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글쓰기에 대하여...

in kr-diary •  3 months ago

저는 글 쓸 때가 매우 행복합니다. 특히 소설 쓸 때가 더 행복하지요. 하지만 제가 쓴 글 중에 소설이 가장 인기 없습니다. 여기 스팀잇에서만이 아니라 타 플랫폼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아, 페이스북은 제외할게요. 페이스북에선 소설이 가장 인기가 좋았어요. 이유는 아마도, 제 페친들 대부분이 책중독자여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도 여기 스팀잇에 글쓰기에 대한 고민을 올리면서 기안84의 말을 인용한 적이 있습니다. 가장 안타까운 사람이 그림 실력이 형편없는데도 그림 그리려고 하는 사람이라는 말. 하하하. 저에게 적용해보니 저는 소설 실력이 형편없는데도 소설 쓰기를 좋아하는 매우 안타까운 사람이지요. 하지만 제가 평범한 삶을 살지 않아 제 경험담은 인기가 괜찮습니다. 아~~ 저는 아무래도 이야기를 지어내는 능력은 부족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소설은 쓰고 싶고... 이런 고민을 2년 정도 하던 차에 한 소설을 만납니다.

엘레나 페란테의 나폴리 4부작. 이 소설은 누가 보더라도 자전적 소설임이 거의 확실합니다. 저는 이 소설을 읽으며 최근 읽은 소설 중에 최고라고 평가했는데요, 재미도 있었지만 내용도 거의 환상적이었습니다. 저는 자전적 소설을 극혐하는 사람 중 하나였는데요, 이 나폴리 4부작을 읽고 생각을 고치기로 작정합니다. 결국 소설이라는 것도 사람의 삶 중 하나더군요. 지어낸 이야기라 하더라도, 그 안에 새것이 없더란 것입니다. 그러고 보니 제 소설들 중 그나마 가장 인기가 있던 소설이 <사랑은 냉면처럼>이었는데요, 이 소설은 제가 직접 경험한 한식당 냉면부를 배경으로 쓴 성장소설이었기에 인기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경험해보지 않은 새로운 걸 창조한 소설들은 완전 폭망했죠.

그리고 바로 만난 소설이 <나의 투쟁>입니다. 아직 국내엔 3권 까지만 출간됐고 아직도 번역 중인 매우매우 기~~~~~인 소설인데요, 이 소설도 자전적 소설입니다. 전 세계로 번역되어 팔리고 있는 소설이죠. 이 소설을 쓴 소설가는 어느날 갑자기 이야기를 지어낸다는 것에 구역질을 느꼈다고 합니다. 그래서 지어내지 않은 이야기를 썼고 그 소설이 대박난 것이죠. 아~~~ 저는 이렇게 두 소설을 접하며 생각을 완전히 고쳐먹게 됩니다. 그리고 1년 정도 소설 앞부분을 구상해서 쓴 게 바로 여기 스팀잇에 연재중인 <또르륵 또르륵 통통>입니다.

연재 초기엔 사람들이 매우 좋아했습니다. 소설이냐 에세이냐 물어볼 정도로 사실적으로 썼나 봅니다. 그런데 회를 거듭할수록 댓글이 줄더니 요즘은 하나도 안 달립니다. ㅎㅎㅎ 그냥 제 컴터에 아래한글 파일로 저장해 논 느낌이랄까. 이 소설은 사실 + 창작이 적절히 섞여 있는데요, 제가 잘 섞는다고 섞었어도 독자님들은 알아본 모양입니다. 사실적이지 않아 재미가 없고, 그래서 읽히지 않게 된 건 아닐까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면서 저는 '아~~ 나는 소설을 그만 써야 할까? 그냥 스펙타클하게 산 인생 경험담이나 올려야 할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또르륵 또르륵 통통>을 쓰면서 팩트에 픽션을 더한 이유는, 여기 나오는 등장인물들과 연락이 되진 않지만 아직 살아 있을 거고, 너무 사실대로 쓰면 그들에게 예의가 아닐 것 같아서였습니다. 혹시라도 우연히 제 소설을 읽고는 '야, 내가 언제 그랬어?'라고 원망할 수도 있는 일이기에 완전히 그대로 쓰진 않았습니다. 그리고 사실상 첫사랑 얘기라고도 할 수 있는데, 저는 결혼을 했고... 아내도 있고... 물론 아내에게 여기 스팀잇은 비밀로 하고 있지만... 아내가 혹시라도 읽었을 때의 대비였다고나 할까... 음... 아,,, 결국 다 핑계네요. ㅠㅠ

그래서 댓글도 없고 인기도 없는 연애소설따위 그만 쓰고 다른 걸 써볼까도 생각중이긴 합니다. 지금 연재중인 <나는 실패한 직장인이다>가 몇 회 남지 않았기에 다음에 쓸 걸 찾는 중이거든요. 아니면 그냥 하루 일과를 적거나, 외식한 걸 적거나, 제품 리뷰만 올리는 방법도 있지요. 하지만 그렇게 하고 싶지 않은 이유는, 스팀잇은 제게 타 플랫폼과 별 차이가 없게 됩니다. 그럴 거면 그냥 네이버 블로그나 페이스북 하는 것과 차이가 안 날 테니까요.

