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갈피] 어린왕자의 눈 - ‘어린왕자 다시 읽기’ 열풍을 몰고 온 화제의 책

in kr-book •  3 months ago

어린왕자의 눈.jpg

책 '어린왕자'를 언제 읽었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어린왕자' 하면 모자 형상을 떠오르게 하는 코끼리를 삼킨 뱀,
'사막에 오아시스' 어쩌구 하는 명언,
이 두 가지 이외에는 솔직히 기억나는 것이 없어서
읽기는 했었나 하는 의구심도 든다.

이 책은 그 의구심을 더욱 증폭시켰다.
'어린왕자가 이렇게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었어?!'
책을 읽으며 내내 이 생각을 했다.
그리고 '어린왕자'가 다시 읽고 싶어졌다. 간절히!
'어린왕자 다시 읽기 열풍'을 몰고 온 이유를 온몸으로 느꼈다.

어린왕자의 눈.PNG

'어린왕자'를 읽고 나면 또 다시 이 책을 읽을지도 모르겠다.
단 몇 줄의 책갈피로 끝내기엔 이 책은 생각의 깊이가 남다르다.
많은 것을 생각, 고민하게 하며 상념에 젖게 한다.
가끔 펼쳐보는 책이 될 것 같다.

간만에 강!추!하는 책!^^

도서정보 - 어린왕자의 눈

책갈피.png

사랑에 빠지면 마음이 쓰이고 더 쉽게 상처를 받는다.


먼 훗날 돌아보면 알게 될 거야.
젊은 날 네가 품었던 꿈들이
너를 세상에서 하나뿐인 존재로
만들어주었다는 것을.




모든 도전에는 기회비용이 따른단다.
시간은 유한한 것이라서 네가 이런 쓸데없는 일에 시간을 허비하면
정작 중요한 일에 쏟을 시간은 그만큼 줄어들 거야.




이미 어른이 되어버렸는데
어떻게 여전히 동심을 가질 수 있을까?
설령 가지고 있다 한들,
사는 데 동심이 꼭 필요할까?




성장은 ‘동심을 잃는 과정’이다.




동심이란 인간에 대한 가장 직관적이고 진실한 통찰이다.


첫사랑은 인생에서 가장 순수하고 가장 열정적이며
죽을 때까지 잊히지 않는 강렬한 기억인데,
어째서 이다지도 짧고 연약한 걸까?




신경 쓸수록 마음은 점점 예민해지고,
마음이 예민해질수록 상대방의 작은 잘못도 참기 힘들어지는 법이다.




첫사랑에 서툰 이유는
멋진 사랑을 간절히 바라면서도
정작 사랑하는 법을 모르기 때문이다.
사랑에도 학습이 필요하다.
상처받고 넘어지고 좌절하는 것은
사랑에 빠진 사람이라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


세상에 아름다운 것은 참 많은 반면,
하나밖에 없는 아름다움은 매우 적고 얻기도 힘들다.


이성적으로 계산하지 않은 즉각적인 반응에서 사람의 진실된 감정이 드러나는 법이다.




‘나’는 스스로 가장 가깝다고 느끼지만, 가장 멀리 떨어져있는 경우가 많다.
왜냐면 사람은 스스로를 기만하고 스스로를 불쌍히 여기며 스스로를 낮추고 스스로를 내쫓으며 스스로를 마치고 경멸하기 때문이다.


나를 알고 사랑하는 일은 아마도 사람이 가장 하기 힘든 일인지도 모른다.


사랑을 기반으로 한 모든 관계는 양쪽이 아무리 노력하더라도 실패할 수 있고,
마음에 상처를 입을 수 있다.




추억은 사랑한 후 자연스레 얻어지는 아름다운 결과물이지,
우리는 추억을 바라고 사랑하는 게 아니다.


마음을 다해 사랑하지 않았다면 상처를 받을 일도 없을 거야.
상처가 없는 사랑은 최고의 사랑이 아니야. 진짜 사랑이 아닌 거지.


누군가를 사랑하면 그가 독립된 주체임을 존중하고 그의 선택을 존중해야 한다.


