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끄끄|| #3. 개밥바라기 별steemCreated with Sketch.

in kr-book •  2 years ago  (edited)

개밥바라기 별.jpg


나는 이 소설에서 사춘기 때부터 스물한 살 무렵까지의 길고 긴 방황에 대하여 썼다. '너희들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끊임없이 속삭이면서, 다만 자기가 작정해둔 귀한 가치들을 끝까지 놓쳐서는 안 된다는 전제를 잊지 않았다. 그리고 너의 모든 것을 긍정하라고 말해줄 것이다. 물론 삶에는 실망과 환멸이 더 많을 수도 있지만, 하고픈 일을 신나게 해내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태어난 이유이기도 하다.

하고 싶지 않은 일을 때려치운다고 해서 너를 비난하는 어른들을 두려워하지 말라는 거다. 그들은 네가 다른 어떤 일을 더 잘하게 될지 아직 모르기 때문이다. _작가의 말 중

_황석영, 개밥바라기 별


실례되는 말일지 모르지만 황석영 작가의 글은 개구지다. 특히 개밥바리가 별은 황석영 작가의 철 없는 시절 감성이 그대로 묻어난다. 나도 그랬다. 대책 없이 용감했고 무책임했으며 자신감이 넘쳤다.
나이를 먹은 지금 기개 넘치던 아이는 어디가고 능구렁이 한 마리만 남았다.

끝배너4.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그러게요. 정말 패기있는 말이네요.
현실은 타협도 많이 요구하는데 말이죠.ㅎㅎ

타협을 해도 자신을 잃지 않는 무언가는 꼬옥 쥐고 있어야 하는 것 같아요. :)

황석영 작가님의 글에는 작가님만의 감성이 있는데 읽고 있으면 저도 모르게 빠져있게 되는 것 같아요

네. 맞아요. 저도 처음에는 뭐지? 하다가 나중에는 글에 감정을 맡기고 읽었던 거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