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인간은 선한가 악한가. 이 세상은 선한가 악한가. - <살인 예언자 2: 오드 토머스와 죽음의 여신>

in kr-book •  2 years ago 

I'll post English version of this Bookreview tomorrow. (이 독후감의 영문버전은 내일 올리겠습니다.)


이 글은 딘 쿤츠가 쓴 오드 토머스 시리즈의 두번째 책 <살인 예언자 2: 오드 토머스와 죽음의 여신>을 읽고 쓴 독후감입니다. 1편에 대한 독후감은 아래를 클릭해주세요.

[독후감] 살인을 막아라. 누군가는 죽는다. 단서는 그것 뿐이다. - <살인 예언자 1: 오드 토머스 첫 번째 이야기>


인간은 선한 존재일까, 악한 존재일까. 이 세상은 선한가, 악한가. 악한 자들을 모두 물리치면 저절로 선한 세상이 되는가? 그들은 죽어 마땅한가? 철학서적에나 나올 법한 이런 질문들이 바로 내가 이 책을 읽고 떠올린 물음들이다. 재미와 더불어 나를 깊이 사색하게 만드는 정말 좋은 책을 만났다.

출처: 교보문고

죽은 영혼을 볼 수 있는 주인공 '오드(Odd)'의 모험은 1권에 이어 이 책에서도 이어진다. 그에게는 영혼을 볼 수 있는 능력 외에도 'psychic magnetism(영적인 자석)'이라는 신기한 힘도 있다. 머리 속에서 누군가를 떠올리면서 마음 내키는 대로 돌아다니다 보면, 마치 자석처럼 내가 그쪽으로 이끌려서 그 사람을 찾을 수 있게 된다는 건데, 이번 책에서는 그의 이런 능력이 십분 발휘된다.

어느 날 오드가 잠에서 일어나 보니 친한 친구의 아빠가 자기 방에 서 있다. 물론 연락도 없이 꼭두새벽부터, 그것도 잠겨져 있는 문을 억지로 열고 침실까지 들어올 만큼 친구의 아빠가 예의가 없는 분은 아니었다. 그렇다, 친구의 아빠는 혼령이 되었던 것이다. 도대체 친구네 집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강도? 절도? 아빠와 단 둘이서만 살고 있는 친구는 작은 충격에도 몸의 뼈가 쉽게 부러져버리고 마는 병을 앓고 있다. 마음은 누구보다도 강하지만, 몸은 여리디 여린 이 친구는 이제 집에 혼자 남겨진 거다. 자신의 아빠를 죽인 범인과 함께. 주인공 오드는 아직도 혼란스러워하는 친구의 아빠 유령을 방에 둔 채 새벽 공기를 가르며 친구의 집으로 향한다.



이번 책 내용은 신나는 모험이라고 표현하기엔 어폐가 있다. 미스터리 소설이지만, 중간중간 우정과 인간의 선악 등에 대해 깊게 사색하게 만드는 내용이 들어 있다. 이건 순전히 작가의 힘인 거 같다. 통속 소설이건, 미스터리 소설이건 상관없이 그 책을 순간 철학서로 만드는 작가의 힘.

이 책이 던지는 질문 중 하나는 "사악한 사람이라면 죽여도 무방한가?"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라면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그 질문에 Yes를 외칠 것이다. 그가 또 다른 악행을 저지르기 전에 어서 그를 제거하라고. 정의의 이름으로 그를 처단하고, 독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안겨주라고.

헌데 주인공 오드는 그 질문 앞에 망설인다. 그리고 망설이는 그를 보면 짜증이 나는 게 아니라, 나의 반응이 과연 온당한 것이었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책이나 영화 속 인물이라면 아무 생각 없이 악당을 죽이라고 외쳤을 것이다. 그런데 그게 현실이라면 과연 그럴 수 있을까? 제 아무리 사악한 악당이라 하더라도 그 역시 사람일진대, 본인의 손으로 살아 숨 쉬는 사람을 죽일 수 있을 것인가.