제게 있어 스팀잇이란, 글을 창작하는 공간입니다. 창작 안 할 거라면 스팀잇을 써야 할 이유가 없는 것이죠. 그래도 스팀잇의 긍정적인 면이 많아 완전히 버리진 않겠지만요. 하루 뭐 했는지 적고, 먹은 거 올리고 하려고 스팀잇을 하고 싶진 않다는 생각입니다. (그렇다고 일상글과 먹스팀 글들이 가치가 없다는 건 아닙니다. 제가 스팀잇에서 하기 싫을 뿐이지요. 사람마다 가치의 기준은 다르니까요.) 하지만 하루의 기록도 창작이니 창작이라고 생각하고 적으면 괜찮을 것 같기도 합니다. 그래서 한 두 주 정도 일상글에 공을 들여볼까 싶기도 합니다. 앞에서 말했듯 내가 경험한 일을 적는 글이 살아있는 것 같다는 느낌이거든요. 나폴리 4부작과 <나의 투쟁>이 독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수많은 언어로 번역된 게 그 증거라고 할 수 있을 테니까요. 나의 하루 기록이 모여 하나의 이야기가 되고, 하나의 소설이 되고 하나의 책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기 연재중인 <또르륵 또르륵 통통>도 보면 제가 19살 때 경험한 일들을 바탕으로 썼듯이, 그땐 현실이었지만 23년이 지나니 추억이 되고 이야기가 됐듯, 지금의 평범한 하루가 23년이 지나 제가 65살이 되었을 땐 이야기가 되고 소설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입니다.

얼마전 짐을 정리하다가 군시절에 쓴 자서전을 발견했습니다. '22살에 쓰는 자서전'이라는 소제목을 붙여 20여장 프린터 해놨더군요. 파일은 없고 출력물만 있습니다. 그래서 이 이야기에 살을 붙여 써볼까 생각중입니다. <나는 실패한 직장인이다> 후속이 되려나요... ^^

암튼... 말이 길어지긴 했는데요,

  1. 나는 소설 쓸 때가 행복하다
  2. 그런데 소설이 가장 인기 없다
  3. 하지만 경험담은 인기가 괜찮다
  4. 내 얘기를 진솔하게 써보자 (뭘 쓰지?)

와~~~ 요약 죽인다. ^^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쏠메님도 말씀하셨지만 긴 연재글은 제약이 많이 따르는 것 같습니다. 전 스팀잇에 단편만 몇 편 써봤지만요. 긴 장편 소설의 경우는 정말 힘들 거 같아요.

·

연재중인 소설을 중단하고 단편을 써볼까도 싶네요. ^^

요즘 엠팍에서 오피스 누나보는데... 75프로 실화에 15프로 소설이라는데 재밌더라고요...ㅎㅎㅎ 혹시 아시는지...
http://mlbpark.donga.com/mp/b.php?select=sct&m=search&b=bullpen&select=stt&query=오피스+누나+이야기.txt&x=0&y=0

·

아하~~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

헉 지누킹님 엠팍에 상주 하시나요?
저도 늘 불펜에 상주 합니다. 다만 회원 가입은 했지만 예전 아주 예전 "이치로 사건" 이 있은 후로 눈팅만 합니다.

예전에 네임드 분들 만나고 그랬는데...^^

·
·

아...ㅋㅋ 저는 잘 몰라요 @shimsing님이 거기 상주 고인물같던데..ㅋㅋㅋ 이분이 알려줘서 가서 보게됐어요^^

·

와~~~ 대박!!! 2회까지 읽었는데 끝내주네요. ㅎㅎㅎㅎㅎ

·
·

ㅋㅋㅋㅋㅋㅋㅋ그쵸?? 작가가 독자들 홀리는 필력이 좀 대단하더라고요ㅋㅋ 문학성은 잘 모르겠지만요ㅎㅎ

·
·

드디어 읽으셨군요.
나름 엠팍에 유명하신 분입니다.

저는 스팀잇에 매일 뭘 쓰지? 이게 고민입니다 ㅠㅡㅠ

·

저는,,, 자랑은 아니고, 쓸 건 많아요. 쓸 시간이 모자랄 뿐... ㅡ.ㅡ

·
·

차라리 쓸게 많고 시간이 모자란게 나을거 같아요.. ㅜㅜ

자기가 경험한 이야기를 쓰는 것이 가장 생생하게 쓸텐데요.. ㅎ 소설이라는 것이. . 정말 쉽지 않으면서 매력이 되는 것 같습니다.

·

저는 아무래도 소설에는 소질이 없을 수도 있는 것 같기도 하다고 생각하곤 합니다.

공감 백배의 글입니다. 긴 픽션을 쓰다보면, 이걸 계속 해야할까, 하는 순간이 오지요ㅎ 호응이 점점 줄어들면 이젠 다른 글을 써야 하는 게 아닐까, 하고 생각하지요.