독립적이고 자주적인 객체로서 자신의 삶을 오롯이 살아내지 못한다면,
타인에게 종속되어 타인의 기대를 만족시키느라 자신이 진짜 원하는 삶을 살지 못하게 된다.


사람을 동등하게 여기지 않는 사람은 상대의 필요가 무엇인지 보지 못할 뿐만 아니라, 그의 장점도 받아들이지 못한다.


선택이란 가지는 동시에 버리는 것이다.


고독의 근본 원인은 타인의 이해와 관심을 받지 못하는 데 있다.


소통하는 과정에서 상대를 이해하기 위한 첫 번째 조건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다.




경험치의 부족은 그 시간을 겪은 사람을 온전히 이해하는 데 걸림돌이 된다.


어떤 말도 소용이 없을 때는 침묵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신경은 쓰이지만 잘 이해되지 않았던 사람들에게 더 많은 이해와 관심을 주어야 한다.




우리가 읽은 책이 알게 모르게 삶 가운데 녹아들어 우리의 내면을 이루고,
가랑비에 옷 젖듯이 삶을 채우며 감정을 풍부하게 해줄 것이다.
그리고 조용히 우리의 삶을 앞으로 이끌고 나아갈 것이다.
독서의 아름다움은 바로 여기에 있다.

= calist 최신글 =

calist의 스팀잇 팔로우 베스트 문장 모음 #13
[책갈피] 편의점 인간 - 18년 차 편의점 알바생 작가의 자전적 소설
[한국어/우리말 공부 #24] 개코망신 / 간종그리다 / 중뿔나다 / 선웃음
[책갈피] 미스 함무라비 - 현직 부장판사 문유석이 써내려간 법정 활극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어린왕자 열번은 읽은듯해요
그래서 동심을 유지하고있죠 ㅎㅎ

·

오~~~ 열번??
그래서?
그래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철이 안 드셨군요?!ㅋㅋㅋㅋ
어린왕자~ 파치아모~!ㅎ

·
·

어린왕자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살아가기엔 세상이 너무 팍팍해요ㅠㅠ

·
·

그럼에도 불구하고 ㅋㅋㅋ

첫사랑에 서툰 이유는
멋진 사랑을 간절히 바라면서도
정작 사랑하는 법을 모르기 때문이다.
사랑에도 학습이 필요하다.
상처받고 넘어지고 좌절하는 것은
사랑에 빠진 사람이라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

너무 와닿는 말이네요
어린왕자 대학때에도 항상 가지고 다니며 읽었는데

·

그게 왜 하필 첫사랑일까요? 그러니 '첫'사랑이겠지만... 너무 아쉽고 슬픈..ㅎㅎ^^;

대학때에도... 멋진데요~!!
저는 이 좋은 책을 왜 그동안 묵혀두었는지...ㅠ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책 중 하나가 어린왕자입니다. ^^
어린왕자에 나오는 문구들 중 주옥같은 문구들이 많지요. ^^

·

전 이 보물 같은 책을 외면하고 있었네요.ㅠㅠ
이 책에서 어린왕자에 나오는 문장을 인용했는데 책갈피에는 넣지 않았어요.
어린왕자를 읽고 쓰려구요~ㅎ

·
·

고전문학도 좋은 책도 많고 현대문학도 좋은 책도 많고 그런데...
사실 저는 이런 류의 책들이 짧고 강하게 와닿더라고요. ㅎㅎㅎ

저런 멘트가 나왓었나요? 헉..
나도 꽤 읽은 것 같은데 .. 전혀 안읽은 느낌이네요.
집에다가 사두기도 했는데..뭥미? ㅎㅎ

모든 도전에는 기회비용이 따른단다.
시간은 유한한 것이라서 네가 이런 쓸데없는 일에 시간을 허비하면 정작 중요한 일에 쏟을 시간은 그만큼 줄어들 거야.

어이쿠~ 마음이 쿵!하고 내려앉네요.
감사합니다.

