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삶에 관한 단상 : 필립 퍼키스 <사진 강의 노트>

in kr-book •  last year  (edited)

IE001807983_STD.jpg

전시장에 간다. 눈길을 끄는 사진 앞에 선다. 그것을 5분 동안 바라본다. 사진에서 눈을 떼지 말아야 한다. - 연습1. 바라보기, p.15

바라보는 일

사진을 오래 바라보는 일은 꽤나 드문 경험이다. 오늘날 대부분의 사진은 인터넷 상에서 소비되는데, 유통의 대표주자격인 소셜 미디어는, 많은 사진을 빠르게 볼 수 있는 방향으로 진화했다. 이미지의 빠른 소비가 나쁜 것만은 아닐것이다. 짧은 시간에 더 많은 사진들을 보며 영감을 얻을 수도 있고, 많은 사진 중에서 이목을 끄는 사진들을 쉽게 가려낼 수 있으니 말이다. 그러나, 사진을 단순히 소비하는 것이 아닌 감상하려 할 때는 이야기가 조금 달라진다. 지난 글에서 적었듯, 사진은 찰나의 예술이고, 우리는 그것을 찰나에 인식하지만 사진은 생각보다 오랜 시간을 들여 천천히 들여다봐야 하는 경우가 많다.

사진을 어떻게 찍을 것인가

저자는 3분할 법칙을 이야기하지 않는다. 적정 노출을 이야기하지 않고, '주제' 이야기도 처음부터 하지 않는다. 저자는 먼저, '바라보고 느낄 것'을 요청한다. 사진 속 기호와 상징, 메시지와 의도는 나중에 생각해도 된다고 말한다.

보여지는 것, 그 자체. 너무 성급하게 메타포나 상징으로 건너뛰지 마라. '문화적 의미'를 담으려 하지 마라. 아직 이르다. 이런 것들은 나중에 생각해도 늦지 않다. 먼저 대상의 표면에 떨어진 빛의 실체를 느껴야 한다. - 사진을 어떻게 찍을 것인가 p.19

(사실, 이견이 많은 주장이기도 하다. 느낌으로 사진을 찍는 것만큼 안 좋은 습관이 없다고 비판하는 사진가들도 있다. 그들은 주제를 먼저 생각하고, 그것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심하라 말한다. 그런 의미에서 필립 퍼키스의 사진 강의는 문학 수업을 듣는 느낌을 준다.)

그렇다면, 어떻게 볼 것인가

사진은 단순히 피사체의 외양을 재현하지 않는다. 사진가는 카메라와 현실 사이의 해석자다. 사진가는 외양을 특정한 순간에, 특정한 프레임으로 분리해 제시하며, 그렇게 만들어진 사진은 단순한 재현 그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그렇기에 사진가에게는 무엇을, 어떻게 바라보는지가 중요한 것이다. 그는 몇 가지 흥미로운 훈련법들을 제시한다.

한 영역을 한꺼번에 전부 볼 수 있도록 눈의 근육을 풀고 뒤로 물러나 앉는다. 여기저기로 눈길을 돌리지 않는다. 매우 엄격한 노력을 요구하지만 사진 찍는 연습으로 이보다 더 좋은 훈련은 없다. - 연습 3. 보는 방법, p. 39

어둑해질 무렵, 여전히 볕이 드는 방안에서 빛이 들어오는 쪽을 향해 편안한 의자를 놓고 앉는다. 완전히 해가 질때까지 그곳에 머문다. 그저 빛을 지켜본다. - 연습6. 빛을 지켜보기, p.75

사진, 빛으로 그린 그림

필립 퍼키스 <사진 강의 노트>는 빛으로 그린 그림이라는 뜻, 포토그래피의 어원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 저자는 카메라나 그것과 관련한 테크닉 보다는 빛, 그림자, 마음, 태도, 영감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에게 카메라는 외부 세계와 사진가를 잇는 도구와 같은 것이다. 글쓰는 작가에 비유하자면, 펜과 같은 것이다.

