eem blockchain was upgraded earlier today. You may experience trouble posting and transacting while the new bandwidth system stabilizes. Read more here.

[Ohs Blog] Trekking @ Maple Nature Reserve 캐나다 리치몬드힐 지역 트레킹 다녀왔어요 [EN/KR]

in kr-overseas •  4 months ago

Ohs Trekking at Maple Nature Reserve
오쓰 캐나다 일상 블로그 "메이플 네이처 리져브 트레킹 코스"
2018.05.18 SAT

20180518_Maple Nature Reserve-01.jpg


안녕하세요. April 입니다.
이번주는 한국에도 석가탄신일이었겠지만,
캐나다도 빅토리아데이라고 해서 토,일,월 이렇게 쉬는
롱위캔드(길지도 않지만)’ 였어요.
그래서인지 한주가 빨리 가는 것 같습니다.
한 주간 좌충우돌 했던 가입을 마치고, 가입후기를 포스팅 하고 나니,
뭔가 이제 한 숨 돌리게 되네요.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말이죠.
그래도 한 분 두 분 찾아와서 격려해 주셔서 큰 힘이 되는 것 같아요.
정말 감사해요^^

Hi, this is April.
During this week, I pushed myself so hard to create a new account on Steemit and post on what I was struggling with along the way. Yes, it was tough to make such a tutorial(sigh). I appreciate replies and comments, as it motivates me to post more and to try harder.


오늘은 좀더 편안한 마음으로
지난 주에 저희 가족이 다녀온 트레킹 이야기 좀 나눠보고 싶어요.
이제서야 디스이즈오스 가족의 진짜 블로그네요.
작년 5월에 캐나다 와서 1년 동안 취미삼아 그리고 가족끼리 시간을 보내는 활동으로 트레킹을 참 자주 다닌 것 같아요.
서울에도 정말 좋은 둘레길이 많았지만, 캐나다에는 정말 다양한 트레킹 장소가 있어서 좋아요. 땅 덩어리가 넓어서 그런지, 집 주변에, 호숫가에, 강가에 둘레둘레~ 좋은 산책로가 많은 것이 장점이에요.
아무래도 저희는 뎅뎅이 렌지가 있어서 트레킹은 저희 삶에 필수 활동이자
활력소인 것 같아요. 2~3시간 트레킹 하고 집에오면
지쳐서 쿨쿨자는 렌지와 남편을 보는 것이 저의 유일한 낛이기도 하구요.

This post will be a blog about the Ohs… here goes… the Ohs had such a great time over the long weekend.
Trekking is our favorite family activity since there are so many mountains and trails in Korea, but we have not been to many trails around our area yet since I moved to Canada last year.
There are many good trekking courses in Korea as well, but, there are a lot more places here in Canada as the country is massive. Because we have Renji, our ‘fur baby,’ we spend at least an hour walking with her everyday, except during the winter season (Renji did not adjust well this past winter). Walking along the trail gives us energy and as we enjoy the environment we spend time talking about how our days has been, what we want to do, our plans, goals, etc etc. (No looking at devices!) The moment when Renji and Young falls asleep right when we get home is my favorite scene to watch.

Asset 50.png

지난 주 토요일에는 애기난 친구네 축하해 주러 Richmond Hill(리치몬드 힐)이라는 동네에 간 김에 시간여유가 좀 되서Vaughan(본,이탈리안이 많이 하는 동네)에서 이탈리아식 샌드위치도 먹고, ‘Maple Nature Reserve’라는 공원같은 둘레길에 들려서 산책도 했어요.

Last Friday, Young and I visited our friend’s house near Richmond Hill, but before we had an Italian Sandwich in Vaughan, and went to a trail near there.

Asset 35-100.jpg

‘Centro Panini’라는 이탈리안 식 샌드위치 집에 갔어요. 저는 빠니니를 너무나 좋아해서 엄청 기대하고 갔는데, 제가 생각한 그 빠니니는 없고, 샌드위치만 팔더라구요? 거참 이상하네…

The Sandwich Place we went is called ‘Centro Panini’. I love Panni, but there was just sandwiches on the Menu. It was very delicious, but I wanted a panini…

Asset 46-100.jpg

메뉴판이 어찌나 갈필로 써놨는지, 잘 알아볼수는 없었지만, 남편은 Veal(송아지고기) 그리고 저는 구운 닭고기로 선택했어요. 토마토 소스 넣을 껀지 물어보길래 넣고, 남편의 강력추천으로 Provolone Cheese 토핑을 추가했어요.

I couldn’t figure out the busy chalky handwriting menu yet, Young ordered a veal and Meatball and I picked Grilled Chicken Sandwich. The cashier asked me if I want to add tomato sauce, so I did. Young strongly recommended provolone Cheese, so I also added the cheese topping. We ordered 2 sandwiches as combos that comes with a beverage and French fries.

Asset 36-100.jpg

콤보 셋트로 감자튀김과 음료를 선택했는데, 역시 이탈리안 식이니까 Brio(브리오)와 Sanpellegrino(싼뻴레그리노) 선택! 브리오는 약간 맥콜이나 까스활명수 맛이 나고, 싼뻴레그리노는 오렌지에이드 같은 산뜻한 느낌. 저는 싼펠레그리노 진짜 좋아해요. 강력 추천! 엄지척!

For the beverage, Young picked Brio (his favorite), and I picked Sanpellegrino (my favorite). Both beverage is from Italy, yes, we wanted to give a completion to make perfect Italian lunch.