길게 이어지는 픽션은 회를 거듭할수록 진입 장벽이 점점 높아지죠. 이번 회를 보기 위해서 이전 이야기를 봐야하는데 어지간한 의지가 아니면 정주행의 수고를 감내하기가 어렵죠. 첫회의 독자들도 회를 거듭할수록 갖가지 이유로 이탈하지요. 결국 무플의 압박에 시달리게 되는 거죠. 이건 작품 자체의 흥미를 떠나 긴 픽션 시리즈의 피할 수 없는 운명 같기도 해요.

저도 이런저런 생각을 해본답니다. 내가 계속 쓰기의 동력을 유지할 정도의 회차만 이곳에 연재하고 나머진 오프라인에서 완성할까. 아니면 꾹 참고 밀고 나갈까. 두 가지 방법대로 다 해봤어요. 장단점이 있더라구요. 읽어야 할 글이 넘치는 스팀잇에선 긴 픽션이 부적합하거나 불리한 장르라는 생각도 듭니다. 결국 쓰는 이의 만족도에 달린 것 같아요.

우찌됐든 자기가 좋아하는 글을 써야죠.^^ 나하님의 고민에 공감하며, 앞으로의 연재 응원합니다! 힘내세요.ㅎ

·

제가 소설을 페이스북에서 연재할 땐 정말 인기가 좋았거든요. 여기 스팀잇은 아무래도 휘발성 글이 적당한 듯 싶기도 하네요. 에구구야.

술술술 글을 진짜 잘쓰시네요.~^^

·

아핫,,, 칭찬 고맙습니다. ^^

완전히 새롭게 창작한다는 건
정말 어렵지 싶습니다.
게다가 인터넷 연재는 더 휘발성이 강할 거 같아요.

·

얼마나 어려우면 '창작의 고통'이란 말이 있을까 싶어요. ^^

못읽고 놓쳤던 직장 경험담 이야기를 마저 읽으러 가야하는데 아직 못읽었네요 낼 꼭 읽어봐야 겠어요~

·

천천히 보셔요. ^^

나하님은 하고 싶은거 하시는 타입이시잖아요.
힘내십시요.

·

헛,,, 저를 너무 잘 아십니다. ^^

거창한 창작도 좋지만 그냥 naha님이 올리시는 글이 유익하고 사람냄새가 나서 좋습니다.
그 때도 이야기드렸지만 육아에 대한 고민은 제가 겪을 수 없는 소중한 간접경험입니다. 몸담으셨던 직장에서의 경험 역시 저는 아직 부딪치지 못한 소중한 간접경험들이죠.
다음은 또 어떤 글을 올려주실지 기대가 됩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좋게 봐주셔서 고마워요. ^^

잘 보고 있습니다.
직장일 하면서 소설 쓰기가 쉽지 않을텐데 대단하십니다.

·

시간 내기가 많이 어려워요. 제가 일반 직장인도 아니고 개발직이라서 더욱더. ㅠㅠ

과연 스팀잇에서는 비문학이 더 인기가 있는것인가요?

·

스팀잇에선 코인글이 가장 핫합니다. ^^

직장생활 했던 일을 하나하나 풀어보시면 좋은 글이 나오지 않을까요? 습작의 양이 어마어마 하시니 곧 터질듯 합니다 ㅎㅎ

·

안그래도, 이번 시리즈를 그냥 대략적인 개요 정도로 치고 상세하게 써볼까도 싶긴 했어요. 음... 고민이긴 하네요. ^^

2번과 3번을 조합해본 결과 소설을 경험담처럼 쓰시면ㅎㅎㅎ

·

그러게요. 그러면 딱인데... 저는 아무래도 졸필인가 봅니다. ㅠㅠ

Congratulations @naha!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upvotes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SteemitBoard - Witness Update

Support SteemitBoard's project!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항상 소설 재밌게 잘보고 있어요 ㅎㅎ 다음것도 기대되네요 ㅎㅎ

·

아핫... 고마워요.^^

ㅎㅎㅎ 요약 죽이네요~

나하 형님 파이팅입니다~

·

이상하게 요약만 죽이는... ㅎㅎㅎㅎㅎ

으아..ㅠㅠ 저는 소설 읽는 것은 좋은데 쓴다고 생각하니 막막해요 ㅋㅋㅋ

·

소설은 읽는 것도 잼나고 쓰는 것도 잼나지요. ㅎㅎㅎㅎㅎ 한 번 써보세요. ^^

이오스 계정이 없다면 마나마인에서 만든 계정생성툴을 사용해보는건 어떨까요?
https://steemit.com/kr/@virus707/2uepul

li-li님이 naha님을 멘션하셨습니당.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연결되용~ ^^
li-li님의 평론가들의 영화리뷰 # 11 / 180914

...d>3 kyunga 1 naha/td> 1 romi 1 ...

사실 스팀잇 자체가 소설 연재에 편리한 구조는 아닌것 같아요.
일일히 찾아보기도 불편하고요. 어디까지 읽었는지 보기 어렵고.
소설은 타 플랫폼에서 연재하고 여기는 링크랑 후기만
올리는 식으로 하셔도 좋을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