이 책을 읽다 보면 왜 이 세상에는 선과 악이 같이 있는 것일까 의문을 품게 된다. 그리고 William Blake의 시 "The Tiger"가 떠오른다.


When the stars threw down their spears,

And water'd heaven with their tears,

Did He smile His work to see?

Did He who made the lamb make thee?

별들이 창을 내던지고

눈물로 천국이 흘러 넘칠 때

신은 자신의 창조물을 보고 미소 지었을까.

양을 만든 신이 호랑이를 만들었을까.

= William Blake의 "The Tiger"중 일부


이 세상에는 왜 선과 악이 같이 있는 것일까? 조물주는 독초를 왜 만드셨을까? 사람과 동물을 죽일 수도 있는, 해롭기만 한 독초를 왜 만드셨을까. 인간과 아름다운 지구를 만드시고, 왜 그 모든 것을 파괴할 수도 있는 지진과 홍수를 주신 걸까. 어찌하여 신은 순수하고 여린 양을 만드시고, 그 양을 잡아먹는 호랑이도 만드셨을까. 왜?



좋은 책은 내게 해결 방안과 해답을 제시한다. 훌륭한 책은 내게 질문을 던진다. 이 책은 내게 질문을 던져 주었다. 이제 내가 그 답을 찾을 차례다.


Disclaimer) 본문에 실린 William Blake의 시 일부는 제가 직접 번역한 것으로, 다소간 오역이 있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시를 영문으로만 접했기 때문에 우리말 번역본이 어떻게 돼있는지 모릅니다. (시는 번역하기가 더 어렵군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좋은 소개 감사합니다.
사유의 재료를 던져주는 책이 정말 좋은 책이라고 생각하는데, 좋은책같습니다^^ㅋ

네. 그냥 액션 통속소설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작가의 내공이 꽤 깊더군요. 읽으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읽어주시고 댓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

감사합니다 ^^ 책읽는거 좋아하는데 팔로잉 하고 가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앞으로 일주일에 한편씩 독후감을 올리려고 해요. ^^
저도 무영님 블로그 팔로우하고 놀러가보겠습니다. ^^

브리님의 정성 가득한 포스팅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읽을 책들이 점점 늘어나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읽어주셔서 제가 감사하죠. ^^ 스티밋에 사용자와 포스팅이 늘어나면서 글들이 빠르게 묻히는 느낌이거든요.
매번 와서 읽어주시니 제가 감사합니다.
제 책 읽을 리스트는 아마 지구 한바퀴 돌 겁니다. 언제 다 읽으려는지.. ㅎㅎ

오... 정말 흥미로워보이는 책입니다. 이야기의 구조가 뒷이야기를 궁금해하지 않을 수 없게 되어있네요 ㅋㅋㅋ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전형적으로 진도가 쑥쑥 나가는 통쾌한 범죄스릴러는 아니고, 주인공도 전형적이지 않아요. 나쁜 악당을 만나면 통쾌하게 해치우는 게 아니라, 자기 손에 총을 들고 있는데도 망설이거든요. 저 악당을 죽이는 게 온당한가, 하면서요. 하지만 사색을 하게 만드는 내용이 들어가 있어서 전 좋아한답니다.

멋진 포스팅입니다.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선생님처럼 영어 잘하시는 분들이 스티밋에도 많이 계셔서 영어로 포스팅할 때 한번 더 돌아보게 됩니다. 혹시라도 실수가 있지는 않나 하고요. ^^
혹시라도 제가 영어로 쓴 글을 읽으시게 되면, 그리고 틀린 것 발견하시면 괘념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

아휴... 별 말씀을요... 재미있게 잘 읽겠습니다~~

참, 리스팀 해주신 것도 고맙습니다. 리스팀해주신 걸 뒤늦게 발견했네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별 말씀을요..제가 다시 읽어보려고 리스팀한건데요.. 뭘.. ^^