Asset 38-100.jpg

맛은? 토마토 소스와 치즈는 안넣으면 큰일 났을 뻔했어요. 치즈가 일단 너무 맛있고요. 토마토소스가 전체적인 맛을내요. 빵은 부드러운 바게트 같은 스타일인데, 담백하니 나쁘지 않았어요.
근데 메인보다 감자튀김이 겉은 바삭 안은 보들보들 더 맛있었다는!
가격할인한다고해서 미트볼까지 시켰는데, 그냥 미트볼이 아니라 큰 빵에 미트 볼이 들어있는 미트볼 샌드위치였어요. 양이 너무 많긴 했는데,
남편이 거의 샌드위치 큰거 두개 먹고,
이렇게 해서 30불 정도 나왔어요.

There was no regret adding tomato sauce and cheese toppings, which made the sandwich so delicious. And the bread was soft inside and crunchy on the outside. Meatball was not just meatballs, it was homemade and the seasoning on the meat was mouth-watering. It was a big sandwich which was too much for us. I really enjoyed the French fries as well, they were not greasy or thin. And Young, he is such a food fighter, he finished two whole and a half of mine sandwiches. Hee-haw!

Asset 39-100.jpg

배가 불렀으니, 소화 시킬겸 근처 트레일(산책코스)를 검색하다가
‘Maple Nature Reserve’라는 곳으로 갔어요.
지도로 봤을땐 반바퀴만 돌아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많이 넓지는 않아서 한바퀴를 다 돌았어요.
한 1시간 반 정도 코스?

We were so full, So I googled and found a place to walk and digest. It was a trail around the area called Maple Nature Reserve. When saw the map, we thought we can only cover half the course. However, we walked all the way through the trail for one and a half hours.

Asset 37-100.jpg

트레킹코스 바로 옆에 집짓기가 한창이었어요.
언제쯤 나도 저런 집을 살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해보면서, 마음을 다잡는 나.
푸핫핫. 뭐지, 답사라도온 이 기분은?

There were many houses under construction on the perimeter of the place. And I fantasized about buying one of those houses and playing with Renji all day. “How much it would be?” I asked Young and the trekking turned out to researching/debating about real estate for a while. Lol.

Asset 40-100.jpg

이야~ 꽁짜 크리스마스 트리가 있네? 겨울에 뿌리채 뽑아가야 겠다!!! 우아악
이런 허튼 농담을 하면서 저희는 트레킹을 즐겼답니다.

“Oh, there are free Christmas trees here!”. We enjoyed trekking and making childish jokes.

Asset 53.png

렌지와 남편과 저 세 가족은 이렇게 즐거운 산책을 했어요.
저희는 왠지 시끄러운 곳 보다는 자연이 있는 곳을 더 좋아하는 것 같아요.
왠지 상쾌하고 마음도 편해지네요.

이 날 솔방울이 너무 예뻐서 좀 주워왔는데,
집에서 삶아서 천연가습제 겸 방향제로 만든 거 다음에 보여드릴게요^^
한국에 있을 때 새언니가 집안 곳곳에 솔방울 놔둔게 너무 예뻐서
저도 따라해 보려고 주워왔어요.
괜히 신나는 하루입니다.

Well, our family really enjoyed walking around ‘Maple Nature Reserve’.
I collected some pinecones on the trail, and I would like to share how I made a natural diffuser with the pinecones next time.

Asset 52.png

사실 트레킹하고 나서 애기 낳은 집 축하해 주고 나서,
다른 부부네 집도 들렀는데 임신소식을 들려줬어요.
다들 저희에겐 언니, 오빠, 형, 누나여서 정말 진심으로 기뻤어요. 짝짝짝!
그리고 마음속으로 조심스럽게 다산의 기운을 받아왔습니다. 흐흐흐

On that day, we visited my friends who had a baby boy on March to congratulate them. And we went to another friend’s place afterwards, they also announced that they will be expecting a child to us. I was truly happy with their news and bless them with all my heart.

Asset 49.png

스티미안 여러분도 이번 주말에 가벼운 산책하면서
고퀄리티 창작물 아이디어 뿜뿜나오시길 응원합니다.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It would be a good idea if you guys try a light trekking this weekend with your friends/significant other or fur baby. I really recommend it. If anyone knows some good trails near the GTA area that is pet friendly, please feel free to let us know and leave us a comment, we are eager to know. Thanks for reading my post.

20180518_Maple Nature Reserve-04.jpg

- @thisisOhs 패밀리의 캐나다 새댁 April -


If you want to see more pictures of us, click here to see our family's instagram.


Footer 1805.pn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짱짱맨 호출에 출동했습니다!!

·

감사합니다^^ 짱짱맨 태그 처음 써보는데, 정말 짱짱맨이네요 ^^

캐나다의 주말의 분위기가 느껴지는 포스팅입니다ㅎㅎㅎ
리스팀 해가요^^

·

감사합니다^^ 리스팀은 언제나 환영이에요^^

#kr-travel 태그 쓰면 보팅 받으실 수 있어요~~ 뉴비에겐 보팅태그가 힘이 되지요ㅎㅎ 트래킹 너무 좋아보이네요+_+

·

ㅎㅎ 감사합니다~ 태그가 5개밖에 안되니 참 고민되요 ㅜㅜ

그곳에 함께 하지 못한 게 아쉬울만큼 따뜻한 나들이네!!!!ㅎㅎ

·

ㅎㅎㅎㅎ 언제라도 오시면 되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