빛을 보고, 느낄 것. 마음을 따라 셔터를 누르고, 다시 천천히 들여다 볼 것. 무엇을, 왜, 찍는지 숙고할 것.

과거의 어느때보다 사진 찍는 일이 쉬워지고, 또, 숨가쁘게 소비되는 와중에 그는 멈춰서 빛을 바라보고 느끼기를 요청한다. 그렇게 그는, 순간을 포착해내야 한다는 의무감을 조금 내려 놓고, 아름다움에 대한 정형화된 기준을 제쳐두고, 우선은 그 순간에 함께 빠져들 것을 요청하는 것 같다.

이 책은 사진을 진지하게 시작하려는 이들에게 좋은 지침서가 되리라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가장 인상 깊었던 구절을 소개하며 글을 마치려 한다.

필름 한 통을 빛에 노출시키고 인화를 한다. 하얗게 인화된 사진을 보면 누군가 물을 것이다. "도대체 뭘 찍은 거야?" 그때 이렇게 대답한다. "빛" - 연습7. 빛을 찍어보기, p.85

지난 서평 보기

  1. 투쟁, 살아가는 일에 대하여: 헤르만 헤세 <데미안>
  2. 도덕과 야성을 잃은 세태 : 잭 런던 <야성의 부름>
  3. 부끄럼 많은 생애를 보냈습니다 :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4. 작가가 빠지는 개인성의 함정 : 조성기 <우리 시대의 소설가>
  5. 어떻게 시작할 것인가, 어떻게 떠나 보낼 것인가 : 마리 루티 <하버드 사랑학 수업>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사진은 빛의 예술이라고 들었습니다.^^

네, 사실 입니다 ㅎㅎ

촬영하는 건 참 매력 있는 것 같아요.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찍는다는게 생각보다 어렵지만요.^^
사진을 새로운 시각으로 보게 되는 글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scv님 감사합니다^^

사진, 누구나 찍을 순 있지만 아무나 잘 찍을 순 없죠.
서평만으로도 사진에 대해 어떤 철학을 가지고 있느냐가 사진의 질을 결정할 것만 같은 느낌입니다. :)

무엇을, 왜, 찍는지 숙고할 것.

굉장히 와닿는 문구입니다. 좋은 책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last year (edited)

사진은 그런면에서 참 신기한 매체가 아닌가 싶습니다. 즉각적으로, 작가의 세계가 투영되어 가시화되니까요 ㅎㅎ

아무 생각 없이 그저 느낌 가는 대로 사진을 찍곤 했는데 무엇을 왜 찍는지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보게 만드는 글이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감사합니다 :) 느낌+의도가 잘 조합되면 작가 등극!이 아닐까 싶습니다ㅎㅎㅎ

찰나의 순간을 오래 들여다 볼수 있는게 참 좋아요
사진은 알면 알수록 더 어려워 지는것 같아요

그게 사진의 매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ㅎㅎ

사진작가님이시군요? ^^ 저는 손재주가 없어서 셔터스피드 조절도 재대로 못한답니다 ㅜ

카메라 들고 오시면 친절히 설명해드릴 수 있습니다 ㅎㅎ

짱짱맨 태그 사용에 감사드립니다^^
짱짱 레포트가 나왔어요^^
https://steemit.com/kr/@gudrn6677/3zzexa-and

예술은 정말 종이 한장 차이 같습니다 표현하는 방법이 다를뿐이죠 사진도 이렇게 보니 더욱더 그렇게 느껴지네요

그러게요. 표현 방식과 또 그걸 어떻게 묶느냐가 관건 인거 같습니다. 작품과 동시에 작가의 의도, 영향력이 막대한 거 같습니다. :)

도대체 뭘 찍은거야. 빛. 정말 우문현답이네요 ㅎㅎㅎ

클라이언트에게 나중에 써봐야겠습니다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