·

쓸데없는 일.. 예를들면 자동이체를 통해 대체할 수 있는 일?!?!?!?ㅎㅎㅎㅎ

쿵~! 하고 내려앉은 마음 얼른 주워가세요~!^^

그러고보니 어린왕자가 잘 생각이 안나요.
여우 장미 보아뱀 모자...

·

저는 겨우 보아뱀, 모자...ㅎㅎ
피터팬이고 싶었던 적이 있었는데, 이제 철이 든 어린왕자가 되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어요.^^;

ㅎ 어린왕자 읽어보셔요.
전 그 책 필사중입니다.
버릴 대목이 없을 정도로
좋은 책입니다.
이전 제가 소개했던 가장 최근 발간된 책을
보시면 좋을 듯

·

3개월이 지났는데 아직도 필사중이세요??ㅋㅋ

5.gif

'어린왕자'
후배가 책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곧 받기로 했습니다.
별님이님이 소개한 책이었음 좋겠네요.ㅎ
감사합니다~!!^^

아... 써주신 모든 글귀가 다 좋아요.... 어느 것 하나 맘에 와닿지 않는 것이 없네요.....

<첫사랑에 서툰 이유는
멋진 사랑을 간절히 바라면서도
정작 사랑하는 법을 모르기 때문이다.
사랑에도 학습이 필요하다.
상처받고 넘어지고 좌절하는 것은
사랑에 빠진 사람이라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

특히 이 부분.. 타인에 대한 사랑도.. 나 자신에 대한 사랑도.. 아직 서툰거 같네요.. 우린 모두 타인을, 우리 자신을, 우리 인생을 <첫사랑>하고 있으니까요..

<마음을 다해 사랑하지 않았다면 상처를 받을 일도 없을 거야.
상처가 없는 사랑은 최고의 사랑이 아니야. 진짜 사랑이 아닌 거지.>

이 부분도 참 마음을 울려요...
우리는 어쩌면 <그저 좋은 것>만 좋은 것이라는 착각에 빠져 사는 것은 아닌지... 좋은 것은 어쩌면.. 안 좋은 것에서 좋은 것을 발견하고 다듬는 과정인데... 우리는 처음부터 좋은 것을 발견하길 기대하는지도요... 좋은 것은 어쩌면 안 좋은 것에서 좋은 것을 발견해가는 과정인데.. 그 발견하는 눈은 자신만의 관점과 인생의 경험에서 나오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보네요...

언제나 공감가는 최고의 포스팅 감사드립니다~~~^^

<역시 칼님>입니다 ㅎㅎㅎ

(아무리 써도 아무도 주목해주지 않는 특이한 유행어....)

·

타인에 대한 사랑도.. 나 자신에 대한 사랑도.. 아직 서툰거 같네요.. 우린 모두 타인을, 우리 자신을, 우리 인생을 <첫사랑>하고 있으니까요.

우리는 어쩌면 <그저 좋은 것>만 좋은 것이라는 착각에 빠져 사는 것은 아닌지...
...
좋은 것은 어쩌면 안 좋은 것에서 좋은 것을 발견해가는 과정인데..

댓글에서도 이런 문장을 남겨주시면 제 베스트문장 시리즈가 넘 풍부해지는 거죠~!!ㅋ


M님의 말씀을 들으니 삶은, 인생은 어쩌면 모두 '첫사랑' 같네요.
언제 '정작 사랑하는 법'을 알게 될까요?ㅠㅠ
말씀하신 '안 좋은 것에서 좋은 것을 발견해가는 과정'을 끊임없이 (충실히, 성실하게) 겪으며
'정작 사랑하는 법'을 알게 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언제나 꼼꼼이 읽어주시고 생각할 수 있는 답변 주셔서 감사드려요~!^^*
<역시 M님>입니다!!ㅋㅋ
(언젠가는 주목받을 날이 오겠죠?! 이 특이한 유행어....ㅎㅎㅎㅎㅎㅎㅎㅎ)

7.gif

어린왕자는 2~3년에 한 번은 읽고 있어요. 이런 동화를 써보고 싶어서... ^^

·

국내에서도 이런 명작 하나 나올 때가 됐죠!!!
응원합니다~!!!^^

9.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